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군은 얼마나 강한가 > 국방

본문 바로가기

System Club 국정농단

국방 목록

한국군은 얼마나 강한가

페이지 정보

작성자 관리자 작성일09-11-18 19:45 조회8,387회 댓글0건

본문

한국군은 얼마나 강한가


1994년 4월 북한이 서울 불바다론으로 남한을 위협했다. 이러한 위협은 단순한 공갈이 아니었다. 휴전선에 배치된 장거리 대구경포들이 일제히 포문을 열면 서울은 물론 전 수도권에 분당 1만발의 포탄이 작렬한다. 삼풍백화점과 같은 참상이 수도권 전역에서 동시다발적으로 발생할 것이다. 상수도와 하수도가 막히고, 전기와 전화가 끊기고, 곳곳에서 가스가 폭발할 것이다.

수도권을 둘러싼 몇 개의 고지만 점령하면 서울에 식량이 끈길 것이다. 인명과 재산의 피해도 엄청나지만 수도권 전체에 극심한 공포감이 팽배할 것이다. 여기에 평소에 못 가진 자들의 불만이 가세할 것이다. 이러한 공포현상은 전쟁을 조기에 종결짓는 데 결정적인 요소로 작용할 것이다.

한때 8일전쟁 시나리오가 국민에게까지 유행했다. 북한이 기습적으로 남침을 하게 되면, 남한은 8일만에 점령당할 수 있다는 내용이었다. 정규전과 게릴라전을 배합해서 공격해 오면 남한은 전후방이 따로 없이 쉽게 몰락한다는 공포의 시나리오다. 이 8일전쟁 시나리오는 지금 3일 전쟁으로 바뀌었다.

북한이 대량으로 배치하고 있는 장거리 스커드미사일, 노동호 그리고 대포동호는 매우 값비싼 무기다. 이렇게 비싼 무기를 재래식 탄두로 이용한다는 것은 넌센스다. 최소한 생화학 물질이나 핵물질을 장착해야만 의미가 있다. 이러한 전쟁수단들을 가지고 기습공격을 감행한다면 비록 주한미군이 건재한다 해도 손조차 쓸 시간 없이 전쟁은 종결될 수 있다.

북한 인민군 병력은 117만이다. 한국군은 69만이다. 북한의 지대지 미사일은 84기로 남한의 7배다. 보병사단 수는 49 대 56 로 북한이 약간 많지만 기계화사단 수는 5 대 22로 북한이 4.4배로 우세하다. 전차 수는 2,360 대 3,800대로 북한이 1.6배 우세하다.

야포 수는 5,180 대 12,500 으로 북한이 2.4배 우세하다. 북한의 포가 대구경포임을 감안한다면 북한이 3.2배 우세하다. 특수여단 수는 19 대 78로 북한이 4.1 배로 우세하다. 전투기는 540 대 900 대로 북한이 1.7배 우세하다. 수상함 수는 250 대 650으로 북한이 2.6배 우세하다. 잠수함 수는 10 대 90 으로 북한이 9배 우세하다. (2000 최신국방백서)

이러한 군사력 격차는 실로 엄청난 격차다. 그러나 우리에게 더 무서운 것은 그들의 훈련과 정신력 그리고 용병술과 시스템이다. 한국군 1개 대대가 맡고 있는 전선을 인민군은 1개 군단 병력으로 뚫고 내려온다. 그들은 이를 첨입작전이라고 부른다. 딱딱한 나무에 쐐기를 꽂고 무거운 해머로 내려치는 식으로 돌파한다는 뜻이다.

첨입작전의 대상지역으로 선정된 한국군 부대는 홍수에 강아지 떠내려가듯 저항력을 잃을 수밖에 없다. 이렇게 돌파되는 곳의 좌우에 위치한 다른 한국군 부대들은 그들의 앞만 응시하고 있다가 포위될 수 있다. 옆에 있는 부대가 무너진다 해서 자기가 맡은 정면을 버리고 옆으로 이동해 이를 막는다는 것은 있을 수 없는 일이다.

