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식(子息)은 이제 내 것이 아니다. > 휴게실

본문 바로가기

System Club 시스템클럽

휴게실 목록

자식(子息)은 이제 내 것이 아니다.

페이지 정보

작성자 광승흑패 작성일18-04-16 10:50 조회519회 댓글2건

본문

자식(子息)은 이제 내 것이 아니다.

 

 





자식(子息)은 내 것이 아니다.

★ 자식은 이제 남이다.


-2.gif

서양인들이 그토록 부러워 하던
우리나라의 미풍양속인 孝(효)가 사라지고 있다.

이 오래된 전통문화가 꺼져가는 화롯불 지경이 되어,
말 그대로 風前燈火(풍전등화)의 위기다.

젊은 세대는 부모 모실 생각은 하지 않으면서,
급하면 부모의 재산을 제 예금통장인양 꺼내 쓸려고 한다.

4a037d25cd74f.jpg

자식 이기는 부모 없다고 부모는 눈물을 머금고
자기의 노후를 포기하면서 자녀를 도와준다.

이런 불공정한 일이 어디 또 있겠는가?
이는 피를 나눈사이이기 때문이고
한국인의 특질인 정(情) 때문이다.
영어에는 정(情)이란 단어가 없다.

문채원_001.gif

그런데 자녀들 입장에서 한번 생각해 보면
자기가 원해서 세상에 태어난 것이 아니고,
부모가 자기들 좋아서 나를 만든 것이니까,
끝까지 애프터를 해 주어야 마땅하지 않느냐는
망발을 할 수도 있다.

웃는_여자.gif

이런 막말을 하는 패륜아는 없겠지만 있을 수도 있다.
이렇게 따지고 나오면
분통이 화산같이 터져 나오겠지만 매로 다스릴 수도 없다.

14913683042209.jpg

 

어제 저녁뉴스를 보니까
스마트폰 게임을 한다고 어머니가 9살 먹은 아들을 때리니까
그 꼬마가 어머니를 경찰에 고발했다고 한다.

조선시대에 이런 일이 있었면 말세(末世)라고 난리가 났을텐데
이제는 그저 그러느니 쯧쯧! 혀만 차고 넘긴다.

아마도 그 어린이는 격리 당하지 않고 여전히 학교에 다닐 것이다.

2015102617551201.jpg

오히려 여론은 양비론(兩非論)으로
양쪽 모두 잘못이 있다고 넘어가고 있다.

60. 70. 80세대는 가족관계로만 보면 가장 불운한 세대다.
정성을 다하여 부모께 효도하였는데,
자식한테는 효도를 받지 못하는 마지막 세대이고,
가족 먹여 살리 느라고 뼈 빠지게 일하다가 은퇴를하여
노후를 좀 즐기려고 했더니, 마누라한테 벌벌 기는 불쌍한 세대가 되었다.

03_9087563_1.jpg

은퇴자 중 마누라한테 떵떵 거리며 사는 사람이 얼마나 될까?
아마도 수십억 재산가나 되면 몰라도
지금은 여성전성시대이고 젊은 부부들도 여성이 가정을 지배한다.

농경사회에서는 환갑잔치를 깃점으로 하여
곳간 열쇠와 농사 짓는 일은 자식에게 물러주고
편안히 노후를 즐겼다.

57.gif

그러던 것이 사회가 산업화하면서
자녀들이 부모 품을 떠나 도시로 진출함에 따라
부자관계는 자연히 소원하게 되었고,

교육받은 여성이 많아짐에 따라
며느리는 시부모 모시기를 꺼려하기 시작했다.
이 것은 서구사회에도 미찬가지 과정을 거쳤다.

20140429_062829_f281c670b292944d41685e88e6c690d9.jpg

영어에도 효도(孝道)라는 단어(filial duty)가 있으며
패륜아(悖倫兒)란 단어(an immoral person)가 있다.

다만 서구는 우리보다 앞서 19세기에 산업혁명을 거치면서
농경사회가 붕괴되어 자연히 효도란 풍습이 사라졌던 것이다.

20140526_155610_53be3003d31f436178cb8b799b7765bb.jpg

그래서 서양은
부모세대가 일찌기 노후대책을 마련하기 시작했고
이를 위해 자녀는 자생력을 키우도록
여러가지 방법을 강구하게 되었다.

