런던 올림픽의 추억 > 퍼온글

본문 바로가기

System Club 시스템클럽

퍼온글 목록

런던 올림픽의 추억

페이지 정보

작성자 한글말 작성일12-08-18 03:03 조회5,752회 댓글0건

본문

8월의 추억 

 

   극성을 떨던 무더위의 기세도 한풀 꺾였습니다벌써 아침저녁 서늘한 바람이 이는 가을의 문턱입니다 8월은 유난히 고단했던그러나 모처럼 행복했던 달이었습니다열대야로 밤잠을 설치기도 했지만 런던 올림픽의 흥분은 아직까지 가시지 않습니다.

 

   축구 동메달 주인을 가리는 한일전의 짜릿했던 순간들이 눈에 선합니다마치 한창때의 마라도나처럼 수비선수 4명을 이리저리 달고 뛰면서 멋진 선제골을 넣은 박주영던지듯 몸을 날려 통렬한 슛으로 승부에 쐐기를 박은 구자철… 사실 우승후보로 꼽히던 스페인을 물리치고 승승장구 4강에 선착했던 일본의 기세는 대단했습니다아무리 정신력이 중요하다는 한일전이었지만 그들을 꺾는 일은 쉽지 않아 보였습니다그러나 홍명보 감독이 이끄는 우리 올림픽 대표팀은 철저한 수비로 그들의 공격을 꽁꽁 묶어놓고 완벽한 승리를 거두었습니다.  

 

   베이징에선 죽기 살기로 싸워 졌기에 이번 런던에선 죽기로 싸워 이겼다는 김재범(유도 남자 -81kg), 은퇴 무대에서 마침내 금메달을 따내고 경기장에서 손윗동서인 정훈 감독과 맞절의 진풍경을 연출한 송대남(유도 남자 -90kg), 자신의 이름이 붙은 신기술로 체조에서 첫 금메달을 따낸 양학선(남자 뜀틀), 날쌘 발과 거침없는 공격으로 세계의 강자들을 연거푸 무찌르고 정상에 오른 김지연(펜싱 여자 사브르 개인전)… 이들의 눈부신 활약으로 런던 하늘에는 쉴 새 없이 태극기가 오르고 애국가가 이어졌습니다금메달 13, 은메달 8, 동메달 7, 64년 전 온갖 고난을 무릅쓰고 처음 태극기를 들고 올림픽 참가의 역사를 열었던 선배들에게 조금도 부끄럽지 않은 성과입니다.

 

   어쩌면 금메달을 따지 못한 선수들의 분투가 더욱 감동적이었는지도 모르겠습니다‘마린 보이’ 박태환은 주종목인 자유형 400m 2연속 우승을 다짐했지만 예선부터 험난했습니다출발에서 실격 판정을 받았다가 뒤늦게야 복권되어 결승에 나서는 우여곡절을 겪었습니다역영 끝에 은메달을 따내기까지 심중의 혼란과 고생이 어떠했을까요그러나 그는 끝까지 최선을 다해200m에서도 은메달, 1500m에서는 4위의 성과를 거두었습니다.

 

   베이징 올림픽에서 세계신기록을 세우며 우승했던 역도의 장미란도 겹친 부상의 피로와 세월의 무게는 이기지 못했습니다그러나 마지막 순간까지 최선을 다하는 장한 모습이 모두의 가슴을 뭉클하게 했습니다용상 마지막 시기에 실패한 후 잠시 허탈한 표정을 짓던 그는 곧 두 손을 모아 기도를 올리고 바벨에 다정한 키스를 보냈습니다그리고 팬들의 성원에 두 손을 흔들어 감사했습니다그녀의 아름다운 퇴장은 영화의 한 장면처럼 머릿속에서 오랫동안 잊히지 않을 것 같습니다

 

   이번 올림픽에서는 이렇듯 메달을 따지 못한 선수들에게도 많은 격려와 위로의 박수가 쏟아졌습니다최선을 다한 선수들에 대한 따뜻한 관심과 배려아마도 이런 걸 성숙한 응원문화라고 할 것입니다그러고 보면 우리 선수들의 경기 수준만 향상된 것이 아닙니다이들을 성원하는 일반의 시민의식도 한 단계 확연히 올라선 느낌입니다. TV 중계에 비친 경기 현장이나 거리의 응원 모습은 철없는 인터넷 누리꾼들의 말장난과는 상관없이 열정적이면서도 의젓하기만 했습니다

 

   런던 올림픽은 우리에게 올림픽의 진정한 의미와 참다운 가치를 다시 한 번 일깨우는 기회이기도 했습니다세상에서 가장 빠른 사나이 우사인 볼트의 올림픽 2연속 3관왕 달성육상 남녀 단거리에서 보인 자메이카 인간 탄환들의 폭풍 같은 질주마라톤 왕국 케냐와 에티오피아 강자들을 제치고 우간다에 유일한 금메달을 안긴 스티븐 키프로티치흑인선수로는 처음 기계체조 여자 개인종합을 석권한 17세의 미국 요정 가브리엘 더글라스두 다리에 플라스틱 의족을 달고 세계의 스프린터들과 경쟁한 남아프리카의 장애인 선수 오스카 피스토리우스흰색 후드를 쓰고 트랙을 조깅하듯 달린 사우디의 첫 여성 올림피언 사라 아타르… 그리고 결전이 끝난 직후 국적을 가리지 않고 얼싸안고 이들이 나눈 축하와 위로의 포옹은 승패나 순위와는 관계없이 세계인들에게 많은 영감과 용기를 주었습니다.

