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정일 사망 순간 북한이 변했다 > 퍼온글

본문 바로가기

System Club 시스템클럽

퍼온글 목록

김정일 사망 순간 북한이 변했다

페이지 정보

작성자 나비 작성일11-12-20 17:02 조회8,019회 댓글0건

본문

 

김정일 사망 순간 북한이 변했다

장진성 /탈북 시인, 뉴데일리 객원논설위원

김정일이 죽은 뒤 북한은 메뉴얼대로 움직이는 듯하다.
▲김정일이 죽은 뒤 북한은 메뉴얼대로 움직이는 듯하다.


김정일이 사망했다. 북한은 이제 과연 어디로 갈 것인가? 한반도 정세는 어떻게 변화될 것인가?
이에 대해 뉴스 관련 TV들에서 방영하는 북한학 학자들의 인터뷰 내용을 들어보았다. 가설과 주장의 근거를 어디에 초점을 맞추었는가 하는 것이 가장 중요한데 그 점을 놓친데 대한 아쉬움이 가장 컸다.

우리가 이번 김정일 사망과 관련하여 유의 주시해야 할 부분은 과거 김일성 사망 매뉴얼대로 북한이 움직이는가? 그때와 무엇이 달라졌는가? 달라졌다면 그 목적이 무엇이겠는가에 대한 끈질긴 추적과 면밀한 분석이 이루어져야 한다는 것이다. 사실 그 판단은 북한에서 김일성 사망을 직접 경험한 탈북자가 아니고선 도저히 심리적으로 불가능하다.

일각에선 북한이 권력공백을 남북긴장 카드로 메우려 할 가능성이 있고, 대량탈북 우려에 대해서도 말하고 있다. 심지어는 김정일 부검을 근거로 북한 내 반김정일 세력의 암살 가능성으로 인한 남북혼란도 점치고 있다. 그러나 김정일이 사망한지 이틀 만에 북한이 김정일 사망을 전격 공개한 것을 보면 김일성 사망 당시의 매뉴얼대로 북한이 움직인다는 것을 의미한다.

이는 김정일의 사망을 북한 정권이 미리 충분히 준비했고, 나름 권력 결속력에 대한 자신감을 갖고 있다는 것을 반증하는 것이다. 때문에 우리는 이제부터 김일성 사망 당시 상황을 북한이 어떻게 답습하고 변화시키는가에 따라 김정은 정권 내막과 그 방향을 파악해야 한다.

우선 지금까지의 북한 공개 자료들을 보면 김정일 대체정권, 즉 김정은 정권의 권력안정에는 이상이 없는 것으로 보인다

다만 과거와 다르다면 우리 정부의 전군 비상사태 선포에 대해 북한 정권의 공식 반응이 아직 보이지 않고 있는 것이다. 김일성 사망 때에는 김영삼 정부의 비상사태 선포를 전쟁도발로 간주하고 북한이 즉각 전군 전시상태에 돌입 했었다. 그만큼 김일성 신격화와 김정일을 구심점으로 하는 주민결속력에 대한 믿음이 확실했던 북한 정권이었다.

물론 내일쯤이면 북한이 과거와 유사한 전시분위기로 대응할 가능성이 크지만 이미 그 선언시점이 늦어졌다는 것은 곧 김정일 사망에 대한 북한 주민들의 체제동요를 북한 정권이 심각하게 우려하고 있다는 설명이 된다. 또한 그것을 바로 신속하게 결심하고 실행할 수 있는 김정일과 같은 일인지도체제의 구심점이 아직 완벽하게 확립되지 못했다는 설명이기도 하다.

김정은을 상징적 지도자로 내세운 최고 권력집단의 구성원들 간에 토의하고 협의하는 구조적 변화가 진행된다는 반증이기도 하다. 북한 역사상 유례없는 합의권력이 지금껏 경험해보지 못한 소통의 구간들을 넘기느라 시간이 지체되는 것이라고 봐야 할 것이다. 북한의 공개 자료가 나오는 대로 그에 대한 분석 기사를 쓰겠지만 지금까지 볼 때 현재 북한은 김일성 사망 때와 매우 비슷하게 김정은에게로의 권력이양 절차를 준비하고 있다.

다만 대외적 요인에 대응하는 정책 발표와 실행의 시간은 과거와 분명히 많은 차이가 난다. 사실 우리 정부는 이 점에 주목하고 지금부터 대북정책을 새롭게 기획하고 대북 심리전을 전개해야 한다. 김정일이 살아있을 때에는 책임을 전가시킬 수 있는 지도적 존재가 뚜렷했기 때문에 북한 권력층의 충성심리가 과잉될 수밖에 없었다. 그러나 지금의 20대 김정은은 상징적 존재일 뿐, 사실상 북한은 집단지도체제로 권력구성이 재편성 됐기 때문에 북한 간부들에게도 각자 자기의 책임 구간과 한계가 정해질 수밖에 없다.

