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정일, 1997년에 僞造여권으로 미국 비자 받다! > 퍼온글

본문 바로가기

System Club 시스템클럽

퍼온글 목록

김정일, 1997년에 僞造여권으로 미국 비자 받다!

페이지 정보

작성자 라덴삼촌 작성일10-02-19 06:29 조회10,944회 댓글1건

본문

駐프라하 미국 대사관에서 도미니카 여권으로.
趙甲濟   
 1997년 체코 주재 미국 대사관에 브라질 여권과 도미니카 여권을 가진 세 명이 미국 입국 비자 신청을 하였다. 한 명은 여인, 두 사람은 남자였다. 사진 상 세 사람 모두 동양인이었다. 이름으로 보아 귀화한 한국인으로 추정되었다. 미국 대사관은 이 세 사람에게 비자를 발급했다.
  입국 비자를 내어준 지 몇 달 뒤 미국 정보기관원은 우연히 비자발급 대장에 붙은 사진을 조사하다가 놀라운 사실을 발견했다. 미국 비자를 발급받은 한 남자는 김정일, 다른 남자는 비자금 담당 비서 박용무, 그리고 여자는 김정일의 애첩 정일선(마카오에 별장을 갖고 있다)으로 밝혀진 것이다. 미국 정보기관의 후속 조사결과 朴과 정일선은 미국을 여러 번 들락날락한 것으로 확인되었다. 물론 위조여권으로써. 김정일은 진정으로 미국에 가려고 했을까.
 
  이런 일이 있은 지 1년 뒤인 1998년 5월 김정일의 愛妻(애처) 고영희(사망)의 여동생 고영숙(당시 46세)과 그의 남편 박모(당시 40대 후반)가 스위스 주재 미국 대사관을 통해 미국으로 망명하였다. 고영숙 부부는 스위스에서 유학 중이던 김정일의 아들들(김정철, 김정은)을 뒷바라지한 것으로 보인다. 김정일은 스위스 은행에 약 40억 달러의 비자금을 예치하고, 레만 호숫가에 두 채의 빌라를 사두고 있었다.
  김정철-김정은 형제가 살았던 빌라는 제네바 주재 ‘북한 대표부 외교관 정일선’ 이름으로 등기가 되어 있다. 고영숙은 ‘정일선’이란 이름의 외교관 여권을 갖고 다녔다. 마카오에 별장을 가진 김정일의 첩도 이름이 정일선이다. 여러 명의 정일선이 있는 것으로 추정된다.
 
  “김정일 망명 주선하겠다”
 
  고영숙의 남편 박모는 미국에서 정보기관의 관리 하에 살면서 여러 가지 정보를 제공했다. 김정일이 뉴욕 證市(증시)에 투자한 사실을 제보하여 이를 동결시키도록 했고, 스위스 은행에 예치한 金의 비자금에 대해서도 언급했다고 한다. 高의 남편 朴은 엉뚱하게 들리는 제안도 했다고 한다.
  “김일성 사망 후 김정일이 굉장히 불안해하고 있다. 내가 나서서 그를 미국으로 망명하도록 주선할 용의가 있다.”
  북한의 對南공작부서 출신 한 탈북자는 “고영숙이 미국에 갔다는 이야기를 들었을 때 우리는 김정일이 일부러 보낸 것이 아닌가 생각했다. 미국 측의 반응도 보고 자신의 망명 연습 삼아 말이다”라고 말했다.
  이 무렵 미국 정보기관은 북한의 조선민항 여객기가 뚜렷한 목적도 없이, 손님도 태우지 않고 취리히 공항에 가끔 오는 것을 유심히 관찰했다. 잠정적인 결론은 김정일이 스위스로 망명할 때를 대비하여 연습을 한다는 것이었다.
  이 무렵 김정일의 여동생 김경희도 몇 달 간이나 유럽으로 나가 안 들어온 적이 있었다. 김정일은 권총을 곁에 두고 잤는데, 고영희가 치웠다고 한다(‘김정일의 요리사’의 著者 후지모토 겐지 증언). 김정일에 대한 암살, 쿠데타 모의가 잇따라 적발되던 시기였다.
 
