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정희대통령과 양동 창녀이야기 > 퍼온글

본문 바로가기

System Club 시스템클럽

퍼온글 목록

박정희대통령과 양동 창녀이야기

페이지 정보

작성자 강유 작성일12-04-20 00:16 조회17,919회 댓글0건

본문

박정희대통령과 양동 창녀이야기 

``종규야................................!!
(옛..! 각하...! 부르셨습니까..?)

때는 1969년 가을철의 어느날이다.
박정희 대통령은 경호실장인 박종규씨를 불렀다.
수줍게 웃으면서, 손 짓으로 귀를 가깝게 대라는 것이다.

``종규야, 
오늘 밤에, 나좀 조용히 나갔다 오고싶다.
준비 좀 해 다오......!

대통령을 쳐다보니,
노동자들이 입고 다닐듯한 어설픈 가을 잠바에, 
찌그러진 중절모를 쓰고있다.
도데체 어디를 살짝 다녀오시겠다는 것인지..?

- - - - - - - - - - - - - -

신분과 계급을 떠나서, 인간 박정희와 박종규는 
이미 사사로운 상하 관계가 아니었다.
그래선지, 평소에 박 대통령은.. 
서슬퍼런 대통령 경호실장인 박종규를, 
마치, 친 동생을 부르듯이 실장이라는 칭호를 빼고 
`종규,라고 부르기를 즐기는 것이다.

그들의 인연은,
박정희 대통령이 육군 소령의 계급으로 육군 본부 
정보국에 있을때 부터 시작되었었다.
당시에 박종규는, 육군 중사의 계급으로 정보국에서 
근무를 했었고..

그러던 어느날,, 박종규는 커다란 실수를 한다.
격무에 지쳐서..
참았던 스트레스를 술잔을 넘기며,, 풀어 제끼다보니...
여자를 __게되고........

그리고 다음날 아침에 눈을 떠보니,, 여관 방이고...
호주머니는 텅텅비어있는 것이다. 

앗~차.....! ``수령해서 보관하고있던, 1개월 분의
정보국의 정보비를 모두 탕진한 것이다.
박종규는 눈앞이 캄캄했다.
그는 눈을 부릅뜨고 쳐다보고 있는, 박정희 앞에서, 
파르르... 떨고 있었다.

```아무리 근무에 시달렸어도 그렇지, 그렇게 무단으로 
군무를 이탈하고 정보비까지 몽땅 탕진을 해....!!!
( 잘못했습니다.. 저를 죽여주십시요.)
그는 눈물을 훔쳐 내리면서, 처벌을 기다렸다...

한참을 물끄러미 쳐다보던 박정희는 한마디를 던진다.
```죽을 죄인줄 알면, 앞으로 다시는 그런일을 하지 
않으면 되지,,,
```그러나 저러나, 없어진 정보비는 
어떻게 메꾸어야 하지.........

턱을 괴고, 고민하는 박정희를 쳐다보며..
박종규는 차라리 목을 매달고 자살하고 싶은
충동도 느껴야 했다.
단순히 죄송하고 은혜로움의 정도가 아닌 것이다.

그러한 세월을 보내다 보니, 그들의 상하관계는 
예사롭지 않을수 밖에 없었고..
어느날인가... 박정희는 결심을 한다. 
``하사관인 박종규를 장교로 만들자.....
그렇게 해서...박종규를 단기 사관의 길을 인도해서.
육군 소위의 새로운 시작을 하게 만들었고...

- - - - - - - - - - - - - - - - -

세월이 흐르고, 서로간 근무지가 달라졌어도,
그들의 끊어질수 없는 핏줄 이상의 상하 질서는 
변할수가 없었고..
그래서, 역사의 수레가 용트림하는,, 
1961년 5월 16일 새벽..
이미 탈영한 상태에서, 육군 소령의 계급장으로.. 
주군인 박정희를 모시는 첨병이 된 것이다.

``좌... 지철, 우...종규는 그렇게 시작이 된 것이다....

공수부대원 육군대위 차지철은, 
당시 출동했던 공수부대장 박치옥 대령의 추천이 포함된, 
하루 아침 도박의 승리였고.. 
박종규는 이미 평생을 나누는, 혈육과도 같은 삶의 
연결 관계였던 것이다.

- - - - - - - - - - - - - -

상당수의 비밀 경호원을 대동하고,
청와대를 몰래 빠져나온 박정희는 서울역 앞, 양동 
골목으로 향한다.
그러니까, 당시에 서울에서 제일 큰 창녀촌 지역을 
암행 시찰 하는 것이었다. 
박종규와 비밀 경호팀들은 모두가 초긴장 상태다. 

아무리 비밀리에 움직이는 민정 시찰이라도 그렇지....? 
이렇게 창녀촌을 급습하다니.... 

경호원들을 절대로 표시내지않도록 단속을 한, 
대통령은.. 
아니 인간 박정희는 혼자서 터벅 터벅 창녀촌의 
골목을 후벼든다. 
누가 보아도 중년의 노동자다. 

``빠~알간 전구불이 주렁주렁 매달린 어둠의 창녀촌에서는, 
새악시들이 마구 튀어나와 대통령의 소매끝을 매어달린다. 
곳곳에 숨어서 지켜보는 경호원들은 침이 마른다. 
입속이 바싹 바싹 매말라간다. 
머리통에서 지진이 일어난다.. 

아니 저 갈보년들이... 
도데체 어느 안전에.... 
튀어나가 말릴수도 없다. 소리칠수도 없다. 

각하가, 특별히 소리치기전에는.. 
절대로 옴짝 달싹 말라는 엄한 지시를 내렸기 때문이다. 

``아니,,,, 
그런데 어떤년이 아예 각하를 껴안으며 숱제 
매어달려 버린다. 
```옵~빠.....잠깐만 쉬었다 가~~~~~~~~~용.... 
(그래 좋다... 쉬었다 가자...!) 
대통령의 목소리가 들린다. 

