감옥에 무기수가 탈출한게 아니구... > 휴게실

본문 바로가기

System Club 시스템클럽

휴게실 목록

감옥에 무기수가 탈출한게 아니구...

페이지 정보

작성자 Long 작성일18-02-09 03:17 조회643회 댓글0건

본문


  
발행일자 : 2018-02-08 발행번호 : 1
 


 

  어두운 감옥에 갇힌 무기수가 있었습니다.

 

 

 


 
  
 


 


 

 


 

어두운 감옥에 갇힌 무기수가 있었습니다.

 


절망의 나날이었지만
그는 한 줄기 빛을찾으려고 애를 썼습니다.

그는 교도소장에게 한 가지 부탁을 했습니다.
"교도소 마당 구석에 채소밭을 일구게 해 주십시오"

첫해에는 양파와 같은 채소를 심고 다음 해에는

 

작은 묘목을 심고 장미 씨도 뿌렸습니다.

한 해 두 해 지날 때마다 보람과 기쁨을 느끼며

 

정성스럽게 밭을 일구었습니다.

새싹이 돋고 꽃을 피우는 식물에서

 

작은 위안을 얻을 수 있었습니다.

그는 바깥에서 했던 것처럼
매일 꾸준하게 운동도 했습니다.

다른 죄수들이 운동을 따라 하기 시작했습니다.
이러한 행동은 교도소의 열악한

 

환경까지 개선하게 만들었습니다.
교도소 내에서 그의 명성은 점점 높아졌고
그렇게 27년의 세월이 흘렀습니다.

그가 가석방으로 풀려나가자
많은 사람이 눈물을 흘리며 기뻐했습니다.

남아프리카 공화국 첫 흑인 대통령인

 

넬슨 만델라의 이야기 입니다.

 

만델라는 타고난 희망주의자였습니다.

종신형을 선고받자 사형이 아니어서

 

다행이라고 여길 정도였습니다.

그는 정치범으로 독방에 갇혀 있을 때

 

어머니를 잃고, 큰아들이 교통사고로 죽었습니다.

가족들이 강제로 흑인 거주 지역으로 이주되고

 

둘째딸은 심한 우울증에 시달렸습니다.

그렇게 감옥에 있은 지 14년째 되던 해에
딸에게서 손녀의 이름을
지어달라는 편지를 받았습니다.

며칠 뒤 면회 온 딸에게
만델라는 작은 쪽지를 내밀었습니다.

그 쪽지에 적힌 손녀 이름을 보고
딸은 눈물을 흘리고 말았습니다.

손녀의 이름은 '희망(아즈위; Azwie)'이었습니다.

절망하지 마라
당신을 좌절의 감옥에 가둘 이는 아무도 없습니다.
당신을 가둘 수 있는 사람은 오직 당신 자신뿐입니다.

스스로 희망을 버리지 않는 한
그 누구도 당신에게 그것을 빼앗아 갈 수 없습니다.

만델라는 교도소 안에서도 장미를 키우듯
자신의 희망에 물을 주었습니다.

그 희망은 나중에 국민의 희망으로 자랐고
인류의 희망이 되었습니다.

설혹 삶이 감옥처럼 느껴질지라도 포기하지 마십시요.
희망의 싹이 트지 않거나 잎이 시들고 있다면
부지런히 물을 줘보세요

사방이 벽으로 막힌 감옥에서도 희망의 꽃이 핍니다.

절대 절대 절망하지 말아야 합니다.

날씨가 추워졌습니다
항상 따뜻한 온가가 함께 하길 바랍니다,
-quote-
God bless you!

나의 iPhone에서 보냄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휴게실 목록

Total 6,376건 1 페이지
휴게실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공지 젊음 / 지만원 역 댓글(15) 관리자 2009-11-22 126191 198
6375 陶磁器 盆栽 새글 sunpalee 2018-05-27 13 0
6374 경상도 전라도 갈라서 접근하는 방식은 결코 소망 스럽지… 새글 banabas 2018-05-27 24 3
6373 # 5 - 4 이온 전자법{반쪽 반응식법 - 화학방정식… 새글 inf247661 2018-05-27 11 1
6372 배호를 사랑하는 사람들의 행사 댓글(1) 현우 2018-05-26 164 10
6371 사자와 하이에나 외 방울이 2018-05-25 206 20
6370 비결은 책 읽기에 있었다. newyorker 2018-05-23 333 23
6369 어제는 佛誕節(불탄절). 댓글(2) inf247661 2018-05-23 147 6
6368 죽을 때까지 포기하지 않고 갈 때까지 가자는 나무들을 … Long 2018-05-23 235 24
6367 영혼이 없는 짐승이지만 영혼있는 인간보다 훨씬 .... Long 2018-05-23 262 10
6366 좋은 글이기에 댓글(1) Long 2018-05-21 298 23
6365 웃으며 삽시다...웃으면 복이와요.... 배달겨레 2018-05-21 310 17
6364 # 5 - 3 반쪽 반응식법{Ion 전자법}, 미완성 … 댓글(1) inf247661 2018-05-20 75 1
6363 5월 가정의 달에 다시 읽어보는 명언들 ! 댓글(1) Long 2018-05-20 227 15
6362 이게 치매랍니다. Long 2018-05-20 410 13
6361 아들을 지게에 업고 금강산 구경 시켜드린 아들을... Long 2018-05-20 208 14
6360 서정갑에 대한 인상 댓글(4) newyorker 2018-05-19 292 55
6359 [오늘의 사진] 2018. 5.18 mozilla 2018-05-19 211 9
6358 한반도의 미래에 대한 예언들! 댓글(1) 현우 2018-05-19 272 8
6357 아름다운 우정 Long 2018-05-19 206 8
6356 아름다운 공작새 Long 2018-05-19 119 12
6355 아름다운 심해의 풍경 Long 2018-05-19 128 7
6354 조갑제의 돌이킬 수 없는 실수. 댓글(1) newyorker 2018-05-18 358 59
6353 달렐루야! 달렐루야! 배달겨레 2018-05-18 213 20
6352 (특보) 고대 절라인 미이라 발견 Long 2018-05-18 312 32
6351 눈물이 나도록 살아라 ! Long 2018-05-17 310 21
6350 여기 여행 가보시라고 Long 2018-05-17 278 8
6349 어느 아버지의 마음 댓글(1) Long 2018-05-17 256 36
6348 세상에 종교들 댓글(1) 벤허 2018-05-17 244 9
6347 경산시 제1선거구 광역의원 출마를 하지 못하면서 kimsunbee 2018-05-17 99 5
게시물 검색

개인정보취급방침 서비스이용약관

지만원의 시스템클럽 | 대표자 : 지만원 | Tel : 02-595-2563 | Fax : 02-595-2594
E-mail : j-m-y8282@hanmail.net / jmw327@gmail.com
Copyright © 지만원의 시스템클럽. All rights reserved.  [ 관리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