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근혜 의원과 정세균 대표가 공조한다? > 퍼온글

본문 바로가기

System Club 시스템클럽

퍼온글 목록

박근혜 의원과 정세균 대표가 공조한다?

페이지 정보

작성자 현우 작성일09-12-01 13:58 조회8,986회 댓글0건

본문

박근혜 의원과 정세균 대표가 공조한다?
야당이 공조하자고 나올 정도로 박근혜는 反여당 행세
 
도형김민상 네티즌 논설가
야당 보다 더 강력한 여당 내의 야당 노릇을 하는 박파들에게 야당이 같이 놀자네? 정세균 대표가 박근혜와 정책연합을 하여 세종시 원안추진을 고수해 나가자고 하네. 여기에 박근혜와 박파들은 공식적인 표명은 없고, '개인적으로 우리가 세종시 수정안을 반대하지만 어떻게 야당과 힘을 합치겠느냐 정치적 도의에 맞지 않다'며 고개를 가로 저었다.
 
박근혜와 친박계가 정세균과 박지원이 주장한 세종시 수정 반대를 위한 '범야권+친박의 연대'를 제안한 데에 싸늘한 반응을 보이고, 정치 도의적으로 할 수 없는 일이라고 고개를 저은 것이 중요한 것이 아니라고? 박근혜가 여당 의원으로서 얼마나 이명박 정부의 정책에 반대를 했으면, 야당이 박근혜에게 정책연대를 하자고 제의하는 경우까지 왔느냐 하는 것이다.
 
얼마나 사사건건 정부 정책에 발목을 잡고 태클을 걸었으면, 야당이 반정부 투쟁에 박근혜의 힘을 빌리자고 나오느냐, 이것이 중요하다는 것이다. 박근혜의원이 얼마나 야당보다 더 야당 노릇을 했는가를 보여주는 일면이라고 예를 들지 하지 않을 수 없다. 야당보다 더 야당다운 행동을 하는 박근혜의원과 박파들을 국민들은 민주당보다 더 야당으로 간주하는 경우가 있다는 것이다.
 
친박의원들은 정치 논리에 맞지 않는 부적절한 제안이라고 하는데, 야당이 이런 정치 논리에도 맞지 않고 부적절한 제안을 하게 만든 장본인은 박근혜의원이라는 것을 부인하지는 못할 것이다. 당신이 이런 제안을 야당이 하게 빌미를 제공하고 이제 야당에게 한나라당의 내분을 부추기려는 민주당의 의도 깔려 있다고 보는 것은 본질을 제대로 인식하지 못한 박파들의 접근방식이다.
 
박근혜의 의도와 전혀 상관없이 해석이 되는 것도 박근혜가 빌미를 제공한 것이다 야당들 눈에 어떻게 보였으면 정책연대 제안을 하겠는가? 박근혜의원이 여당으로 일사불란하게 여당의 정책을 지지하는 여당 정치인으로 보였어도 야당이 정책연대 제안을 하겠는가? 아마 '그건 아니올시다'일 것이다.
 
박근혜의원이 여당 안에서 야당보다 더 심하게 야당 노릇을 하고 정책에 태클을 걸고 사사건건 발목을 잡는 행위를 하는 것이 사실 아니냐. 그러니 당연히 민주당에서야 쪽수가 필요하니 박파들 입으로만 반대 할 것이 아니라 민주당과 같이 정책을 연대하여 반대 투쟁을 하자고 나오는 것이 정치 도의적으로 맞지 않는 일인가? 
 
박근혜의원이 이명박정부에 지금까지 패악질을 한 것을 보면, 민주당이 박근혜의원과 박파들에게 세종시 수정반대 정책연대 제안하는 것은 어쩌면 당연한 논리라 하겠다. 그러니 당신들이 그런 제안을 받게끔 행동한 것에 대하여 반성부터 해야지, 그런 제안한 민주당에게 정치적 도의 운운하고 논리에 맞지 않다고 하는 것은 자기 모순이다.
 
박근혜의원과 박파들이 정치적 도의를 아는 분들이 한나라당 내에서 '두나라당' 노릇을 하고 야당들이 세종시 수정반대 정책연대를 제안 하겠끔 행동을 하는가? 당신들이 이런 제안을 받고서 얼마나 야당 노릇을 했으면 이런 제안을 받고 있나. 가슴을 치고 후회를 하고 다시는 여당다운 의원 활동을 하겠다는 다짐을 갖는 계기를 삼아야지, 이런 제안한 민주당을 탓하는 것은 정치적 도의를 알지 못하는 소인배들이다.
 
