심심한데 5.18과 우리 집안에 얽힌 썰.txt풀어본다 > 퍼온글

본문 바로가기

System Club 시스템클럽

퍼온글 목록

심심한데 5.18과 우리 집안에 얽힌 썰.txt풀어본다

페이지 정보

작성자 신생 작성일12-04-16 19:59 조회21,846회 댓글0건

본문

심심한데 5.18과 우리 집안에 얽힌 썰.txt풀어본다


http://www.ilbe.com/28339675
글쓴이:멍멍이

우리 아버지 5.18당시 전남대학교 X대 부회장급 간부.
때는 5월 중순이었음.
아버지 증언에 의하면  전남대 후문부터 살레시오 고등학교까지 시위.
경찰은 몸으로 밀고 학생들은 돌팔매질하며 버팀.

그런데 아군이 던진 돌에 맞아서 아버지 머리에 혹나고 피남... 
상처가 곪고 그랬는지

자취방에 돌아와서 하루 시위 안나가고 쉼. 

근데 상처가 안나아서 누워있다보니 냉정을 되찾게됨.
그때 번쩍 스치는 생각이 " 공수부대 출동한다는 썰이 있는데
이러다 X되는거 아닐까?  "

용단을 내린 아버지는 서울에 뭐 좀 알아보러 간다는 핑계로
그날 저녁으로 할머니께 말하고 바로 서울로 탈출. 
당시 경찰 수배상태이기도 했음. ㅋㅋ .

청량리에서 3달동안 숨어지내다가 결국 불심검문에 잡혀서 군대 입갤

그리고 나중에 5.18 유공자 선정한다고 광주에 광풍이 불어닥침.

아버지 친구들도 웬만한사람 다 유공자 선정되서 돈받아감.

아버지도 도전했으나 사태 전에 서울로 입갤한게 걸림 ㅋㅅㅋ
그래서 유공자는 선정 못되었으나

주변의 수많은 사람들이 돈타먹는거 보고 참 어이없었음.

---------------------------------------------------------

당시 광주교대생이던 우리엄마

이미 5월 초순부터 시위가 과격해지고, 중순쯤 되니까
시위대가 집집마다 쐬파이프로 문뚜드리면서 광주사람들 다죽어나간다고

나오라고 지랄염병. 그래서 친구들과 함께 화순으로 탈출을 계획함.

탈출한 시기가 5월 17일경이었는데 이미 광주 시내는 양아치들이 서있는 버스 탈취해서 그안에서 술판벌이고 떼씹하고 난리도 아니었다고 함

여차하면 다 찔러죽인다고 하는말 듣고 너무 무서워서 걸음을 재촉함

겨우 빠져나가고 보니 광주 외곽 통제됨.. 이때부터 진압 시작한듯..

------------------------------------------------------

하나 더 이건 고등학교때 담임선생 이야긴데

5.18때 제자 몇명이 등교를 안해서 (우리학교는 광주와 나주 길목에 있어서 수업을 계속했다고 함..)

친구들한테 수소문해서 알아보니 시위대에 끌려갔다고 함..

자전거 타고 눈썹 휘날리며 시위대 찾아가보니까
고딩들 머리띠두르고 염병중 ㅋㅋ

그래서 눈물로 빌어서 아직 고등학생이라고 사정해서
겨우 다시 데리고 왔다고 함

그때 나는 세상에 없었다..


++++++++++++++++++++++++++++++++++++++++++ 
2012.01.04 21:59:07 (*.140.*.67)
[레벨:3]전라도민주당
선동질해서 사람들 끌어모으는거 엿같네
 
2012.01.04 21:59:22 (*.137.*.70)
[레벨:7]대마대마하네
넌 그럼 라도의 피가 흐르겠네?
  
2012.01.04 22:00:23 (*.67.*.44)

멍멍이
형은 몇번이나 말했지만 탈라디언이다...으..셀프산업화찡..
 
2012.01.04 22:02:17 (*.137.*.70)

[레벨:7]대마대마하네
하지만 그 피가 어딜 가진 않겠지. 게다가 아버지가 전남대 총학생회소속? 호홍이 ㅋㅋㅋㅋㅋㅋㅋ 게임오버.
  
2012.01.04 22:03:27 (*.67.*.44)

멍멍이
ㄴㄴ 날 믿어라. 나는 깨어있는 전라도인이다..

전땅끄의 추종자이기까지 한 날.. 믿어라..
 
2012.01.04 22:05:18 (*.137.*.70)

[레벨:7]대마대마하네
그래봤자 홍어족. 발악을 하겠지만 너의 밑바닥의 본질은 홍어다.
  
2012.01.04 22:07:03 (*.67.*.44)

멍멍이
나는 홍어임이 자랑스럽다..

아아.. 신선한 홍어여..
 
