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 wolf & a lamb at a brook-let side{실개천가의 이리와 어린 양} > 휴게실

본문 바로가기

System Club 시스템클럽

휴게실 목록

A wolf & a lamb at a brook-let side{실개천가의 이리와 어린 양}

페이지 정보

작성자 inf247661 작성일17-08-12 15:09 조회419회 댓글0건

본문

 

 

 

 http://cafe.daum.net/ciboin/MH1f/815?q=%B9%D9%B7%CE%20%B1%D7%B3%AF%20%B9%E3.%20%BD%C5%BC%BC%BF%B5 :

바로 그 날 밤{1955년; '유 호'작사, '박 시춘'작.편곡; '신 셍령'님 노래}​ ++++++++++++++++++++++++++++++++++++++++++++++++++++++++++++

 

A wolf met a lamb at a brook-let side,

and that wolfwanted the lamb.

 

But though he did met her,

he thought he must find some excuse for doing so.

 

He asked lamb that,

"How dare you come to my brook, and muddy the waters?"

 

The lamb answered that,

"But I can't do that, for you stand higher up the stream."

 

"Be that as it may, you are a rascal all the same,

for last year you said bad things of me behind my back!"

 

The lamb said that,

"O that couldn't be, either,

if I had been borned a year ago, I could have done that."

 

The wolf said that,

"If it was not you, it was your father; so it's all the same!"

And he ate her up.

+++++++++++++++ 

+++++++++++++++ 축자역(逐字譯) +++++++++++++

한 이리가 실개천가에서 어린 양을 만났다.

 

이리는 어린 양을 잡어먹고 싶었다.

그러나 그녀를 만나기는 했지만 그는 생각했다.

 

그는 뭔가 그녀를 그렇게 할 어떤 구실을 찾아야 했다.

 

이리는 질문했다,

"네놈이 어찌 감히 내 실개천가에서 물을 진흙물로 하느냐?"

 

어린 양은 답변했다, "하지만 나는 그렇게 못합니다.

당신은 실개천가 윗쪽에 높게 서 있으니깐요."

 

"그건 그렇다치고, 넌 그래도 역시 나쁜 롬이야,

왜냐면 넌 작년에 내 뒤에서 내 욕을 했으니깐 말이다!"

 

"아흐, 그런 일도 역시 또한 있을 수 없어요.

내가 1년 전에 출생했다면야, 그런 일도 할 수 있었을 터이지만."

 

이리가 말했다, "만약에 그 것이 네가 아니었다면,

그 건 네 애비였겠지. 고로 그 건 다 마찬가지야!"

그러고는 그는 어린 양을 잡아 먹었다.

+++++++++++++++++++++++

 

 

 

 

 

 

 

 

 

 

 

★★

청춘 무상{靑春 無常), 권력 무상(勸力 無常)!

청춘이 늘 있는 건 아니며, 권력도 늘 있지는 않다!

폭군 황제의 대명사 '네로' 롬의 마지막을 보렸다!

광주 오.일팔의  노예 앞잡이 처럼 눈치보듯 군림하는 광주 검판도 유사치 못하지 않을 터!​

 

 ★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휴게실 목록

Total 6,524건 1 페이지
휴게실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공지 젊음 / 지만원 역 댓글(15) 관리자 2009-11-22 126589 202
6523 초복을 마지하여 견공의 항변 새글 Long 2018-07-17 1 0
6522 '정 봉욱(鄭 鳳旭)' 장군님 별세하심. ,,. inf247661 2018-07-15 129 8
6521 작고 사소한 행복 Long 2018-07-14 263 27
6520 나이가 많고 지위가 높음을 개이치 말고.... Long 2018-07-14 205 16
6519 양심적 병역 거부와 비양심적 병역 기피 댓글(1) Long 2018-07-14 126 15
6518 성씨(姓氏, Family Name}. ,,. inf247661 2018-07-13 225 6
6517 숨은 그림 찾아내기. inf247661 2018-07-13 176 6
6516 노인을 위한 글 ! Long 2018-07-13 231 22
6515 피아노 연주곡의 끝판왕! 조지 윈스턴 - 캐논변주곡 system 2018-07-12 114 14
6514 환상의 색소폰연주 "이메" (1) / 장녹수, 남자라는… 댓글(1) system 2018-07-12 204 8
6513 늙어가는 것이 아니라 익어가는 것이니라 ! Long 2018-07-12 208 16
6512 사람속에 있는 영이란 ? 댓글(2) 벤허 2018-07-12 212 16
6511 딱 ! 아는 것 만큼 살다가 갑니다. Long 2018-07-12 218 26
6510 여러분의 실제 나이는? newyorker 2018-07-11 278 20
6509 제가 즐겨듣는 캐논 변주곡 입니다. 댓글(1) system 2018-07-10 211 16
6508 요새 듣는 음악 댓글(3) 지만원 2018-07-10 391 20
6507 나는 현대인이 아닌지 ? Long 2018-07-10 208 15
6506 훌륭한 의사 4 분 Long 2018-07-09 358 34
6505 어머님 ! Long 2018-07-09 277 18
6504 옛적 한국의 ... Long 2018-07-09 243 15
6503 내가 만약 인생을 다시 산다면! 현우 2018-07-09 249 15
6502 세가지 의식 ! 댓글(2) 벤허 2018-07-08 301 22
6501 아름다운 섬들을 관광하시라고.... Long 2018-07-07 273 4
6500 6.25 때 국민학교 다니셨던 분들 보관 하셔서 가끔 … Long 2018-07-07 378 19
6499 과일과 채소 댓글(1) Long 2018-07-07 245 26
6498 Fourth of July fireworks from … 海眼 2018-07-06 174 9
6497 The Black Watch parade the Roy… 海眼 2018-07-06 179 12
6496 아름다운 꽃들을... 댓글(1) Long 2018-07-05 290 17
6495 비항기 안에서의 감동 ! 댓글(1) Long 2018-07-05 320 24
게시물 검색

개인정보취급방침 서비스이용약관

지만원의 시스템클럽 | 대표자 : 지만원 | Tel : 02-595-2563 | Fax : 02-595-2594
E-mail : j-m-y8282@hanmail.net / jmw327@gmail.com
Copyright © 지만원의 시스템클럽. All rights reserved.  [ 관리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