  1997년 11월엔 노동당의 대외정보 조사부(한국 국정원의 해외부서에 해당) 부장을 지냈던 권희경이 러시아 KGB와 내통했다는 혐의로 처형되었다. 그 몇 달 전엔 농업담당 비서 서관희가 안기부 간첩이란 누명을 쓰고 처형되었다. 청진 주둔 제6군단 장교들이 쿠데타 모의를 했다고 하여 집단 처형되었다. 김정일은 인민보안성(사회안전부의 후신)에 특명을 내려 ‘심화조’를 조직, 당군정민(黨軍政民)에 걸친 일대 숙청작업을 하고 있을 때였다. 약 3만 명이 적발되어 처형되거나 수용소로 갔다. 매년 50만 명 이상이 떼죽음을 당하고 있을 때였고 黃長燁(황장엽) 비서가 북한체제의 붕괴를 예감하고 한국으로 탈출했을 때였다.
  이런 시기 김정일이 미국 입국 비자를 신청한 것이다. 한 전직 국정원 간부는 “망명 연습일 수도 있고, 김정일의 부하가 미리 받아놓은 것일 수도 있다”고 했다.
  1997년 前後에 미국 정보기관도 김정일 정권의 붕괴를 예감하고 김에 대한 망명공작을 검토했다고 한다. 망명 후보지는 스위스와 러시아, 그리고 미국이었다고 한다.
 
  3非論
 
  1997년 무렵엔 북한정권 내부뿐 아니라 한국과 미국 정보기관 안에서도 “김정일 정권이 무너질 날이 얼마 남지 않았다. 핵문제도 그때 해결될 터이니 너무 걱정할 필요가 없다”는 견해가 우세하였다. 우리 정부는 1997년 7월30일 ‘북한 急變 30일 계획서’를 만들었다. 김정일 정권이 무너져 하루 수천 명 수준의 탈북자가 발생할 때 발동하기로 한 계획이었다. 남북 회담장에서 만난 북한 要人(요인)들이 잘 아는 남측 인사에게 “무슨 일이 생기면 우리 가족을 잘 부탁한다”고 할 정도였다.
  그러나 아무 일도 일어나지 않았다. 북한 주민들은 생존에 급급하였고 노동당 간부층에선 아직도 김정일에 대한 신뢰가 있었으며 무엇보다도 한국과 미국이 ‘무너져 주기’를 바랄 뿐 붕괴공작을 하지 않았다.
 
  오히려 김정일의 對南(대남)공작이 성공한다. 그는 김대중 대통령이 ‘햇볕정책’을 들고 나오자 역이용 전략을 세우고 親北(친북) 일본인 사업가 요시다 다케시를 통하여 현대그룹의 鄭夢憲(정몽헌) 회장에게 ‘최고위급 회담’을 할 용의가 있다고 전한다. 김대중 정부는 이 미끼를 물었고 싱가포르와 북경에서 비밀접촉이 벌어진다. 놀랍게도 ‘민족문제’를 논의해야 할 이 자리에 요시다와 김대중 정부 실세들의 ‘비자금 창고지기’로 알려진 武器商(무기상) 김영완씨도 따라다닌다. 對北(대북)송금사건 수사 기록을 精讀(정독)해보면 남북간의 대화는 회담 전에 남측이 돈을 얼마나 줄 것인가를 놓고 깎았다고 올렸다가 하는 흥정으로 始終(시종)하고 있다. 김대중은 ‘실정법에 다소 어긋 난다’는 보고를 받고도 김정일의 해외 비자금 계좌 등으로 4억5000만 달러의 불법송금을 방조한다.
 
