몽골: 이름 없는 바람 > 휴게실

본문 바로가기

System Club 시스템클럽

휴게실 목록

몽골: 이름 없는 바람

페이지 정보

작성자 배달겨레 작성일18-01-08 07:55 조회697회 댓글2건

본문

재일 교포 출신 싱어송 라이터 양방언의 곡을 몽골가수 치치크마가 부른 노래 '이름 없는 바람'을 가사와 함께 공유해봅니다.


몽골어로 불러서 그런가 신비로운 느낌도 들고 뭔지 모르게 그 지겨운 영어에 비해 친근한 느낌도 듭니다.배경 영상도 참 아름답고 가수의 목소리도 아주 청아하고 곱습니다. 


특히 배경 영상 초반에 초원에서 말을 달리는 어린이가 나오는데 고개를 돌려서 카메라를 주시하는 얼굴이 마치 어릴적 고향 마을에서 함께 자란 소꿉 친구들 철수, 순이, 영희,,,얼굴들과 오버랩돼서 아주 좋았습니다. 


우리 한민족은 배달겨레, 북방 기마 민족의 후예입니다. 세계에서 가장 머리가 좋고 가장 활을 잘 쏘는 민족,멀리는 발해, 통일 신라, 고구려, 백제, 단군 조선과 더 거슬러 올라가서 우리 역사일 수 있는 치우 천황이 다스리신 배달국에 이르기까지....... 더불어 좀 넓게는 고주몽의 후손이라는 전설의 칭기즈칸에 이르기까지.......

 

(참고로 현 몽골 사람들도 단군을 그들의 시조로 명확히 인식하고 있음을 몽골 방문시 제가 직접 확인하였고아울러 고 주몽을 그들의 영웅 칭기즈칸의 조상으로 여기고 있음도 직접 확인하였습니다. 그 빌어먹을 식민 사관 극복을 통해서 많이 밝히고 바로잡아야 할 우리 역사라고 생각합니다. 그리고 이 글의 내용은 제가 가진 의견이고 혹시 짐작하시듯 모 종교와는 무관함을 밝혀 둡니다.) 전에 다른 회원님께서 본인 글에 붙임곡으로 한번 올리신 곡입니다. 


감상해 보십시오.


봄날의 아침이 되면 

파랗게 물드는 나의 숲이여

가을의 쌀쌀함이 다가오면 

강한 햇빛으로 나를 빛내는 산이여


생각의 하늘이여 소원의 끝이여

나의 숲이여 나의 산이여


숲이여 산이여 생각의 하늘이여

소원의 나의 숲이여 나의 산이여 

나의 사랑하는 오로촌


봄이 오는 것은 언제나 저산 너머에서

가을의 바람과 빛도 저산에서 느껴지네

저산은 내 마음속에도 내꿈속에도

언제나 그곳에 있네

 

댓글목록

닛뽀님의 댓글

닛뽀 작성일

시원스런 경치도 함께 잘 보고 듣고 좋와여~~

배달겨레님의 댓글

배달겨레 댓글의 댓글 작성일

감사드려요.

휴게실 목록

Total 6,541건 1 페이지
휴게실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공지 젊음 / 지만원 역 댓글(15) 관리자 2009-11-22 126631 202
6540 나이들어 10가지... 새글 Long 2018-07-23 61 7
6539 스스로의 마음을 다스리는 자 새글 Long 2018-07-23 46 4
6538 평생 쓸돈을.... 새글 Long 2018-07-23 57 2
6537 newyorker 님! "구독추천" 잘 보입니다. 댓글(1) 새글 규마니 2018-07-22 57 6
6536 등신별곡 Long 2018-07-22 157 20
6535 폭염을 이기는 생활 지혜 Long 2018-07-22 141 17
6534 손 들수 밖에 없는 인생 ( 긴글이니 시간 남을 때 맘… 벤허 2018-07-21 164 18
6533 관리자님, 규마니님 아니면 아무 분이나... 댓글(4) newyorker 2018-07-21 149 13
6532 아름다운 소나무꽃 보시라고 Long 2018-07-20 229 11
6531 내려놉시다. Long 2018-07-20 168 11
6530 교만한 자는 패망의 선봉장이요 거만한놈은 넘어짐에 앞잡… Long 2018-07-20 110 17
6529 중국 땅 대륙에 웃기는 사진들을... Long 2018-07-20 259 16
6528 이토록 아름다운 세상을... Long 2018-07-20 204 13
6527 무척 더우실텐데- 마이아미 비취와 하와이 파도를 ..… 댓글(1) Long 2018-07-20 146 7
6526 Brooklyn Bridge Park (동영상) newyorker 2018-07-18 254 14
6525 트럼프는... Long 2018-07-17 434 43
6524 나보다 훨씬 못되 처먹은 놈 좀 보소 ! Long 2018-07-17 450 64
6523 초복을 마지하여 견공의 항변 Long 2018-07-17 305 41
6522 '정 봉욱(鄭 鳳旭)' 장군님 별세하심. ,,. inf247661 2018-07-15 229 13
6521 작고 사소한 행복 Long 2018-07-14 354 33
6520 나이가 많고 지위가 높음을 개이치 말고.... Long 2018-07-14 269 19
6519 양심적 병역 거부와 비양심적 병역 기피 댓글(1) Long 2018-07-14 172 15
6518 성씨(姓氏, Family Name}. ,,. inf247661 2018-07-13 305 7
6517 숨은 그림 찾아내기. inf247661 2018-07-13 224 6
6516 노인을 위한 글 ! Long 2018-07-13 301 23
6515 피아노 연주곡의 끝판왕! 조지 윈스턴 - 캐논변주곡 system 2018-07-12 158 15
6514 환상의 색소폰연주 "이메" (1) / 장녹수, 남자라는… 댓글(1) system 2018-07-12 244 8
6513 늙어가는 것이 아니라 익어가는 것이니라 ! Long 2018-07-12 244 17
6512 사람속에 있는 영이란 ? 댓글(2) 벤허 2018-07-12 249 16
게시물 검색

개인정보취급방침 서비스이용약관

지만원의 시스템클럽 | 대표자 : 지만원 | Tel : 02-595-2563 | Fax : 02-595-2594
E-mail : j-m-y8282@hanmail.net / jmw327@gmail.com
Copyright © 지만원의 시스템클럽. All rights reserved.  [ 관리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