이런 분할 책임구조로 하여 향후 남북관계에서도 당분간은 큰 변화가 없을 듯싶다.
연평도 도발 때처럼 포사격을 할 경우 우리 정부의 군사적 대응조치가 오히려 북한 주민들의 자유통일 희망을 자극하게 되고, 김정일 권력공백에 대한 심리적 반발도 불현 듯 노출되는 계기로 작용할 수 있기 때문이다.
또한 김정일의 공백으로 책임추궁에 대한 직접적 지목대상이 될 수 있다는 권력공포가 이미 시작됐을 것이다.

현재 북한 권력층의 심리적 대세는 김정일 신격화에서 친중 사대주의로 옮겨졌다. 그런 것만큼 우리 정부는 대중외교로 북한의 변화를 관리해야 한다. 중국 정부가 북한 권력 내 친중 충성경쟁을 유도하기 위해 남북경색을 인위적으로 조작할 가능성도 크기 때문에 말이다.

 장진성 / 시인, 뉴데일리 객원논설위원
김일성종합대학을 졸업하고 북한 前(전) 통일전선부에서 근무하다 2004년에 脫北(탈북)해 남한에 정착했다. 저서로 시집 ≪내 딸을 백원에 팝니다≫, 탈북수기 ≪시를 품고 강을 건너다≫, 서사시 ≪김정일의 마지막 여자≫가 있다.

<편집자 주>
장진성은 김일성대학을 우수한 성적으로 졸업, 대남 공작본부인 통전부(통일전선부)에 발탁됐다. 탁월한 필력으로 김정일의 각별한 관심을 받았다. 이 글은 그의 통전부 근무 경험에 기초한 것이다. 김일성-김정일 권력투쟁을 근거리에서 직접 목격하고 北-中관계 및 남북통일공작에 대한 체험 자료에서 나온 분석이다.

보도자료 및 기사제보 press@newdaily.co.kr
[자유민주·시장경제의 파수꾼 - 뉴데일리/newdaily.co.kr]
Copyrights ⓒ 2005 뉴데일리뉴스 - 무단전재, 재배포 금지
  •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퍼온글 목록

Total 17,329건 550 페이지
퍼온글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859 국민 밥줄끊은 탈반자실-코로나 핑게정부 : 착한 임대인… 진리true 2020-10-08 1006 2
858 야접 댓글(3) 신생 2012-07-30 6963 2
857 디카,휴대폰... 100년전 쪽집게 예언 최고봉 2012-01-12 10133 2
856 이해찬의..."노무현을 기리며.." 가증서러운 잡것들.… gelotin 2012-06-05 5436 2
855 야접 댓글(3) 신생 2012-11-16 5949 2
854 [속보] 오후 1시 현재 전국 투표율 45.… 제갈공명 2012-12-19 4928 2
853 북한방송 "미디어다음" 을 찬양, 북한이 왜? 근원에가까이 2013-06-13 3393 2
852 과학비지니스벨트, 동남권국제공항 다시 한번 광우사태 위… 소강절 2011-04-07 9413 2
851 촛불시위 당시 무자비한 폭행을 당하는 동아일보 기자 동… gelotin 2013-03-05 4688 2
850 Careful observation which Dr. … inf247661 2017-05-28 1769 2
849 . 댓글(1) HiFi 2011-01-31 11487 2
848 주민 600만 명 굶어죽는데, 평양 특권층 ‘호화 생활… 댓글(1) 비접 2011-09-07 11565 2
847 오늘 기분좋게 웃을 수 있으면 정말 좋겠습니다 표싱즈 2012-12-19 5208 2
846 서울 불바다 가 쉬울까 표싱즈 2013-03-25 3527 2
845 추미애의 死者 보고서 (Book of the dead… 진리true 2021-02-07 746 2
844 緊急案內, ----제106회 國民講座가 8日에서 15日… inf247661 2012-05-08 7619 2
843 裁判 - 陪審制와 參審制 -가 갖는 意義! inf247661 2013-03-05 4928 2
842 네산 신생 2013-05-28 3369 2
841 네산 신생 2013-01-21 5832 2
840 네산 신생 2013-06-13 3238 2
839 탄핵, '기긱'되면? - - - '5.18광주사태, 북… inf247661 2017-03-02 1444 2
838 . 댓글(2) HiFi 2011-04-08 12018 2
837 MB, 한국 원전 세계 최대 원전시장에 터를 잡다 레몬향 2011-07-27 13267 2
836 '한국사 從北化'의 주역 국사편찬위원장 (올인코리아) 한글말 2011-11-02 7156 2
835 그리스 위기는 우리의 위기 海眼 2012-07-05 6088 2
834 야접 댓글(3) 신생 2012-08-22 6646 2
833 네산 신생 2013-02-15 5389 2
832 재벌기업 공공의 적인가 성장의 견인차인가 (미래한국) 댓글(2) 한글말 2012-01-31 5439 2
831 야접 댓글(4) 신생 2012-10-26 6347 2
830 종북무리들이 이런걸 보고도 느낀점이 없을까요 표싱즈 2012-12-06 4843 2
게시물 검색

개인정보취급방침 서비스이용약관

지만원의 시스템클럽 | 대표자 : 지만원 | Tel : 02-595-2563 | Fax : 02-595-2594
E-mail : j-m-y8282@hanmail.net / jmw327@gmail.com
Copyright © 지만원의 시스템클럽. All rights reserved.  [ 관리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