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 세계를 매혹 시킨 아름다운 사랑 이야기 > 휴게실

본문 바로가기

System Club 시스템클럽

휴게실 목록

전 세계를 매혹 시킨 아름다운 사랑 이야기

페이지 정보

작성자 광승흑패 작성일18-04-16 10:05 조회279회 댓글0건

본문

전 세계를 매혹 시킨 아름다운 사랑 이야기        

    


 

전 세계를 매혹 시킨
아름다운 사랑 이야기

우리 결혼하면   
재미 있을 것 같지 않아요? 

청혼하는 그녀에게      
즉시 그러자고 대답한 그  
      
그녀에게 생명의 환한 광채가 느껴졌단다
 그럴 수 있겠지 겨우 18세 였으니...

새 순이 올라오는 듯한 기운이 그녀 주변에 넘쳤겠지...

그들은 결혼 후 한 번도 떨어져 지내지 않고 44년을 같이 살았다.


함께 스키를 탄다,
할강 보다는  크로스 컨추리...
그들의 삶도 크로스 컨추리 스타일이다.


함께 이야기 한다.
뭐든...
감추거나 숨기지 않고...


함께 산책을 한다.
봄, 여름, 가을, 겨울...


함께 식사를 한다.
매일 매일...

함께 책을 본다.

잠들기 전 남편은 그녀에게
오딘의 [아이슬란드에서 온 편지]를 읽어 준다.
 

남편은 교수였다.
젊고 아름다운 여학생들이 주변에 널려 있었고
그 중에는 죽기까지 그를 사랑한 여학생도 있었다.

많은 유혹이 있었지만 그녀를 떠나지도 않았고 그녀를 버리지도 않았다.

생명의 광채가 넘쳤던 그녀에게 알츠하이머란 병이 찾아 왔다.

불이 환하게 켜진 큰 저택의 수 많은 방에 불이 하나 하나 꺼져 가다 마침내 저택이 어둠 속에 잠겨 버리는 것과 같은 병이라고 한다.

최근 기억 부터 사라 진단다.

후라이팬을 냉동실에 넣는다거나 와인을 와인이라 부르지 못하거나
 
편지를 우체통에 넣어야 하는걸 모르고 극장 안에 불이 났을때 어디에 전화 해야 하는지 생각나지 않고
스키를 타고 나갔다 집으로 돌아 오는 길을 잃어 버린다.

그녀는 결심 한다.
병이 더 깊어 지기 전에 요양원으로 들어 기기로...

알츠하이머 전문 요양원의 규칙은 처음 한 달 간 면회 금지다.

한 달은 요양원 생활에 적응하는 최소의 기간 이란다.

부부는 결혼 후 처음으로 떨어져 지낸다.

한 달 후 그녀는 남편을 감쪽 같이 잊어 버렸다.

그 곳에서 다른 남자와 사랑에 빠져 버렸다.



이제는 모든 것을 그 남자와 함께 한다.


함께 카드 게임을 하고 함께 산책을 하고 함께 이야기 한다.


남편은 힘에 부치도록 그 남자를 위해 온갖 수발을 다 들어 주고 어울리지 않는 옷을 입고

헝클어진 머리를 한 그녀의 모습에 가슴 아파 하면서도 하루도 빠짐없이 그녀를 찾아간다.

그녀를 포기 하지 않고 그녀 곁을 떠나지 않는다.
그녀를 떠나는 건 사랑에 빠진 그 남자다.

남자가 요양원을 떠나자 그녀는 상실감에서 헤어나오지 못한다
 
절망에 빠져 점 점 병이 깊어 가는 그녀...

기분전환을 해 주려고 20년간 살았던 집으로 데려와도
 
집으로 데려다 달라는 그녀를 요양원으로 보낸 후 그는 결심 한다.

그녀를 멀리 멀리 보내 주기로....


그녀의 사랑을 되찾아 주기 위해 그 남자의 집으로 찾아가 그 남자의 부인에게 사정 한다.
 
자기 아내가 사랑하는 그녀의 남편을 요
양원으로 보내 달라고...
 
사랑하는 아내의 사랑을 되찾아 주기위해 그는 자기가 할 수 있는 것과, 하기 힘든 것 모두를 한다.



아내가 사랑에 빠진 남자를 아내에게 선물로 데려온 남편 꺼져 버린 그녀의 방에 잠깐 불이 들어 온 것일까...

그녀는 남편을 알아 본다.

남편이 읽어 준 오딘의 [아이슬란드에서 온 편지]를 기억해 내고 남편에게 당신은 나를 버릴 수도 있었는데 버릴 수도 있었는데 버릴 수도 있었는데...

그러지 않았다고.........
  하며 꼭 안아 준다.


