목포는 항구요, 눈물의 씨앗이지? > 500만 야전군

본문 바로가기

System Club 시스템클럽

500만 야전군 목록

목포는 항구요, 눈물의 씨앗이지?

페이지 정보

작성자 진리true 작성일20-05-27 14:26 조회216회 댓글0건

본문

해경에 붙잡힌 밀입국 용의자 "모선없이 산둥서 출발 ?"
레저보트, 2t 미만에 원거리 항해용 통신장비 없어서, 해경관제 밖이라나?


소형 보트서 흔적 찾는 해경 충남 태안군 근흥면 신진항

 

서해 경계망이 뻥! 뚫렸다.

중국인 밀입국 용의자들이 레저용 모터보트를 타고 충남 태안 해안가에 도착한 뒤

국내에 잠입할 때까지 군이나 해경 모두 까맣게 모르고 있었다.

해경에 따르면, 밀입국 용의자 중 한 명인 40대 중국인 남성 A씨가

전날 오후 7시 55분께 전남 목포시에서 붙잡혔다.

"20일 오후 일행 5명과 함께 중국 산둥(山東)성 웨이하이(威海)를 출발해

21일 태안 앞바다에 도착했다"고 해경에 진술했다.

A씨 일행은 큰 배를 타고 공해상까지 나와,작은 선박으로 옮겨타는 과정 없이(?)

길이 4m·폭 1.5m 크기의 1.5t급 레저 보트로 곧장 왔다.

태안 해변서 발견된 소형 보트 내 구명조끼
 

이런 사실은 국내 보트 업계 관계자들의 분석과도 일치한다.

보트 업계 한 관계자,

"선형(배의 모양)이 칭다오(靑島)를 비롯한 중국 산둥성 쪽에서 많이 목격한 모델"

"태안에서 발견된 보트를 직접 보지 않아서 100%가 아닐 뿐 90% 이상 확신한다"

업계에선 특히 보트에 달렸던 60마력 선외기 엔진이 중국 해안가의 레저 보트에서

많이 쓰는 것과 동일한 사양이라고 했다.

태안반도와 중국 산둥반도 사이 가까운 직선거리가 320∼350㎞라는 점을 고려하면

중간에 기름을 넣으면서 넘어오는 게 불가능하지는 않다는 설명이다.

실제 보트 안에서 중국어가 쓰여있는 구명조끼, 옷가지, 빵을 비롯해 여분의 기름통이 발견됐다.

보트 발견된 태안 해변서 철수하는 군인들

밀입국자들이 탄 민간 레저보트 한 대가 유유히 해안·해상 경계망을 뚫고 들어온 만큼

군과 해경은 허술한 감시 태세에 대한 비판을 피할 수 없게 됐다.

일각에선 마음먹고 작은 배를 타고 이동하는 이들까지 식별하기는 어려울 것이라는 해명을 제기하나,

근본적으로 군과 해경에서 재발 방지책을 내놔야 한다는 지적이 제기될 것으로 보인다.
 

통상적으로 육군은 해안선 경계 임무를, 해군은 해양 경계 임무를 수행한다.
5/ 25일 합참 브리핑,

"군과 관련된 부분이 있다면 추가적인 확인, 평가, 검증이 필요하다"면서도

해당 해역과 지역에 대한 경계 상황에 대해선 공개하지 않았다.

 2t 미만 선박자동식별장치(AIS)가 없어서 해경 해상교통관제시스템(VTS)에 걸리지 않는 상황에

대책이 필요하다.

 2t 이상에 AIS를 설치한 배는 관제 대상에 포함되지만,

이번 밀입국에 쓰인 보트(중국인 소유)는그 범위 밖에 있기 때문이다. ⇒ 웃기는 소리

 

태안 해변에 버려진 소형보트 발견[태안해양경찰서 제공]
 

2005년 6월에도 보령시 장안해수욕장 백사장에 1.5t급 선박(FRP 재질)이 버려진 것을

주민이 발견했다.

당시 배 안에 중국상표가 붙은 생수병 30여개, 휘발유 통 4개, 구명조끼 6벌, 나침반 등이 있었다.

장소만 다를 뿐 이번 상황과 거의 흡사하다.

2009년, 중국 교포와 탈북자까지 포함된 36명이 배를 타고 산둥성을 출발해

보령시 폐업 조선소를 통해 밀입국했다. 


당국은 당시 이런 사실을 일주일 넘게 전혀 모르고 있다가,

국내로 들어온 경위를 설명하는 탈북자의 진술 덕에 뒤늦게 사태를 파악할 수 있었다.

