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금을 독으로 생각하고 싱겁게 먹는 사람들 은 필독하시기 바람 > 휴게실

본문 바로가기

System Club 시스템클럽

휴게실 목록

소금을 독으로 생각하고 싱겁게 먹는 사람들 은 필독하시기 바람

페이지 정보

작성자 Long 작성일17-12-13 01:18 조회1,840회 댓글1건

본문

 


 소금을 적게 먹으면 혈액이 썩는다.
 요즘 유난히 패혈증이란 병이 언론에 작렬하고있다.
 웃음 건강전도사 황수관 박사도, 범서방파 두목 김태촌도 폐혈증으로 사망했다.
 
 김태촌이야 나뿐짓거리 많이해서 심고거두는 인간 법칙에 따라 그럴 수있다 치더라도...
 대한민국 최고명문 의대교수이자, 생리학박사였던 황수관박사의 67세에 패혈증 사망은
 한국 남성의 평균 수명인 84세와 비교해도 15년이상 못미치는 수명이라서 더 안타깝다.
 
 패혈증은 혈액내 세균이 번식해 피가 썩는 병이다.
 폐혈증은 매년 3만~4만명이나 발생한다.
 혈액이 썩는다는 것은 혈액내에 소금기가 부족하기 때문이다.
 
 혈액내에 鹽도가 0.9%가 안된다는 것이다.
 
 요사이 당뇨병 환자도 500만명을 넘어섰다.
 당뇨병도 혈액내 소금보다 당분이 많아지는 병이다.
 
 혈액내 당분이 많으면 피가 끈적이고 썩는 조직괴사로, 심하면 발과 다리를 절단하는 병이다.
 
 세계적으로 30초 마다, 다리를 절단한다는 통계이다.
 소금을 적게 먹으면 본능적으로 당분을 많이 먹는다.
 소금을 적게먹고 당분은 많이 먹게되면, 혈액이 훨씬 끈적해져 피가 잘 흐르지 않게된다.
 
 혈액순환이 잘 안되고, 나중에는 혈액이 썩는다.
 당뇨병은 소변에 당분이 많이 섞여 나오는 병이다.
 당분은 많이먹고, 소금은 적게 먹어 생긴 병이다.
 
 당뇨병은 소금만 충분히 먹어주면, 쉽게 고칠 수 있다.
 이런 병들은 혈액내 鹽분 농도가 0.9%이하라 생긴다.
 
 병원에서 환자에게 제일먼저 링거(소금물0.9%)를
 꽃아서 부족한 전해질과 나트륨 농도를 높이고, 수분 보충으로 탈수를 막고,
 노폐물 배출조치하는 것을 우리는 흔히 겪었지 않은가???
 
 소금은 환원력이 강한 알칼리성 성분으로, 세포막이나 대사물질을 환원시켜서 건강한
 상태로 되돌려 놓는다.
 
 소금을 충분히 섭취하면, 혈액의 흐름이 개선되 건강장수 할 수 있다.
 세계 최장수 국가인 독일인들은 세계적으로 소금을 가장많이 먹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독일인 1인당 하루에 25g의 소금을 섭취하고 있다.
 반면 에스키모인들은 주식인 물고기 속에 염분외엔 소금을 전혀 먹지 않는다.
 그래서 평균 연령40세 전세계에서 수명이 가장짧다.
 이것을 보면, 의사들의 저염식 권장은 결코 옳지않다.
 문제는 어떤 소금을 먹느냐일 것이다.
 
 소금에는...
 간수, 가스, 중금속이 들어있는 소금도 많이있다.
 소금이 굳는 것을 막는 페로시안 나이드(청산가리)가 들어있는 소금도 흔하다.
 
 반대로 인체의 필수 성분이며, 생명을 유지하는데 절대적으로 필요한 순수NaCl 99.9% 의 소금도 있다.
 이러한 사실을 알고 나쁜소금과 좋은 소금을 구별하는 지혜가 필요하다.
 
 옛날, 대갓집엔 소금광에 시렁위에 소금 가마니를 재어놓고 3년된것 부터 먹었다.
 시렁, 아래에는 여지없이 사구를 놓아두어 간수를 받아서 두부 할때 응고제로 썼다.
 
 엄청난 지혜가 아니었던가?
 소금가마니는 엉성해 간수도 잘빠지고 가스도 잘 날아가는 것이다.
 천일염이라고 하지만 이렇게 유해물질을 세월이 정화해준 소금을 먹은 것이다.
 
 이제부터 가정에서 미네랄(중금속) 가스, 간수없는 깨끗한 소금을 깨끗한 물에 타서 링거의 핵심인 약1%의 소금물은 "마시는 링거"라 할 것이다.
 
 소금은 생명의 핵이며, 생명 그 자체이다.
 
 이제 일반인들도 소금에 대한 정확한 정보를 알고 소위 전문가 집단이 퍼뜨리는 소금에 대한 잘못된 정보에 휘둘려서 생명을 낭비함은 없어저야한다.
 
 싱겁게 먹는 모든 동물보다, 짜게먹는 인간이 가장 오래산다.
 
 싱거운거 강조하는 사람 장수한 사례를 본 적이 없다.
 혹시 그런 사례 있으시면 소개해 주시기 바란다.
 