박종규는 절망의 한숨을 내어 뱉는다. 
``세상에나 맙소사.. 각하가 어떻게 똥 갈보랑..
같이 하룻밤을....

대통령은 창녀와 손을 잡고,
2층의 다락방을 올라는 삐끄닥 소리가 들린다. 
좁은 나무계단을 올라가는 것이다. 

두사람이 눕기에도 비좁은 창녀의 방에서, 
두사람은 마주 앉았다. 
```옵~빠...__타임은 200원이고,
긴밤은 1000원이에~~용..! 
우선 화대부터 주세요..나는 씻고 와야되니깐....! 

```대통령은 깊게 눌러썼던 중절모를 벗었다.... 
````워~매....``혹시 대통령 아저씨 아니세요.. 
여자아이는 깜짝 놀라며 소리를 친다. 
영락없는 대통령의 모습이니깐.. 
(야..이눔아.. 내가 대통령이라면 네가 믿겠냐...! 
그러지 않아도 어렵게 살아가는 판에...
여기저기서 감히 내가 대통령하고 비슷하게 생겼다고 
놀려대서 이민이라도 가고 싶다..
괜한 소리 지껄이다가 잡혀가서 혼줄나지 말고 
그만 닥쳐라 이눔아...) 

``여자 아이는 고개를 끄덕이며 대답을 한다. 
대통령은 500원짜리 고액지폐 몇장을 쥐어주면서 
이야기한다.
``아마 요사이 5만원짜리 지폐와 가치가 비슷할것 같다. 
(```열차 시간이나 기다리다가 갈련다...그동안 나랑 
이야기나 나누자구나...) 

``순간 어린 창녀는 당황을 한다. 
쉬었다가 간다면, __ 타임이 분명한데... 
이렇게 많은 돈을.... 
횡재한듯이 받은돈을, 절대로 다시 줄수는 없고.. 
한마디 내어뱉는다. 
````옵~빠...! 
그러면 내가 나가서 쏘~주랑 오징어랑 사올테니깐... 
술이나 한잔 하자....ㅎㅎ 

그렇게 해서,
대통령과 어린 창녀는 양동의 창녀촌 2층 골방에서 
한잔술이 시작되었고... 
한잔이, 두잔 석잔이 되고..한병 두병이, 
서너병이 금방이닷... 

창녀 아이는 차츰 술이 취해간다. 
``아저씨, 여기 포주들도 경찰들도 정화위원도 모두가 
도둑놈들이에요. 
다~아..지네들끼리 짜고치는 고스톱이야~~~~~~~, 
우리들을 감시하면서 뜯어먹고, 서로 단속나온다고 
알려주고 숨기고, 모두가 도둑놈 강도들이에요~~옹.. 
나는 미용 기술이라도 배워서 깨끗한 미장원 한번 
차려보고 싶은 것이 꿈인데..
절대로 이뤄질수 없는 꿈이지 뭐에요...흥, 