미국의 경우 부유층이 아니면 자녀는
학자금대출을 받아 대학등록금을 내고
취직하면 월급으로 대출금을 갚아 나간다.
그리고 부모는 연금으로 노후를 보낸다.

1402100904_daa79432b2.jpg

10여년 전만 해도 연금으로 노후생활을 만끽할 수 있었는데
요즘은 물가가 많이 올라 돈의 값어치가 옛날만 못하여
연금생활자도 허리를 졸라 매야 한다고 한다.

진세연.jpg

우리나라도 공무원, 교수. 교사 등 교직원,
영관급 이상 군인들은 연금이 3~4백만원으로,
노후를 지내는데 지장이 없으나
일반 봉급생활자들은 연금이 1백만원 이내에 불과하여
그 것으로는 생활할 수 는 없다.
2014071600915_4.jpg


헌데, 엎친데 덮치는 격으로 사업하는 자녀는,
심지어 사위까지도 은행대출 받는다고
집을 담보로 내 놓으라고 욱박지른다.

집은 노후생활의 마지막 보루다.
집이라도 있으면 주택연금을 받아 그런대로 살 수 있다.

17665_27675_150.jpg

그런데 자녀 회사가 부도라도 나면 정말 개털(?) 이 된다.
다 늙어 잠 잘 방 하나 없어
東家食 西家宿(동가식 서가숙)하게 된다.

우리 초등학교 때 국어 책의 '할미 꽃' 이라는
동화를 기억하는 분이 있으리라.

큰 딸, 둘째 딸 집에서 쫓겨나 셋째 딸 집으로 가다가
셋째 딸의 집이 보이는 고갯길에서 지쳐 죽고 말아
그 곳에 할미꽃이 피었다는 슬픈 얘기다.

2R2Ti-1499149961.jpg

세익스피어의 '리어 왕'도
딸 셋에게 배신 당한다는 똑 같은 스토리이다.

자녀는 원하는 만큼 교육을 시키고,
결혼을 시키고, 전세를 얻어주고,
능력이 있어 집도 사주면
그것으로 부모의 의무는 끝난 것이다.

16920_24692_140.jpg

부모는 자식의 예금통장이 아니고
딸이나 며느리의 도우미가 아니다.

손주는 당연히 애 엄마가 키워야지,
손주 키우느라 팔에 관절염이 걸리거나
동창모임에도 못 나가고
노후를 완전히 노력봉사로
그 황금같은 시기를 놓쳐서는 않된다.
20160515_122716_-2106957837.gif


친구들은 경치 좋은 교외로 밥 먹으러 다니고
일년에 한 두번은 해외여행도 다니는데,
힘이 다 빠지고 나서 생각하면 땅을 칠 노릇이다.

딸이나 며느리가 직장에 다니면
유아원에 넣든지 말든지 하라고
딱 잘라 거절해야 한다.

5-6.jpg

내 인생이 중요한 것이다.
더 이상 희생하는 사람은 바보다.

이 만큼 힘들게 인생항로의 파도를 헤쳐 왔으면
이제는 내 인생을 즐길 권리가 있는 것이다.
이것은 광의로 해석하면 헌법이 보장하는 행복추구권'이다.
taylor_swift_5-wallpaper-800x600.jpg


노년은 더 이상 가시나무새가 되어서는 않된다.
이제 자식들의 굴레에서 벗어나야 한다.
자식의 멍애에서 벗어나야 한다.
이제 자식은 남이라고 생각해야 한다.
z005.gif


집 담보를 요청해도 매정하게 거절하고
손주 봐 달라고 해도 갖은 핑계를 대고 피해야 한다.

돌봐 주었댔자 밑져야 본전이다.
혹여 탈이라도 나면 모두 뒤집어 쓴다.
300x188VCAVV56T.jpg


있는 재산 아끼지 말고 마음껏 노후를 즐기다가 가야 한다.
보유하고 있는 집도 역모기지(주택연금)를 이용하여
남은 인생을 의미있고 가치있는 데에 써야 한다.

58.jpg

여행을 좋아하면 세계일주 크르즈를 타 보던지,
사회봉사에 관심이 있다면
불우이웃을 위한 활동을 해 보는 것도 좋을 것이다.

자식에게 상속을 해 줄 생각은 버려야 한다.
이것이 자녀들의 자생력을 키워
이 세상을 더 건강하게 살도록 해 주는 것이다.

