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번쯤 읽어보면 삶의 도움이 될것 같다기에.... > 휴게실

본문 바로가기

System Club 시스템클럽

휴게실 목록

한번쯤 읽어보면 삶의 도움이 될것 같다기에....

페이지 정보

작성자 Long 작성일18-04-06 12:15 조회192회 댓글1건

본문


  
발행일자 : 2018-04-02 발행번호 : 3
 
  
 
 
 
 

첨부이미지 깡통
빈 깡통은 흔들어도 소리가 나지 않는다.
속이 가득 찬 깡통도 소리가 나지 않는다
.
소리 나는 깡통은 속에 무엇이 조금 들어 있는 깡통이다.사람도 마찬가지다
.
아무
것도 모르는 사람도 많이 아는 사람도 아무 말을 하지 않는다.
무엇을 조금 아는 사람이 항상 시끄럽게 말을 한다
.

첨부이미지
거울과 반성
이 세상에 거울이 없다면 모두 자기 얼굴이 잘났다고 생각하겠지.
어떤 얼굴이 나보다 예쁘고
떤 얼굴이 나보다 미운지 모르겠지.
사람들의 삶에 반성이 없다면 모두 자기 삶이 바르다고 생각하겠지
.
어떤 삶이 옳은 삶이고 어떤 삶이 그른 삶인지 모르겠지
.

첨부이미지
고민
고민이란 놈 가만히 보니 파리를 닮았네.
게으른 사람 콧등에는 올라앉아도 부지런한 사람 옆에는 얼씬도 못 하네
.
팔을 저어 내쫓아도 멀리 날아가지 않고 금방 또 제자리에 내려앉네
.
파리채를 들고 한 놈을 때려잡으니 잠시 후 또 다른 한 놈이 날아오네
.

첨부이미지
고집
고집과 함께 살고 있는 사람이 있었다. 주위 사람들이 그를 보고 말했다.
“보아하니 저 놈은 제 멋대로만 하려고 하는 아주 버릇없는 놈이오
.
당신은 왜 저런 못된 놈을 데리고 사시오?

 

 

 

사람들의 말에 그는 한숨을 깊게 쉬며 말했다.
“처음엔 저 놈이 어떤 놈인지 몰랐어요. 알고 보니 저 놈은 힘이 무척 센 놈이에요
.
내가 데리고 사는 것이 아니라 저 놈이 날 붙들고 놓아주질 않는답니다.


첨부이미지
꽃과 바람
세상을 아름답게 살려면 꽃처럼 살면 되고
세상을 편안하게 살려면 바람처럼 살면 된다.

꽃은 자신을 자랑하지도 남을 미워하지도 않고

바람은 그물에도 걸리지 않고 험 한 산도 아무 생각 없이 오른다.


첨부이미지
구름과 세월
무심히 떠가는 흰 구름을 보고
어떤 이는 꽃 같다고 말하고 어떤 이는 새 같다고 말한다.
보는 눈이 달라서가 아니고 서로의 생각이 다르기 때문이다.

무심히 흐르는 세월을 두고 어떤 이는 빠르다고 말하고 어떤 이는 느리다고 말한다.
세월의 흐름이 달라서가 아니고 서 로의 삶이 다르기 때문이다.

 

첨부이미지
저절로 열리고 닫히는 귀를 가졌으면 좋겠다.
남을 칭찬하는 소리엔 저절로 활짝 열리고

남을 욕하는 소리엔 금방 닫히는 그 런 예쁜 귀를 가졌으면 좋겠다.
칭찬 보다 욕이 많은 세상에 한 쪽만을 가지더라도 그런 귀를 가졌으면 좋겠다.

 

첨부이미지그렇기에
무지개는 잡을 수 없기에 더 신비롭고 꽃은 피었다 시들기에 더 아름답지.
젊음은 붙들 수 없기에 더 소중하고 우정은 깨지기 쉬운 것이기에 더 귀하지.


첨부이미지
나무
태풍을 막아 주는 나무, 홍수를 막아 주는 나무,
시원한 그늘을 만들어 주고 맑은 공기를 만들어 주는 나무
,
나무 같은 친구 하나 있었으면 좋겠다
.
아니, 내가 먼저 누군가의 나무가 되었으면 좋겠다
.

 

첨부이미지너의 웃음
너의 밝은 웃음이 추운 겨울 따뜻한 이불이 되고,
허기진 배를 채우는 빵이 되고, 어 둠을 밝혀 주는 등불이 되고

좋은 꿈을 꾸게 하는 베개가 된다.

 

첨부이미지
내 손에 손톱 자라는 것은 보면서 내 마음에 욕심 자라는 것은 보지 못하고
내 머리에 머리카락 엉킨 것은 보면서 내 머릿속 생각 비뚤어진 것은 보지 못하네.


속 까지 들여다볼 수 있는 눈을 가졌으면 좋겠다.
크 고 밝은 눈을 가졌으면 좋겠다

 


첨부이미지
눈물
보고 싶던 사람을 만나면 반가워서 눈물 나고
아파 누워 있던 사람이 일어나면 좋아서 눈물 난다.
가진 사람이 없는 사람 돕는 걸 보면 고마워서 눈물 나고

가진 사람이 더 가지려고 욕심내는 걸 보면 슬퍼서 눈물 난다.


