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타운 호외 1호 1장을 지하철에서 배포하였습니다 > 휴게실

본문 바로가기

System Club 시스템클럽

휴게실 목록

뉴스타운 호외 1호 1장을 지하철에서 배포하였습니다

페이지 정보

작성자 위든리버 작성일15-08-01 00:41 조회1,716회 댓글10건

본문

오늘 저녁 4시 김포공항에서 5호선을 이용 친구들 모임으로 시내에 나가는 길이다.

뉴스타운 호외1호 몇 부 갖고 있던 중 그중 1부를 지하철에 배포 할 겸 지참했다.

지하철 승차 후 앉을 자리를 찾는다. 이 자리가 좋겠군! 내 옆은 공석이고, 또 그 옆은 중후한 어르신이 젊잖게 앉아있는 그런 상태다. 착석 후 신문을 보는 척 하다가 1/4로 접어 빈 자리에 올려놓았다. 잠시 후 그 분이 시선을 던지더니 눈을 크게 뜨고는 신문을 펼쳐든다. 제목을 보자마자 첫마디가 “아니 어느 사기꾼 놈이 이걸 놓고 갔지?” 단번에 말하면서 아주 놀란다. 그러면서도 주머니에서 돋보기를 꺼내어 신문을 읽는다. 4면을 거의 다 면밀하게 계속 읽어나간다. 그러면서 나에게도 시선을 중간 중간에 던진다. 마치 네가 범인이지? 라는 듯이.... 난 시치미를 뚝 떼고 계속 예의주시한다. 1/4로 보기좋게 접어 정독도 하고, 쭉 읽다가는 전체의 면을 펼쳐 절반을 찢어 필요 없는 부분은 접어 선반에 올려놓는다. 나머지 반쪽 광수 신분리스트 부분은 고이 접어 지참한 비닐봉투 짐 속에 집어넣는다. 나름대로 중요한 부분이라고 판단하였을 것이고, 집에 가서 정독할 것이라 본다. 나는 딴전을 펴면서 신사의 행태를 계속 주시한다. 무슨 생각에 잠겼는지 계속 앉아만 있다. 난 생각하였다. 이 분이 80년 광주폭동 당시 나이는 40대였을 것이고, 그렇다면 누구보다도 당시의 신문 내용을 누구보다 잘 알고 있으리라. 그러므로 충격을 더 받았을 것이고, 계속 광주사태을 생각하고 앉아있을 것이라고 짐작해본다. 과연 나는 오늘 여론계도층으로 생각되는 이 분을 산업화 시켰을것인가? 하여튼 뉴스타운 1부를 배포한 상황을 보고드립니다.

댓글목록

Long님의 댓글

Long 작성일

더운 날씨에 정말 수고 많으셨습니다.
이곳 진주만에서 격려의 박수를 보내드립니다.

각성님의 댓글

각성 작성일

수고하셨습니다.

위든리버님의 댓글

위든리버 작성일

감사합니다.  그간 눈팅만 해오다가 지난 1월에 드디어 가입하였습니다. 그럼에도 계속 눈팅만 하면서 마음으로만 성원을 보내오다가 오늘 처음으로 첫 글을 올렸습니다. 정말 부끄러웠습니다.
하지만 많은 선배님들이 보아주시고 추천도 해 주시었구요, 더우기 평소 좋아하는 long 님과 각성님의 댓글까지 용기를 주시니 힘이 쑥 솟습니다.  다시한번 선배님들께 깊이 감사드립니다.

inf247661님의 댓글

inf247661 댓글의 댓글 작성일

↗【위든 리버】님! 고맙읍니다요! ///// 熱情없이 이루어지는 건 많지 않읍니다. 이 '홍보전'은 길고 지루한 빨갱이들과의 전쟁인 바, 반드시 이겨야만 하는 전투/전쟁입니다! ,,. 그리고, '조우전(遭遇戰)'에서 늘 이기도록 평소에 연구를 많이 해야만 합니다. ,,. 잠시 머리를 식히십시요! *)*
http://cafe.daum.net/musicgoeson/LojA/1487?q=My%20blue%20heaven&re=1 : 나의 푸른  공My blue heaven
http://blog.daum.net/81002/8942 : 무명초 항구{1943년, '김 영일'작사, '이 재호'작곡; '백 난아'님 노래; '차 은희'님 재 취입곡}  餘 不備 禮, 悤悤.

오뚜기님의 댓글

오뚜기 작성일

정의로운 열정에 감사합니다
거짓의 5.18 은 서서히 무너지고 있습니다.

위든리버님의 댓글

위든리버 작성일

inf247661 님, 오뚜기 님, 감사합니다. 평소 글 많이 읽었구요, 너무너무 존경합니다. 늘 바른 길을 안내하시는 두분께 감사드리구요, 특히 댓글을 주실줄이야 진정 몰랐습니다. 정말 기쁩니다. 감사합니다요.

