임숙재 전 숙명여대 총장 > 휴게실

본문 바로가기

System Club 시스템클럽

휴게실 목록

임숙재 전 숙명여대 총장

페이지 정보

작성자 Long 작성일18-01-05 02:42 조회509회 댓글0건

본문


  
발행일자 : 2018-01-04 발행번호 : 3
임숙재 숙명여자대학교 총장 이야기  
  
 
 

 

 

 

 
 

 
 
  
 
  
 
 
 
 
  
  
  
  
  
 

 언제나 함께해 주셔서 정말 감사합니다 ~^@^^~~

 

 

 

  

 


 

♡♡ 충남 예산에 꽃다운 처녀가? ♡♡

 


이 꽃다운 처녀가 17살에 연지곤지 찍고

 

시집을 갔는데
시집간지 2년만에 서방이 갑자기 죽어 채 피지도
못한 19살 나이에 과부가 되었어요
마을 사람들이 그를 볼때마다
불쌍해서 어쩌노~ 나이가 아깝네!!
하면서 위로해 주었지만 19살 과부는
너무도 원망스럽고 서러워 울기도 많이 울었지요
그러던 어느날 마음을 다잡아 먹고 거울 앞에
앉아 긴 댕기머리카락을 사정없이 잘라 버렸어요
그러면서 젊은 과부가 마을 어르신들로부터
듣는 동정의 말들이 너무 부담스럽기도 했지만
자신의 기구한 운명을 헤쳐나갈 방도를

 

곰곰히 생각했지요
서방도 없고 자식도 없는 시댁에 더이상 머무를
수도없었지만 무언가 새로운 길을 모색해야 했어요
돌아간들 뾰족한 수가 있는것도 아니고
그래서 무작정 서울행 열차에 몸을 실었지요
낯설고 물설은 서울 생활이 그리 녹녹한 것은
그렇지만 이를 악물고 닥치는대로 일을 했지요
식당에서 설거지도 하고 남의집 빨래도 하며
차츰 차츰 서울 물정에 눈을 떴을때
우연히 어떤 지인의 소개로
부잣집 가정부로 들어가게 되었지요
그녀는 그 집에서 밤낮으로 죽기살기로 일을 했어요
그러자 마음씨 좋은 주인 어르신께 인정을 받았지요
어느날 주인 어르신께서 나이도 젊은데
무언가 하고싶은 일이 있으면 말하라 해서

 

조심스럽게
두가지를 말씀 드렸어요
야간 학교에라도 가서 늦었지만

 

공부를 하고 싶다고 했고
또 하나는 주일날이면 꼭 교회에 갈수 있게

 

해달라고 했어요
그러자 마음씨 좋은 주인 어르신께서
정말 기특한 생각을 했다며
젊은 과부의 소박한 소원을 들어 주었지요
그래서 숙명여학교 야간부에 입학을 했는데
주인어른의 후광도 있었지만 일하고 잠자는
시간에 틈틈이 보아온 신학문이 큰 도움이 되었지요
또 주일 날에도 빠지지 않고 교회에 갈 수 있었어요
그녀는 주인 어른의 큰 은혜에 감흡하여
낮에는 집에서 가정부일을 두배로 더 열심히 일했고
밤에는 학교에서 죽기 살기로 공부를 했어요
그러다보니 최우수 학생이 되었고 장학생
나중에는 그녀의 실력과 성품을 인정 받아
그 때는 일제 강점기 때라
학교에서 일본으로 유학을 보내 주었지요
유학생 신분으로 일본에 가게된 젊은 과부는

 

