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의 창 > 휴게실

본문 바로가기

System Club 시스템클럽

휴게실 목록

세계의 창

페이지 정보

작성자 Long 작성일17-11-11 03:10 조회624회 댓글0건

본문


발행일자 : 2017-11-09 발행번호 : 2
좋은 향기(向基)

세계의 창.(여러나라 통신사의 사진 모음)

캄보디아 수도 프놈펜의 톤레셉강에서 열린 물축제에서 용선 경기에서 참가자들이 노를 젓고 있다. 

↑. 캄보디아 수도 프놈펜의 톤레셉강에서 열린 물축제에서 용선 경기에서 참가자들이 노를 젓고 있다.  

세계1차 대전 휴전 기념일을 앞두고 영국 왕립포병대원들이 런던의 뱅크오브잉글리시 건물 앞에서 연례 휴전 기념일 행사를 위한 기부금을 모으고 있다.

↑. 세계1차 대전 휴전 기념일을 앞두고 영국 왕립포병대원들이 뱅크오브잉글리시 건물 앞에서 휴전 기념일 행사를 위한 기부금을 모으고 있다.

'위령의 날'을 맞아 인도 하이데라바드의 묘지에서 한 여성이 기도를 하고 있다.

↑. '위령의 날'을 맞아 인도 하이데라바드의 묘지에서 한 여성이 기도를 하고 있다. 

가톨릭  '모든 성인의 날'을 맞아 스페인 바르셀로나 인근의 빌라프란카 델 페네데스에서 '까스텔'이라고 불리는 사람 탑을 쌓고 있다.

↑. 가톨릭  '모든 성인의 날'을 맞아 스페인 바르셀로나 인근의 빌라프란카 델 페네데스에서 '까스텔'이라고 불리는 사람 탑을 쌓고 있다.

독일 남부의 작은 마을에서 한 남성이 일몰을 배경으로 호수 주변을 걷고 있다. 

↑. 독일 남부의 작은 마을에서 한 남성이 일몰을 배경으로 호수 주변을 걷고 있다. 

미국 버지니아 페어펙스의 한 공원에 가을 낙엽이 쌓여있다.

↑. 미국 버지니아 페어펙스의 한 공원에 가을 낙엽이 쌓여있다.

가톡릭 '모든 성인의 날'을 맞아 리투아니아 빌뉴스의 묘지에 수많은 촛불이 켜져 있다.

↑. 가톡릭 '모든 성인의 날'을 맞아 리투아니아 빌뉴스의 묘지에 수많은 촛불이 켜져 있다.  

독일 프랑크푸르트 도심의 고층 금융회사 건물들이 마인강에 투영되어 보인다.

↑. 독일 프랑크푸르트 도심의 고층 금융회사 건물들이 마인강에 투영되어 보인다. 

'죽은 자들의 날'을 맞아 페루 리마시 외곽의 마을 주민들이 친척 혹은 친구들이 묻혀있는 묘지를 방문했다. 

↑. '죽은 자들의 날'을 맞아 페루 리마시 외곽의 마을 주민들이 친척 혹은 친구들이 묻혀있는 묘지를 방문했다. 

그리스 아테네의 파나티니이코 경기장에서 열린 평창 동계올림픽 성화 전달식에서 여사제 복장의 여배우 카트리나 레호우가 성화봉에 불을 붙이고 있다.

↑. 그리스 아테네 파나티니이코 경기장에서 열린 평창 동계올림픽 성화 전달식에서 여사제 복장의 여배우 카트리나 레호우가 성화봉에 불을 붙이고 있다. 

인도 뉴델리의 야무나강에서 한 남성이 쓰레기를 체에 거르고 있다.

↑. 인도 뉴델리의 야무나강에서 한 남성이 쓰레기를 체에 거르고 있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영부인 멜라니아 여사가 핼러윈 분장을 하고 백악관을 찾은 군인 자녀들에게 사탕을 나눠주고 있다.

↑.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영부인 멜라니아 여사가 핼러윈 분장을 하고 백악관을 찾은 군인 자녀들에게 사탕을 나눠주고 있다. 

인도와 파키스탄 와가 접경에서 매일 열리는 국기하강식에서 양국 군인들이 마주 서 있다.

↑. 인도와 파키스탄 와가 접경에서 매일 열리는 국기하강식에서 양국 군인들이 마주 서 있다. 

파키스탄 이슬라마바드의 아프가니스탄 난민촌에서 어린이가 숙소 앞에 서 있다.

↑. 파키스탄 이슬라마바드의 아프가니스탄 난민촌에서 어린이가 숙소 앞에 서 있다. 

