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e fall into the mistake of supposing that ,,.{우리들은 상상하는 실수로 빠지,,.} > 500만 야전군

본문 바로가기

System Club 시스템클럽

500만 야전군 목록

We fall into the mistake of supposing that ,,.{우리들은 상상하는 실수로 빠지,,.}

페이지 정보

작성자 inf247661 작성일17-07-30 15:25 조회225회 댓글0건

본문


We fall into the mistake of supposing that ,,

                             {우리들은 상상하는 실수로 빠지,,.}

♬ ++++++++++++++++++

★ I have never been very pessimistic,

             although I have appeared so to some readers.

                          Perssimism is a waste of force.

 

Happiness is in action,

        and every power is intened for action.

                  It is a good policy to strike while the iron is hot. ,,.

 

♣♣ I have always found that

it's more painful to do nothing than to do something.

 

♣♣♣ Of all the virtues,

      cheerfulness and enthusiasm are the most profithing.

  Enthusiasm thrives more often in adversity than it does in prosperity.

 

★ contentment grows out of

              an inward superiority to our surroundings.

 

** We fall into the mistake of supposing

that to look forward must mean to look anxiously forward.

 *** It is just as easy to look forward with hope

                                as with sadness.

- - - Adaped from an 'Article' by ERNEST HEMINGWAY - - -

                                                   ++++++++++++++++++

                                         We fall into the mistake of supposing that ,,.{우리들은 상상하는 실수로 빠지,,.}

 ↘ 축차역(逐次譯)

암만 내가 몇몇 독자들에게 그렇게 뵈져는 왔지만,

           난 결코 몹시 비관적인 일은 없었다.

                            염세주의는 힘의 낭비다.

♣ 행복은 행동함속에 존재하며,

    모든 힘은 행동을 위해 기도되어져있다.

    쇠는 달구어졌을 적에 두들김이 좋은 정책이다.

♣♣ 나는 늘 어떤 일을 하기보다는

     아무 일도 않음이 더 고통스러움을 깨달았다. ,,.

♣♣♣ 모든 미덕들 가온 데에서도,

   유쾌함과 열정과가 제일 이득적이다.

열정은 종종 번영속보다 역경에서 훨씬 번성한다.

 

 

 

 

★ 만족은 우리 주변 환경의

     내재된 바 우월감으로부터 성장한다.

 

**우리는 앞을 내다본다는 것은 근심스럽게 앞을

내다본다는 것을 의미해야 한다는 실수에 빠진다. 

 

***희망과 함께 앞을 내다 볾이

    슬프게 내다 볾과 같이 보다 더 쉬운 것이다.

- - - '어네스트 훼밍웨이'의 '기사'에서 채용 - - -

== == 축자역(逐字譯) 끝 == ===

 

 

        우리들 모두는 순수했었던 바,

              옛날 정서/ 영혼를 되찾아야 한다!

 

 

 영화 2편 : https://www.youtube.com/watch?v=40OJMfjWV7k 미국 뉴욕 해변 맨하탄 섬을 잠간만 구경. 나머지는 볼 것 없! {7년만의 외출}

 


https://www.youtube.com/watch?v=4eGffuMh87E ; A streetcar named desire{욕망이라는 이름의 전차} ← 첫 5분 미만의 장면만 보실 사! ,,. '육망이라는 이름의 전차를 타고 - '묘지'라는 전차를 갈아 탄 뒤, 6 정거장을 지나가면 - - - 엘레시언 필드 라는 거리{들판}을 지나 ,,. 이 영화는 참으로 충격적인 마지막 장명! ,,. 작가에게 분노심과 잔임함을 느끼기에 너무나도 충분한 염세적,,.

또; 좌경적 작가의 소설을 영화한 1951년도 미국 풍토를 조곰이나마 엿 볼 수 있,,.

==============

* 사족(蛇足) ↘

'엘리시언{Elysian}'은 그리이스 신화 'Golden Fleece{황금 양털}'에 나오는 바; 흑해 남동 '콜키스'왕국의 '아이에테스'王으로부터 탈취한 '黃金 羊털'을 본국으로 가지고 항해하던 주인공 '이아손'이가 '콜키스'왕국 '아이에테스'왕의 딸 '메데아'와 함께 상륙하여 육로 여행하기 시작한 섬.

유럽 북서에서 유입되는 '다늅'강의 합류점 크림 반도 인근의 작은 섬 Elysian Island 로써 죽은 자만 들어간다는 섬인데,,. '메데아'는 추후 신들에 의거 '엘리시언 섬'으로 들어갔다 함. ,,. 죽은 자만 들어간다는 ,,. 경춘선 '백양리'역명을 '금 뒈쥬ㅣㅇ'롬이 '엘리시언 江村'이라고도 명명했는데,,. 기분이 별로 좋지 않! ,,. 라쁜 놈! ,,.                        

