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2ㅡ2 白骨兵團 예하 '決死11聯隊' 혈투 {後退 장면} {누락장 보충} > 500만 야전군

본문 바로가기

System Club 시스템클럽

500만 야전군 목록

# 2ㅡ2 白骨兵團 예하 '決死11聯隊' 혈투 {後退 장면} {누락장 보충}

페이지 정보

작성자 inf247661 작성일17-11-22 10:44 조회587회 댓글1건

본문

♣ ↘  화면 클릭 시, 선명 확대 급, 견인 열람 가능!

만약 화면이 따라다니면 마우스 우측을 클릭하여, '글자창'이 뜨게한

상태에서 끌면 확대된 하시면 잘 됩니다. ↙


★5↘


★6↘

★7↘


★8↘


★9↘


★↘


♣ 저자 '전 인식'님은 병적 사기범으로 오인되어져 제1사단 헌병대대에 피체, 사단 법무부 검사에게 기소되어져; '간첩.계급 사칭자'로 혹독한 고문/조
사 후, 군법회의 회부, 재판되었으나,

                 당시 군법회의  구성

재판장 제1사단 제11연대장 :  '대령 '김 동빈'님.

제1사단 법무참모 : '노 재필'중령

제1사단 법무사 : '원' 모 소령.

제1사단 검찰관{검사} : '임'모 중위​.

제1사단 검사 : '오 재옥'중위​

재판장 '김 동빈'대령님의 판결문

- - - 【'대한민국에서 훈장을 수백개 주어도 아깝지 않을 사람을 잡아다 놓고,

이게 무슨 짓이냐?!' /// 하면서 크게 호통! '당장 석방하라!'】​

즉각 '무죄' 석방되어졌다가 ,,.

 

제2훈련소로 소집 영장받고 훈련병으로 입소; 중대장과 면담, 내무반에서 대기타가, 간부후보생 시험에 응시; 간부후보생 # 제44기로 육군보병학교로 '간부후보생' 신분이되어, 상무대 보병학교로 입교, 보병과정 수료후, 부산 육군병기학교 '병기간부후보생' 과정 전속;

 

이윽고 병기 소위로 임관; '江原道 화천.금성' 전선의 전방

제7사단 병기참모부 탄약 출납관으로 보직;

사단장 '김 용배'소장{참모총장 역임}에게서 휴전 직전  수류탄 3만발을

미군제10군단 군수참모부로 가서 불출증을 받아내고

탄약보급소 ASP에 가서 수령.확보, 보고하라는 특명을

이행하는 과정은 이미 본 게시판에 旣 揭載! ↙{2가지임}

- - - 제목 : 서명하시요 - - -

- - - 제목 : 백골 병단(白骨 兵端) ​{결사제11연대 S-3작전장교} '전 인식' G-Captain{게릴라 대위} 요약 기고문(再) 2013.12.6

====================== 여불비례, 총총.

 

http://blog.daum.net/veritas777/11497469: 장미꽃 인생{1957년; '송 민도'님 노래. 번안곡. '나 화랑'님 재편곡}

 

 

댓글목록

inf247661님의 댓글

inf247661 작성일

백골병단 결사제11연대 제2대대장 '윤 창규'대위님은 '백골병단'을 포위 섬멸하려는 북괴군 토벌대의 취약지점에 대한 '陽攻 작전(양공作戰)' 챋임을 부여받고는 들것에 실려 작전지역으로 깊숙히 이동, 부여된 임무를 120% 완수함으로써, 본대 '백골병단'의 안전한 후퇴를 보장해주는 지휘를 마친 뒤, 최후로 수류탄으로 자폭하셨다 함. ,,. 이것이 다 그 대남 빨치산 총책 북괴군 '길 원팔' 중장의 여비서가 영창을 탈출하여 북괴군에 보고함으로 인한 백골병단 정체가 폭로된 까닭! ,,. 【'채 명신' 회고록 - - - 사선을 넘고 넘어'】에는 이 부분이 가장 긴박하고도 처절하며 High Light 입니다만,,. 서울 국립중앙도서관에 소장 중. ,,. ///////

