박정희 암살범 김재규는 아직 미국서 살아있다(퍼옴) > 퍼온글

본문 바로가기

System Club 시스템클럽

퍼온글 목록

박정희 암살범 김재규는 아직 미국서 살아있다(퍼옴)

페이지 정보

작성자 비접 작성일11-09-14 21:08 조회34,603회 댓글0건

본문

박정희 암살범 김재규는 아직 미국서 살아있다,
번호 4023 글쓴이 김재규는 살아있다 조회 1705 누리 233 (238-5, 12:33:1) 등록일 2010-6-24 02:32
대문 7

김재규 ‘살아있다?’
당시 사형집행관 미국서 주변에 심경 고백

박정희 전 대통령을 시해한 김재규 전 중앙정보부장의 ‘생존설’이 또다시 솔솔 피어 올라 자칫 대선 정국의 핵폭풍으로 작용할 것으로 관측된다.

한 유력 소식통은 지난 1980년 5월 24일 서울구치소에서 사형집행 된 것으로 알려진 김재규가 당시 군용특별기 편으로 해외로 출국했다는 의혹을 제기했다.

'김재규 생존설'은 그동안 간간이 해외를 다녀온 사람들을 통해 “프랑스에서 미국의 한 해변에서 김재규와 비슷한 인물을 봤다. 당시 미 정보국 CIA가 개입돼 김재규를 살려줬을 것"이라는 소식이 전해지면서 증폭됐다. 그러나 이번 ‘생존설’은 이전의 ‘설’보다는 상당히 설득력있게 전해진다.

이미지를 클릭하면 원본을 보실 수 있습니다.

현재 미국 LA에 거주하면서 음악 목사로 활동중인 당시 사형집행관 A씨의 입을 통해 나온 것으로 당시정황에 대해 세세한 부분까지 거론하며 정보의 신빙성을 더하고 있다. A씨의 말에 따르면 A씨는 당시 상부의 지시에 따라 서울구치소에 임시 사형집행관으로 파견된다. 구치소 보안과장인 B(현 70세)씨와 단 둘이서 김재규를 비롯 김태규, 이기주, 유성옥, 박선호의 사형집행을 하게 된다.

그는 당시 상황을 이렇게 회고했다. 보통 사형수 목에 밧줄을 걸면 뒤에서 포인트만 눌렀을 때 그들은 지하로 떨어지고, 잠시 요동을 치다가 밧줄이 멈춘다. 그들은 아침 7시부터 30분간격으로 각각 교수대에 끌려나왔다. 당시 그들 중에는 잠에서 덜 깬 채 정신없이 끌려 나온 사람도 있었다. 이날 사형집행장에는 형 집행시 반드시 참석하는 서울구치소장, 관련검사, 목사 혹은 스님들은 입회하지 않았다. 어떻게 보면 사형집행이 불법으로 진행된 것을 알 수 있는 단서이기도 하다.

당시 B씨와 보안과장과 A씨, 단 둘이서 5명을 집행했다고 회고했다. 첫 번째로 김재규, 두 번째로 김태규, 세 번 째로 이기주, 네 번째가 유성옥, 다섯 번째가 박선호였다고 한다. 그러나 김재규는 일반 잡범이 김재규로 가장해 끌려들어가 위장 교수형에 처해졌는 것이다. 상당히 충격적인 내용이다.

사형집행은 3시간 후 오전 10경에 끝났고, 5구의 사형수 시신들은 곧바로 앰블런스에 실렸다. 그 때 다섯 개의 관이 앰블런스에 실렸으나 김재규는 수의 복장을 한 채 살아서 앰블런스에 탔다는 것이다. 또 일반 사형수의 관에는 19개의 못을 박았으나 위장된 김재규의 관에는 33개 정도의 못을 박아 타인이 관을 열 수 없도록 철저히 위장했다.

A씨는 “김재규 등 시신을 실은 앰블런스는 하얀색으로 김재규는 곧바로 모 군부대로 이동해 특별기 편으로 해외로 나갔으며 해외에 나가서 성형수술을 해서 자신의 모습을 감췄다"고 말했다. A씨는 "그 때 일로 괴로워 미국에 왔으며 지금도 그 일을 생각하면 어지러움증을 일으킨다"라고 술회했다.

이미지를 클릭하면 원본을 보실 수 있습니다.


이후 A씨는 오래전 SBS에서 방영한 ‘그것이 알고 싶다’에서 문성근씨가 당시 사형집행 상황 등을 방송한 것을 보고 그에게 전화를 걸었다고 했다. A씨는 문성근씨에게 전화를 걸어 방송 내용이 다 틀렸다고 설명하자, 문씨는 “나는 작가가 써 준대로 방송을 했다”라고 말하며 웃었다고 전했다. 당시 같이 사형을 집행했던 보안과장 B씨는 그 직후 대구 교정청장으로 일약승진했다고 밝히기도 했다.

