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원순 선거벽보 "서울대 문리대 1년 '제적'"이 아닌 '제명'이 맞아 > 퍼온글

본문 바로가기

System Club 시스템클럽

퍼온글 목록

박원순 선거벽보 "서울대 문리대 1년 '제적'"이 아닌 '제명'이 맞아

페이지 정보

작성자 소강절 작성일11-10-18 17:54 조회15,708회 댓글0건

본문

[서울시장 보선 D-8]박원순 선거벽보에 “서울대 문리대 1년 제적”

2011-10-18 03:00:00
기사수정 2011-10-18 16:58:09

싸이월드 공감 페이스북 트위터 미투데이 네이버 구글

당시에는 문리대 없고 제적 아닌 제명이 맞아… 끊이지 않는 학력 논란

박원순 서울대 학적부와 선거벽보 박원순 서울시장 후보의 선거벽보(아래쪽)와 서울대 학적부. 박원순 후보의 선거벽보에는 ‘서울대 문리과대학 제적’이라고 기재했지만 학적부에는 ‘사회계열’이라는 말만 있을 뿐 어디에도 ‘문리대’ 혹은 ‘문리과대학’ 이라는 표현은 없다. 김성규 기자 sunggyu@donga.com

                                                                                                               
photolink
박원순 서울시장 후보의 학력 논란이 가라앉지 않고 있다. 박 후보 측은 “법학과가 아닌 사회계열 입학이 맞다”고 밝혔지만 자신을 ‘서울대 법대 입학’이라고 소개한 사실들이 알려지면서 논란은 더욱 커지고 있다.

중앙선거관리위원회에 등록된 박 후보의 공식 학력은 ‘단국대 사학과 졸업’이 전부지만 선거 벽보의 약력란에는 ‘서울대 문리과대학 사회과학계열 1년 제적’이라고 적혀 있다.

그러나 서울대에 따르면 박 후보의 학적부에는 ‘서울대 사회계열 입학’으로 적혀 있다. 실제로 박 후보가 서울대에 입학한 1975년에는 문리대가 사라진 상태였다. 문리대는 기초학문 대학인 지금의 인문대 사회대 자연대가 합쳐진 것으로 1946년 서울대 개교 당시부터 박 후보의 입학 직전인 1974년까지 존속했다. 문리대가 있었을 때에도 법학과는 문리대에 속하지 않았다. 법학과가 있는 법대는 개교 당시부터 문리대와 별개로 출범했다. 박 후보가 ‘문리대 입학’을 주장할 경우 자신이 법대 입학 논란이 제기됐을 때 “법대를 선택할 수도 있었다”고 말한 것과도 배치된다.

학제는 1975년 서울대가 종로구 동숭동에서 현재 위치인 관악구 신림동으로 옮겨오면서 크게 바뀌었다. 1968년 4월에 확정된 ‘서울대학교 종합10개년 계획’에 따라 1975년부터 문리대는 인문대 사회대 자연대로 나뉘었고 법대는 다시 법학과만 남게 됐다.

또 입시제도가 ‘계열별 모집’으로 바뀌면서 사회대 소속 학과와 법대 소속 학과는 ‘사회계열’로 묶어 학생을 뽑은 뒤 나중에 전공을 선택하게 했다. 당시 일부 단과대를 제외한 대부분의 학생은 인문계열 사회계열 자연계열 가정계열 교육계열 농학계열로 뽑혔다. 박 후보가 입학한 사회계열에는 정치학과 경제학과 사회학과와 함께 법학과 행정학과 경영학과 등이 속해 있었다. 박 후보는 1학년을 마치고 학과를 지원할 수 있었지만 그러지 못해 학과를 선택할 기회 자체가 없었다.