2012.01.04 22:04:18 (*.224.*.49)

[레벨:3]ㄹㄹㄹㄹ
피가 무슨 생각을 하냐? 원래 전라도는 박정희한테 김대중보다 표 더줬다
 
2012.01.04 22:02:58 (*.231.*.70)

[레벨:2]오오미슨상님
느그 아부지 홍세화 존나 싫어하겠네 ㅋㅋㅋ
  
2012.01.04 22:04:27 (*.67.*.44)

멍멍이
반전으로 엄마가 좋아해서

나는 택시으 빠리운전수 집에 어릴때부터 있었음 ㅋㅋ
 
2012.01.04 22:05:08 (*.231.*.70)

[레벨:2]오오미슨상님
부부싸움의 거대 떡밥이네 ㅋㅋㅋ
 
2012.01.04 22:05:41 (*.231.*.70)

[레벨:2]오오미슨상님
누구는 서울가서 못 먹었는데 파리에서 된장질하다가 온새끼는 허세부리면서 거절 ㅋㅋㅋ
 
2012.01.04 22:10:27 (*.119.*.144)

[레벨:1]목감기
헐.. 스펙터클하네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퍼온글 목록

Total 16,392건 2 페이지
퍼온글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열람중 심심한데 5.18과 우리 집안에 얽힌 썰.txt풀어본다 신생 2012-04-16 21847 15
16361 어느 초딩의 가슴 아픈 구제역 삼행시&#… 현우 2011-02-12 21816 26
16360 일본 방사능 오염의 현실태 충격고발! 현우 2013-07-18 21647 26
16359 세탁소 옷걸이로 독서대 만들기 퍼옴 조명탄 2011-09-16 21631 12
16358 시모토아 엑시구아 -cymothoa exigua 댓글(2) 유현호 2010-07-15 21363 18
16357 김대중과 이희호/이희호의 전남편??? dreamer 2012-01-09 21247 73
16356 [전격공개] 공포(恐怖)의 북한 '핵(核)추진 잠수함' 라덴삼촌 2010-11-23 20635 16
16355 북한 함경도 보위총국 요원 어부 돌팔매질에 숨져 댓글(1) 모모 2011-06-30 20407 16
16354 새누리 김무성..현정은이가 조카 맞습니다. gelotin 2013-05-09 20353 16
16353 강대국의 이유 - 미군 병사의 장례식 댓글(1) 東素河 2010-09-17 20335 20
16352 적자타령 ′서울시메트로 9호선′ 평균 연봉 9000만원 한글말 2012-04-23 20328 5
16351 이대로 가다간 대한민국은 없어진다. Long 2018-05-20 20278 153
16350 로스차일드가(Rothschild)-세계정부수립의 핵심 … 댓글(1) 조명탄 2011-09-18 20217 8
16349 (펌) 노무현 암살 의혹-① 댓글(1) 自强不息 2011-09-15 20015 36
16348 박주신 사진 댓글(3) 비탈로즈 2012-02-24 19730 25
16347 통수의 족속들...."전라도 광주의 딸" 이소연 뒷통수… gelotin 2013-09-25 19435 27
16346 전 육군 헌병감, 신윤희 장군의 ‘12,12’ 때 현장… 댓글(1) 벽파랑 2012-01-17 19353 13
16345 ㉿━박정희의 "자주국방"과 "국가안보"에 관한 명언(연… 自强不息 2011-04-12 19310 38
16344 1999년 빌더버그 회의 참석자에 김대중과 김영삼 비접 2011-09-13 19182 18
16343 채동욱과 미혼모 주점주인 임여인..... 댓글(1) gelotin 2013-09-25 19143 27
16342 박근혜 학창시절 생활기록부· 성적표보니… 댓글(1) 현우 2012-12-20 19092 14
16341 세계 최강 미군도 구타와 악폐습이 있었다. 레몬향 2011-07-26 18864 14
16340 북한군의 실상(자살특공대. 특수부대 등) 댓글(1) 東素河 2010-11-29 18857 17
16339 나는 경제저격수 였다(EBS) 조명탄 2011-09-21 18766 9
16338 6.1~6.25 댓글(1) 흐훗 2010-06-25 18491 13
16337 北수용소 28년 김혜숙 씨 "몸 벌집될 때까지 총 쏴 … 현우 2011-07-14 18102 16
16336 국내정국은 어지러운데, 캐나다에선 한인 유학생들 섹스파… 댓글(1) 김종오 2010-03-21 17867 13
16335 6.15회원명단 댓글(1) 흐훗 2010-05-24 17782 17
16334 김구의 나의 소원 전문 댓글(5) 두류인 2010-06-27 17718 11
16333 北서 '오징어 박스'에 전신 마취 된 女 2명 넣어 인… 천제지자 2012-10-21 17442 20
게시물 검색

개인정보취급방침 서비스이용약관

지만원의 시스템클럽 | 대표자 : 지만원 | Tel : 02-595-2563 | Fax : 02-595-2594
E-mail : j-m-y8282@hanmail.net / jmw327@gmail.com
Copyright © 지만원의 시스템클럽. All rights reserved.  [ 관리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