술에 대하여 > 휴게실

본문 바로가기

System Club 시스템클럽

휴게실 목록

술에 대하여

페이지 정보

작성자 Long 작성일17-11-09 03:07 조회271회 댓글0건

본문

술에 대한 고찰

6.25가 난 후 술을 "쫄쫄이" 라고 불렀는데 아무튼 술 이란 ?

결론부터 말한다면 중독이 되어서는 않된다.

술중독자들 중에 거지들이 80% 이상이란 통계학이 나와있듯이  

중독이 되면 반드시 사업이 기울어지고 없어지고 사라지고  

결국은 가족 친구 이웃들이 멀어지면서 쪽박을 차고 만다.

성경에는 이렇게 경고하고 있다.  

"술을 즐겨워 하는 자와 고기를 환장하게 좋아하는 자와 더불어 사귀지마라

술취하고 탐식하는 자는 가난하여 질것이요 잠자기를 즐거워하는 자는  

해진 옷을 입을 것이니라.(잠언 2320-21)"

----------- * ------------- *  

술은 정직하기 때문에 마신만큼 취한다.
한번 만난 친구도
한잔술 주고 받으면 좋은 친구가 되고
잔소리도 콧노래로 들리게 하는 착한 놈..

할 일없는 백수도 한잔하면 백만장자가 되고
내일 산수갑산에 갈 망정 마시는 순간만큼은 왔다다.

사흘에 한 번 마시면 금이요
밤에 마시는 술은 은이요
낮에 마시는 술은 구리요
아침에 마시는 술은 납이래요~
탈무드에 있는말이다.

팔만대장경에도
"술은 번뇌의 아버지요 더러운 것들의 어머니"란 구절이 있다.
마시면 신나고 시름잊고 행복한듯 하지만 깨어나면 허무하고 헛끼가 들어  

다시 마시고 싶은 충동에 그만 마시는게 아니고 입에다 엎질르기 마련이다.

어울려 한 잔 하는 재미 흥을 돋구는 촉매제다.
누구라 음주를 탓할 것인가?
술은 마시는 사람에 따라서 약도 되고 독도 되고,
즐겁고 불행할 수도 있다.

그러나 또한 강요하지 말고 지나치게 오버하지 말자.
능력에 따라 건강에 맞추어 마시면 되고 대화를 즐기며 우정을 나누면 된다.

서로 격려하고 의견을 존중하는 절제와 품위에서
좋은 분위기를 만들면 좋다.
중.노년에 마시는 황혼주가 독(毒)이어서는 안 된다.
불로불사(不老不死)의 물이 되게 절제와 자중함이 으뜸이다.

술에 취하면
1단계 - 신사
2단계 - 예술가
3단계 - 도사
4단계 - 건달
5단계 - 개 (소주)

술의 양은.
1병은 - 이선생(사장님)
2병은 - 이형
3병은 - 여보게
4병은 - 어이~
5병은 - 야! 임마!
6병은 - 이새끼야 웃대가리면 다냐? 한번 죽어 볼래?
7병은 - 파출소행
8병은 - 병원 응급실행
9병은 - 산소호흡기 부착 사망 직전


사장은 여자에 취해 정신이 없고,
전무는 술에 취해 정신이 없고,
과장은 눈치보기에 정신이 없고,
말단은 빈병 헤아리기에 정신이 없고,
마담은 돈 세기에 정신이 없다

결국 제정신나가게 만드는게 술이다.

얼큰히 취하는 사람이 최상의 술꾼이다.
술은 최고의 음식이며 최고의 문화. 술은 비와 같다.
진흙 속에 내리면 진흙을 어지럽게 하나,
옥토에 내리면 그곳에 꽃을 피우게 한다.

부모님께 올리는 술은 孝道酒(효도주)요,
자식에게 주는 술은 訓育酒(훈육주)이며,
스승과 제자가 주고받는 술은 敬愛酒(경애주)요,
은혜를 입은 분과 함께 나누는 술은 報恩酒(보은주)라...
친구에게 권하는 술은 友情酒(우정주)이고...
원수와 마시는 술은 和解酒(화해주)이며...
동료와 높이 드는 술은(건배주)라...
죽은 자에게 따르는 술은 哀悼酒(애도주)요...
사랑하는 사람과 부딪치는 술은 合歡酒(합환주)라...
여봐라 풍악을 울리고 권주가를부르도록 하여라

월요일은- 월급 타서 한잔
화요일은- 화가 나서 한 잔
수요일은- 수금해서 한잔
목요일은- 목이 말라 한 잔
금요일은- 금주의 날이어서 한 잔
토요일은- 토하지 않게 한 잔
일요일은- 일못해서 한 잔

술잔을 비울 시간은 아직도 충분하도다.
술속에 진리가 있다.
술은 사람의 거울이다.
술잔 아래는 진리의 여신이 살아 있고 기만의 여신이 숨어 있다.
술 속에는 우리에게 없는 모든 것이 숨어 있다.
술은 입으로 들어오고 사랑은 눈으로 오나니

공짜 술만 얻어 먹고 다니는 사람은 -공작.
술만 마시면 얼굴이 희어지는 -사람은 백작.
홀짝홀짝 혼자 술을 즐기는 -사람은 자작.
술만 마시면 얼굴이 붉어지는 -사람은 홍작.

술은 - 우리에게 자유를 주고
사랑은- 자유를 빼앗아 버린다.
술은 - 우리를 왕자로 만들고
사랑은 - 우리를 거지로 만든다.

까닭이 있어 술을 마시고
까닭이 없어 술을 마신다.
그래서 오늘도 마시고 있다.