  Away from her - "전 세계를 매혹 시킨 아름다운 사랑 이야기"
  only Yesterday / Isla Grant

(스마트폰은 ▷ 를 누르세요)


Where have the years gone, my how they flown
지난 시간들이 어디로 가버렸는지 참 세월은 화살처럼 빠르기도 하네요

The kids have all moved on my how quickly they'd grown 
아이들은 모두 제 갈길로 갔어요
아이들이 어쩜 그렇게도 빨리 자라 버렸는지
 
The first time I met you, the touch of your hand 
당신을 만났던 바로 그 첫순간의 감동 당신의 손에서 전해지던 그 따스한 느낌들
 
Is it really a lifetime my dear Oh it seems like it was only yesterday
진정 내 [2]생애의 최고의 순간들이 바로 어제의 일만 같아요

Your hair has turned to silver once shown like gold 
그때는 당신의 머리칼도 금발이었는데 어느덧 은발로 바뀌어있어요
하지만, 
 
But the smile I see within your eyes never will grow old 
나를 바라보는 당신의 눈동자에 배여있는 그 미소는 지금도 여전히 다정하기만 해요

The softness in your voice when we first met it's there today
당신을 처음 만났을 때 나에게 들려주던 당신의 그 부드러운 목소리도 예전 그대로예요
 
Love I hear in every word you say 지금도 당신의 한마디 한마디 말 속에는 사랑이 넘쳐난다는 걸 나는 알 수 있어요 
 
Oh it seems like it was only yesterday 
아, 모든 것이 바로 어제 일만 같아요

only yesterday I fell in love with you 
당신과 사랑에 빠졌던 일이 바로 어제 일만 같아요

only yesterday you said you loved me too 
당신도 나를 사랑한다던 그 말도 바로 어제 일만 같아요
 
The plans we made when we were young Are now so very far away
당신과 둘이서 세웠던 젊었을 적의 그 계획들도 바로 어제 일만 같은데

But it seems like it was only yesterday
벌써 아득한 옛날 일이 되어 버렸군요
그 모든 것들이 바로 어제의 일만 같은데

다음 블로그 카톡글 퍼왔습니다

머무시는 동안 행복하세요!

2018.4.7. 아띠할멈.().

http://cafe.daum.net/aznos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휴게실 목록

Total 6,287건 1 페이지
휴게실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공지 젊음 / 지만원 역 댓글(15) 관리자 2009-11-22 125790 195
6286 인생의 3가지 싸움 새글 Long 2018-04-26 107 13
6285 소박한 자연미 소칠공 새글 Long 2018-04-26 82 4
6284 정겹고 재미있는 사진들 새글 Long 2018-04-26 97 11
6283 천당에 가니 한국여자만 새글 광승흑패 2018-04-25 135 19
6282 절박한 국가 존망 안보 상황! - - - '이스라엘'의… inf247661 2018-04-25 119 10
6281 마누라가 외국 여행가면서 남긴 메모 댓글(1) 광승흑패 2018-04-25 239 22
6280 역대 임금님 친필 Long 2018-04-24 247 21
6279 새우젓 Long 2018-04-24 245 10
6278 나는 누구에게 전화 할까 댓글(1) Long 2018-04-24 164 6
6277 중풍병 Long 2018-04-24 177 10
6276 목숨걸고 가야하는 세계에서 가장 위험한 길 ㄷㄷ mozilla 2018-04-23 204 15
6275 파리의 흔한 고물상 드러머 고막정화 ㄷㄷ.. mozilla 2018-04-23 146 14
6274 '소곰산 - - - 주월한국군'에서 퍼온 글. 댓글(1) inf247661 2018-04-23 182 4
6273 애국기독성도들에게 드리는 메세지! 현우 2018-04-22 219 26
6272 어느 며느리와 시어머니 이야기! 댓글(3) 현우 2018-04-22 333 32
6271 You are my sunshine (Beginer L… newyorker 2018-04-22 136 16
6270 System Club 여성들의 멋있는 율동 newyorker 2018-04-21 215 13
6269 Ray Conniff plays The Beatles 진실한사람 2018-04-21 133 10
6268 간호사가 된다는 것은........... newyorker 2018-04-21 206 16
6267 이렇게 살기만 하면 .... Long 2018-04-21 220 16
6266 루즈벨트의 일화 Long 2018-04-21 174 18
6265 하느님이 아닌 하나님 이나라를 구원하소서 Long 2018-04-21 132 12
6264 웃어 봅니다. mozilla 2018-04-20 204 8
6263 앤브린- 메기의 추억 海眼 2018-04-20 152 9
6262 산울림 - 꼬마야 海眼 2018-04-20 88 5
6261 유대인들으이 탈무드 100선 Long 2018-04-20 184 8
6260 미군.F-117 스텔스 전폭기 댓글(1) Long 2018-04-20 226 37
6259 ATALNATA race {아탈란타 경주} inf247661 2018-04-19 126 2
6258 웃음이 병을 고친다. Long 2018-04-18 245 18
게시물 검색

개인정보취급방침 서비스이용약관

지만원의 시스템클럽 | 대표자 : 지만원 | Tel : 02-595-2563 | Fax : 02-595-2594
E-mail : j-m-y8282@hanmail.net / jmw327@gmail.com
Copyright © 지만원의 시스템클럽. All rights reserved.  [ 관리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