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일대박론자 박근혜, 탄핵공작-제물(중국/북한 희생양)이 된 이유 > 500만 야전군

본문 바로가기

System Club 시스템클럽

500만 야전군 목록

통일대박론자 박근혜, 탄핵공작-제물(중국/북한 희생양)이 된 이유

페이지 정보

작성자 진리true 작성일20-05-20 14:59 조회63회 댓글0건

본문

탈북자들에게 정치세력화 및 정치활동이 즉시 금지돼야 한다.
2016년 1월 1일자 연합뉴스는

북한 김정일이 1990년대에 청와대, 행정기관, 군, 안기부(현 국정원) 등을 정보원 침투 대상기관으로
상정한 사실을 보도했다.
탈북광수 48명의 서울도착 시기를 보면, 그 60%가 1990년에 무더기로 넘어 왔다.
1990년에 김정일이 만든 전략지침이 위와 같다면,
1990년대와 그 이후에 탈북한 모든 위장탈북자들은 남한의 핵심부서에 직간접으로 침투하라는
명을 받았을 것이다.
또한 그 이전에 탈북한 위장탈북자들 역시 동일한 명령을 북한으로부터 받았을 것이다. 
실제로 위장탈북자로 확인된 광수가 4명 있다.
 
최계순은 2011년에 서울에 왔었고,
박정숙은 2012년에 서울에 왔었다.
그런데 이 두 여성광수는 2014년 평양에 나란히 앉아, 남한이 살 곳이 못되고 탈북자들은 차별대우를
받는다는 '선전용 간담회'열었다.
 
위장탈북자들이다.
또한 전영철
2010년 서울에 왔다가 2012년 평양으로 가서, 국정원을 모략하는 기자회견했다.
국정원이 자기에게 평양에 가서 김일성 동상을 파괴하라는 밀명을 주고, 자기를 평양에 보냈다고
허위사실을 선전한 것이다.
이 3인의 위장광수는 이렇게 해서 탈북-귀순이 간첩질을 하기 위한 목적이었다는 것을 확실히 증명했다.
 
위장광수 신중철
1983년 귀순해, 정보사령부에서 18년 동안 대령으로 진급하면서,
한국군의 핵심 정보 거의 모두를 파악해,
 2001년 김대중 정부의 비호 아래 중국을 거쳐 북한으로 갔다.
이상 4명의 위장광수들이 간첩 목적으로 귀순하였다는 사실로부터,
그리고 연합뉴스 보도 내용으로부터 우리는 무슨 교훈을 얻어야 하는가?
 
최소한 광주에 왔던 위장탈북자들 만큼은
모두가 간첩임무를 받고 왔을 것이라는 개연성이 있다는 것을 명심하는 것이다.
그런데도 김대중이 개조한 국정원은 이런 노력을 하지 않고 있다.
어째서 이렇게 단정하는가?
 
1) 이들 위장탈북자들이 정치세력을 구성하고 있는 데도 이를 수수방관하고 있다.
2012년 12월, 탈북단체장들이
박근혜 새누리당 대선 후보를 지지하는 연대모임을 결성하고, 12일 발대식과 함께 지지성명서를 발표했다.
분명한 정치세력으로 발전한 것이다.
이 모임을 주도한 안찬일(새누리당 통일분과 부위원장)은,
"단체장들 외에도 일반 탈북자 40여명도 이 날 발대식에 함께 참가하여 지지의 목소리를 높이기로 했다."
박근혜 후보지지 명단은 아래와 같다.
 
김신조(목사, 청와대침투 무장공비 출신), 안찬일(새누리당 통일분과 부위원장)
한일성(숭의 동지회 회장)
최주활(탈북자동지회 회장)
김성민(자유북한방송국 국장)
박상학(자유북한운동본부 대표)
김태진(북한정치범수용소해체운동본부 대표)
김용화(탈북난민인권운동본부 대표)
장세율(북한인민해방전선 대표)
김영일(성통만사 대표)
김흥광(nk지식인연대 대표)
김인실(탈북인연여성연대 사무국장)
허창걸(nk인포메이센 대표)
김영순(최승희무용학원 원장),
임영선(통일방송 대표)
이애란(북한전통음식연구원 원장)
홍순경(북한민주화위원회 위원장)
강영철(천수회 회장)
 
2) 이들로 하여금 전국을 누비며 통일교육을 담당하도록 하고 있다.
 
3) 이들이 대통령직속기구(통준위)와 새누리당, 통일주체국민회의, 국정원 연구기구 등에
폭넓게 침투하고 있는 사실을 시정하지 않고 있다.
 
4) 이들이 이만갑 프로 등 채널A와 TV조선 MBN 등 수많은 TV 매체 등을 통해
유명한 인기인이 되고 폭넓은 팬들을 유치하도록 도와 주고 있다.
이러한 현상은 지난 해 10월 30일,
내가 국정원에 위장탈북자들을 간첩으로 신고한 이후 더욱 활성화되고 있다.
바로 이것이 국정원과 위장탈북자들이 종북 컨소시엄을 구성하고 있다는 의심을 유발하고 있다.
 
5) 탈북자들의 대부분은 그 연령이 20-30대이며, 출신 성분이 좋은 데다 고등교육을 받았다.  
한국의 방송 매체들은 이들의 선전장이 되어 주고 있다.
북한을 친숙하게 만들고, 이들을 따르는 남한 국민의 수를 늘려주고 있는 것이다.
이런 현상은 시간이 갈수록 급커브로 활성화되고 있다.
국정원의 도움이 없고서는 불가능한 일이다.
 
