對北풍선 못 날리게 총 꺼내 든 장교와 군인들 > 퍼온글

본문 바로가기

System Club 시스템클럽

퍼온글 목록

對北풍선 못 날리게 총 꺼내 든 장교와 군인들

페이지 정보

작성자 라덴삼촌 작성일10-02-25 12:14 조회12,565회 댓글0건

본문

"어따 대고 총질이야?!...너희가 인민군이야?" 이민복씨는 그렇게 소리질렀다.
金成昱   
대북삐라를 날리지 못하게 막고 있는 군인들. 사진은 이민복씨의 대북삐라 영상 일부를 캡쳐한 것이다.
 북한으로 자유의 풍선(삐라)을 날리는 탈북자 이민복氏(대북풍선단 대표)는 2월20일 봉변을 당했다. 강화도에서 풍선을 날리던 중 젊은 장교와 병사들이 총을 꺼내 들고 저지에 나선 것이다. 李대표 설명에 따르면, 『2월 초에도 못하게 말리던 바로 그 사람이었다.』
 
 李대표는 당시 장교에게 『다 날렸다. 마지막 풍선 하나만 날리게 해 달라』고 통사정했지만 소용이 없었다. 대위계급을 달았던 것으로 李대표가 기억하는 이 장교는 이런 저런 규정(規程)을 이유로 풍선을 붙잡고 놔주질 않았다.
 
 결국 李대표는 장교의 손을 밀치고 풍선을 날렸고, 장교는 날아가는 풍선을 향해 『사격하라』며 발포명령을 내렸다. 병사들은 총을 꺼내들고 일제히 사격자세를 취했다. 30m 거리 밖에 날아가는 풍선은 총알 한 방만 맞아도 펑 하고 터질 상황이었다. 화가 치민 李대표는 풍선 날리는 도구로 쓰는 손도끼를 집어 들고 소리를 쳤다.
 
 『어따 대고 총질이야?!...너희가 인민군이야...차라리 나한테 총을 쏴라! 나를 죽여』
 
 李대표는 당시 상황을 이렇게 설명했다. 『아마 총을 쏘는 군인이 있었으면 도끼가 날았을 겁니다. 내가 서슬이 퍼렇게 날뛰니 다행히 군인들은 총을 든 채 굳어져 버리더군요. 살기(殺氣)가 흐르는 일촉즉발의 분위기였죠. 결국 장교가 총을 거두고 병사들에게도 총을 내리라고 말하더군요. 그런데 그 친구 하는 말이 가관이에요』
 
 장교가 李대표에게 던진 말은 『정전협정을 지켜야하지 않아요? 민통선규정을 지켜야하지 않습니까?』라는 것이었다. 李대표는 「정전협정 지키라」는 말에 다시 핏대가 솟아 고함을 질렀다.
 
 『그래! 북한이 그걸 잘 지켜 윤영하 소령을 죽였냐?! 정전협정, 민통선규정 보다 위에 있는 게 헌법이다! 표현의 자유, 종교선전의 자유가 헌법에 있다』
 
 李대표는 기자와의 인터뷰에서 씁쓸함을 감추지 못했다.
 
 『북한정권은 밥 먹듯 어기는 정전협정을 이유로 북한주민 살리자는 대북풍선을 저지하는 장교들은 대체 어느 나라 군인입니까? 이런 일 종종 겪습니다. 할 수 없죠. 군인들이 총으로 위협하면 눈에 안 띄게 날리는 수밖에요. 김정일은 정말 복이 많은 놈입니다. 인민군이 아니라 남조선군대가 앞장서 지켜주고, 막아주니까요. 허 참』
 
