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도 한마디 한다 ! > 휴게실

본문 바로가기

System Club 시스템클럽

휴게실 목록

나도 한마디 한다 !

페이지 정보

작성자 Long 작성일16-07-14 03:55 조회1,455회 댓글0건

본문

犬公"의 항변(抗辯) !



나는 (犬)올시다.

듣자 하니 세상에

간사하고 간악한 것이 인간인 듯하오.

내 그래서 인간들한테 할 말이 있어 이렇게 나왔소.

 

 

 

 

사실 우리처럼 족속들이 많은 동물도 없을 것이오.

 

살구가 맛이 없으면 개살구요,

나리꽃에도 못 끼면 개나리요,


망신도 큰 망신이면 개망신이요,

망나니도 큰 망나니면 개망나니요,

 

사람 못된 놈을 개새끼라고 하지 않소

그 뿐인가?

*랄도 큰 지*랄이면 개지*랄이요,

뻔뻔한 얼굴은 개가죽이요,


번지르르한 기름은 개기름이요,

보잘 것 없으면 개떡이라,

 

개씨 집안은 말 그대로 문전성시(門前成市).

도리만당(桃李滿堂)이라~~~ 

 

(문전성시란 찾아오는 사람들이 문 앞에 북적거림, 즉 많이 알려진 유명하여짐)

(도리만당이란- 복숭아 자두 같은 여름철 과일들이 집안에 가득, 즉 풍족함을 의미하는 말 )

 

 

도대체 우리 개들이

전생에 무슨 잘못을 저질렀기에

이렇게 천대를 당하고 산단 말이오.

필요할 때엔 언제나 가까이 두고 이용해 먹는 가축이

바로 우리들이라 더욱 기막힌 일이라오.

 

 


사실 말이야 바른 말이지 

돼지가 도둑을 지켜줄수 없고,

소가 주인을 반기는 법이 없고,

염소가 주인을 도와 사냥을 할 수 없고,

닭이 식구와 같이 놀아주지 않는데,

왜 우리 개들은 인간들이 분풀이할 때마다

단골로 회자(膾炙)되는지 모를 일이오.

(회자 膾炙-회와 구운 고기란 뜻, 널리 사람에 입에 오르내림에 풍자적)

 

따지고 보면 우리처럼 충직하고

의리 있는 동물은 없을 것이오.


그 옛날 전라도 오수라는 동네에서는

우리 조상 삽살이란 분은 불에 타 죽을 주인을

살리려고 냇가에 가서 물을 묻혀

잔디를 흥건히 적시고는 장렬하게

순사하신 적이 있소.

또 어떤 동포는

물에 빠진 어린애를 구해내기도 했다오.

그런데

인간들이야말로 의리를 모르는 족속들이라오.

돈 때문에 아들 손가락을 자르는 애비도 있고, 

유산을 받으려고 부모를

불에 태워 죽이는 자식 놈도 있고, 

노부모 모시기 싫다고

양로원에 갖다 버리는 놈도 많지요.

출세를 하려고

친구를 배반하고 모함하는 놈,

권력을 얻으려고

어제는 한솥밥 먹던 동료를

오늘은 정적으로 나서서 깔아뭉개는 정치 모리배, 

어려운 살림살이에 같이 고생하다가

돈을 좀 모으니까 조강지처 버리는 놈, 

참말로 썩어져가는 더러운 이 세상이

아니겠오 !

아니 이여자는 어디서 뻘거벗고 전복을 말리는 거야

예라 ! 오줌 벼락이나 맞아라 !



말을 계속 하겠오  

사실 많은 인간들은 의리가 쥐뿔도 없다오.

사냥할 때는 친구처럼 대하다가 사냥이 끝나니까

몸보신하기 위하여 육질을 맛있게 한다면서

몽둥이로 개패듯이 때려잡아서 끓여 먹질 않느냐 이 말이요,

그래서 토사구팽(兎死狗烹)이란 말이 나왔지 않았오.

(도사구팽-사냥할 것들이 없으면 사냥개 잡아먹는다는 뜻,

필요 할 때는 잘해주고 필요치 않을 때는 야박하게 버린다는 풍자적)


과거를 돌이켜 보면 김일성이란 놈은 어찌나 개고기를 좋아 했던지 겨울이 되면 처마밑에 매달아 놓고 먹었지 않았겠오.

