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디컬리제이션 (medicalization) > 휴게실

본문 바로가기

System Club 시스템클럽

휴게실 목록

메디컬리제이션 (medicalization)

페이지 정보

작성자 Long 작성일18-04-16 04:03 조회955회 댓글0건

본문


메디컬리제이션 (medicalization)
 
 요즘 사회학 용어로 떠오른 '메디컬리제이션(medicalization)'에 대하여 심심풀이

땅콩 삼아 한번 들어 보실래요?
 
 한 친구가 있다.
 그는 올해 75세로 노년기에 들어와 있다.
 30수년 넘게 직장 생활을 했고
 60세 은퇴 후 몇년간은 경제적으로 여유가 남아 있었다.
 건강에 여전히 자신있어 했고, 어지간한 몸의 불편은 대수롭지않게  넘겼다. 
 
 동창뿐 아니라 직장생활등으로 맺어진 인맥도 살아 있었고,
 이런저런 모임도 심심찮게 있어서 나름대로 활기있는 노후생활을 즐겼다.
 
 그러다 70대로 들어서자
 건강 문제가 조금씩 나타나면서 그의 생활도 달라져갔다.
 
 쾌활과 낙천은 슬금슬금 도망가고, 부정과 불안이 반쯤  망가진 팔랑개비처럼

마음속을 맴돌았다.
 그래서 여기저기 증상이 생길 때마다
 이 병원에서
 저 병원으로 순례가 시작됐다.
 
 배가 이유 없이 더부룩하다,
 생배앓이가 잦다,
 이쪽 관절이 쑤신다, 저쪽은 뻣뻣하다,
 어깨가 시리다,
 눈이 자주 흐릿해지고,
 왠 거미줄이 어른거린다,
 가는 귀가 먹는 것 같더만
 조수미 노래같은 고음이 짜증나게 들린다,
 쉬아가 어쩌구 저쩌구~등등
 다양한 호소를 쏟아냈다.
 
 특별한 이상은 잡히지 않는데, 검사만 자꾸 늘어났다.
 평생 병원 신세 안 질 것 같던 자신감은 사라져가고
 사소한 신체 문제도 죄다 질병으로 여기며 '병원 의존형' 사람이 됐다.
 
 
 이를 새로운 사회학 용어로 '메디컬리제이션(medicalization)'이라고 일컫는다.
 "모든 증상을 치료 대상이라 생각하며 환자로 살아가는 것"이다.
 
 
 노령화 진입 초기에 흔히 볼 수 있는 심리적 현상이고, 고령화시대에 일반화된

사회적 현상이다.
 
 노화의 징후로 어차피 나타나는 다음의 증상들은 대개 病이 아니다.
 
 나이 들면 호흡에 쓰는 근육과 횡격막이 약해진다.
 허파꽈리(肺胞)와 폐 안의 모세혈관도 줄어간다.
 가만히 있어도 예전보다 산소가 적게 흡수되어 평소보다 움직임이 조금만 더

커지거나 빨라지면 숨이 찬다.
 
 이건 질병이 아니다.
 체내 산소량에 적응하면서 운동량을 조금씩만 늘려가도 숨찬 증세는 개선된다.
 
 같은 이유로 기침도 약해진다.
 미세 먼지 많은 날 기침이 자주 나온다는 호소는 되레 청신호다.
 기침은 폐에 들어온 세균이나 이물질을 밖으로 튕겨 내보내는 청소효과가 있는데,
 그런 날 기침이 있다는 것은 호흡 근육이 제대로 살아 있다는 의미이다.
 만성적 기침이 아니라면 병원을 찾을 이유가 없다.
 
 고령에 위장은 움직임이 더디고, 오래된 속옷 고무줄처럼 탄성도 줄어서 음식이

조금만 많이 들어와도 금세 부대낀다.
 
 담즙 생산이 줄어
 십이지장은 일감을 처리할 연료가 모자란 셈이니 기름진 고기의 소화가 어렵다.
 
 젖당 분해 효소도 덜 생산돼 過한 유제품 섭취는 泄下로 바로 이어진다.
 *옛적에는 주인이 배 아프면 머슴이 泄瀉했다지만, 요즘에는 배 아픈 지가

직접 해야 한다~*
 
 大腸은 느릿하게 굼뜨져서  식이섬유 섭취라도 줄면 변비가 오기 쉽고,
 막걸리라도 좀 마셨다하면 어김없이 아랫배가 사촌 논 살 때 마냥 슬슬 아파온다.
 
