견공의 항변 > 휴게실

본문 바로가기

System Club 시스템클럽

휴게실 목록

견공의 항변

페이지 정보

작성자 Long 작성일17-07-12 15:58 조회204회 댓글0건

본문

犬公"의 항변(抗辯) !



나는 (犬)올시다.

듣자 하니 세상에

간사하고 간악한 것이 인간인 듯하오.

내 그래서 인간들한테 할 말이 있어 이렇게 나왔소.

 

 

 

 

사실 우리처럼 족속들이 많은 동물도 없을 것이오. 

살구가 맛이 없으면 개살구요,

나리꽃에도 못 끼면 개나리요,


망신도 큰 망신이면 개망신이요,

망나니도 큰 망나니면 개망나니요,

 

사람 못된 놈을 개새끼라고 하지 않소

특히 나라에 고혈을 빨아 처먹는 빈대보다

더 더러운  국 개새끼들을  생각하면 열이 오른다오


그 뿐인가?

*랄도 큰 지*랄이면 개지*랄이요,

뻔뻔한 얼굴은 개가죽이요,


번지르르한 기름은 개기름이요,

보잘 것 없으면 개떡이라,

 

개씨 집안은 말 그대로 문전성시(門前成市).

도리만당(桃李滿堂)이라~~~ 

 

(문전성시란 찾아오는 사람들이 문 앞에 북적거림, 즉 많이 알려진 유명하여짐)

(도리만당이란- 복숭아 자두 같은 여름철 과일들이 집안에 가득, 즉 풍족함을 의미하는 말 )

 

 

 

 

도대체 우리 개들이

전생에 무슨 죄를 많이 저질렀기에

이렇게 천대를 당하고 산단 말이오.

필요할 때엔 언제나 가까이 두고 이용해 먹는 가축이

바로 우리들이라 더욱 기막힌 일이라오.

 



사실 말이야 바른 말이지 

돼지가 도둑을 지켜줄수 없고,

소가 주인을 반기는 법이 없고,

염소가 주인을 도와 사냥을 할 수 없고,

닭이 식구와 같이 놀아주지 않는데,


왜 우리 개들은 인간들이 분풀이할 때마다

단골로 회자(膾炙)되는지 모를 일이오.

(회자 膾炙-회와 구운 고기란 뜻, 널리 사람에 입에 오르내림에 풍자적)

 

따지고 보면 우리처럼 충직하고

의리 있는 동물은 없을 것이오.


그 옛날 절라인민공화국 오수라는 동네에서는

우리 조상 삽살이란 분은 불에 타 죽을 주인을

살리려고 냇가에 가서 물을 묻혀

잔디를 흥건히 적시고는 장렬하게

순사하신 적이 있소.

 

또 어떤 동포는

물에 빠진 어린애를 구해내기도 했다오.

그런데

인간들이야말로 의리를 모르는 족속들이라오.


돈 때문에 아들 손가락을 자르는 애비도 있고, 

유산을 받으려고 부모를

불에 태워 죽이는 자식 놈도 있고,

 

노부모 모시기 싫다고

양로원에 갖다 버리는 놈도 많지요.

 

출세를 하려고

친구를 배반하고 모함하는 놈,


권력을 높히려고

어제는 한솥밥 먹던 동료를

오늘은 정적으로 나서서 깔아뭉개는 정치 모리배들,

  

어려운 살림살이에 같이 고생하다가

돈을 좀 모으니까 조강지처 버리는 놈,

 

참말로 썩어져가는 더러운 이 세상이 아니겠오


이 여자야 !

지금 설교하는데

홀딱벗고 전복 말리는 것이냐

에라 !

오줌 벼락이나 맞아라 !



말을 계속 하겠오 ! 


사실 많은 인간들은 의리가 주뿔도 없다오.

사냥할 때는 친구처럼 대하다가 사냥이 끝나니까

몸보신하기 위하여 육질을 맛있게 한다면서

몽둥이로 때려잡아서 끓여 먹질 않느냐 이 말이요,

그래서 토사구팽(兎死狗烹)이란 말이 나왔지 않았오.

(도사구팽-사냥할 것들이 없으면 사냥개 잡아먹는다는 뜻,

필요 할 때는 잘해주고 필요치 않을 때는 야박하게 버린다는 풍자적)

 


거를 돌이켜 보면 김일성이란 놈은 어찌나 개고기를 좋아 했던지

겨울이 면 삶은 개를 처마밑에 매달아 놓고 먹었지 않았겠오. 