첨부이미지
다람쥐와 두더지
나무에 잘 오르지 못하는 다람쥐는 슬픈 다람쥐다.
땅을 잘 파지 못하는 두더지도 슬픈 두더지다
.
그보다 더 슬픈 다람쥐와 두더지는 나무를 포기하고 땅을 파려는 다람쥐와

땅을 포기하고 나무에 오르려는 두더지다

 

첨부이미지따르지 않는다
게으른 사람에겐 돈이 따르지 않고 변명하는 사람에겐 발전이 따르지 않는다.
거짓말 하는 사람에겐 희망이 따르지 않고 간사한 사람에겐 친구가 따르지 않는다
.
자기만 생각하는 사람에겐 사랑이 따르지 않고 비교하는 사람에겐 만족이 따르지 않는다.

 

첨부이미지딱 하다
먹을 것이 없어 굶는 사람도 딱하지만
먹을 것을 앞에 두고도 이가 없어 못 먹는 사람은 더 딱하다.
짝 없이 혼자 사는 사람도 딱하지만 짝을 두고도 정 없이 사는 사람은 더 딱하다.


첨부이미지
때 문
잘 자라지 않는 나무는 뿌리가 약하기 때문이고
잘 날지 못하는 새는 날개가 약하기 때문이다.
행동이 거친 사람은 마음이 비뚤어졌기 때문이고

불평이 많은 사람은 마음이 좁기 때문이다

 


첨부이미지
더하기 빼기
하나에 하나를 더하면 둘이 된다는 건 세 상 사람들이 다 알지만
좋은 생각에 좋은 생각을 더하면 복이 된다는 건 몇 사람이나 알까?
둘에서 하나를 빼면 하나가 된다는 건 세 상 사람들이 다 알지만

사랑에서 희생을 빼면 이기가 된다는 건 몇 사람이나 알까?


첨부이미지
더하기와 빼기
세월이 더하기를 할수록 삶은 자꾸 빼기를 하고
욕심이 더하기를 할수록 행복은 자꾸 빼기를 한다.


똑똑한 사람은 더하기만 잘 하는 것이 아니고
빼기도 잘 하는 사람이다.
훌 륭한 사람은 벌기만 잘 하는 것이 아니고

나누어 주기도 잘하는 사람이다

댓글목록

inf247661님의 댓글

inf247661 작성일

그래도 말을 해야 합니다. 틀렸으면 틀린대로 '수정 보완'가능치만, 아무 말도 없으면 누구에게도 도움이 않.못 되느깐요! ,,. 지식인들 일수록 '침묵'만이 능사가 아니며 '실수;할 것을 두려워한 가닭이라고도 여겨지니깐요! ,,. '지힛인'이 겨우 이 정도 사고였던가? 별 거 아니군!" 라는 평이 미섭겠거던요! ,,.  ^  ( ^

휴게실 목록

Total 6,268건 1 페이지
휴게실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공지 젊음 / 지만원 역 댓글(15) 관리자 2009-11-22 125748 194
6267 이렇게 살기만 하면 .... 새글 Long 2018-04-21 8 1
6266 루즈벨트의 일화 새글 Long 2018-04-21 10 2
6265 하느님이 아닌 하나님 이나라를 구원하소서 새글 Long 2018-04-21 10 1
6264 웃어 봅니다. 새글 mozilla 2018-04-20 71 4
6263 앤브린- 메기의 추억 새글 海眼 2018-04-20 69 5
6262 산울림 - 꼬마야 새글 海眼 2018-04-20 44 3
6261 유대인들으이 탈무드 100선 Long 2018-04-20 125 5
6260 미군.F-117 스텔스 전폭기 댓글(1) Long 2018-04-20 143 24
6259 ATALNATA race {아탈란타 경주} inf247661 2018-04-19 102 2
6258 웃음이 병을 고친다. Long 2018-04-18 201 15
6257 사람을 껍떼기만 보고 판단하지 마라 ! Long 2018-04-18 204 14
6256 조수미-케 세라 세라 댓글(2) 海眼 2018-04-17 194 11
6255 회상 - 산울림 댓글(1) 海眼 2018-04-17 173 9
6254 삼여란 ? Long 2018-04-17 217 9
6253 한국의 슈바이쳐 댓글(2) Long 2018-04-17 146 15
6252 자식(子息)은 이제 내 것이 아니다. 댓글(2) 광승흑패 2018-04-16 273 11
6251 전 세계를 매혹 시킨 아름다운 사랑 이야기 광승흑패 2018-04-16 251 10
6250 글 쓰다가 머리 아프면 구경하세요. ㅎ 댓글(2) newyorker 2018-04-16 261 14
6249 요세 유행하는 글이라기에.... 댓글(1) Long 2018-04-16 253 31
6248 메디컬리제이션 (medicalization) Long 2018-04-16 174 17
6247 앉은 뱅이와 소경 Long 2018-04-16 155 23
6246 시각장애인가수 오하라 - 소풍같은 인생(추가열) mozilla 2018-04-15 110 8
6245 英語 文章 4件 읽기. inf247661 2018-04-15 186 5
6244 가슴이 뻥 .... Long 2018-04-14 381 22
6243 드론으로 본 부산 Long 2018-04-14 250 15
6242 선인장 꽃 Long 2018-04-14 172 7
6241 골동품 대형엔진 운영 mozilla 2018-04-13 153 12
6240 미, 부통령 부활절 메세지 Long 2018-04-11 216 18
6239 운전하면 이쯤은 되여야!! 댓글(1) 닛뽀 2018-04-10 361 20
게시물 검색

개인정보취급방침 서비스이용약관

지만원의 시스템클럽 | 대표자 : 지만원 | Tel : 02-595-2563 | Fax : 02-595-2594
E-mail : j-m-y8282@hanmail.net / jmw327@gmail.com
Copyright © 지만원의 시스템클럽. All rights reserved.  [ 관리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