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 wolf & a lamb at a brook-let side{실개천가의 이리와 어린 양} > 휴게실

본문 바로가기

System Club 시스템클럽

휴게실 목록

A wolf & a lamb at a brook-let side{실개천가의 이리와 어린 양}

페이지 정보

작성자 inf247661 작성일17-08-12 15:09 조회252회 댓글0건

본문

 

 

 

 http://cafe.daum.net/ciboin/MH1f/815?q=%B9%D9%B7%CE%20%B1%D7%B3%AF%20%B9%E3.%20%BD%C5%BC%BC%BF%B5 :

바로 그 날 밤{1955년; '유 호'작사, '박 시춘'작.편곡; '신 셍령'님 노래}​ ++++++++++++++++++++++++++++++++++++++++++++++++++++++++++++

 

A wolf met a lamb at a brook-let side,

and that wolfwanted the lamb.

 

But though he did met her,

he thought he must find some excuse for doing so.

 

He asked lamb that,

"How dare you come to my brook, and muddy the waters?"

 

The lamb answered that,

"But I can't do that, for you stand higher up the stream."

 

"Be that as it may, you are a rascal all the same,

for last year you said bad things of me behind my back!"

 

The lamb said that,

"O that couldn't be, either,

if I had been borned a year ago, I could have done that."

 

The wolf said that,

"If it was not you, it was your father; so it's all the same!"

And he ate her up.

+++++++++++++++ 

+++++++++++++++ 축자역(逐字譯) +++++++++++++

한 이리가 실개천가에서 어린 양을 만났다.

 

이리는 어린 양을 잡어먹고 싶었다.

그러나 그녀를 만나기는 했지만 그는 생각했다.

 

그는 뭔가 그녀를 그렇게 할 어떤 구실을 찾아야 했다.

 

이리는 질문했다,

"네놈이 어찌 감히 내 실개천가에서 물을 진흙물로 하느냐?"

 

어린 양은 답변했다, "하지만 나는 그렇게 못합니다.

당신은 실개천가 윗쪽에 높게 서 있으니깐요."

 

"그건 그렇다치고, 넌 그래도 역시 나쁜 롬이야,

왜냐면 넌 작년에 내 뒤에서 내 욕을 했으니깐 말이다!"

 

"아흐, 그런 일도 역시 또한 있을 수 없어요.

내가 1년 전에 출생했다면야, 그런 일도 할 수 있었을 터이지만."

 

이리가 말했다, "만약에 그 것이 네가 아니었다면,

그 건 네 애비였겠지. 고로 그 건 다 마찬가지야!"

그러고는 그는 어린 양을 잡아 먹었다.

+++++++++++++++++++++++

 

 

 

 

 

 

 

 

 

 

 

★★

청춘 무상{靑春 無常), 권력 무상(勸力 無常)!

청춘이 늘 있는 건 아니며, 권력도 늘 있지는 않다!

폭군 황제의 대명사 '네로' 롬의 마지막을 보렸다!

광주 오.일팔의  노예 앞잡이 처럼 눈치보듯 군림하는 광주 검판도 유사치 못하지 않을 터!​

 

 ★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휴게실 목록

Total 5,906건 1 페이지
휴게실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공지 젊음 / 지만원 역 댓글(15) 관리자 2009-11-22 124729 185
5905 사진작가의 기발한 행동, 새글 닛뽀 2017-12-15 41 4
5904 사진올리기 Test 댓글(3) newyorker 2017-12-14 203 13
5903 가슴뭉클한 사진 20장 댓글(1) Long 2017-12-14 327 42
5902 빰을 때린 장수가 Long 2017-12-14 279 38
5901 산삼 Long 2017-12-14 227 29
5900 흘러간 옛노래 명곡 베스트 닛뽀 2017-12-13 157 18
5899 우리는 밤하늘에 무엇을 그릴까! 댓글(2) 방울이 2017-12-13 175 12
5898 소금을 독으로 생각하고 싱겁게 먹는 사람들 은 필독하시… 댓글(1) Long 2017-12-13 319 41
5897 간호사가 된다는 것은..... newyorker 2017-12-12 221 25
5896 일본의사의 고백 (필독하시기를 바랍니다) 댓글(1) Long 2017-12-12 384 37
5895 Lady Youngwook-Enter Sandman(M… 야기분조타 2017-12-12 69 1
5894 Lady Youngwook-환희(정수라 cover) 야기분조타 2017-12-12 56 1
5893 가상화폐 집단 소송 & 사기극 솔향기 2017-12-12 196 6
5892 꼭봐주셨으면 쓰것기에 올려봅니다. 댓글(1) Long 2017-12-12 336 28
5891 하와이에서 제일 큰섬 빅아일렌드의 화산분출 보시라고 Long 2017-12-12 181 7
5890 미친놈 시리즈 댓글(1) Long 2017-12-11 406 41
5889 따듯한 물을 마시되 몇가지 보충설명을.... 댓글(5) Long 2017-12-10 348 35
5888 [자유는 피를 마시고 자란다] 방울이 2017-12-10 149 9
5887 (영어 발음)자주 틀리는 영어 이름, Mr. Moore… 댓글(2) 솔향기 2017-12-10 166 14
5886 더운물의 효능 10일차 후기! 댓글(2) 수문장 2017-12-10 207 12
5885 이제 과거의 이야기가 된 가을 영상 newyorker 2017-12-10 170 7
5884 초월수 e 외 2건./ 뉴스 타운 2호 재 복습 inf247661 2017-12-09 113 2
5883 솔로몬에 헛기침 다섯번 한 이유를 보니... Long 2017-12-09 259 30
5882 젊어서와 늙어서의.... 댓글(1) Long 2017-12-09 306 19
5881 살아있는게 무었인가 ?? Long 2017-12-09 185 13
5880 술 줄이면 나타나는 건강 효과 4 댓글(2) 닛뽀 2017-12-08 249 19
5879 레이디 영욱의 뼈다귀해장국 먹방 야기분조타 2017-12-08 128 3
5878 미국 유타주 솔트레이크시티에 위치한 "Temple Sq… 댓글(1) 해머스 2017-12-08 202 5
5877 그래도라는 섬 Long 2017-12-08 229 21
게시물 검색

개인정보취급방침 서비스이용약관

지만원의 시스템클럽 | 대표자 : 지만원 | Tel : 02-595-2563 | Fax : 02-595-2594
E-mail : j-m-y8282@hanmail.net / jmw327@gmail.com
Copyright © 지만원의 시스템클럽. All rights reserved.  [ 관리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