지금까지 남한에 부식되어 있는 갱이들이 김일성이를 닮아서

그런지 복날이 되면 보신탕집에서 산다오

특히 종북 국개의원개국을 환장하게 좋아하니

이거 어디 불안해서 살겠오 !


세계 베스트 1위 성경책을 보니


의인은 그 육축의 생명을 돌봐주나

악인들은 자비스런 마음없이 잔인하게 죽이느니라(잠언12:10)


아가야 ! 

너는 이 다음에 커서 국개의원 되지 말고 정치꾼 되지 말고 

개국 처다보지도 말고 착하게 살아야 한다!

알겠지 !


 

모든 인간은 결국

세 가지 부류 중의 하나일 것이오.

 

개보다 더한 놈이거나..

개보다 못한 놈이거나..

개같은 놈 중의 하나일 것인데

그게 바로 국 개의원이란 개새끼들이 아닌가 생각이 된다오.

 

에이 , 나도 성깔이는 있다오 !

 

 

 

                              

 



마미 ! 난  그런놈 아니 !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휴게실 목록

Total 5,477건 1 페이지
휴게실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공지 젊음 / 지만원 역 댓글(14) 관리자 2009-11-22 123367 178
5476 미국 해양 소설 영화화 - Moby Dick{흰 고래 … 새글 inf247661 2017-07-29 22 0
5475 큰놈 두놈만 남았는데... 새글 Long 2017-07-29 132 7
5474 더우실텐데 시원한 돌고래쑈 구경하시라고 새글 Long 2017-07-29 66 1
5473 노년에 혼자사는 방법 새글 Long 2017-07-29 113 3
5472 가슴을 파고드는 트로트모음 20곡 규마니 2017-07-28 164 6
5471 노래 4 ~ 6곡 정도.[삭제 예정} inf247661 2017-07-28 85 0
5470 급난지붕(急難之朋) Long 2017-07-27 221 15
5469 풀무원이 풀쒀서 개 네들 줬다 댓글(2) Long 2017-07-27 275 25
5468 글 수정과 삭제에 대하여... 댓글(3) newyorker 2017-07-26 88 5
5467 "말로 설명 못하면 모르는 거다!" 댓글(6) newyorker 2017-07-26 275 14
5466 한 여름날의 푸른 잎새 / 지만원 박사 댓글(1) 규마니 2017-07-25 219 23
5465 newyorker 동영상 전체화면 자동재생 게시 테스트 댓글(1) 규마니 2017-07-25 120 7
5464 大圓 원둘레 〓 小圓 원둘레 ! ,,. 2원 상호간엔 … inf247661 2017-07-25 71 3
5463 궁금합니다. 댓글(1) newyorker 2017-07-25 230 12
5462 혀 ! Long 2017-07-25 228 10
5461 人生不滿百 常懷千歲憂 Long 2017-07-25 161 9
5460 이상용씨의 글 댓글(2) Long 2017-07-25 216 18
5459 노인이 큰소리치며 사는 법 Long 2017-07-25 237 20
5458 산호초 춤추는 시원한 용궁 정원으로 모십니다. 댓글(1) Long 2017-07-24 183 5
5457 앤 과 다이 댓글(1) Long 2017-07-24 165 9
5456 바다물이 왜 짠가 했더니... Long 2017-07-24 250 6
5455 김정은 사냥하러 가는 배 댓글(1) 진리true 2017-07-23 345 14
5454 시라소니 '이 성순!'{삭제 예정} inf247661 2017-07-23 222 2
5453 생각나는 대로 우선......... 댓글(1) newyorker 2017-07-22 221 17
5452 교통법규 위반 처벌기준! 댓글(1) 현우 2017-07-22 192 10
5451 재미난 이야기 Long 2017-07-22 295 13
5450 건강에 유익한 글 Long 2017-07-22 154 9
5449 유태인 어머니의 편지 Long 2017-07-22 194 13
5448 태양은 솟아오른다. Long 2017-07-22 133 8
게시물 검색

개인정보취급방침 서비스이용약관

지만원의 시스템클럽 | 대표자 : 지만원 | Tel : 02-595-2563 | Fax : 02-595-2594
E-mail : j-m-y8282@hanmail.net / jmw327@gmail.com
Copyright © 지만원의 시스템클럽. All rights reserved.  [ 관리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