기뻤고 감사했어요
주인 어른께도 감사했고 학교에도 감사했어요
그래서 더욱 열심히 공부했고 노력을 해서
소정의 과정을 마치고 귀국하였고
본국으로 건너와 당시 조선총독부 장학사로 일하다가
해방과 함께 학교를 세우게 되었으니
그가 바로 숙명여자대학 초대학장이 된
임숙제 선생님이십니다
임숙재(1891년-1961년)
그분은 숙명여대를 성장시켰을 뿐 아니라 불굴의
의지로 운명을 바꾸어 놓은 위대한 사람입니다
그분은 제자들에게 성공하기를 원하십니까?
환경을 다스리십시오 라고 늘 가르쳤습니다
19세 과부가 식모살이에서 대학 총장까지 된 사연은
인간이란 존재는 고난을 잘 이겨내야
무슨 일에서든지 능력을 발휘할 수 있다는 것이지요
사람들 누구에게나
잠재된 능력과 무한한 가능성이 주어져있습니다
어떤 환경이나 위치에 처해있든 주어진 조건을
어떻게 이겨내고 잘 다스려 가느냐에 따라
그 인생의 성공여부가 결정된다고 합니다
지금 나 자신에게도 숨겨진 잠재력이 있는데도
스스로는 모른체 살아가고 있을지 모르지요
그것을 찾아내는 것도 내 몫이 아닐까 생각해봅니다

 


 

* 정말 감사합니다 ~^@^^~~ 

 

== 언제나 함께하는 family 모빌랜드==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휴게실 목록

Total 6,274건 1 페이지
휴게실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공지 젊음 / 지만원 역 댓글(15) 관리자 2009-11-22 125752 195
6273 애국기독성도들에게 드리는 메세지! 새글 현우 2018-04-22 32 5
6272 어느 며느리와 시어머니 이야기! 댓글(1) 새글 현우 2018-04-22 47 5
6271 You are my sunshine (Beginer L… 새글 newyorker 2018-04-22 16 3
6270 System Club 여성들의 멋있는 율동 새글 newyorker 2018-04-21 79 3
6269 Ray Conniff plays The Beatles 진실한사람 2018-04-21 76 6
6268 간호사가 된다는 것은........... newyorker 2018-04-21 111 7
6267 이렇게 살기만 하면 .... Long 2018-04-21 116 14
6266 루즈벨트의 일화 Long 2018-04-21 91 13
6265 하느님이 아닌 하나님 이나라를 구원하소서 Long 2018-04-21 75 10
6264 웃어 봅니다. mozilla 2018-04-20 130 6
6263 앤브린- 메기의 추억 海眼 2018-04-20 105 7
6262 산울림 - 꼬마야 海眼 2018-04-20 60 4
6261 유대인들으이 탈무드 100선 Long 2018-04-20 141 6
6260 미군.F-117 스텔스 전폭기 댓글(1) Long 2018-04-20 170 29
6259 ATALNATA race {아탈란타 경주} inf247661 2018-04-19 108 2
6258 웃음이 병을 고친다. Long 2018-04-18 213 16
6257 사람을 껍떼기만 보고 판단하지 마라 ! Long 2018-04-18 218 15
6256 조수미-케 세라 세라 댓글(2) 海眼 2018-04-17 198 11
6255 회상 - 산울림 댓글(1) 海眼 2018-04-17 177 9
6254 삼여란 ? Long 2018-04-17 226 9
6253 한국의 슈바이쳐 댓글(2) Long 2018-04-17 150 15
6252 자식(子息)은 이제 내 것이 아니다. 댓글(2) 광승흑패 2018-04-16 277 11
6251 전 세계를 매혹 시킨 아름다운 사랑 이야기 광승흑패 2018-04-16 256 10
6250 글 쓰다가 머리 아프면 구경하세요. ㅎ 댓글(2) newyorker 2018-04-16 270 14
6249 요세 유행하는 글이라기에.... 댓글(1) Long 2018-04-16 266 33
6248 메디컬리제이션 (medicalization) Long 2018-04-16 179 17
6247 앉은 뱅이와 소경 Long 2018-04-16 159 24
6246 시각장애인가수 오하라 - 소풍같은 인생(추가열) mozilla 2018-04-15 113 8
6245 英語 文章 4件 읽기. inf247661 2018-04-15 196 5
게시물 검색

개인정보취급방침 서비스이용약관

지만원의 시스템클럽 | 대표자 : 지만원 | Tel : 02-595-2563 | Fax : 02-595-2594
E-mail : j-m-y8282@hanmail.net / jmw327@gmail.com
Copyright © 지만원의 시스템클럽. All rights reserved.  [ 관리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