강아지가 꼬리를 쳐야 다가갈 수 있듯이 이런 제안을 하겠끔 꼬리를 쳤대니 어찌 아니 다가가겠는가. 그러니 박근혜의원과 박파들은 더 이상 야당이 다가오도록 꼬리를 치지 말고 여당 다운 행동을 하여 야당이 같이 놀자고 얼씬도 못하게 만들어야 할 책임이 박근혜의원과 박파에게 있다. [도형김민상 인터넷 논설가: http://www.allinkorea.net/]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퍼온글 목록

Total 13,609건 439 페이지
퍼온글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469 "알카에다, 지난해 뉴욕지하철 테러 지시" (YTN) 한글말 2010-04-24 12770 11
468 북한군사 주요 시설은 이미 지하 요새화 ! 댓글(1) 은거인 2010-04-24 11619 11
467 정말 심각하게 생각해볼 문제입니다. 댓글(4) 흐훗 2010-04-23 9116 21
466 大法院과 各級 法院에 뿌리내리고 있는 빨개이들! 제 버… 댓글(4) inf247661 2010-04-23 8471 8
465 4대강사업 반대 확산에 정부,여당 화들짝 댓글(4) 새벽달 2010-04-23 8464 9
464 외국인들에게 "무기력", "겁쟁이"로 조롱받는 한국대통… 댓글(2) 흐훗 2010-04-23 11349 40
463 이 나라엔 슬픔밖에 없는가? 댓글(1) 라덴삼촌 2010-04-22 9497 9
462 속보 댓글(1) 라덴삼촌 2010-04-22 8871 29
461 軍정보기관, 천안함침몰 직후 '북한군 소행' 보고 댓글(1) 지만원 2010-04-22 8953 23
460 음악가 윤이상과 화백 이응로의 국가배신 지만원 2010-04-22 10097 19
459 이상훈 "북한 핵은 누가 만들어 주었느냐?" (kon… 댓글(1) 한글말 2010-04-21 11611 12
458 ‘나사 빠진 안보’ 답답하다 흐훗 2010-04-21 9747 15
457 간첩사건 드디어 터졌다…“황장엽 살해하라” 北간첩 2명… 댓글(3) 은거인 2010-04-21 8875 6
456 ‘전투함 바닥뚫기’ 北특명팀의 정체 지만원 2010-04-20 8544 39
455 대한민국은 앞으로 어떻게 되는 겁니까 현우 2010-04-20 11144 18
454 국방예산 난도질한 국방차관이 있는 한 외양간 못 고친다… 댓글(1) 엽기정권 2010-04-19 9093 22
453 유족들 "사망 장병 국군장 격상을" 낭만검필 2010-04-19 10390 5
452 '전두환 재심' 현상;; 청학동총각 2010-04-18 10491 7
451 자려고 누웠는데 갑작스런 振動에 놀라 글을 남깁니다.. 댓글(2) inf247661 2010-04-18 10267 12
450 行安部는 운동권출신 우선채용? 댓글(2) 엽기정권 2010-04-17 8810 13
449 이제 우리는 어찌할꼬! 현우 2010-04-17 11071 12
448 "대한민국에 선전포고한 판결 규탄한다" 현우 2010-04-16 8602 9
447 박정희의 독도에 대한 결연한 의지와 김일성의 백두산 댓글(2) 장학포 2010-04-16 10426 16
446 내가 대통령이라면.. 현우 2010-04-16 10357 13
445 시클최 *★* 참 중요한 글 = 국방장관과 합참의장 -… 댓글(1) 한라백두 2010-04-15 8098 21
444 9급공무원 시험과 전교조 댓글(3) 지만원 2010-04-15 9377 21
443 긴급시항! 저작권법 발동, 남의것 옮기면 벌금을....… 댓글(1) 김종오 2010-04-14 10954 7
442 기사 양반 브리핑이 청와대 브리핑보다 나았다 댓글(1) 엽기정권 2010-04-14 11208 18
441 [시론/브루스 벡톨]전작권에 관한 7가지 치명적 오해 지만원 2010-04-14 11188 13
440 함미 1차 분석 “외부충격 가능성 높다” 지만원 2010-04-14 9799 13
게시물 검색

개인정보취급방침 서비스이용약관

지만원의 시스템클럽 | 대표자 : 지만원 | Tel : 02-595-2563 | Fax : 02-595-2594
E-mail : j-m-y8282@hanmail.net / jmw327@gmail.com
Copyright © 지만원의 시스템클럽. All rights reserved.  [ 관리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