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B 취임 2년의 성적표 > 퍼온글

본문 바로가기

System Club 시스템클럽

퍼온글 목록

MB 취임 2년의 성적표

페이지 정보

작성자 현우 작성일10-02-26 14:34 조회11,011회 댓글0건

본문

취임하고 만 2년 만에

 

대한민국 17대 대통령이 취임하고 만 2년이 되었습니다. 오늘부터 3년 차가 시작됩니다. 이제부터는 임기가 5년이 아니라 임기 3년일 뿐입니다. 오늘 전국적으로 유권자의 투표를 실시한다면 1천 1백만이라는 압도적 지지표를 얻기는 어려울 것입니다. 큰 기대 속에 출범한 새 정권이 출범 당시의 지지율을 계속 유지하기는 어렵습니다. 미국의 오바마 대통령도 그렇습니다. 미국의 대통령 선거가 오늘 있다면 오바마의 당선을 장담하기 어렵습니다.

요새는 학생들이 교수의 성적표를 만든다는데 국민이 대통령의 성적표를 만드는 것이 크게 예의에 벗어난 일은 아니라고 생각되기에 여기에 분야별로 채점을 하여 이것이 조금이라도 대통령의 업무 수행에 다소나마 도움이 되었으면 합니다.

경제 정책에 있어서는 역시 실물 경제에 일가견이 있는 기업가답게 세계적 금융위기를 잘 헤쳐 나왔으니 높은 점수를 받는 것은 당연하다고 여겨집니다. 30점 만점에 25점 정도가 타당하리라 믿습니다.

대북정책에 있어서는 확고한 자세를 보여 주었습니다. 김대중·노무현을 얕잡고 대하던 김정일이지만 지금은 많이 달라졌다고 봅니다. 이명박은 호락호락 넘어갈 사람이 아닌 것을 김 가는 조금씩 알아차리게 되는 것 같습니다. 점수로 하자면 대북 관계도 25점은 된다고 믿습니다.

뭐니 뭐니 해도 대통령의 주된 임무는 정치에 있습니다. 대통령은 위대한 정치인이 돼야만 합니다. 그래서 정치 분야에 40점을 배정했는데 미안한 말이지만 정치에는 낙제점입니다. 정치는 전혀 모르는 분이라고 누가 나무래도 변명의 여지가 없습니다.

대통령 취임 전에 시작된 정권인수 과정을 지켜보면서, 정치는 모르는 분이라는 생각을 여러 번 했습니다. 적의 투항을 유도하거나 아니면 적의 팔을 비틀어서라도 대통령의 뜻을 받아들이게 하려는 의지도 능력도 없는 정치 지도자임이 지난 2년 동안에 분명히 드러난 셈입니다.

조국의 오늘과 같은 험난한 정치적 상황에서 “나는 좌도 아니고 우도 아니고, 다만 중도 실용주의 노선을 갈 뿐입니다”라고 선언하고 나서는 것은, 정치와는 담 쌓고 살겠다는 뜻으로 밖에는 풀이가 안 됩니다. 설사 그런 생각을 한다 하여도 그 말을 입 밖에 내지는 말아야지요.

촛불시위 100일, 용산철거민 참사, 평택 쌍용 자동차 공장 파업을 지켜보면서, 그 와중에 청와대는 다만 속수무책이었는가 생각하면 서글픈 느낌이 앞섭니다. 정치 분야 성취도의 평점은 아주 낮습니다. 20점 밖에 안 됩니다. 그러나 지난 2년의 종합 성적이 70점은 되니 집에서 쫓겨날 정도의 나쁜 성적은 아닌 것이죠. 이명박 정권이 무너지면 함께 무너질 수밖에 없는 1천 1백만 유권자를 늘 기억해 주시기를 바랍니다.

