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00만 야전군의 필독서가 드디어 완성, 출간되었습니다 > 500만 야전군

본문 바로가기

System Club 시스템클럽

500만 야전군 목록

500만 야전군의 필독서가 드디어 완성, 출간되었습니다

페이지 정보

작성자 생명수 작성일11-10-01 19:01 조회2,712회 댓글4건

본문

작성일 : 11-10-01 16:41
제주4.3반란사건, -지워지지 않는 오욕의 붉은 역사-
 글쓴이 : 지만원
조회 : 137   추천 : 25  

 

1. 제주4.3반란사건

   -지워지지 않는 오욕의 붉은 역사-

   

2. 수사기록으로 본 12.12와 5.18

    

3. 솔로몬 앞에 선 5.18


--------------------------------


1. 나는 좌익들에 의해 매장된 왕년의 군사평론가다.


2. 나는 김대중 권력이 살아있던 2002년, “김대중의 실체와 5.18의 실체에 대해 의견광고를 냈다. 그리고 안양에 살면서 광주에 잡혀가는 동안 모진 고문을 당했고, 101일간 감옥살이를 했다. 대한민국 위에 광주공화국이 있다는 생각을 했다.


3. 나는 18만 쪽의 역사바로세우기 수사기록을 5년 동안 정리하여 1,720쪽(4권) 분량의 “수사기록으로 본 12.12와 5.18”을 냈고, 이어서 이의 압축본 2권을 냈다.  역사바로세우기 재판관들과 검찰들이 김영삼에 충성을 했겠지만, 결론적으로는 김정일에 충성한 재판이었다는 결론을 냈다.


4. 2010년 북한으로부터 많은 자료를 얻어 ‘솔로몬 앞에 선 5.18’을 냈다. 결론은 ‘광주에 북한 특수군이 온 것을 보았다고 발표한 사람은 없지만 북한의 역사 기록들을 보면 수많은 현장에 북한의 전쟁프로가 있지 않고서는 기록할 수 없는 기록들이 천지였다. 5.18은 북한이 기획-연출한 북한의 역사라는 결론을 냈다. 그리고 해마다 5월이 되면 북한과 광주에서는 5.18기념행사는 물론 남북 희생자들에 대한 추모행사가 열린다. 5.18이라는 아기가 누구의 자식인가에 대해 솔로몬 앞에 선 것이다. 


5. 나는 마지막으로 제주도 역사를 썼다. 나는 역사가가 아니다. 응용수학을 전공한 수학적 사고방식을 훈련받은 자다. 내로라하는 이 나라의 역사학자들이 중요한 역사에 대해 몸을 사리고 게으르기 때문에 보다 못해 내가 쓰는 것이다. 더러의 사람들은 “지만원이 왜 자기 전공분야를 내던지고 남의 전공분야에 와서 설치는가?” 이런 말도 한다.


6. 대한민국의 역사는 끊임없는 대남역사의 연속이다. 북이 공격자이고 남은 방어자였다, 대한민국의 현대사 역시 북한이 먼저 썼고, 남한 좌익들이 북한 책을 베껴가지고 뻥을 쳤다. 이것이 우리에 알려진 4.3의 역사요 5.18역사다.


7. 5.18역사는 물론 4.3역사는 북한의 대남공작 역사의 두 토막이었다. 나는 이 두 개의 역사를 쓰느라 시쳇말로 진을 뺐다. 그럴만한 가치가 있었기 때문이었다. 제주 4.3역사는 반란의 역사다. 노무현-고건-박원순이 주도하여 2003년 10월 15일, 발표한 ‘정부보고서’(제주4.3사건진상조사보고서)서가 4.3사건에 대한 최종의 공식 문서다.


8. 이 책(제주4.3반란사건 -지워지지 않는 오욕의 붉은 역사-)을 통해 나는 이 정부보고서가 가장 중요한 대목에서 1991년 북한의 박설영이 쓴 논문을 베껴 쓴 이적물이라는 평가를 냈다. 정부보고서가 기본의 역사책들을 뒤집은 근거는 오직 하나 당시 9연대장 ‘김익렬’이었다. 김익렬이 좌익들의 유일한 영웅이 됐다. 하지만 나는 김익열이 ‘제주의 유격대 영웅이자 평양 애국열사릉에 묻혀 있는 적장 김달삼’에게 총과 실탄을 제공하고 인력보충과 군수지원 임무를 수행한 내통자였다는 것을 증명했다.