 

 

 https://www.youtube.com/watch?v=ypUiaFTeCtA : 흰 고래 - 모비 딕 {Moby Dick}

'그레고리 팩' 주연 영화 - - - '허만 멜빌' 원작 해양 모험 소설.

 

★  Quo Vadis {쿼 바디스}- - -  https://www.youtube.com/watch?v=I9DF1aMnXi0 : 쿼 바디스 제1부
     https://www.youtube.com/watch?v=T5pp5Q-8AJY :  Quo Vadis. 쿼 바디스  제2부 {1953년 제작: 만화가 '추 동성'이가 만화로 발간햇었음. '고 우영'이 본명}

 

 

주연 - 안소니 퀸 + 지나로로 브리지다

    1부 -https://www.youtube.com/embed/SvMNpNAwUMw?feature=player_detailpage 

2부 - ​ https://www.youtube.com/embed/JVLa7GtjfMc?feature=player_detailpage
노틀담의 꼽추라는 영화를 고대로 그려 발간한 만화 작가는 '한 성철!' ,,.(1953년}

 

폼페이 최후의 날 : http://blog.daum.net/_blog/BlogTypeView.do?blogid=0AYXU&articleno=16524239

The Last days of POMPEII {'스티브 리브스' 주연; 1859년}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500만 야전군 목록

Total 1,071건 1 페이지
500만 야전군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공지 500만 야전군 전사의 매너에 대하여! 댓글(21) 지만원 2011-09-23 35901 480
공지 해외에 계신 애국동포님들께 댓글(1) 지만원 2011-08-18 28394 141
공지 [시안] 대한민국 대청소 500만 야전군 헌장 댓글(6) 지만원 2011-07-02 28766 276
공지 "대한민국 대청소 500만 야전군" 창설! 댓글(5) 지만원 2011-06-15 36981 599
1067 요 2장의 사진만으로도! ,,. 북괴특수군 5.18 광… inf247661 2017-08-18 273 18
1066 종북척결의 의지와 힘을 집결 합시다! 댓글(1) 노들강변 2017-08-16 223 19
1065 25시 inf247661 2017-08-15 274 3
1064 음... 교황청이 개입할 것 같기도 하다. 댓글(1) 브라보영영 2017-08-11 693 32
1063 방똥위장은 주구같다. 댓글(1) 브라보영영 2017-08-11 335 22
1062 슈퍼301조의 위력 브라보영영 2017-08-03 894 25
1061 내가 공부한 걸 정리해본 부동산 공학 브라보영영 2017-08-03 758 20
1060 이해가 안되는 중공 브라보영영 2017-08-03 711 35
1059 중공에 대한 3차대전 판세 브라보영영 2017-08-02 719 29
1058 중공의 한국 압박, 대한민국 정부의 부동산 규제 브라보영영 2017-08-02 478 13
열람중 We fall into the mistake of su… inf247661 2017-07-30 226 3
1056 Who is the one that disgusts o… inf247661 2017-07-29 172 2
1055 (참고) 1980.5.18광주사태 당시 '광명 제원'(… inf247661 2017-07-22 602 20
1054 자유 월남 (베트남) 패망의 교훈 inf247661 2017-07-21 503 7
1053 {₃ㅡ ³} 張 坰淳' (전)國會副議長님이 겪으신 '5… inf247661 2017-07-19 404 3
1052 김상조 공정위원장은 여포 같다. 브라보영영 2017-07-18 666 16
1051 멋진 판사 댓글(1) Long 2017-07-17 724 8
1050 제 ₃ㅡ ² 회; '장 경순'전국회부의장님 .5.16당… inf247661 2017-07-16 198 3
1049 '張 坰淳' (전)國會副議長님이 겪으신 '5.16 당일… 댓글(1) inf247661 2017-07-15 191 3
1048 棺없이 두꺼운 '아스테이지 비닐'로 묶어, '칠성판(七… inf247661 2017-07-12 239 10
1047 박근혜 탄핵 기획음모설에 관해 생각해본 그들의 전략적 … 브라보영영 2017-07-09 458 26
1046 미국과 중공의 차이 댓글(1) 브라보영영 2017-07-03 514 21
1045 트럼프 입장과 문제아 입장 댓글(2) 브라보영영 2017-07-03 459 18
1044 외통수에 걸린 북한과 문제아 브라보영영 2017-07-02 635 32
1043 또 보실 事! inf247661 2017-06-30 509 7
1042 시급 1만원과 불황 브라보영영 2017-06-30 465 23
게시물 검색

개인정보취급방침 서비스이용약관

지만원의 시스템클럽 | 대표자 : 지만원 | Tel : 02-595-2563 | Fax : 02-595-2594
E-mail : j-m-y8282@hanmail.net / jmw327@gmail.com
Copyright © 지만원의 시스템클럽. All rights reserved.  [ 관리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