500만 야전군 목록

Total 1,246건 1 페이지
500만 야전군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공지 500만 야전군 전사의 매너에 대하여! 댓글(24) 지만원 2011-09-23 38272 516
공지 해외에 계신 애국동포님들께 댓글(3) 지만원 2011-08-18 29728 157
공지 [시안] 대한민국 대청소 500만 야전군 헌장 댓글(7) 지만원 2011-07-02 30143 292
공지 "대한민국 대청소 500만 야전군" 창설! 댓글(7) 지만원 2011-06-15 38852 631
1242 열혈 애국지사 '전 병철' 선생님 타계 새글 inf247661 2018-06-20 33 4
1241 단군 以來 가장 肝 큰 '不正 選擧 管理 - 選菅委! … 댓글(1) inf247661 2018-06-19 156 10
1240 당의 색깔대로 성향이 바뀔려나 댓글(1) 브라보영영 2018-06-17 196 11
1239 어제 鐘閣驛 - 碑閣 옆 교보 문고 공터, 右派 集會 … 댓글(1) inf247661 2018-06-17 180 7
1238 5.9대선선거플랜카드랑 전자개표기 플랜카드 추가염 댓글(2) 천재qwer 2018-06-16 169 10
1237 박사님 용기를 내세요 댓글(1) 천재qwer 2018-06-15 342 21
1236 500만이 광수사진현수막 걸고 나간다면 오천만이 된다 천재qwer 2018-06-14 264 25
1235 이번에도 또 속았다! 보는 앞에서 자르는 걸 못 봤다!… inf247661 2018-06-14 373 14
1234 여당 압승예상이라... 댓글(1) 브라보영영 2018-06-13 344 12
1233 광수사진들을 현수막 거는것은 어떠합니까? 댓글(1) 천재qwer 2018-06-13 212 25
1232 트럼프의 시각은 그런 것 같습니다. 댓글(1) 브라보영영 2018-06-13 222 14
1231 물음표만 가득한 미북회담 합의문 댓글(1) 브라보영영 2018-06-12 319 16
1230 싱가포르 북미 회담 결과 댓글(1) 작전부장 2018-06-12 295 15
1229 '선관위'와 싸우는 의인 '이 재진' 전민모 회장. 댓글(1) inf247661 2018-06-12 150 12
1228 '500萬 野戰軍'의 몇 가지 신문 홍보전 실적 ! … inf247661 2018-06-10 220 9
1227 돈 줄 고 때때만 나오는 '자판기식 평화'다! inf247661 2018-06-03 396 14
1226 북한체제보장의 대안: 입헌군주 의원내각제 체제로 전환 브라보영영 2018-05-31 456 19
1225 전자개표기 해킹당할라. 브라보영영 2018-05-30 425 37
1224 저도 초음파 같은 소리를 들었죠. 댓글(3) 브라보영영 2018-05-30 583 14
1223 彈劾 裁判 꼬라지, 확대했! ,,. inf247661 2018-05-30 304 3
1222 憲法裁判所, '여 장미!'! ,,. ← 이러고도! ,,… inf247661 2018-05-29 289 8
1221 3국지 初代 軍師; 단복 '서서'의 自作詩(자작시). 댓글(1) inf247661 2018-05-28 195 8
1220 그러면 문제아의 주목적은 주한미군 철수가 최종목적? 댓글(1) 브라보영영 2018-05-27 320 23
1219 미북회담은 사오정 회담이 될지도 모르겠군요. 브라보영영 2018-05-27 302 24
1218 이제 주도층이 된 8,90년대 운동권 세대들의 무식함이… 댓글(1) 브라보영영 2018-05-23 429 24
1217 김정은 치하에서 살게될 수도 있는 이유 11가지 댓글(2) 큰일이야 2018-05-22 434 19
게시물 검색

개인정보취급방침 서비스이용약관

지만원의 시스템클럽 | 대표자 : 지만원 | Tel : 02-595-2563 | Fax : 02-595-2594
E-mail : j-m-y8282@hanmail.net / jmw327@gmail.com
Copyright © 지만원의 시스템클럽. All rights reserved.  [ 관리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