김동길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퍼온글 목록

Total 15,583건 9 페이지
퍼온글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15343 철도공사, 귀성객에게 '세종시-4대강 홍보물' 배포 지만원 2010-02-16 12447 12
15342 中의 $100억 對北지원과 北의 장래 댓글(2) 라덴삼촌 2010-02-16 10165 5
15341 멍주니의 박쥐행각, "세종시 대통령충정 알아줘야" 댓글(1) 엽기정권 2010-02-16 12643 5
15340 김정일 생일상으로 날아간 삐라! 현우 2010-02-16 12167 8
15339 군대에도 좌익세력의 세뇌가 먹혀들어갔나? 댓글(3) 현우 2010-02-16 11835 8
15338 내일이라도 연방제 통일을 선언 한다면.. 라덴삼촌 2010-02-17 10103 9
15337 "일제시대에도 이러지 않았다" 라덴삼촌 2010-02-17 10303 9
15336 억울한 사람들을 위하여... 현우 2010-02-17 12182 15
15335 ▼軍인사좌우 기무사 호남출신이 싹쓸이▼ 댓글(4) 엽기정권 2010-02-17 16901 16
15334 빨치산 추모제 데려간 전교조 前교사 무죄 댓글(3) 현우 2010-02-17 15263 10
15333 김대중,김정일의 최후의음모(옮긴글) 댓글(1) 장학포 2010-02-18 10874 18
15332 赤化(적화)를 부추기는 판사들 댓글(1) 라덴삼촌 2010-02-19 8671 8
15331 김정일, 1997년에 僞造여권으로 미국 비자 받다! 댓글(1) 라덴삼촌 2010-02-19 10944 6
15330 지박사님, 중랑천님을 고소한 인물.. 댓글(5) 현우 2010-02-19 7802 18
15329 짜빈동전투 47주년에… 댓글(3) 라덴삼촌 2010-02-20 13381 19
15328 아주중요한글 *◆* 정치인이 무슨 깡패식 의리집단이냐… 댓글(1) 한라백두 2010-02-20 9171 6
15327 김무성의원을 통해 본 화합론 - (shinwolf님의 … 댓글(1) 지공 2010-02-20 8643 16
15326 "조선도 곪을 대로 곪았다. 터질 날이 머지않았다." 라덴삼촌 2010-02-21 11892 11
15325 좌파와 우파의 개념정리 새벽달 2010-02-21 13163 6
15324 <토요일 아침에> 박근혜, 국방부, 정말 이럴 겁니까 … 라덴삼촌 2010-02-22 11990 14
15323 박근혜 차기 대권 주자도... 댓글(2) 라덴삼촌 2010-02-22 13502 13
15322 이슬람 강경세력들, 한국에서 탈레반·알-카에다 요원 양… 댓글(1) 김종오 2010-02-23 12477 13
15321 '윤이상 공원' 조성, 대통령의 의지인가? 라덴삼촌 2010-02-24 8014 7
15320 사이비 우익의 딜레마들!!!!(옮긴글) 댓글(1) 장학포 2010-02-24 8311 14
15319 한나라당 유정복의원(친박)의 대 정부 질문(옮긴글)내용 장학포 2010-02-24 8420 12
15318 박근혜가 査察을 받아? - 류근일 댓글(2) 엽기정권 2010-02-24 12633 6
15317 외국인이면서 한국의 정체성을 이해하고 이렇게 사랑할 줄… 댓글(3) 장학포 2010-02-24 10076 12
15316 對北풍선 못 날리게 총 꺼내 든 장교와 군인들 라덴삼촌 2010-02-25 12566 11
15315 진실에 바탕 한 '원칙주의 對北정책'으로 바로 서야 댓글(1) 엽기정권 2010-02-25 9855 7
열람중 MB 취임 2년의 성적표 현우 2010-02-26 11012 6
게시물 검색

개인정보취급방침 서비스이용약관

지만원의 시스템클럽 | 대표자 : 지만원 | Tel : 02-595-2563 | Fax : 02-595-2594
E-mail : j-m-y8282@hanmail.net / jmw327@gmail.com
Copyright © 지만원의 시스템클럽. All rights reserved.  [ 관리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