 이런 불편들은 고령 친화적 생활 습관으로 감소시킬 수 있다.
 예를들면, 위가 더부룩하면 연한 음식과 小食으로 습관을 바꿔가면 된다.
 
 또한 고령의 상실감이나 서운함이 밀려올 때도 있다.
 그러나 이런 증상들은 마음 먹기에 따라 病이 되기도 하고
 아니 되기도 한다.
 따라서 思考전환이 권장되지 치료가 꼭 필요한 게 아니다.
 
 가령 楊貴妃가 옆에 바짝 붙어 있는데도 한창때 같았으면 천방지축으로

기고만장했을 '똘똘이'가 起枕할 기미조차 보이지 않으면,
 '아! 자손을 번식시킬 의무가 끝났구나' 라고 수긍하면 病이 될 수 없다.
 
 그러나 끝난 의무를 치료대상으로 여겨서 의사나 약등에 의존하여 억지로

더 질질 끌게되면 病과 다를 것이 없게 된다.
 
 *서운하겠지만 '똘똘이'가 자기 몸에서 가장 똘똘했던 시절은 벌써 지나갔다~*
 
 다른 한편으로, 노화 현상을 모르거나 간과하면 노년의 건강에 有害로울 수 있다.
 
 나이 들면 음식을 삼킬 때마다 인후가 氣道 뚜껑을 닫는 조화로움이 둔해진다.
 노인들이 자주 사레들리는 이유다.
 
 노년의 골 감소증은 어느 정도는 숙명인데, 목뼈에 골다공증이 오면 자기도

모르게 머리가 앞으로 쉽게 숙여진다.
 이는 氣道를 덮는 인후를 압박한다.
 
 아무 생각 없이 한입에 쏙 들어가는 기름 바른 인절미나 조랑떡이 입에 당겨
 少時적 처럼 한입에 냉큼 삼켰다간 氣道가 막혀 사달이 날 수도 있다.
 
 불필요한 약 복용이나 무심코 건네받은 건강 보조 약물이 몸을 그르칠 수도 있다.
 
 노령에는 肝 세포 수가 감소되고, 간으로 흐르는 피도 줄어들 뿐더러,

간 효소의 효율성도 떨어진다.
 그 결과 약물 代謝가 늦어지고, 체내 잔존량이 늘어나 藥禍가 일어날 수 있다.
 
 
 얼마 전부터 생명공학이나 의학의 연구영역과는 별도로 사회학자들이

고령화시대의 사회문제로써 이런 현상들을 들여다 보기 시작했다.
 
 위에 열거된 노령화 패턴등을 이해한다면
 "medicalization",
 즉 '증상이 있으니 나는 환자이고 따라서 약을 먹어야지' 랄지
 또는 '몸이 한창때하고 많이 달라, 약을 처방 받아야 해'
 라는 생각을 상당히 떨쳐낼 수 있을 것이다.
 
 여기에 더해 여러 증상에 적절히 순응하면서 다스려가거나,
 하다못해 무거워진 몸을 자주 움직여 주기만 해도 마음까지 한결 가뿐해

질 수 있다.
 
 '늙어 가는 것'과 '아픈 것'은 비슷해도 다른 것이다.
 
 ---뻔한 얘기가 생소하게 들린다면, 우리 벗님네들 처럼 난생 처음 늙어

보아서 신체노화를 모르고 살아왔기 때문이고,
 노화와 질병을 구별하여 배울 기회나 필요가 없었던 까닭일 것이다.---
 
 그렇다면 나이가 나이인 만큼 持病 한 두개쯤 있다면 섭리로 수용하고---

아니면 福이고
 
 'Escape from  medicalization!'
 
 medicalization으로부터 벗어나
 가물가물해진 生氣도 다시 북돋우고
 숨어버린 樂을 찾아내
 '내 나이가 어때서~'라고 정도껏 즐겨도 될 일이다.
 
 
 ※노령에 나타나는 몸의 증상에 대하여==
 
 사회학 견해로는
 대개는 老化현상일 뿐인데 지레 스스로를 환자로 치부하고 살아가는 걸

문제 삼는 거고,
 
 의학적 입장에서는
 晩年樂을 즐기다가 또는 궁색한 형편 등으로
 행여 病을 놓질까봐 그걸 문제로 삼는 것이다.
 
 그럼 어느 장단을 따라야 하는가?
 잘 보면, 하나는 '과민반응'
 또 하나는 '방심' 문제로써
 이 둘은 양극단으로 상충이 되는 게 아니다.
 따라서 두 장단 모두에 유의하면 된다.
 
