천재들의 명언을 > 휴게실

본문 바로가기

System Club 시스템클럽

휴게실 목록

천재들의 명언을

페이지 정보

작성자 Long 작성일17-10-12 03:20 조회523회 댓글0건

본문

발행일자 : 2017-10-10 발행번호 : 3
http://cafe.daum.net/enka6300/D7cf/63096

창조성을 일깨우는 천재들의 명언록 

5일은 애플의 창업자 스티브 잡스가 세상을 떠난지 6년이 되는 날이다.
하지만 오늘날 혁신과 창조성을 이야기할 때 잡스는 여전히
가장 먼저 떠오르는 인물이다.

 

잡스의 창조성은 20세기에 존재했던 아날로그 제품을 21세기형
첨단 디지털 제품으로 전환시켰다. 통화기능을 가진 ‘휴대전화’를
카메라와 녹음기, MP3, TV 시청, 결제 등 모든 것이 가능한
‘만능기기’로 바꿔놓은 것이다. 창조성과 상상력을
구현할 수 있다는 잡스의 강한 신념이 만들어낸 결과였다.

시대를 앞서간 천재들의 명언은 종종 우리가 지치거나 좌절했을 때,
불투명한 미래 앞에서 망설이고 있을 때 자극이 되고 새로운
영감을 제시하곤 한다. 여기 잡스를 비롯한 천재들이 인간의
창조성에 관해 남긴 15개의 명언들을 정리해 소개한다.

스티브 잡스 (1955~2011) 애플 창업자 

창조성은 여러 가지 것들을 연결하는 것일 뿐이다. 창의적인 사람들에게
어떻게 그런 일을 할 수 있었느냐고 물어보면 그들은 약간의 죄책감을
느낄 것이다. 그들은 실제로 한 일이 없기 때문이다. 그들은 그저
뭔가를 보았을 뿐이다. 얼마간의 시간이 지난 후 그것은 그들에게
명백해 보였다. 그래서 그들은 자신들의 경험을 연결해 새로운 것을
합성할 수 있었던 것이다.



파블로 피카소 (1881~1973) 화가

아이들은 누구나 예술가다. 문제는 어른이 되어서도 예술가일 수 있느냐는 것이다. .


빈센트 반 고흐 (1853~1890) 화가

 

“더는 못그리겠다”는 마음의 소리가 들려도 무조건 계속 그려보라.
그러면 이내 그 목소리는 들리지 않게 된다.


잭 런던 (1876~1916) 작가

 

아이디어가 번뜩일 때까지 기다리고 있을 순 없다.
곤봉을 들고 (아이디어를) 쫓아가는 수 밖에.


살바도르 달리 (1904~1989) 화가


완벽을 두려워하지 마라. 어차피 완벽할 수는 없을 테니까.



레오 버넷 (1891~1971) 광고계의 거장


모든 인생에 대한 호기심이 위대한 창조자들의 비밀이라고 생각한다.

레오 버넷은 월드와이드의 설립자이자 말보로 광고를 만든 인물로,
시사주간지 타임이 정한 ‘20세기의 가장 위대한 100인’ 중 한 명이다.
그는 이밖에도 이런 말을 남겼다. “별을 잡으려 까치발을 하고
손을 뻗어도 그걸 손에 넣을 수 없을지 모른다. 하지만 그 손을
내리지 않는 한 손이 흙으로 더러워질 일은 없을 것이다.”


조지 버나드 쇼 (1856~1950) 극작가


상상은 창조의 시작이다. 간절한 바람을 상상하고,
그 다음 상상한 것을 바라고, 그리고 결국엔 바라던 것을 창조한다.


닥터 수스 (1904~1991) 작가 ·만화가


오른쪽을 생각하고, 왼쪽을 생각하고, 아래도 위도 생각하라.
의지만 있다면 얼마나 많은 생각을 발견할 수 있는지 알게 될 것이다.



찰스 밍거스 (1922~1979) 재즈연주자

 


창조성이란 단순히 남들과 다르다는 것은 아니다. 누구나 독특한 일을 할 수 있다.
그건 쉬운 인이다. 어려운 것은 바흐처럼 (복잡한 것을) 단순하게
만드는 것. 극도로 단순화시키는 것. 그것이 창조성이다.