청명해서 -한 잔
날씨 궂으니 -한 잔
꽃이 피었으니 -한 잔
마음이 울적하니 -한 잔
기분이 경쾌하니 -한 잔

첫 잔은 -사람이 술을 마시고,
두 잔은 -술이 술을 마시고,
석 잔은 -술이 사람을 마신다.

천국의 계단이 필요있나 바로 술 먹는 여기가 천국이지, ㅎㅎㅎ~~
누구나 술을 마시게 되면 곧잘 솔직해진다.
어쩌면 우리는 그 솔직함이 좋아서
흰눈이 소록소록 내리는 날 밤 뒷골목
포장마차의 목로에 앉아 고기 굽는 희뿌연 연기를
어깨로 넘기며 마주 앉아 술을 마시는지 모른다.
그들이야말로 인생의 멋과 낭만을 아는 사람이 아닌가?

술이란?..
한낱 음식이요, 배설물에 불과할지 모르지만
한 잔의 술에, 박장대소하는 술자리에서
한 나라의 흥망성쇠와
한 개인의 출세와 영화를 누리는 걸 우린
지금껏 많이 보아왔다.

주객은 주유별장이라!
술에 성공과 실패가 담겨있으니
술 보기를 간장 같이 보아라!
노털카, 놓지도 말고,
털지도 말고,
카 소리도 내지 마라!

인생 강의실 - 술집
고전학 강의실 - 막걸리집
서양학 강의실 - 양주집

음주운전은 나와 가정을 파괴하고
사회적 추악한 인간이 되기 십상이니
술을 사랑하는 모든 님들 음주운전은
절대 하지맙시다,
만원 아끼려다 만년 철창신세 집니다

이상 끝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휴게실 목록

Total 5,848건 1 페이지
휴게실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공지 젊음 / 지만원 역 댓글(15) 관리자 2009-11-22 124595 185
5847 상대를 제압하는 말의 기술! 새글 현우 2017-11-24 14 2
5846 포르쉐의 넘사벽 운전실력에 정신교육 당하는 람보르기니 … 새글 니뽀조오 2017-11-24 17 1
5845 고속도로에서 농락하는 바이크에 빡친 아우디 R8 ㅋㅋㅋ 새글 니뽀조오 2017-11-24 17 1
5844 Lady Youngwook-응디시티(MC무현 cover… 야기분조타 2017-11-23 114 4
5843 유지나 최신가요파티 sunpalee 2017-11-22 128 4
5842 듣고 또 들어도 질리지 않는 목소리 나나무...... 댓글(3) 니뽀조오 2017-11-22 209 18
5841 『運動에너지 ㅡ 熱』문제 inf247661 2017-11-21 64 2
5840 (誤字 訂正) 『植物 光合成』 에서의 『산화제/환원제』… inf247661 2017-11-21 43 1
5839 이미자 딸 정재은 이혼 니뽀조오 2017-11-21 206 6
5838 이미자 남편 김창수와 딸 정재은- 전략적 행동 댓글(2) 니뽀조오 2017-11-20 300 6
5837 ☆이미자의 딸 ☆ 정재은의 히트 가요~ 니뽀조오 2017-11-20 134 6
5836 [희귀자료] 1800년대 조선시대 때 촬영된 영상이 발… 니뽀조오 2017-11-19 269 13
5835 그 시절 이미자 옛동영상 모음 니뽀조오 2017-11-19 145 5
5834 (補)우라늄 U 原子力 發電, 간단한 計算 문제. inf247661 2017-11-19 85 2
5833 (補)∫ sec dχ 〓 【자연Log e 를 밑으로하… inf247661 2017-11-19 53 1
5832 CCTV 자료 보존치 않고 무단 삭제한 책임자 징계는 … inf247661 2017-11-19 93 3
5831 EXID, 실력-인성-애국심-미모의 4박자를 갖춘 명실… 야기분조타 2017-11-19 147 2
5830 '나이아가라' 마릴린 먼로 主演 영화 解說 inf247661 2017-11-18 134 2
5829 나 이제 돌아가리! 댓글(1) 최성령 2017-11-17 305 20
5828 현기증 {Vewrtigo) 영화 '킴 노박' 주연, '… 댓글(3) inf247661 2017-11-17 156 5
5827 추억의 뱃길 (동영상) 댓글(2) newyorker 2017-11-16 287 12
5826 섬마을 선생님 색소폰 연주 니뽀조오 2017-11-16 200 13
5825 누가 울어 - 나훈아 니뽀조오 2017-11-16 157 13
5824 Lady Youngwook-건국절 노래 야기분조타 2017-11-15 119 7
5823 가을 단풍색갈처럼 댓글(1) 벤허 2017-11-15 249 18
5822 바람아 멈추워다오 댓글(1) 니뽀조오 2017-11-15 218 13
5821 (訂正)암만, 아무리 해 봤댔자, 所用없다, 진다! ,… inf247661 2017-11-14 226 11
5820 世界 各國 6.25전쟁 기념비, 자료 (2편) 솔향기 2017-11-14 158 17
5819 世界 各國 6.25 기념비, 자료 (1편) 솔향기 2017-11-14 150 22
게시물 검색

개인정보취급방침 서비스이용약관

지만원의 시스템클럽 | 대표자 : 지만원 | Tel : 02-595-2563 | Fax : 02-595-2594
E-mail : j-m-y8282@hanmail.net / jmw327@gmail.com
Copyright © 지만원의 시스템클럽. All rights reserved.  [ 관리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