 참고속의 참고로,
 이에 附隋하여 고령화사회로 진입이 현실화되었으므로
 이제 '노화교육'을 의무화해야 한다는 사회학자들의 주장도 나오고 있다.
 이번 정부의 개정 헌법안에도 국가가 평생교육을 의무화하도록 하는

조항이 들어있다~*
 
 여하튼 사회학 agenda까지 되어버린 노화현상에 대한 우중충한 생각을 버리고
 氣와 樂이 어우르진 숙성된 노후생활을 보내게 된다면
 
 당사자는 주위에 걱정이나
 폐를 덜 끼치게 되고
 스스로도 명경지수처럼 맑아질 수 있을 뿐 아니라,
 석가의 염화시중(拈華示衆)때  會衆에서 보인 가섭(迦葉)의  미소처럼

어쩐지 편하고 福德있게 보일 것이고,
 
 고령화사회는 물론 노인을 둔 가정도 헛돈이나 헛심까지도 아끼게 되어
 --유식하게 표현해서
 省費的이고 省力的이 되면서
 
 老少가 함께하는 공동체는 더 존존하고 짜임새있게 꾸려질 수 있을 것이다.
 
 2018.3.25  木田心 筆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휴게실 목록

Total 6,747건 1 페이지
휴게실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공지 젊음 / 지만원 역 댓글(15) 관리자 2009-11-22 127175 205
6746 전자파 침묵의 봄 새글 건강공부 2018-09-21 35 0
6745 死法部 犬法院을 죽여야, 司法府 大法院이 산다! ,,.… 새글 inf247661 2018-09-21 24 2
6744 애이브라함 링컨 이야기 새글 Long 2018-09-21 70 15
6743 엄지 발가락의 중요성 새글 Long 2018-09-21 125 8
6742 이재용 가슴에 태극기 달았기에... 새글 Long 2018-09-21 151 8
6741 애플 워치 여러 가지 기능들 알아보기 건강공부 2018-09-20 59 1
6740 유튜브 광고가 애국싸이트의 군자금 루트로 활용될 수도.… newyorker 2018-09-20 64 13
6739 존경하는 지박사님, 추석 명절 소액 20만원 보냅니다 닥터에어로 2018-09-20 131 20
6738 Too an ec-ecentric being to co… inf247661 2018-09-20 47 2
6737 가끔, 산다는 것이 뭔지를 생각해 본다. 댓글(1) newyorker 2018-09-20 108 19
6736 하나님의 성호, 즉 이름은 어떠한가 ? 벤허 2018-09-20 66 8
6735 나이 먹을수록 ...이런 거 건강에 도움 newyorker 2018-09-20 129 10
6734 엠에스 워드를 영어 공부용으로 활용하기 건강공부 2018-09-20 71 1
6733 산업화 초기의 놀라운 결정과 실천 건강공부 2018-09-20 65 2
6732 엘엔지 허브 이야기 건강공부 2018-09-20 59 1
6731 답답할땐 이런 액션영화라도... 현우 2018-09-19 147 7
6730 최초 국산 자동차 포니 개발 이야기 건강공부 2018-09-19 146 6
6729 귀신의 정체 댓글(2) newyorker 2018-09-18 338 11
6728 숲속을 자주 걸어봅시다. Long 2018-09-18 220 25
6727 늙는길은 못막으나 마음만은 낡지 맙시다. Long 2018-09-18 156 8
6726 길지만 기독교인들은 필독요망 Long 2018-09-18 133 7
6725 한국인의 전생관과 내세관 벤허 2018-09-17 163 16
6724 다섯가지 중 하나는.... 댓글(1) Long 2018-09-17 190 24
6723 인공적인 맛을 낸 우유 속에 들어 있는 해로운 성분들 댓글(1) 건강공부 2018-09-17 170 8
6722 시판 중인 과자에 들어있는 해로운 성분들 건강공부 2018-09-17 157 11
6721 치즈 이야기 건강공부 2018-09-17 156 5
6720 키신저 “AI 위협 방치하면 16세기 잉카제국 꼴 난다… 만세대한민국 2018-09-16 113 8
6719 이병태 교수님의 추천 동영상 : 존 디 록펠러 이야기 건강공부 2018-09-16 97 6
6718 자유당 시절 영화들/ 外 The Bridge on th… inf247661 2018-09-16 117 5
게시물 검색

개인정보취급방침 서비스이용약관

지만원의 시스템클럽 | 대표자 : 지만원 | Tel : 02-595-2563 | Fax : 02-595-2594
E-mail : j-m-y8282@hanmail.net / jmw327@gmail.com
Copyright © 지만원의 시스템클럽. All rights reserved.  [ 관리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