그래서 그런지 남한에 부식되어 있는 뻘갱이들이 김일성이를 닮아서 그런지 복날이 되면 보신탕집에서 산다오 특히 종북 국개의원들은 개국을 환장하게 좋아하니

이거 어디 불안해서 살겠오 !

아가야 ! 하나님도 이렇게 말씀 하셨단다,

"의인은 그 육축의 생명을 잘 돌봐주나,

악인은 그 잔인함 뿐이니라.<잠언서 12:10> 

그러 너는 개국 좋아하지 말고 착하게 살아야 한다!

알겠지 !


모든 인간은 결국

세 가지 부류 중의 하나일 것이오. 

개보다 더한 놈이거나..

개보다 못한 놈이거나..

개같은 놈 중의 하나일 것이오.

 

나도 성깔은 있다오

 

 

                              

 

                 
마미! 난 그런놈 아니야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휴게실 목록

Total 8,129건 4 페이지
휴게실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8039 진정한 배려란!  댓글(3) 현우 2014-07-01 4245 47
8038 갓을 쓰고 다니는 조선인? 댓글(5) 현우 2018-04-28 1913 47
8037 그리운 박정희대통령 댓글(2) 조동수 2010-01-28 8965 46
8036 오늘의 유머 라덴삼촌 2010-03-02 9203 46
8035 15분간의 생애.. 현우 2012-03-22 5967 46
8034 보통아닌 사진들 Extraordinary Photos 현우 2012-04-08 6282 46
8033 대한민국의 부모와 자식 현우 2012-06-28 5097 46
8032 암소 9 마리의 교훈 댓글(3) 현우 2012-07-20 6040 46
8031 코믹스런 고양이들의 잠자는 모습들.. 댓글(1) 현우 2012-08-25 5439 46
8030 늙어 은퇴한 분들에게 드리는 고언! 댓글(1) 현우 2012-11-30 5325 46
8029 월남전당시 한국군의 놀라운 진지ʌ… 댓글(2) 현우 2012-12-08 7968 46
8028 북한의 실상!-이것이 북한이다(1) 댓글(2) 현우 2013-02-13 8509 46
8027 문재인 회고록이라? 댓글(3) 최성령 2013-11-24 3132 46
8026 한 어머니의 어느날 댓글(1) 현우 2014-05-08 3738 46
8025 지애미 뒈진것도 거짓말 하는 놈이 서울시장이다. 만세반석 2015-02-05 2081 46
8024 고단수 치매예방 퀴즈하나 드립니다 댓글(8) 현우 2015-03-07 7099 46
8023 5.18 을 쏜 사나이 (1962 서부영화) 댓글(2) 규마니 2015-07-24 2556 46
8022 스티브 잡스의 마지막 인생 유언! 댓글(2) 현우 2015-11-14 10626 46
열람중 나도 한마디 한다 ! Long 2016-07-14 1456 46
8020 이 두놈이 문제라 !~ Long 2017-10-31 1317 46
8019 소금을 독으로 생각하고 싱겁게 먹는 사람들 은 필독하시… 댓글(1) Long 2017-12-13 1906 46
8018 윤영호 공군 중령이 댓글(2) Long 2018-09-22 1053 46
8017 감동적인 맥아더 장군과 한국군 병사와의 대화 댓글(3) 현우 2009-12-11 12993 45
8016 어리석은 자와는 상종하지를 말라ʌ… 댓글(3) 현우 2011-10-28 7129 45
8015 버락 오바마가 대통령으로 선출된 배경! 댓글(1) 현우 2012-06-18 5725 45
8014 김대중 박물관 댓글(3) 일조풍월 2012-07-14 6408 45
8013 어느 며느리의 고백 댓글(8) 현우 2012-08-02 5763 45
8012 선생님을 졸도시킨 답안지 댓글(3) 현우 2012-08-22 7943 45
8011 스트레스 받을 때 가끔씩 보는 동영상 댓글(6) 우주 2012-09-27 4970 45
8010 우리 時代 最惡의 妄言 댓글(2) 한글말 2014-01-19 2766 45
게시물 검색

개인정보취급방침 서비스이용약관

지만원의 시스템클럽 | 대표자 : 지만원 | Tel : 02-595-2563 | Fax : 02-595-2594
E-mail : j-m-y8282@hanmail.net / jmw327@gmail.com
Copyright © 지만원의 시스템클럽. All rights reserved.  [ 관리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