해경은 이후 밀입국을 도운 남성을 붙잡아 구속했으나,

밀입국자들은 대부분 자취를 감춘 것으로 파악됐다.

태안해경은 검거한 40대 중국인 남성 A씨를 이날 목포에서 태안으로 압송하는 한편

나머지 밀입국 용의자 5명을 추적하고 있다.

 

결론 : 재탕/삼탕도 아님,  국가안보와 국민보호 포기를 선언한  간첩침투-방치정권 

 

                목포는 항구냐 https://youtu.be/X3U7eI9bN7I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500만 야전군 목록

Total 1,766건 1 페이지
500만 야전군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공지 500만 야전군 전사의 매너에 대하여! 댓글(25) 지만원 2011-09-23 43447 619
공지 해외에 계신 애국동포님들께 댓글(4) 지만원 2011-08-18 32549 188
공지 "대한민국 대청소 500만 야전군" 창설! 댓글(7) 지만원 2011-06-15 43019 696
1763 모든 公務員 고시(考試) _ '10% 加算點' 부여 중… 새글 inf247661 2020-07-04 20 0
1762 소련몰락를 적용한 중국붕괴 추진이유 진리true 2020-07-03 52 2
1761 미국 로비자금 공개 - 한국 1 위(1억6천만 불) 진리true 2020-07-03 40 3
1760 女流 국회의원 第1號 '박 순천' 女史님의 赤治 下 3… inf247661 2020-07-02 64 2
1759 미북-비핵화 회담은 물건너 갔다. 진리true 2020-07-02 72 5
1758 김여정 제 2인자 역할-청와대를 겁먹은 개/바보로 표현 진리true 2020-07-01 62 2
1757 김관진을 북한으로 보내, 진상규명할 이유 진리true 2020-06-30 116 11
1756 호주대학 총장의 공자학원 지원범죄 진리true 2020-06-30 67 6
1755 검언유착의 마녀사냥 놀이- 추미애(법무수장) 수사방향 … 진리true 2020-06-29 103 4
1754 여류 시인(女流詩人) '모 윤숙(毛 允淑)' 여사(女史… inf247661 2020-06-28 148 2
1753 김영철 폭력단에게 갈취당하는 정경두 지칭 진리true 2020-06-27 136 5
1752 중공(CCP) 시진핑-7인방의 도피행각 - 미달러 은닉… 진리true 2020-06-27 155 2
1751 다시 복습 열람 _ 함수방정식/ 북괴특수군 5.18 광… inf247661 2020-06-27 129 4
1750 꺄불다 망할 자 진리true 2020-06-27 160 2
1749 제 발등 찍은 오바마와 이스라엘 총리의 반역성 진리true 2020-06-26 140 5
1748 죄인(남한 주사파정권)과 심판자(북한 김정은 5/18 … 진리true 2020-06-26 109 2
1747 채병덕 그는 누구인가? 댓글(2) 진리true 2020-06-26 173 5
1746 그분의 이름은 5/18 남파광수(38') 진리true 2020-06-26 137 4
1745 문재인 협박쇼와 북한 김정은 부메랑 진리true 2020-06-25 139 5
1744 인간 우상화 사업 - 로마황제 신상건립의 벤치마킹 사… 진리true 2020-06-21 256 7
1743 <6/25 전쟁의 비사- 미공군 조종사를 버린 겁쟁이 … 진리true 2020-06-21 280 8
1742 6/17 신포로 날아간 이유 - 무엇을 보여주고 싶을까… 진리true 2020-06-20 299 3
1741 인-중 국경충돌- 인도군 수십명 사망(중공군 쇠몽둥이… 진리true 2020-06-18 354 5
1740 김정은, 문재인을 우습게 아는 이유 진리true 2020-06-17 395 4
1739 파주 땅값 추락시키기 - 대남삐라 재개선언 진리true 2020-06-17 286 5
1738 트럼프 재선에 크나큰 공신자 진리true 2020-06-17 323 3
1737 '군부' 及 '경찰' 准將(준장), '경무관(警務官)'… inf247661 2020-06-16 287 2
게시물 검색

개인정보취급방침 서비스이용약관

지만원의 시스템클럽 | 대표자 : 지만원 | Tel : 02-595-2563 | Fax : 02-595-2594
E-mail : j-m-y8282@hanmail.net / jmw327@gmail.com
Copyright © 지만원의 시스템클럽. All rights reserved.  [ 관리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