  2000년 6월 김대중 당시 대통령이 김정일을 찾아가 만나면서부터 김정일 정권은 위기에서 탈출하게 되었다. 좌파정권 10년간 100억 달러에 달하는 현금과 물자가 북한정권에 제공되었다. 김정일은 이 돈으로 핵폭탄과 미사일을 개발하였고, 6·15 선언을 이용하여 남한내에 거대한 친북세력을 구축, 韓美(한미)동맹 관계를 이간질 시키는 데 성공하였다. 김정일의 ‘햇볕정책 역이용 공작’은 넘어가는 체제를 살려냈다는 점에서 세계 첩보사상 가장 성공한 정치공작으로 평가될 것이다.
  2007년 李明博(이명박) 정부의 출범으로 정세는 다시 逆轉(역전)되었다. 對北(대북) 퍼주기가 중단되고 韓美日 협조체제가 재가동되면서 북한정권은 다시 봉쇄망 속에 갇혔다. 두 번째 위기가 김정일에게 찾아온 것이다. 김정일은 그 사이 나이가 더 들었고 건강도 나빠졌다.
 
  무엇보다도 북한주민들이 시장을 통하여 먹고 사는 방법을 모색하는 사이에 覺醒(각성)하기 시작하였다. 300만의 떼죽음이 인민의 잘못 때문이 아니라 김정일 때문이란 사실도 알게 되었다. 독자적으로 생존하는 방법도 터득하였다. 이번 수탈식 화폐교환 조치는 각성된 주민들에게 김정일에 대한 怨恨(원한)을 심어주었다. 이 원한이 불씨가 되어 들불로 번지고 김정일 정권을 불태울 것인가의 與否(여부)는 상당 부분 한국 정부와 국민들의 의지에 달렸다.
  C씨와 L씨는 李明博(이명박) 대통령이 김대중식 평양회담으로 김정일을 다시 살려주지 않을까, 가장 걱정하였다. 고위 탈북자 C씨는 “李 대통령이 또 평양에 가서 만나면 김정일의 권위를 다시 세워주는 것이 되고 변화를 바라는 북한주민들을 배신하는 결과를 부를 것이다”고 단정하였다. 미국 정보기관 출신 L씨는 “李 대통령이 김정일과 만나고 싶다면 그 기회를 이용하여 북한정권을 결정적으로 약화시키는 작전을 짜야 한다”고 했다.
 
  보수층 사이에선 “김정일에게 갖다 줄 돈이 있으면 그의 목에 현상금을 걸든지 대통령이 김정일을 꼭 만나야 한다면 그 자리에서 망명을 권유하라”는 목소리까지 나온다. <김정일을 북한지역에 가서 만나서 안 된다, 反헌법적인 6·15 선언을 존중한다는 말을 해선 안 된다, 對北(대북) 퍼주기를 해선 안 된다>는 이른바 3非論(비론)이 나온다.

출처 : 조갑제닷컴

댓글목록

엽기정권님의 댓글

엽기정권 작성일

그렇지요.
붕괴공작을 하지 않은 것이 문제지요.
냉전이 해체되고 동유럽이 개방된것도 공짜가 아니었는데,


지금이라도 통일을 이루고 한반도의 재앙덩어리를 근본적으로 치료하기 위해선 적극적인 대북정책이 필요합니다.
북한이 <대남적화공작>을 펼쳤듯이,
대한민국이 <대북자유화공작>을 펼쳐야 합니다.