볼테르 (1694~1778) 철학자·작가


독창성이란 사려깊은 모방에 불과하다.




도나텔라 베르사체 (1955~ ) 패션디자이너


창조성은 아이디어가 충돌하면서 태어난다.



레이 브래드베리 (1920~2012) 소설가


머리로 생각하지 마라. 사고는 창조의 적이다. 이는 단순한 자의식이고,
자의식은 형편없는 것이다. 무언가를 하려고 하지 말고, 그저 해야 하는 일을 할 뿐이다.


 

세실 B. 드밀 (1881~1959) 미국 영화감독


창조성은 마약과도 같다. 나는 그것 없이는 살 수 없다.



조지 버나드 쇼 (1856~1950) 극작가


사람들은 존재하는 것만을 보고 “왜 그럴까” 생각하지만,
나는 존재하지 않는 것을 꿈꾸고 “왜 그러지 않을까” 생각한다.



알버트 아인슈타인 (1879~1955) 물리학자


창조성은 전염되는 것이다. 적극적으로 전파하자.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휴게실 목록

Total 6,282건 1 페이지
휴게실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공지 젊음 / 지만원 역 댓글(15) 관리자 2009-11-22 125786 195
6281 마누라가 외국 여행가면서 남긴 메모 새글 광승흑패 2018-04-25 64 8
6280 역대 임금님 친필 Long 2018-04-24 178 17
6279 새우젓 Long 2018-04-24 176 8
6278 나는 누구에게 전화 할까 Long 2018-04-24 121 6
6277 중풍병 Long 2018-04-24 135 10
6276 목숨걸고 가야하는 세계에서 가장 위험한 길 ㄷㄷ mozilla 2018-04-23 172 13
6275 파리의 흔한 고물상 드러머 고막정화 ㄷㄷ.. mozilla 2018-04-23 123 14
6274 '소곰산 - - - 주월한국군'에서 퍼온 글. inf247661 2018-04-23 148 3
6273 애국기독성도들에게 드리는 메세지! 현우 2018-04-22 203 26
6272 어느 며느리와 시어머니 이야기! 댓글(3) 현우 2018-04-22 301 29
6271 You are my sunshine (Beginer L… newyorker 2018-04-22 120 13
6270 System Club 여성들의 멋있는 율동 newyorker 2018-04-21 200 11
6269 Ray Conniff plays The Beatles 진실한사람 2018-04-21 127 9
6268 간호사가 된다는 것은........... newyorker 2018-04-21 195 14
6267 이렇게 살기만 하면 .... Long 2018-04-21 209 15
6266 루즈벨트의 일화 Long 2018-04-21 163 17
6265 하느님이 아닌 하나님 이나라를 구원하소서 Long 2018-04-21 120 11
6264 웃어 봅니다. mozilla 2018-04-20 196 8
6263 앤브린- 메기의 추억 海眼 2018-04-20 145 9
6262 산울림 - 꼬마야 海眼 2018-04-20 86 5
6261 유대인들으이 탈무드 100선 Long 2018-04-20 176 7
6260 미군.F-117 스텔스 전폭기 댓글(1) Long 2018-04-20 215 34
6259 ATALNATA race {아탈란타 경주} inf247661 2018-04-19 121 2
6258 웃음이 병을 고친다. Long 2018-04-18 239 17
6257 사람을 껍떼기만 보고 판단하지 마라 ! Long 2018-04-18 239 17
6256 조수미-케 세라 세라 댓글(2) 海眼 2018-04-17 211 11
6255 회상 - 산울림 댓글(1) 海眼 2018-04-17 191 9
6254 삼여란 ? Long 2018-04-17 249 10
6253 한국의 슈바이쳐 댓글(2) Long 2018-04-17 163 18
게시물 검색

개인정보취급방침 서비스이용약관

지만원의 시스템클럽 | 대표자 : 지만원 | Tel : 02-595-2563 | Fax : 02-595-2594
E-mail : j-m-y8282@hanmail.net / jmw327@gmail.com
Copyright © 지만원의 시스템클럽. All rights reserved.  [ 관리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