 

   이번 올림픽 기간 우리는 스포츠가 주는 감동스포츠를 통한 교감을 체험할 수 있었습니다.정정당당한 승부 정신승자에 대한 예의와 패자에 대한 배려를 생각하는 기회를 가질 수 있었습니다제 나라의 소중함국기와 국가의 의미도 새삼 깨달을 수 있었습니다무엇보다 올림픽이 준 큰 교훈은 인종과 종교와 이념을 뛰어넘는 세계인들의 친선과 평화의 소중함이라 하겠습니다그것이 바로 100여 년 전 쿠베르탱이 구현하고자 했던 ‘보다 나은 세상’을 향한 길이요근대올림픽을 창설한 참뜻일 것입니다.**

  

방석순

[연우포럼,No.5630]   

www.younwooforum.com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퍼온글 목록

Total 17,274건 550 페이지
퍼온글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804 김정일 사망 순간 북한이 변했다 나비 2011-12-20 8001 2
803 김정일 사망 짤방으로 이해하기 (펌) 제갈공명 2011-12-21 10899 2
802 "韓 검열 강화‥공론의 장 위축"< WP> 벽파랑 2011-12-23 11294 2
801 자살 중학생은 '인간 리모컨' 처럼 협박 당했다 댓글(1) 최고봉 2011-12-24 7002 2
800 이태원 주한미군 통금 '눈 가리고 아웅' 벽파랑 2011-12-25 11568 2
799 연합뉴스-알아서 김정은을 모시는 국가기간통신사 김제갈윤 2011-12-25 6535 2
798 김정남은 북괴 통치자금 관리자다 코리아원더풀 2011-12-25 9860 2
797 김정일 죽음으로 본 하늘의 뜻 (펌) 제갈공명 2011-12-25 10073 2
796 남측 조문 위협과 장성택 군복 차림의 의미 … 댓글(1) 제갈공명 2011-12-25 11272 2
795 [중앙썬데이] 김정남, 타락한 명품족 아니라 북한 통치… 벽파랑 2011-12-25 10859 2
794 [北 김정은 시대] 벌써부터 ‘21세기 태양’ 극존칭,… 나비 2011-12-26 7548 2
793 김정일은 실제론 12월 초에 숨진듯... 최고봉 2011-12-26 9731 2
792 북, 지배체체는 주식회사 형태로 갈것 최고봉 2011-12-26 9318 2
791 빈 친구집을 쑥대밭으로 만든 10대 비행청소년들이 경찰… 댓글(2) 최고봉 2011-12-27 9774 2
790 [매일경제] "표현의 자유 실현" vs "처벌 규정 모… 예비역2 2011-12-29 11775 2
789 김정은 '그도 1년안에 죽는다.' 최고봉 2011-12-30 10015 2
788 [머니투데이] 박원순 - 뉴타운 개발·주거안정·주민갈등… 예비역2 2012-01-02 8243 2
787 김문수, '비리인사의 당개혁, 받아들이기 어렵다… 제갈공명 2012-01-05 9969 2
786 박근혜, '보수' 삭제는 좌익정당 만들기 (펌… 제갈공명 2012-01-05 8920 2
785 북괴의 동향 댓글(1) 벽파랑 2012-01-05 9520 2
784 강용석, '이준석 자진사퇴안하면 재입대 각오해라… 제갈공명 2012-01-09 10530 2
783 국정원 개악법 거부권을 행사하라! 솔바람 2014-01-05 1997 2
782 강용석 의원 참여연대 시절 동영상 댓글(1) 최고봉 2012-01-07 9184 2
781 전여옥 " 돈봉투 사건 충격... 장렬히 전사해야" 댓글(1) 최고봉 2012-01-09 8967 2
780 아래 전여옥의원님의 글이 보이시나요? 최고봉 2012-01-10 10336 2
779 서울특별시 학생인권 조례안 海眼 2012-01-10 4241 2
778 이명박 대통령' 내곡동사저' 정치권 논란 댓글(2) 海眼 2012-01-10 8370 2
777 한국경제 그것이 알고 싶다 레몬향 2012-01-11 8603 2
776 디카,휴대폰... 100년전 쪽집게 예언 최고봉 2012-01-12 10108 2
775 "대북 유연성 전환 논의는 기회주의... 정부 정책 일… 최고봉 2012-01-11 6427 2
게시물 검색

개인정보취급방침 서비스이용약관

지만원의 시스템클럽 | 대표자 : 지만원 | Tel : 02-595-2563 | Fax : 02-595-2594
E-mail : j-m-y8282@hanmail.net / jmw327@gmail.com
Copyright © 지만원의 시스템클럽. All rights reserved.  [ 관리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