장담할 수 있는 것은 최소한 김포반도에는 이러한 첨입작전이 이뤄질 것이라는 사실이다. 김포접근로는 서울을 단번에 포위하여 지방으로부터의 식량공급을 차단하고 서울 인구를 가두어두며 한국군의 퇴로를 차단할 수 있는 가장 매력적인 접근로이다.

발견되지 않은 땅굴이 20여 개나 있는 것으로 추측되고 있지만 땅굴의 최우선순위 역시 김포반도다. 다른 땅굴에서는 매 시간당 중무장한 병력이 1개 여단씩 솟아 나오지만, 김포반도에 있을 땅굴이라면 이보다 2배 이상은 넓을 것이다.

바로 이 지역이 기습의 승패를 좌우할 수 있기 때문이다. 이들 땅굴로부터 나온 인민군들은 우리 병사들이 파놓은 방어진지를 먼저 유린한 후 고지 위에 올라가 방어선으로 투입되기 위해 그 고지를 향해 올라오는 우리 병사들을 맞이하게 될 것이다.

북한이 노후화된 전투기 200대 정도를 전방에 추진 배치하는 이유는 우리의 레이다와 대공포 공격을 피해 낮게 떠내려와 주요 전략목표들을 기습적으로 파괴하기 위해서다. 이들은 남한의 목표를 향해 눈감고 내려올 수 있을 만큼 비행로를 철저히 암기하고 있다.

일단 한국군 전투기가 공중으로 날아오르면 그들의 낡은 전투기는 공중전에서 백전백패한다. 그들은 이를 너무나 잘 알고 있다. 공중전을 피하려면 우리 전투기가 뜨기 전에 우리 공군비행장을 파괴해야만 한다.

그들이 초전에 화생무기를 사용할 확률은 매우 높다. 그들이 화생무기를 서울에 사용할 확률도 매우 높다. 이렇게 해야만 전쟁의지를 개전 초기에 박탈할 수 있기 때문이다. 북한은 우리가 상상한 것 이상의 엄청난 속도로 전쟁을 끝내야만 한다. 미국 본토에서 핵무기를 사용하느냐 마느냐를 놓고 격론을 벌리는 동안에 끝장을 내야만 하기 때문이다.

전방에 있는 한국군이 퇴로를 갑자기 차단 당하면 서울을 거쳐 후퇴하는 것이 거의 불가능해진다. 전방 한국군이 가지고 있는 수많은 차량이 그 비좁은 도로를 따라 늘어서면 귀성차량이 문제가 아니다.

서울 이남의 퇴로가 차단돼 있고, 좁은 벌판에서 이리저리 헤매는 대규모 병력을 향해 무자비한 포격이 계속되면, 무슨 수로 퇴로를 뚫는단 말인가. 전방에서는 한국군이 포위돼 있고, 서울 인구는 삼풍백화점 참사와 같은 아비규환 속에서 정신을 잃고, 후방에서는 대규모 특수요원들이 공포분위기를 형성하면 전쟁은 의외로 싱겁게 끝날 수 있다.

이렇게 취약한 한국군에게 전시 작전권을 회수해주면 한국의 안보는 어찌 되겠는가. 자존심을 내세우려면 기간을 정하고 목표를 정해 "자주국방" 능력부터 길러야 한다. 한국군은 인민군에 비해 4배의 군사비를 써왔다. 자주국방이 한이 돼서 따지지 않고 군을 밀어준 것이다. 그런데 그 "자주국방"이라는 슬로건은 군이 안주하고 부패하는 데 사용된 은페막이었을 뿐이다.


2001. 3. 19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개인정보취급방침 서비스이용약관

지만원의 시스템클럽 | 대표자 : 지만원 | Tel : 02-595-2563 | Fax : 02-595-2594
E-mail : j-m-y8282@hanmail.net / jmw327@gmail.com
Copyright © 지만원의 시스템클럽. All rights reserved.  [ 관리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