9. 남한에서 발간된 4.3사건, 이에 대해 좌익들이 쓴 역사책들은, 좌경화된 역사책들을 쓴 저자들이 정부 4.3사건 진상규명위원회에 들어와 쓴 ‘정부부고서’와 그 중요한 내용들에서 정확히 일치한다.


10. 이번에 쓴 “제주4.3반란사건 -지워지지 않는 오욕의 붉은 역사-”는 비단 역사책일 뿐만이 아니라 국민들에게 좌익이 무엇인지에 대해 실감나는 역사를 제공하고 오늘날의 좌익 실체를 밝히는데 상당한 공헌을 할 것으로 생각한다. 노무현-고건-박원순이 쓴 “정부보고서”는 제2의 김달삼 보고서요 빨갱이 보고서인 것이다.



2011.10.1. 지만원

http://systemclub.co.kr/                  

댓글목록

생명수님의 댓글

생명수 작성일

Jee 박사님, 참으로 대단한 일을 하셨습니다. 고문, 협박, 냉대,----를 무릎쓰고. 오로지 진실된 역사를 밝히기 위해 목숨을 걸고 조사, 연구, 집필에 성공하였으니 대한민국의 역사는 살아 날 것입니다. 이제 우리 500만의 학습자료, 널리 보급합시다.

오막사리님의 댓글

오막사리 작성일

공감입니다. 생명수님께서도 또한 같은 상을 받으실 것 입니다. "선지자에게 물 한 잔을 대접하는 자는 선지자의 상을 받을 것이라" - 고로, '애국자를 돕는 사람은 또한 애국자의 상을 받을 것임이요' - 믿습니다.  그 고난을 함께 나누어가지면 그 고난은 반으로 줄 것이며, 500만 야전군이 다 함께 나누어 지면 500만 분지 일로 가벼워 짐으로 능히 이 일을 지 박사님과 전사님들이 감당하고도 남을 것 입니다. 잘될일, 감당한 일만 남은 것 입니다. 이 믿음 우리는 반드시 잘 지키고, 잊어버리지 말도록 늘 서로 힘주고 용기를 북돋읍시다. 아멘 !

한글말님의 댓글

한글말 작성일

그동안도 언제나 그래왔지만, 지만원 박사님의 최근 몇년에 하신 일은, 그 어느 하나도 내로라 하는 사람들이 한평생 매달려도 해낼수 없는 엄청난 역사적 사건들 입니다!  이 나라의 붉은 역사를 박사님 홀로 바로잡았습니다!  북괴와 빨갱이들의 반국가 반민족 붉은 역사를 낱낱이 파헤치고 비교분석하여 문제를 짚어내고 바로잡은 '새 역사책'들은 그 어느 역사학자도 감히 엄두도 못낼 '걸작'들입니다.  저들의 연구의욕과 학문적 역량도 문제지만,  그런 자질을 갖추었다고 가정하더라도, 저들은 감히 붉은세력에 대항할 용기가 없습니다.  지만원 박사님의 역사적 걸작에 공감하고 감탄하는 사람들은 많아도, 저들에게는 이를 감히 그렇다고 일어나 박수치며 옳소! 하고 드러낼 용기조차 없습니다.  빨갱이 세상이 이토록 무섭습니다.  지만원 박사님은 김대중 당시 대통령의 시퍼런 칼날 앞에서 '김대중 빨갱이'라 하셨습니다!  우리의 영웅은 이렇게 다릅니다!
우리는 이런 영웅을 500만 야전군 사령관으로 모시게 된것이 참으로 대단한 영광이요 축복입니다. 
우리에게는 지박사님 같은 능력과 역량은 없지만, 우리 나름의 정의감과 애국심과 지박사님을 믿고 따르는 용기가 있습니다.  우리들의 자그마한 애국심과 용기가 부족한대로 지박사님의 보람과 힘이 되어드릴 것입니다.

