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순덕 칼럼]민노총은 노조가 아니다 > 퍼온글

본문 바로가기

System Club 시스템클럽

퍼온글 목록

[김순덕 칼럼]민노총은 노조가 아니다

페이지 정보

작성자 지만원 작성일09-12-07 11:48 조회8,529회 댓글3건

본문

 

 [김순덕 칼럼]민노총은 노조가 아니다

   

1150쪽짜리 자료를 읽고 이렇게 피가 끓긴 또 처음이다. 전국민주노동조합총연맹(민노총) 홈페이지에 실린 노조간부용 교재 ‘5기 노동자학교’를 보고 나면 국민의례를 더는 할 수 없어진다. 기업과 근로자가 상생하는 관계란 근본적으로 불가능하다. 시장경제는 망할 수밖에 없는 제도이고 분단은 노동운동을 어렵게 하는 본질적 문제인데, 어찌 한가롭게 복수노조나 노조전임자 문제를 놓고 노사정 합의를 할 수 있는지 가소로울 정도다. 매끄럽게 서술된, 그러나 왜곡이 적잖은 내용을 문자 그대로 받아들인다면 말이다.


反자유민주 反시장의 정치집단


지난달 경제협력개발기구(OECD)가 발표한 회원국 노조가입률을 보면 47년간 세계의 노동운동은 내리막길이다. 2007년 현재 우리나라가 10%이고 미국이 11.6%, 노조 천국이라는 프랑스는 7.8%다. 오랜 사회민주주의국가인 스웨덴은 70.8%지만 1993년 83.9%에 비하면 꽤 떨어졌다. 산업화의 핵이던 제조업 비중은 줄고 세계화 정보화로 비용과 기술경쟁이 치열해져서다. 뉴욕타임스는 “프랑스가 강성노조의 온상이라는 개념은 잘못”이라는 노동장관의 발언까지 전했다.


그런데 왜 우리나라에선 한국노총을 빼면 조직률 5%도 안 되는 민노총이 나라를 뒤흔드는 걸까. 그들 스스로 밝힌 규약을 보면 알 수 있다. 민노총의 목적은 ‘노동자의 정치 경제 사회적 지위 향상’만이 아니라 ‘인간의 존엄성과 평등이 보장되는 통일조국 민주사회 건설’이기 때문이다. 언론인 남시욱 씨가 ‘한국의 진보세력 연구’에서 “노조가 좌파 변혁세력인 건 어느 나라나 공통적이지만 민노총의 정치세력화는 특이하다”고 했을 정도다.


이 목적을 위한 민노총의 첫 번째 사업 역시 노동자의 정치세력화다. 노동조건 개선 같은 건 일곱 번째로 떨어져 있다. 우리나라 노조법은 ‘노조라 함은 근로조건의 유지 개선 기타 근로자의 경제적 사회적 지위의 향상을 도모함을 목적으로 조직하는 단체’이고 정치활동을 주목적으로 하는 경우는 노조로 보지 않는다고 했다. 그렇다면 민노총은 노조가 아니라는 얘기다.


더구나 민노총의 두 번째 사업인 자주 민주 통일은 북한 대남투쟁의 3대 목표와 일치한다. 민노총이 건설하겠다는 통일조국 민주사회도 우리 헌법에 명시된 ‘자유민주적 기본질서에 입각한’ 나라와 거리가 멀다. 한미 정상이 6월 발표한 자유민주주의와 시장경제 원칙에 입각한 평화통일에 대해 민노총이 격렬히 규탄한 걸 보면 안다. 자유기업원은 ‘민주노총의 이념과 노동운동 비판’이란 책에서 “이들은 노동자 계급의 독자성을 내세우며 사회주의 혁명을 주장한다”고 했다. 노조란 노동자를 교육하는 학교에 불과하다. 지금껏 노조전임자에게 월급을 준 기업들은 자유민주주의와 시장경제 타도를 꾀하는 정치세력에 군자금을 바쳐온 셈이다.


反자유민주 反시장의 정치집단


그러니 민노총이 어제 정부와 자본가계급(한국경영자총협회), ‘수천만 노동자의 권리를 팔아먹은 모리배’(한국노총)의 합의에 반대투쟁을 선언한 것도 그들로선 당연한 수순이다. 노동자를 자처하면서도 머리띠 두르고 나서는 일밖에 할 수 있는 게 별로 없는 직업투쟁꾼들이기 때문이다. 교재에서 고백했듯, 복수노조와 전임자 임금지급 금지가 시행되면 일본식 노사협조주의가 나타나는 것도 두려울 거다. 파업을 무기로 좌파이념과 노동권력의 단맛을 누리는 그들이나, 핵이라는 벼랑 끝 전술로 식량과 원조를 따내는 북한이나 막상막하다.


물론 그들이 추운 날 아무리 거리로 뛰쳐나가봤자 대한민국이 적화통일된다고 걱정할 사람은 거의 없다. 그러나 교재는 ‘선거제도를 무시하고 궐기하여 썩은 정권을 갈아 치우는 정치세력화’가 결국 정의로운 항쟁으로 결론난다고 했다. 날씨가 도와줄지 의문이지만 민노총은 지난해 100여 일간 국정을 마비시켰던 쇠고기집회의 재현을 고대하는 게 뻔하다.


어떻게든 투쟁을 일으키는 게 그들의 전술이라면 민주적 사회질서와 시장경제가 교란되기 전에 정부는 법대로 대처할 필요가 있다. 착하고 순진한 국민도 민노총이 과거 민주화운동에 참여했고, 명칭에 민주와 노조가 들어 있다는 이유로 정부의 정당한 대응을 독재회귀로 착각하지 말아야 한다.