위든리버님의 댓글

위든리버 작성일

특히 물질의 미시세계에 대한 이합집산, 변화에 많은 관심을 갖이시는 inf247661 님의 알찬 실력과 통찰력이 한없이 부럽습니다요.

inf247661님의 댓글

inf247661 댓글의 댓글 작성일

I owe you many thanks!{고맙읍니다!} ^(^
http://blog.naver.com/rlatnsghkim/150173602755 : 晋州라 千里길{1941년; '조 명암(이 가실)'작사, '이 면상(이 운정)'작곡; '이 규남'노래; '소리사랑'님 재취입}

http://blog.daum.net/neotel56/8814 " 고향초(故鄕草); '송 민도'님 노래.{1944년; 김 다인'작사, '박 시춘'작곡; '송 민도'님 原昌

★ ↗작사자 '김 다인'; 本名(본명) '박 영호(朴 英鎬)'의 정체 ↘↘
http://www.systemclub.co.kr/board/data/cheditor4/1308/8QTIoJSBhUKl8Ts7rHjA6EZwPBBJH.jpg
↗ 북괴 군관 모자를 착용하고 박은 마지막 사진 ↓ 해방되자 자진 월북! ,,.
휴전되던 해 1953년 5월 봄, 最 前線(최 전선)에 강제 위문 공연 동원, 숙청됨! ,,.




http://cafe.daum.net/vocalmuse/AZo6/22943?q=%B5%DA%C1%AE%BA%BB%20%BB%E7%C1%F8%C3%B8%20%B1%E8%C1%A4%B1%B8 : 뒤져 본 사진첩{'조 명암'작사,'김 정구'님 노래}

↗ 작사자 '조 명암'; 本名(본명) '조 영출(趙 靈出)'의 정체↘↘
http://www.systemclub.co.kr/board/data/cheditor4/1308/NOy8H2lZLnsybGX5.jpg

여불비례, 총총.

은방울꽃님의 댓글

은방울꽃 작성일

1인시위!
뉴스타운 호외 1,2호 배포하다가 격려와 수모,모멸감 등 ...!
적나라하게 다 말 하려면 한도 끝도 없습니다.

님! 수고하십니다.

1인시위!  못 갈곳 없습니다.
호외지! 못 전할 곳 없습니다.

쥐새끼같은 빨갱이들은 씨를 말립시다.

니뽀조오님의 댓글

니뽀조오 작성일

애국자의 활동이 점점 늘고 있군요.

500만 야전군 화이팅 입니다.

휴게실 목록

Total 7,966건 8 페이지
휴게실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7756 가장 아름다운 모습 Long 2018-11-05 907 42
7755 박 대통령의 담화문 중에서..... 댓글(1) 반디 2010-06-19 7941 41
7754 세상에서 가장 강한 사람 댓글(3) 현우 2010-12-29 9145 41
7753 생활속의 지혜 몇가지! 현우 2011-06-17 8838 41
7752 과연 우리는 터키의 형제국인가? 그렇습니다 현우 2012-04-04 5934 41
7751 친구여! 현우 2012-05-10 6336 41
7750 가슴찡한 역사의 한 페이지들..! 현우 2012-08-18 8512 41
7749 대초원의 아이들 댓글(3) 대초원 2012-08-24 4830 41
7748 박근혜의 지나온 인생여정 포토갤러리! 현우 2012-12-31 5885 41
7747 현역 소령, 세계 3대 인명사전 모두 등재 한글말 2013-01-19 9980 41
7746 김일성의 남침 지울수 없는 장면들! 댓글(3) 현우 2013-02-03 5165 41
7745 이정희의 "먹튀화폐"! 댓글(2) 장학포 2013-09-06 3700 41
열람중 뉴스타운 호외 1호 1장을 지하철에서 배포하였습니다 댓글(10) 위든리버 2015-08-01 1717 41
7743 많이 알려야 할 글(펌) 염라대왕 2016-06-25 1121 41
7742 판검사 국개의원 다 여기 있으니 ... Long 2016-08-08 1149 41
7741 잘 알려지지 않은 소식 하나 전합니다. 댓글(1) Long 2018-11-15 978 41
7740 故 이주일氏의 사라진 묘 소식을 접하고..! 현우 2019-05-25 930 41
7739 삭제 하였음... 댓글(1) 소강절 2011-11-04 5062 40
7738 고생끝에 탄생한 최고의 명장면 사진들! 현우 2011-03-25 10603 40
7737 박원순 너 왜 사니? 댓글(1) 개혁 2011-10-14 6687 40
7736 진정한 '애마부인' 감동장면! 현우 2012-03-02 7658 40
7735 인생의 비밀(秘密) 현우 2012-05-07 7023 40
7734 아버지를 져다 버리는 지게 현우 2012-06-02 4660 40
7733 투표가 끝나고 깨달은 작은 진리... 현우 2012-12-20 4857 40
7732 유대인 3만명 목숨을 구했던 일본영사 '스키하라' 현우 2014-04-04 3897 40
7731 한국인이 만든 인류역사상 가장 큰 배 댓글(1) 현우 2014-06-30 6535 40
7730 법보다 먼저 주먹이 울고싶은 세상! 댓글(2) 현우 2015-04-06 2430 40
7729 따뜻한 물의효능 바로알기! 현우 2015-11-04 3265 40
7728 잉카제국의 아슬아슬한 삶의현장! 댓글(7) 현우 2016-03-03 2531 40
7727 한 남자가 죽기전 아들에게 남긴편지! 현우 2016-04-09 2094 40
게시물 검색

개인정보취급방침 서비스이용약관

지만원의 시스템클럽 | 대표자 : 지만원 | Tel : 02-595-2563 | Fax : 02-595-2594
E-mail : j-m-y8282@hanmail.net / jmw327@gmail.com
Copyright © 지만원의 시스템클럽. All rights reserved.  [ 관리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