 우리는 의사가 가장 오래 살것이라 쉽게 생각한다.
 과연 그럴까???
 우리나라는 의도적으로 이런 통계를 내지않는다.
 
 모든게 투명한 미국의 경우를 확인해서 보면~
 의사가 일반인보다 10여년이나 수명이 짧다.
 
 싱겁게 먹고 병걸리면 누구에게 가장 이익일까?
 심하게 짜게 먹는것을 권장 할 수는 없지만~
 요즘처럼 싱거운거 강조하는 시대에 질병은 그 유래를 찾기어렵게 가장 많아졌다.
 
 그러나, 엄청난 의료비를 투입하여 치료들을 해대니 결국 장수는 하지만 그 비용과
 
 병의 고통은 참 크다.
 막대한 의료비 지출로 이익을 보는 세력은 누구일까?
 
 심각하고 냉철한 숙고가 필요하다.
 각자가 깊이있는 생각들을 해보시기를 권장해본다.
 
  대한대체의학협회장


-------------------------------------------------------------------------------------------


한마디 한다면

사짜 붙은 님들 먹사. 의사. 판사, 변호사, 검사 등등 과

도독놈하고 저울대에 올려놨더니 도독놈보다 사짜붙은 님들이

두근반 더 나간다는 현실을 기억하시기 바랍니다 .

 

댓글목록

닛뽀님의 댓글

닛뽀 작성일

이 글를 보면 이 글이 맞고 ,
저 글를 보면 저 글이 맞고????????,
내가 많ㅇ리 했갈려.................지려 해?
감사 합니다,

휴게실 목록

Total 8,024건 4 페이지
휴게실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7934 진정한 배려란!  댓글(3) 현우 2014-07-01 4197 47
7933 갓을 쓰고 다니는 조선인? 댓글(5) 현우 2018-04-28 1830 47
7932 그리운 박정희대통령 댓글(2) 조동수 2010-01-28 8916 46
7931 오늘의 유머 라덴삼촌 2010-03-02 9158 46
7930 15분간의 생애.. 현우 2012-03-22 5936 46
7929 보통아닌 사진들 Extraordinary Photos 현우 2012-04-08 6250 46
7928 대한민국의 부모와 자식 현우 2012-06-28 5068 46
7927 암소 9 마리의 교훈 댓글(3) 현우 2012-07-20 6006 46
7926 코믹스런 고양이들의 잠자는 모습들.. 댓글(1) 현우 2012-08-25 5410 46
7925 늙어 은퇴한 분들에게 드리는 고언! 댓글(1) 현우 2012-11-30 5295 46
7924 월남전당시 한국군의 놀라운 진지ʌ… 댓글(2) 현우 2012-12-08 7922 46
7923 북한의 실상!-이것이 북한이다(1) 댓글(2) 현우 2013-02-13 8449 46
7922 문재인 회고록이라? 댓글(3) 최성령 2013-11-24 3113 46
7921 한 어머니의 어느날 댓글(1) 현우 2014-05-08 3712 46
7920 지애미 뒈진것도 거짓말 하는 놈이 서울시장이다. 만세반석 2015-02-05 2059 46
7919 5.18 을 쏜 사나이 (1962 서부영화) 댓글(2) 규마니 2015-07-24 2524 46
7918 스티브 잡스의 마지막 인생 유언! 댓글(2) 현우 2015-11-14 10557 46
7917 나도 한마디 한다 ! Long 2016-07-14 1435 46
7916 이 두놈이 문제라 !~ Long 2017-10-31 1297 46
열람중 소금을 독으로 생각하고 싱겁게 먹는 사람들 은 필독하시… 댓글(1) Long 2017-12-13 1841 46
7914 윤영호 공군 중령이 댓글(2) Long 2018-09-22 1011 46
7913 감동적인 맥아더 장군과 한국군 병사와의 대화 댓글(3) 현우 2009-12-11 12947 45
7912 어리석은 자와는 상종하지를 말라ʌ… 댓글(3) 현우 2011-10-28 7096 45
7911 버락 오바마가 대통령으로 선출된 배경! 댓글(1) 현우 2012-06-18 5698 45
7910 김대중 박물관 댓글(3) 일조풍월 2012-07-14 6374 45
7909 어느 며느리의 고백 댓글(8) 현우 2012-08-02 5733 45
7908 선생님을 졸도시킨 답안지 댓글(3) 현우 2012-08-22 7907 45
7907 스트레스 받을 때 가끔씩 보는 동영상 댓글(6) 우주 2012-09-27 4941 45
7906 우리 時代 最惡의 妄言 댓글(2) 한글말 2014-01-19 2743 45
7905 어느 중고 컴퓨터 장사하는분의 감동이야기 댓글(3) 현우 2014-10-03 3659 45
게시물 검색

개인정보취급방침 서비스이용약관

지만원의 시스템클럽 | 대표자 : 지만원 | Tel : 02-595-2563 | Fax : 02-595-2594
E-mail : j-m-y8282@hanmail.net / jmw327@gmail.com
Copyright © 지만원의 시스템클럽. All rights reserved.  [ 관리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