아저씨는 대통령하고 비슷하니깐 이야긴데,, 
대통령도 도둑놈이에욧,,,,,,,,,, 
모른체 하면 도둑놈이지 뭐,,,, 
```빡~`정희도 도둑~~~~~~~~노~옴.............! 

어린 창녀는 혀꼬부라진 이야기를 마지막으로, 
술을 이기지 못하고 자리에 쓰러져.. 
소로록 잠이 들었다. 

잠든 창녀의 모습에서,
아롱진 눈물자욱을 쳐다보던 대통령은 글을 적는다. 
(````밝은 세상이 될것이다. 너의 희망도 이루어 질것이다. 
희망이 이루어지면 열심히 살자.. 
그래서 가난을 이겨내고, 정직하게 일하면서 
행복하게 살아보자구나.. )

그녀의 벼갯닢에 쪽지를 묻으며, 지갑에서 여러장 
지폐를 빼어 놓는다. 
저~벅 저~벅...
꼿꼿한 걸음으로 쪽방을 나오는 대통령의 모습에, 
경호원들은 안도의 한숨을 뿜어낸다... 

청와대로 돌아온 대통령은 새벽에 비상을 건다. 
지금 즉시 내무장관을 비롯한 관계기관장 집합..!!! 
(``님자들은 회전의자에서 폼만 잡으면 
끝나는 줄 알~~앗...!!!! )

다음날부터, 서울역 앞 양동과 종로 3가의 
창녀촌들은 철시가 시작된다. 
갈곳 없는 창녀들을 보호하는 장소도 만든다. 

미용기술을 비롯한 생계형 교육을 준비한다...
직업 훈련소의 새로운 시작이다. 

청와대 집무실에서 창밖을 본다. 
키다리 코스모스가 빵~긋거리며 
고추 잠자리를 희롱한다. 
잘 살고 싶다고 소리치는 어린 창녀의 눈물을 
생각하며 가만히 손수건을 꺼내든다. 

조국 근대화를 생각하며,,
눈가에 비치는 눈물을 지워보려고...

박사모 카페에서 .......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퍼온글 목록

Total 17,437건 3 페이지
퍼온글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17377 김대중의 출생비밀, 다시 자세히 봅시다!기가 찹니다! 댓글(1) 장학포 2010-05-11 18381 77
17376 전 일본군 헌병이셨던 김수환 추기경님의 자랑스러운 모습… 소강절 2012-01-16 18309 14
17375 프리메이슨과 한국의 정치판(퍼옴) 비접 2010-06-03 18194 30
17374 다시보는 베트남전 한국군 사령관 채명신 장군 댓글(4) 레몬향 2011-07-20 18193 17
17373 신세계질서 [엔드게임 - 지구 노에화 청사진]| 비접 2010-06-23 18193 15
17372 추미애 불륜비디오 정말있나? 댓글(4) 海眼 2020-02-05 18099 118
17371 America Freedom To Facism 미국 자… 댓글(2) 비접 2011-09-11 18015 10
17370 특종!! 천안함 폭침 선전 북한 포스터 발견 댓글(1) 한글말 2010-08-10 17951 16
열람중 박정희대통령과 양동 창녀이야기 강유 2012-04-20 17920 45
17368 北서 '오징어 박스'에 전신 마취 된 女 2명 넣어 인… 천제지자 2012-10-21 17850 20
17367 뉴라이트 행사에 간 법륜,.박원순,법륜,윤여준,박세일 … 댓글(2) 비탈로즈 2012-01-27 17840 12
17366 "오오미 슨상님"이 금기어인가?(비바람) 청곡 2011-09-20 17831 14
17365 "전라도 조폭, 서울서 너무 설쳐"…서울 조폭, '동맹… 댓글(1) 현우 2011-08-25 17811 13
17364 월남전 참전 용사, 국가유공자는 됐지만 라덴삼촌 2012-02-20 17774 16
17363 내 컴퓨터에 해킹이 들어와 있는지 아는 방법 댓글(1) 현우 2010-10-28 17725 21
17362 육영수의 한복과 이멜다 구두 2200켤레(애국독재의 참… 東素河 2010-12-23 17702 50
17361 김대중 프리메이슨(퍼온 글) 댓글(1) 비접 2011-09-14 17601 31
17360 조선족 장기밀매 시리즈 3 - 사타부언, 청웅 한자는 … 강유 2013-04-29 17565 10
17359 [요덕수용소 탈북민] "독재 살인마 김정일의 실체" 현우 2011-06-17 17516 25
17358 MB는 '親北논쟁'으로 왜 선수를 못 치는가? 슈퍼유저 2009-11-10 17511 27
17357 ▣ 유대인에게 장악당한 한국[=프리메이슨/그림자정부](… 自强不息 2011-05-15 17455 55
17356 삐끼 김만춘 2010-12-02 17450 10
17355 요덕 수용소는 인간이 만든 지옥이였다. 레몬향 2011-08-01 17446 17
17354 잊을만 하니 또 추락한 공군기(T-103 추락) 현우 2011-06-22 17424 8
17353 김정은 손자 김한솔 등장, 북한의 권력다툼 끝나지 않았… 모모 2011-10-07 17266 9
17352 컴퓨터게임이 폭로한 프리메이슨의 음모 댓글(1) 조명탄 2011-09-20 17262 6
17351 '이 재진' 후보 인터뷰 : '윤 용' 교수{www.b… 댓글(2) inf247661 2011-04-21 17255 17
17350 입술로 읽은 철수 -- 안철수 관상 풀이 자유인 2012-11-24 17237 13
17349 박정희 기념비하나 없는 마당에 빨갱이 동상은 곳곳에.. 댓글(7) 현우 2010-09-24 17152 29
17348 [분석] 北의 반잠수정 라덴삼촌 2010-03-28 17115 19
게시물 검색

개인정보취급방침 서비스이용약관

지만원의 시스템클럽 | 대표자 : 지만원 | Tel : 02-595-2563 | Fax : 02-595-2594
E-mail : j-m-y8282@hanmail.net / jmw327@gmail.com
Copyright © 지만원의 시스템클럽. All rights reserved.  [ 관리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