방글라데시의 발루칼리난민촌에 마련된 종교학교에서 로힝야족 아이들이 이슬람교 경전인 코란을 암송하고 있다.

↑. 방글라데시의 발루칼리난민촌에 마련된 종교학교에서 로힝야족 아이들이 이슬람교 경전인 코란을 암송하고 있다. 

미국 애리조나 주 페이지 시 인근 '코요테츠 부테츠 노스' 자연보호구역에 '더 웨이브'로 불리는 U자 모양 독특한 지형이 생성돼있다.

↑. 미국 애리조나 주 페이지 시 인근 '코요테츠 부테츠 노스' 자연보호구역에 '더 웨이브'로 불리는 U자 모양 독특한 지형이 생성돼있다. 

프랑스 북부 르아브르 연안에서 열릴 제13차 '트란세트 자크 바브레' 요트 경기를 앞두고 프랑스 거리예술가 JR의 작품이 그려진 '이모카'가 시범 항해를 하고 있다.

↑. 프랑스 르아브르 연안의 제13차 '트란세트 자크 바브레' 요트 경기를 앞두고, 거리예술가 JR의 작품이 그려진 '이모카'가 시범 항해를 하고 있다. 

캄보디아 수도 프놈펜 외곽에서 한 남성이 바나나를 가득 실은 오토바이를 운전하고 있다.

↑. 캄보디아 수도 프놈펜 외곽에서 한 남성이 바나나를 가득 실은 오토바이를 운전하고 있다. 

스페인 북부 오비에도 시의 산살바도르 시립묘지를 찾은 방문객이 꽃을 놓기 위해 사다리에 올라갔다.

↑. 스페인 북부 오비에도 시의 산살바도르 시립묘지를 찾은 방문객이 꽃을 놓기 위해 사다리에 올라갔다.

미얀마 북부 폭력사태를 피해 탈출한 후 방글라데시 모이네우가 난민촌에 머물고 있는 로힝야족 어린이들이 나란히 걷고 있다.

↑. 미얀마 북부 폭력사태를 피해 탈출한 후 방글라데시 모이네우가 난민촌에 머물고 있는 로힝야족 어린이들이 나란히 걷고 있다.

 

중국 베이징의 프레그런트힐스공원에서 붉은색 군복 유니폼을 입은 여성들이 단풍나무를 배경으로 사진을 찍고 있다.

↑. 중국 베이징의 프레그런트힐스공원에서 붉은색 군복 유니폼을 입은 여성들이 단풍나무를 배경으로 사진을 찍고 있다. 

베네수엘라 카라카스 시내에서 스페인의 조세 베스틸레이로 씨가 길거리 공연을 하고 있다.

↑. 베네수엘라 카라카스 시내에서 스페인의 조세 베스틸레이로 씨가 길거리 공연을 하고 있다.

아프가니스탄 카불 외곽 지역으로 피난한 소년이 숙소 앞에서 아이스크림을 먹고 있다.

↑. 아프가니스탄 카불 외곽 지역으로 피난한 소년이 숙소 앞에서 아이스크림을 먹고 있다.

아제르바이잔 수도 바쿠에서 열린 바쿠-트빌리시-카르스(BTK) 철도 개통식에 참석한 각 국 정상들이 커다란 망치로 선로를 두드리고 있다. 왼쪽부터 바키트잔 사긴타예프 카자흐스탄 총리, 레제프 타이이프 에르도안 터키 대통령, 일함 알리예프 아제르바이잔 대통령, 기오르기 크비리카슈빌리 조르지아 총리. 이날 개통한 BTK 철도는 아제르바이잔 수도 바쿠, 조지아 수도 트빌리시, 터키 동부도시 카르스를 잇는다.

↑. 아제르바이잔 수도 바쿠에서 열린 바쿠-트빌리시-카르스(BTK) 철도 개통식에 참석한 각 국 정상들이 커다란 망치로 선로를 두드리고 있다.

케냐 수도 나이로비의 코로고쵸 빈민촌에 위치한 아프리칸디바인교회 앞에서 주일예배에 온 소녀들이 웃고 있다.

↑. 케냐 수도 나이로비의 코로고쵸 빈민촌에 위치한 아프리칸디바인교회 앞에서 주일예배에 온 소녀들이 웃고 있다. 

멕시코 북부 시우다드후아레스에서 열린 할로윈 파티에서 한 소년이 영화 '잇'에 나오는 페니와이즈 광대 분장을 했다.

↑. 멕시코 북부 시우다드후아레스에서 열린 할로윈 파티에서 한 소년이 영화 '잇'에 나오는 페니와이즈 광대 분장을 했다. 

네팔 카트만두의 유네스코 문화유산인 보드나트 사리탑에 새 칠을 하고 있다.