‘제적’이라는 표현도 문제다. 박원순 후보는 1975년 긴급조치 9호 선포(5월 13일) 직후인 5월 22일 학생시위에 가담했다가 학칙 위반으로 제명 징계를 받았다. 제적과 제명은 다르다. 제적은 무단으로 등록을 하지 않거나 재학(在學)연한을 초과했을 때, 학사경고가 누적됐을 때 받는 행정조치로 재입학이 가능하다. 반면 제명은 학교의 징계조치로 원칙적으로 재입학이 불가능하다.
김성규 기자 sunggyu@donga.com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퍼온글 목록

Total 15,968건 4 페이지
퍼온글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15878 [뉴데일리] 개잡년 한상렬 부인 '등록금 투쟁' 나서.… 소강절 2011-06-11 16032 17
15877 베리칩(VeriChip)은 ‘확실한 신분증(Positi… 댓글(1) 조명탄 2011-09-18 16007 8
15876 [분석] 北의 반잠수정 라덴삼촌 2010-03-28 16003 19
15875 민주당 박영선 후보, 남편도 미국인- 아들도 미국인이다… 댓글(2) 김종오 2011-09-30 16000 14
15874 박정희 기념비하나 없는 마당에 빨갱이 동상은 곳곳에.. 댓글(7) 현우 2010-09-24 15980 29
15873 조선족 장기밀매 시리즈 3 - 사타부언, 청웅 한자는 … 강유 2013-04-29 15980 9
15872 입술로 읽은 철수 -- 안철수 관상 풀이 자유인 2012-11-24 15955 13
15871 경향교회 석기현 목사의설교-"네 목숨은 저의 목숨을 대… 댓글(1) 꿈꾸는자 2010-07-27 15940 19
15870 박정희대통령의 유산 7광구와 매국노 김대중 엽기정권 2011-02-28 15924 10
15869 북한의 공개처형장면 동영상 댓글(1) 장학포 2010-12-13 15907 15
15868 김정일 생일에 쏟아부은 돈이 100억? 모모 2011-02-21 15902 9
15867 '꽃제비 처형' 첫 유엔 보고‥공개 처형 증언 한글말 2013-03-09 15894 10
15866 박정희를 독재자라 부르는 인간치고 제대로 된 인간 못봤… 댓글(1) 東素河 2011-02-15 15829 17
15865 다시보는 남침땅굴 탐사지도 라덴삼촌 2010-07-24 15821 18
15864 "김대중 노무현이 각계에 심어놓은 척결 대상자들" 댓글(2) 현우 2011-01-30 15808 25
15863 김대중의 출생비밀, 다시 자세히 봅시다!기가 찹니다! 댓글(1) 장학포 2010-05-11 15743 76
15862 신 세계질서(NWO)의 음모가 현실로 다가오고 있다! 현우 2010-12-18 15735 14
15861 3청 교육대 木捧 體操 '반복'이 아니라! ,,. 2회… inf247661 2011-02-05 15710 10
열람중 박원순 선거벽보 "서울대 문리대 1년 '제적'"이 아닌… 소강절 2011-10-18 15709 14
15859 광주일고, 부산서민들을 '민주화'시키다 현우 2011-05-27 15707 24
15858 컴퓨터게임이 폭로한 프리메이슨의 음모 댓글(1) 조명탄 2011-09-20 15707 6
15857 대구폭동(1946)의 진실 김정균 2010-11-23 15660 16
15856 문창극 칼럼] 진보는 왜 태극기를 꺼리는가 지만원 2009-12-30 15636 24
15855 ▼軍인사좌우 기무사 호남출신이 싹쓸이▼ 댓글(4) 엽기정권 2010-02-17 15619 16
15854 북한 핵무기의 배후는 국유본(국제유대자본)이다[퍼옴] 조명탄 2011-09-18 15610 7
15853 대공수사관 이근안 경감 충격 증언(나는 고문 기술자가 … 댓글(1) 엽기정권 2011-12-30 15610 18
15852 전교조의 대국민 기만극을 선전하는 조선일보 댓글(1) 엽기정권 2010-02-02 15550 12
15851 내 베트남 신부가 유부녀...결혼해 우는 한국 남성들 비탈로즈 2011-08-16 15545 17
15850 "김정일, 히로뽕 중독 심각.. 환각 의지해 겨우 거동… 라덴삼촌 2010-01-13 15521 19
15849 [데일리안] 김신조 무장간첩, 목잘린 시신의 진실은? 소강절 2012-02-05 15474 10
게시물 검색

개인정보취급방침 서비스이용약관

지만원의 시스템클럽 | 대표자 : 지만원 | Tel : 02-595-2563 | Fax : 02-595-2594
E-mail : j-m-y8282@hanmail.net / jmw327@gmail.com
Copyright © 지만원의 시스템클럽. All rights reserved.  [ 관리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