청곡님의 댓글

청곡 작성일

책이 하루빨리 출간되기를 기대하는 분들이 많으실 것입니다. 박사님 수고하셨습니다 ^^

500만 야전군 목록

Total 1,821건 48 페이지
500만 야전군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411 통영기자회견 행사 끝나고 참석 야전군님들의 단체사진 댓글(5) kojaka 2011-11-04 2771 13
410 통영에 다녀와서 댓글(2) 지만원 2011-11-04 3281 61
409 무적의 오백만 야전군 이다! 댓글(2) 뱁새 2011-11-04 2692 26
408 500만야전군 윤이상 성토및 기자회견 사진 댓글(7) 東素河 2011-11-04 2578 17
407 500만 야전군 통영 기자회견 사진 모음 댓글(3) 강바람 2011-11-04 3272 22
406 [Flashback] ‘멋’ (지만원 지음) 댓글(2) 벽파랑 2011-11-03 2948 14
405 [Flashback] 經營學 관점서 改革 방향 제시「신… 댓글(1) 벽파랑 2011-11-03 2464 17
404 행동 하기전에! 댓글(1) 뱁새 2011-11-02 2644 31
403 1 댓글(5) 이훈석 2011-11-02 2655 44
402 저도 통영현지로 갑니다! 댓글(6) 장학포 2011-11-01 2567 20
401 만주 개 사육법과 북괴 김정일 통치법 댓글(1) 청곡 2011-10-31 3346 19
400 통영 기자회견 지만원 2011-10-31 2632 22
399 알림)) 제 2회 YB모임 안내 (전문필독) 댓글(2) 기린아 2011-10-30 3420 39
398 안익태와 윤이상 댓글(4) 벽파랑 2011-10-29 4398 26
397 500백만 야전군10월26일 현충원 참배 사진 몇장 댓글(2) 강바람 2011-10-29 2810 25
396 500만야전군10월26일 현충원 참배 사진, 동영상 댓글(1) 시스템뉴스 2011-10-29 2777 18
395 11월 3일(목) 통영에 가실 분은 선착순으로 댓글(5) 지만원 2011-10-29 2419 13
394 대한민국대청소 500만 야전군가 의견을 구합니다 댓글(2) kojaka 2011-10-29 2989 19
393 집안이 망하는 것은 자식들 꼴을 보면 안다 댓글(2) 송영인 2011-10-28 2249 19
392 양두 구육의 박원순 가게 댓글(2) rokmc56 2011-10-28 3688 18
391 500만 야전군, 반공우익임을 잊지 맙시다. 개혁 2011-10-27 2863 40
390 박정희대통령 서거 제32주기 추모 겸 <대한민국대청소5… 댓글(9) kojaka 2011-10-26 3032 45
389 앞으로의 선거를 위한 제안 솔내 2011-10-26 2521 23
388 10월 26일(내일) 반드시 투표를 마치시고 현충원에! 댓글(1) 지만원 2011-10-25 2967 56
387 쇠 힘도 힘이요, 새 힘도 힘이다. 댓글(1) 청곡 2011-10-25 2502 16
386 죽창에 찔릴 각오로 쓴 글, 500만의 역사에 남깁니다… 댓글(2) 솔내 2011-10-24 2416 30
385 청계광장 24일 오후 6시에 [통영의 딸 구하기 야전군… 댓글(4) gold85 2011-10-23 3323 43
384 '서 석구'변호사님의 변론 자료; ≪수학박사 '지 만원… 댓글(2) inf247661 2011-10-23 5108 16
383 'inf247661' 님께서 제안하신 기표 방법 강추!… 댓글(3) 벽파랑 2011-10-22 3393 13
382 앞으로는 YB 활동에 대한 협조 메시지를 이-메일로 댓글(2) 지만원 2011-10-22 2677 21
게시물 검색

개인정보취급방침 서비스이용약관

지만원의 시스템클럽 | 대표자 : 지만원 | Tel : 02-595-2563 | Fax : 02-595-2594
E-mail : j-m-y8282@hanmail.net / jmw327@gmail.com
Copyright © 지만원의 시스템클럽. All rights reserved.  [ 관리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