그럼 북한이 무너지는 것은 시간문제라고 봅니다.
그러기 위해서도 우선 국내의 종북좌빨들을 확실히 청소해야 하건만,,,

퍼온글 목록

Total 15,583건 9 페이지
퍼온글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15343 철도공사, 귀성객에게 '세종시-4대강 홍보물' 배포 지만원 2010-02-16 12447 12
15342 中의 $100억 對北지원과 北의 장래 댓글(2) 라덴삼촌 2010-02-16 10165 5
15341 멍주니의 박쥐행각, "세종시 대통령충정 알아줘야" 댓글(1) 엽기정권 2010-02-16 12643 5
15340 김정일 생일상으로 날아간 삐라! 현우 2010-02-16 12167 8
15339 군대에도 좌익세력의 세뇌가 먹혀들어갔나? 댓글(3) 현우 2010-02-16 11835 8
15338 내일이라도 연방제 통일을 선언 한다면.. 라덴삼촌 2010-02-17 10103 9
15337 "일제시대에도 이러지 않았다" 라덴삼촌 2010-02-17 10304 9
15336 억울한 사람들을 위하여... 현우 2010-02-17 12182 15
15335 ▼軍인사좌우 기무사 호남출신이 싹쓸이▼ 댓글(4) 엽기정권 2010-02-17 16901 16
15334 빨치산 추모제 데려간 전교조 前교사 무죄 댓글(3) 현우 2010-02-17 15263 10
15333 김대중,김정일의 최후의음모(옮긴글) 댓글(1) 장학포 2010-02-18 10874 18
15332 赤化(적화)를 부추기는 판사들 댓글(1) 라덴삼촌 2010-02-19 8671 8
열람중 김정일, 1997년에 僞造여권으로 미국 비자 받다! 댓글(1) 라덴삼촌 2010-02-19 10945 6
15330 지박사님, 중랑천님을 고소한 인물.. 댓글(5) 현우 2010-02-19 7802 18
15329 짜빈동전투 47주년에… 댓글(3) 라덴삼촌 2010-02-20 13381 19
15328 아주중요한글 *◆* 정치인이 무슨 깡패식 의리집단이냐… 댓글(1) 한라백두 2010-02-20 9171 6
15327 김무성의원을 통해 본 화합론 - (shinwolf님의 … 댓글(1) 지공 2010-02-20 8643 16
15326 "조선도 곪을 대로 곪았다. 터질 날이 머지않았다." 라덴삼촌 2010-02-21 11892 11
15325 좌파와 우파의 개념정리 새벽달 2010-02-21 13163 6
15324 <토요일 아침에> 박근혜, 국방부, 정말 이럴 겁니까 … 라덴삼촌 2010-02-22 11990 14
15323 박근혜 차기 대권 주자도... 댓글(2) 라덴삼촌 2010-02-22 13502 13
15322 이슬람 강경세력들, 한국에서 탈레반·알-카에다 요원 양… 댓글(1) 김종오 2010-02-23 12477 13
15321 '윤이상 공원' 조성, 대통령의 의지인가? 라덴삼촌 2010-02-24 8014 7
15320 사이비 우익의 딜레마들!!!!(옮긴글) 댓글(1) 장학포 2010-02-24 8311 14
15319 한나라당 유정복의원(친박)의 대 정부 질문(옮긴글)내용 장학포 2010-02-24 8420 12
15318 박근혜가 査察을 받아? - 류근일 댓글(2) 엽기정권 2010-02-24 12633 6
15317 외국인이면서 한국의 정체성을 이해하고 이렇게 사랑할 줄… 댓글(3) 장학포 2010-02-24 10076 12
15316 對北풍선 못 날리게 총 꺼내 든 장교와 군인들 라덴삼촌 2010-02-25 12566 11
15315 진실에 바탕 한 '원칙주의 對北정책'으로 바로 서야 댓글(1) 엽기정권 2010-02-25 9855 7
15314 MB 취임 2년의 성적표 현우 2010-02-26 11012 6
게시물 검색

개인정보취급방침 서비스이용약관

지만원의 시스템클럽 | 대표자 : 지만원 | Tel : 02-595-2563 | Fax : 02-595-2594
E-mail : j-m-y8282@hanmail.net / jmw327@gmail.com
Copyright © 지만원의 시스템클럽. All rights reserved.  [ 관리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