6) 위장탈북자를 군부대에 보내 핵심정보를 수집할 기회를 주고 있다.
신중철은 최전방 20개 사단들을 다니면서 정보 작전 브리핑을 받고 전술토의를 했다.
그리고 북한으로 도주 했다.
이는 우리에게 엄청난 교훈이자 좌우명이 되어야 할 엄중한 사건이다.
그런데도 이를 시정하기는커녕 지난 해 여름 위장탈북자 김정아
서부전선의 요지를 방어하고 있는 백마 9사단 포병부대에 여러 날 동안 기거하면서
견학도 하고 훈련도 함께 받았다.
이렇게 얻은 정보가 가장 중요한 정보것이다.
북한의 무력이 무서운 게 아니라, 신중철의 경우를 당해 놓고서도 잘못을 반성할 줄 모르고
교훈을 도출할 줄 모르는 청와대, 국정원, 군수뇌들이 더욱 위험한 것이다.
북한의 무력행사는 미국이 막아주기 때문에 무섭지 않다.
 
 
탈북자들에게는 정치활동이 금지돼야 하고, 중요한 정책을 다루지 못하게 해야 하고,
자연인으로만 살도록 강제 조항을 설치해야 한다.
그런데 지금의 탈북자 대표들은
대통령과 악수를 하고 사진을 찍고, 사회를 움직이는 중요한 사람들과 친분관계를 확대하고,
방송을 통해 최고의 인기인이 되어 있고,
박근혜의 통일대박(망상론)을 이끌고가는 향도집단으로 이미 자리잡고 있으며,
정부의 통일대박을 앞장서서 리드할 수 있는 유일한 자문집단이요, 주력부대인 것으로 인정받고 있다.
출처 : 뉴스타운(http://www.newstown.co.kr)
 
결론 : 국가안보와 국민정신의 붕괴유발
1. 북한 김정일에게 이용당한 박근혜 정치인 출발  https://youtu.be/0K4S_O8MSwM 
2. 중국/북한공작의 탄핵-부메랑 : 정치인생 몰락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500만 야전군 목록

Total 1,695건 1 페이지
500만 야전군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공지 500만 야전군 전사의 매너에 대하여! 댓글(25) 지만원 2011-09-23 43149 618
공지 해외에 계신 애국동포님들께 댓글(4) 지만원 2011-08-18 32286 187
공지 "대한민국 대청소 500만 야전군" 창설! 댓글(7) 지만원 2011-06-15 42701 695
1692 국민혈세 남용의 공범세력 -윤미향 신속수사 촉구 새글 진리true 2020-05-26 5 0
1691 태양과 달님의 주체신곡 발표자 새글 진리true 2020-05-26 7 0
1690 남중국해의 화약고 - 아세안 국가 에너지 수송로 새글 진리true 2020-05-25 31 2
1689 5/23 노무현 추도식과 노발대발 구호 진리true 2020-05-24 87 11
1688 생존권 확보를 위한 제공력 확충사업 진리true 2020-05-24 37 1
1687 중국 시진핑의 내전 직면 진리true 2020-05-23 148 5
1686 중국기업부터 망하네! 진리true 2020-05-21 183 4
1685 북괴군 제1010부대장이 '김 일쎄이'롬에게 보고한 '… 댓글(1) inf247661 2020-05-21 135 6
1684 메르카바의 맛을 보여주마! 진리true 2020-05-21 77 1
1683 5/24 조치(북한 천안함 폭침과 외교차단)를 배신한 … 진리true 2020-05-21 43 2
1682 주사파정권의 미국-로비자금-어디에 썼나! 진리true 2020-05-20 87 4
1681 자유 중국(대만)의 부활과 한국 꼬라지 진리true 2020-05-20 70 6
1680 '고사연'님 및, '일조풍월'님, '비전 원'님의 '선… 댓글(1) inf247661 2020-05-20 56 7
열람중 통일대박론자 박근혜, 탄핵공작-제물(중국/북한 희생양)… 진리true 2020-05-20 64 6
1678 북한인권과 핵무장 해체의 당위성 진리true 2020-05-20 34 3
1677 길림성(吉林省)의 아비규환 시작 진리true 2020-05-19 149 6
1676 중국 분열작전 추진 - 친중반일 정당(5/18 미통당)… 진리true 2020-05-19 74 4
1675 김정은의 제닭 잡기 시작 진리true 2020-05-16 231 8
1674 북한 알리바이- 영상조작 기술도입 진리true 2020-05-16 159 7
1673 북한잠수함 건조와 SLBM (수중발사용 미사일) 설치주… 진리true 2020-05-16 105 3
1672 북한정권의 정체성 - 핵무장/WMD 생산 밀매의 야만… 진리true 2020-05-15 96 3
1671 미국(UN)의 4/15 총선-중국서버-사용의 해킹조사 진리true 2020-05-15 497 10
1670 미국의 적성국 - 북한, 이란, 중국의 인터넷 방호벽 … 진리true 2020-05-14 86 6
1669 '해머스'님 제공 {1980.5.18 광주사태 계엄군 … inf247661 2020-05-14 149 6
1668 벌떼 위성올리기 - 300~500 km용 진리true 2020-05-14 100 3
1667 중국 3년내 붕괴 - 우한 P4연구소 거물 미국망명(5… 댓글(1) 진리true 2020-05-14 142 10
1666 북한 대남공작 총책(박창식/김창일) 교체 - 마지막 … 진리true 2020-05-13 139 5
게시물 검색

개인정보취급방침 서비스이용약관

지만원의 시스템클럽 | 대표자 : 지만원 | Tel : 02-595-2563 | Fax : 02-595-2594
E-mail : j-m-y8282@hanmail.net / jmw327@gmail.com
Copyright © 지만원의 시스템클럽. All rights reserved.  [ 관리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