출처 : 조갑제 닷컴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퍼온글 목록

Total 15,583건 9 페이지
퍼온글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15343 철도공사, 귀성객에게 '세종시-4대강 홍보물' 배포 지만원 2010-02-16 12447 12
15342 中의 $100억 對北지원과 北의 장래 댓글(2) 라덴삼촌 2010-02-16 10165 5
15341 멍주니의 박쥐행각, "세종시 대통령충정 알아줘야" 댓글(1) 엽기정권 2010-02-16 12642 5
15340 김정일 생일상으로 날아간 삐라! 현우 2010-02-16 12166 8
15339 군대에도 좌익세력의 세뇌가 먹혀들어갔나? 댓글(3) 현우 2010-02-16 11835 8
15338 내일이라도 연방제 통일을 선언 한다면.. 라덴삼촌 2010-02-17 10102 9
15337 "일제시대에도 이러지 않았다" 라덴삼촌 2010-02-17 10303 9
15336 억울한 사람들을 위하여... 현우 2010-02-17 12182 15
15335 ▼軍인사좌우 기무사 호남출신이 싹쓸이▼ 댓글(4) 엽기정권 2010-02-17 16901 16
15334 빨치산 추모제 데려간 전교조 前교사 무죄 댓글(3) 현우 2010-02-17 15262 10
15333 김대중,김정일의 최후의음모(옮긴글) 댓글(1) 장학포 2010-02-18 10874 18
15332 赤化(적화)를 부추기는 판사들 댓글(1) 라덴삼촌 2010-02-19 8671 8
15331 김정일, 1997년에 僞造여권으로 미국 비자 받다! 댓글(1) 라덴삼촌 2010-02-19 10944 6
15330 지박사님, 중랑천님을 고소한 인물.. 댓글(5) 현우 2010-02-19 7802 18
15329 짜빈동전투 47주년에… 댓글(3) 라덴삼촌 2010-02-20 13381 19
15328 아주중요한글 *◆* 정치인이 무슨 깡패식 의리집단이냐… 댓글(1) 한라백두 2010-02-20 9171 6
15327 김무성의원을 통해 본 화합론 - (shinwolf님의 … 댓글(1) 지공 2010-02-20 8643 16
15326 "조선도 곪을 대로 곪았다. 터질 날이 머지않았다." 라덴삼촌 2010-02-21 11892 11
15325 좌파와 우파의 개념정리 새벽달 2010-02-21 13162 6
15324 <토요일 아침에> 박근혜, 국방부, 정말 이럴 겁니까 … 라덴삼촌 2010-02-22 11990 14
15323 박근혜 차기 대권 주자도... 댓글(2) 라덴삼촌 2010-02-22 13501 13
15322 이슬람 강경세력들, 한국에서 탈레반·알-카에다 요원 양… 댓글(1) 김종오 2010-02-23 12477 13
15321 '윤이상 공원' 조성, 대통령의 의지인가? 라덴삼촌 2010-02-24 8014 7
15320 사이비 우익의 딜레마들!!!!(옮긴글) 댓글(1) 장학포 2010-02-24 8310 14
15319 한나라당 유정복의원(친박)의 대 정부 질문(옮긴글)내용 장학포 2010-02-24 8419 12
15318 박근혜가 査察을 받아? - 류근일 댓글(2) 엽기정권 2010-02-24 12632 6
15317 외국인이면서 한국의 정체성을 이해하고 이렇게 사랑할 줄… 댓글(3) 장학포 2010-02-24 10076 12
열람중 對北풍선 못 날리게 총 꺼내 든 장교와 군인들 라덴삼촌 2010-02-25 12566 11
15315 진실에 바탕 한 '원칙주의 對北정책'으로 바로 서야 댓글(1) 엽기정권 2010-02-25 9854 7
15314 MB 취임 2년의 성적표 현우 2010-02-26 11011 6
게시물 검색

개인정보취급방침 서비스이용약관

지만원의 시스템클럽 | 대표자 : 지만원 | Tel : 02-595-2563 | Fax : 02-595-2594
E-mail : j-m-y8282@hanmail.net / jmw327@gmail.com
Copyright © 지만원의 시스템클럽. All rights reserved.  [ 관리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