↑. 네팔 카트만두의 유네스코 문화유산인 보드나트 사리탑에 새 칠을 하고 있다. 

캄보디아 프놈펜 외곽에서 한 남성이 오토바이 수레에 물건을 가득 싣고 달리고 있다.

↑. 캄보디아 프놈펜 외곽에서 한 남성이 오토바이 수레에 물건을 가득 싣고 달리고 있다. 

구소련 독재자 스탈린 시대 학살 희생자들이 묻힌 러시아 상트페테르부르크의 기념 공원에서 한 여성이 눈물을 흘리고 있다.

↑. 구소련 독재자 스탈린 시대 학살 희생자들이 묻힌 러시아 상트페테르부르크의 기념 공원에서 한 여성이 눈물을 흘리고 있다.

홍콩 빅토리아항에서 열린 하버레이스 수영대회 참가자들이 도심 고층건물들을 배경으로 수영하고 있다. 매해 열리는 하버레이스 대회에 올해는 약 3천 여 명이 참가했다.

↑. 홍콩 빅토리아항에서 열린 하버레이스 수영대회 참가자들 고층건물을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휴게실 목록

Total 6,439건 1 페이지
휴게실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공지 젊음 / 지만원 역 댓글(15) 관리자 2009-11-22 126407 201
6438 영어 잘하는 비결 3人 3色! 새글 현우 2018-06-18 50 3
6437 시아버지를 홀린 절세미인 양귀비의 실체 새글 현우 2018-06-18 60 4
6436 최대규모의 전쟁영화 크라이막스씬 모음! 새글 현우 2018-06-18 41 3
6435 The adventures of HUCKLEBERRY … 새글 inf247661 2018-06-17 63 1
6434 노년의 검소한 삶 Long 2018-06-17 164 6
6433 듣는 귀는 천년이요 말한 귀는 사흘이라 Long 2018-06-17 99 9
6432 여인국 자바 댓글(1) Long 2018-06-17 166 4
6431 다시 보는 불후의 명작 - 개 줄 (leash) 켄… 댓글(1) newyorker 2018-06-14 272 34
6430 Que Sera sera ! 벤허 2018-06-13 254 29
6429 경사(傾斜) 비탈 문제 外 / 重力場 에너지 保存 法則… 댓글(1) inf247661 2018-06-12 147 7
6428 불후의 명작 - 벤허 댓글(2) 현우 2018-06-12 204 14
6427 불후의 명작 - 솔로몬과 시바의 여왕,삼손과 데릴라 댓글(1) 현우 2018-06-12 93 7
6426 불후의 명작 -쿼바디스, 바라바 댓글(1) 현우 2018-06-12 92 5
6425 불후의 명작 - 왕중왕, 다윗과 밧세바 현우 2018-06-12 85 4
6424 불후의 명작 - 성의, 엘시드 댓글(1) 현우 2018-06-12 87 9
6423 낚시하는중에 발생한 기막힌 일들! 현우 2018-06-11 342 18
6422 인생의 지침이 되는 좋은 말씀 Long 2018-06-11 266 15
6421 신기한 마술 댓글(1) Long 2018-06-11 217 8
6420 유대인들의 의식구조(힘) Long 2018-06-11 238 18
6419 연녕별 통계를 보니 Long 2018-06-11 166 13
6418 극한 직업의 세계 - 중국 절벽 잔도공! 현우 2018-06-11 196 13
6417 개미는 망하고 베짱이가 경제를 살린다 최성령 2018-06-10 169 18
6416 문제인이 누군지는 몰라도 이 소년들 이름은 다 알아..… newyorker 2018-06-10 270 19
6415 '헌법 개정'에 힘을 쏟는 바, 빨개이 '문'가 정권의… 댓글(1) inf247661 2018-06-10 96 6
6414 마누라 손잡고 박원수 시장 투표하러간다. Long 2018-06-10 216 18
6413 비행기 안에서.... Long 2018-06-10 284 24
6412 나의 조국 대한민국의 현실 ! 댓글(2) Long 2018-06-09 303 19
6411 너무나 감동적이라 또 올려 봅니다. 댓글(1) Long 2018-06-09 371 15
6410 산화수 當量(당량) 계산, 대조 비교하기. inf247661 2018-06-08 86 4
게시물 검색

개인정보취급방침 서비스이용약관

지만원의 시스템클럽 | 대표자 : 지만원 | Tel : 02-595-2563 | Fax : 02-595-2594
E-mail : j-m-y8282@hanmail.net / jmw327@gmail.com
Copyright © 지만원의 시스템클럽. All rights reserved.  [ 관리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