감옥에 무기수가 탈출한게 아니구... > 휴게실

본문 바로가기

System Club 시스템클럽

휴게실 목록

감옥에 무기수가 탈출한게 아니구...

페이지 정보

작성자 Long 작성일18-02-09 03:17 조회862회 댓글0건

본문


  
발행일자 : 2018-02-08 발행번호 : 1
 


 

  어두운 감옥에 갇힌 무기수가 있었습니다.

 

 

 


 
  
 


 


 

 


 

어두운 감옥에 갇힌 무기수가 있었습니다.

 


절망의 나날이었지만
그는 한 줄기 빛을찾으려고 애를 썼습니다.

그는 교도소장에게 한 가지 부탁을 했습니다.
"교도소 마당 구석에 채소밭을 일구게 해 주십시오"

첫해에는 양파와 같은 채소를 심고 다음 해에는

 

작은 묘목을 심고 장미 씨도 뿌렸습니다.

한 해 두 해 지날 때마다 보람과 기쁨을 느끼며

 

정성스럽게 밭을 일구었습니다.

새싹이 돋고 꽃을 피우는 식물에서

 

작은 위안을 얻을 수 있었습니다.

그는 바깥에서 했던 것처럼
매일 꾸준하게 운동도 했습니다.

다른 죄수들이 운동을 따라 하기 시작했습니다.
이러한 행동은 교도소의 열악한

 

환경까지 개선하게 만들었습니다.
교도소 내에서 그의 명성은 점점 높아졌고
그렇게 27년의 세월이 흘렀습니다.

그가 가석방으로 풀려나가자
많은 사람이 눈물을 흘리며 기뻐했습니다.

남아프리카 공화국 첫 흑인 대통령인

 

넬슨 만델라의 이야기 입니다.

 

만델라는 타고난 희망주의자였습니다.

종신형을 선고받자 사형이 아니어서

 

다행이라고 여길 정도였습니다.

그는 정치범으로 독방에 갇혀 있을 때

 

어머니를 잃고, 큰아들이 교통사고로 죽었습니다.

가족들이 강제로 흑인 거주 지역으로 이주되고

 

둘째딸은 심한 우울증에 시달렸습니다.

그렇게 감옥에 있은 지 14년째 되던 해에
딸에게서 손녀의 이름을
지어달라는 편지를 받았습니다.

며칠 뒤 면회 온 딸에게
만델라는 작은 쪽지를 내밀었습니다.

그 쪽지에 적힌 손녀 이름을 보고
딸은 눈물을 흘리고 말았습니다.

손녀의 이름은 '희망(아즈위; Azwie)'이었습니다.

절망하지 마라
당신을 좌절의 감옥에 가둘 이는 아무도 없습니다.
당신을 가둘 수 있는 사람은 오직 당신 자신뿐입니다.

스스로 희망을 버리지 않는 한
그 누구도 당신에게 그것을 빼앗아 갈 수 없습니다.

만델라는 교도소 안에서도 장미를 키우듯
자신의 희망에 물을 주었습니다.

그 희망은 나중에 국민의 희망으로 자랐고
인류의 희망이 되었습니다.

설혹 삶이 감옥처럼 느껴질지라도 포기하지 마십시요.
희망의 싹이 트지 않거나 잎이 시들고 있다면
부지런히 물을 줘보세요

사방이 벽으로 막힌 감옥에서도 희망의 꽃이 핍니다.

절대 절대 절망하지 말아야 합니다.

날씨가 추워졌습니다
항상 따뜻한 온가가 함께 하길 바랍니다,
-quote-
God bless you!

나의 iPhone에서 보냄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휴게실 목록

Total 6,622건 1 페이지
휴게실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공지 젊음 / 지만원 역 댓글(15) 관리자 2009-11-22 126954 204
6621 조조에게 배우는 ... 새글 Long 2018-08-19 7 0
6620 위험한 재주가 메주될까봐 ... 새글 Long 2018-08-19 7 0
6619 말복을 맞이하여... Long 2018-08-17 263 28
6618 주라 ! 그리하면... Long 2018-08-17 165 17
6617 크리스챤 형제님들... 그냥 부담없이 한 번 읽어보시라… 살아나리라 2018-08-16 155 23
6616 오늘 그리고 옛날엔..! 댓글(2) 현우 2018-08-16 181 28
6615 간단한 '적분 방정식 函數' 구하기(탈자보완)/ 外 1… inf247661 2018-08-16 40 2
6614 '목산법((目算法)'에 의한 화학방정식 완성하기(탈자보… inf247661 2018-08-16 34 3
6613 일본 폐전 후 상황을 놈현이가... Long 2018-08-16 166 14
6612 노를 누가 죽였는지? 댓글(1) Long 2018-08-16 246 22
6611 8.15 집회 보고서 댓글(2) Long 2018-08-16 175 13
6610 군대 영장이 아닌 구속영짱 Long 2018-08-16 139 8
6609 서울 대학 부속병원 학살 사건 댓글(2) Long 2018-08-16 176 27
6608 어느 에어컨 기사의 글 Long 2018-08-16 199 23
6607 요즘 암환자가 넘 많아서 한번 더 읽어보시라고 올려봅니… Long 2018-08-16 195 20
6606 [노안테스트] 꼼꼼하게 사람을 찾아보셔요.(10초안에 … 만세대한민국 2018-08-15 206 10
6605 인생의 자랑거리..! 현우 2018-08-15 222 24
6604 이어주신 마디인생 벤허 2018-08-14 180 9
6603 유타에 있는 시온 내쇼날 파크 Long 2018-08-14 174 10
6602 여기나 여행하시라고 Long 2018-08-14 185 10
6601 최근 미국에서 후쿠시마 세슘 때문에 ... Long 2018-08-14 166 10
6600 간단한 '함수 적분방정식' 문제 1 外/ 5.18광주사… inf247661 2018-08-14 33 2
6599 카스피海 바다 _ 特殊 地位 바다!{문화일보 기사} inf247661 2018-08-14 79 2
6598 산화.환원 화학방정식 係數 맞추기/當量 計算. 外 1 inf247661 2018-08-14 44 2
6597 9월9일은 김일성 건국일, 문재앙이 간다고 하기에 댓글(1) Long 2018-08-14 186 23
6596 생긴대로... Long 2018-08-13 309 35
6595 남녀관계 변천사 (유모어) Long 2018-08-13 302 35
6594 재앙이 실제 모습 M38A1 2018-08-13 318 27
6593 빨갱이들의 '어림 짐작' 은 '과학적/具象的(구상적)… inf247661 2018-08-12 143 3
게시물 검색

개인정보취급방침 서비스이용약관

지만원의 시스템클럽 | 대표자 : 지만원 | Tel : 02-595-2563 | Fax : 02-595-2594
E-mail : j-m-y8282@hanmail.net / jmw327@gmail.com
Copyright © 지만원의 시스템클럽. All rights reserved.  [ 관리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