한 국제정치관계 전문가는 “김재규의 생존설에 대해서는 전혀 알 수 없는 사실이고 한가지 분명한 것은 미 CIA가 관련됐다고 하는 설에 대해서는 전혀 아니라고 말할 수 있다”라고 잘라 말했다. 그는 또 “만약 ‘생존설’이 사실이라면 국민을 기만했다는 것으로 전두환 정권에 대한 원성이 클 것”이라며 김재규가 유신의 심장을 겨눠서 유신을 종식시킨 여부와 관계없이 전두환 정부를 계승하는 한나라당에 불리한 것”이라고 관측했다. 또한 본격적인 대선정국에 들어서면 독재세력과 민주세력의 대결구도에서 반 한나라 전선에 큰 공격자료로 활용될 것이라고 전망했다.

이번 A씨의 김재규 ‘생존설’이 사실로 밝혀진다면 정치권은 물론 우리 사회에 커다란 충격과 일대 파란을 몰고 올 것이다.


원문 주소 - http://www.seoprise.com/board/view.php?table=global_2&uid=4023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퍼온글 목록

Total 15,216건 1 페이지
퍼온글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공지 서적구입안내,12.12와 5.18(압축본) 뚝섬무지개… 댓글(5) 관리자 2009-11-18 25212 52
공지 신간 "5.18분석 최종보고서" 제주4.3반란사건" "… 댓글(4) 관리자 2010-11-23 181992 197
15214 [영상물] 국가보안법 왜 필요한가? 댓글(3) 관리자 2009-11-22 170048 198
15213 김정일의 끔찍한 성(性)생활 실태 폭로되다! 라덴삼촌 2009-12-27 53608 42
15212 노무현, 자살 전날 밤 폭음한 권양숙과 대판 부부싸움 … 김종오 2010-03-22 53035 145
15211 북한의 성고문과 미인계 지만원 2010-03-14 47313 42
15210 1,000 교장들의 선언문 (곽노현 사기 교육감 즉각 … 개혁 2012-03-30 36224 32
열람중 박정희 암살범 김재규는 아직 미국서 살아있다(퍼옴) 비접 2011-09-14 34604 36
15208 지금 몇살입니까?(펌) whagok22341 2010-09-27 30493 13
15207 김재규 사형 집행의 미스테리 댓글(1) 새벽달 2010-11-15 29420 67
15206 "여자임금 나와 3. 4년후 통일된다"..탄허스님 예언… 댓글(3) 시공간 2015-05-30 29056 35
15205 로버트 박, 북한 성고문 폭로 "성기능 잃어" 댓글(2) 한글말 2012-02-09 28131 32
15204 대선 전자개표기 컴퓨터 제작업체 '관우정보 기술 유재화… 산머루 2012-03-31 28011 249
15203 518 도끼부대 찾았다. [수평확대로 보기가 어려워 수… 댓글(1) gelotin 2013-06-17 25192 25
15202 우리법연구회 명단 60명 공개 지만원 2010-05-26 24815 19
15201 통일교 궁전 천정궁... 이런일이! 댓글(1) 현우 2010-09-16 24639 26
15200 장성수 줄이기에 매여 국방개혁 발목 잡히나? 댓글(1) 모모 2011-05-12 24470 12
15199 백석두 "송영길...베트남 소녀 (아다라시)관광 했다. 댓글(4) 솔바람 2010-05-29 23572 28
15198 김신조 목사, "남한에 빨갱이 너무 많다" 댓글(2) 현우 2010-09-28 23233 37
15197 김일성 김대중 노무현 정몽준 박근혜 등 프리메이슨 비접 2010-05-23 23070 23
15196 국가보안법 폐지 선언 및 서명자 6278명 댓글(1) 근원에가까이 2013-06-13 22930 12
15195 4/27일 한국을 오염시키고 갈 사탄숭배자 레이디가가! 현우 2012-04-25 22695 30
15194 노량진 사건 조선족 인신매매 - 청웅/사타부언 (수산계… 강유 2013-04-28 22633 17
15193 대예언, “UFO 출현에 이어 존티토 예언 화제…203… 댓글(1) 조명탄 2011-09-26 22446 14
15192 제2연평해전 참전용사… 몸속 파편보다 마음속 파편이 더… 김제갈윤 2010-11-29 22220 17
15191 한국에서 장기적출 현상을 입증하는 7가지 증거! 현우 2012-11-06 21849 67
15190 만 악(惡)의 근원 전교조가 사라져야 대한민국의 미래가… gelotin 2013-10-21 21776 13
15189 어느 초딩의 가슴 아픈 구제역 삼행시&#… 현우 2011-02-12 21537 26
15188 문재인의 저 손가락 싸인은..? 현우 2012-10-29 21485 20
15187 심심한데 5.18과 우리 집안에 얽힌 썰.txt풀어본다 신생 2012-04-16 21410 15
게시물 검색

개인정보취급방침 서비스이용약관

지만원의 시스템클럽 | 대표자 : 지만원 | Tel : 02-595-2563 | Fax : 02-595-2594
E-mail : j-m-y8282@hanmail.net / jmw327@gmail.com
Copyright © 지만원의 시스템클럽. All rights reserved.  [ 관리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