이보다 더 큰 문제는 우리 아이들을 가르치는 전교조가 바로 민노총에 가장 많은 대의원을 파견한 대주주라는 데 있다. 민노총은 두 달 전 공무원노조의 민노총 가입을 우려하는 여론이 들끓었을 때 “전교조도 공무원이지만 20년간 민노총 가입 활동에서 아무 문제가 없었는데 왜 흥분하냐”고 우리를 일깨워줬다.


대한민국의 정체성을 부정하는 민노총에 공무원의 가입을 허용할 수 없다면 교사에게는 더더욱 민노총 활동을 용납해선 안 된다. ‘개인이 자유롭고 평등하게 경쟁하다 강자는 남고 약자는 죽으라는 것이 시장’이라고 교육하는 민노총 소속 전교조 교사에게 우리 아이들을 맡길 순 없다.


김순덕 논설위원 yuri@donga.com

댓글목록

청곡님의 댓글

청곡 작성일

이런 논설위원도 있기는 있군요. 정론 입니다.

한가람님의 댓글

한가람 작성일

유리 아줌마, 화이팅...

무대뽀님의 댓글

무대뽀 작성일

저와 함께 근무하는 퇴직이 얼마 남쟎은 형님 딸이 서울 초등학교 교사로 근무 하는데 전교조 부장 선생넘이
전교조 가입 안한다구 팽팽하게 대립 되어 있나 봅니다 헌대 당당히 대학 교육 마치고 교사 임용되어 근무하는대
왜 강요 하느냐 했더니 몹이 힘들게 하나봅니다 참 정의가 땅에 떨어지는 듯 한 마음이 들지만 지박사님 같이 훌륭한 분과 함께하는 세상이라 그나마 힘이 됩니다..

퍼온글 목록

Total 13,861건 439 페이지
퍼온글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721 . 댓글(1) HiFi 2010-06-12 11611 7
720 박정희 대통령, 정주영회장 "현대가 당신 개인거요?" 댓글(3) 솔바람 2010-06-12 13787 16
719 한미동맹의 허상(虛像) 직시해야 댓글(5) 흐훗 2010-06-12 5450 10
718 <사 설> 천안함 피격 관련 허위조작 왜곡자 군사재판에… 댓글(7) 라덴삼촌 2010-06-12 6504 15
717 90년대 北루머의 진실, 지금 나타난다 현우 2010-06-12 10840 17
716 강원도민들을 능멸한 민주당과 이광재? 댓글(2) 현우 2010-06-12 8663 16
715 거칠어지는 中國의 어투 댓글(3) 엽기정권 2010-06-11 8165 13
714 군면제 받으려고 손꾸락 짜른... 직무정지! 한마디 2010-06-11 11382 16
713 ‘천안함 이후’ 대북정책의 향방은? 댓글(1) 현우 2010-06-11 9781 5
712 남측 근로자가 전하는 '요즘의 개성공단' 댓글(3) 지만원 2010-06-10 8501 17
711 천암함 절단면 형광등에 대한 국방부 입장입니다.(펌) 한가인 2010-06-10 9027 4
710 공산주의는 1989년에 죽지 않았다. 댓글(5) 임진각 2010-06-10 8349 8
709 ‘북한을 고무 찬양하는 행위’를 고무·보호하려는가? 라덴삼촌 2010-06-10 11433 7
708 전교조 교사 수업시간 “천안함, 북한 소행 아니다” 댓글(1) 현우 2010-06-10 12075 8
707 소선거구제가 지역감정의 원흉이라는 사람들. 댓글(1) 흐훗 2010-06-10 7991 11
706 땅굴 자료 댓글(3) 흐훗 2010-06-09 11615 11
705 4대강 자료 댓글(6) 흐훗 2010-06-09 11645 7
704 '軍부모'가 부대 앞에 드러눕는 날 댓글(1) 관리자 2010-06-09 9210 18
703 한국 축구 패배를 기원한 옛글을 다시 읽어보니.....… 댓글(1) 김종오 2010-06-09 9045 8
702 신독도는 우리땅 댓글(3) 두류인 2010-06-08 10920 5
701 하루속히 북한 정권이 무너져야 할 이유.. 현우 2010-06-08 10287 7
700 “중·대선거구제 도입 임기내 반드시 실현” 댓글(1) 엽기정권 2010-06-08 9119 4
699 이제 ‘월남’이라는 나라를 생각 할 때 흐훗 2010-06-08 7355 9
698 '북한 도발' 언급 없는 대통령 연설문, 누가 작성했을… 댓글(3) 흐훗 2010-06-07 8048 11
697 굴러 온 복도 차 버린 MB 댓글(2) 흐훗 2010-06-07 8894 16
696 베트남 전쟁의 배경(2) 비접 2010-06-07 10872 3
695 베트남 전쟁의 배경 댓글(1) 비접 2010-06-06 10263 6
694 우편물.자동.분류기는 우편물을.자동.분류하는기계지.대통… 흐훗 2010-06-05 9102 13
693 중국과 북한의 천연자원 댓글(1) 두류인 2010-06-05 12942 8
692 짐 마스 Project Camelot - Jim Mar… 비접 2010-06-05 8594 3
게시물 검색

개인정보취급방침 서비스이용약관

지만원의 시스템클럽 | 대표자 : 지만원 | Tel : 02-595-2563 | Fax : 02-595-2594
E-mail : j-m-y8282@hanmail.net / jmw327@gmail.com
Copyright © 지만원의 시스템클럽. All rights reserved.  [ 관리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