26m14231m0.jpg

21세기는 21세기에 맞는 삶의 방식에 따라야 한다.
이제는 삶의 패러다임이 바뀌었다.
상속은 예로부터 상속자의 삶을 망친 경우가 너무나 많다.

자식들에게 상속의 기대감을 포기하도록
기회있는대로 주입시켜야 한다.

20-1.gif

'무자식이 상팔자'라고 속담에 틀린 말이 하나도 없다.
이제는 자식은 애물단지가 되었다.

물론 예외없는 법칙없다고 자식 둔 맛에 사는 사람도 많다.
자식 덕에 노후를 편안히 즐기는 사람도 많다.

6XdxsLg.jpg

더구나 옛날에는 出家外人(출가외인)이라고
말 그대로 남이었던 딸이 얼마나 효도를 많이 하는가?

딸이 최고인 시대가 왔다.
이렇게 세상은 돌고 돈다.
하지만 딸 신세지면
사위한테 구박 받으니까 이것도 조심해야 한다.

%EC%A0%9C%EC%A3%BC%EB%8F%84%EC%84%AC%EC%86%8D%EC%97%90%EC%84%AC057.jpg

미국은 장모. 사위 사이가 우리나라 고부관계처럼 나쁘다.
우리나라는 미국을 따라간다.
곧 우리나라도 사위와의 갈등이 불거질 것이다.

어쨋든 자식에게 기대지 말고 독립해야 한다.
★ 자식은 이제 남이다.★

restmb_jhidxmake.jpg

자식(子息)은 내것이 아니다.
★ 자식은 이제 남이다.★

 

웃자_1~1.GIF




 

 

 

470076167338697422.jpg

 

 

 

 

 

 

 

 

 

 

 

 

 

 

 

 

 

댓글목록

mozilla님의 댓글

mozilla 작성일

광승흑패님 가끔은 휴게실에서 쉬여가시며 재 충전 하심이........
모처럼 시원한 사진과 함게 글을 접하니 좀 나아지내요.
무 자식 상 팔자 심히 가슴에 와 닫는 현실이군요  .
전 자식을 제 가슴에 묻고 삽니다 자식 이기는 부모 드물지요.
전 너무 엄하게 키우다 보니♥~~~★
좋은글 감사.

리아카님의 댓글

리아카 작성일

너무나 현실을 잘 짚어 이야기 하십니다.
그런데 좀 글이 길 군요 그만 딱 잘라 이제 잣식은 남이다 두어 가지만 하시고 넘어 가셨으면 합니다.
남의 글에 이레라 저래라 간섭 해 죄송 합니다.
세사이 염쩡이나서 한 소리 입니다.
어쩌다 이런 세월이 되었나 싶어, 저 이제 8자 입니다.

휴게실 목록

Total 6,535건 1 페이지
휴게실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공지 젊음 / 지만원 역 댓글(15) 관리자 2009-11-22 126616 202
6534 손 들수 밖에 없는 인생 ( 긴글이니 시간 남을 때 맘… 새글 벤허 2018-07-21 57 4
6533 관리자님, 규마니님 아니면 아무 분이나... 새글 newyorker 2018-07-21 59 5
6532 아름다운 소나무꽃 보시라고 Long 2018-07-20 155 7
6531 내려놉시다. Long 2018-07-20 124 8
6530 교만한 자는 패망의 선봉장이요 거만한놈은 넘어짐에 앞잡… Long 2018-07-20 82 10
6529 중국 땅 대륙에 웃기는 사진들을... Long 2018-07-20 186 13
6528 이토록 아름다운 세상을... Long 2018-07-20 151 13
6527 무척 더우실텐데- 마이아미 비취와 하와이 파도를 ..… 댓글(1) Long 2018-07-20 118 7
6526 Brooklyn Bridge Park (동영상) newyorker 2018-07-18 228 13
6525 트럼프는... Long 2018-07-17 413 41
6524 나보다 훨씬 못되 처먹은 놈 좀 보소 ! Long 2018-07-17 419 62
6523 초복을 마지하여 견공의 항변 Long 2018-07-17 283 40
6522 '정 봉욱(鄭 鳳旭)' 장군님 별세하심. ,,. inf247661 2018-07-15 218 13
6521 작고 사소한 행복 Long 2018-07-14 344 33
6520 나이가 많고 지위가 높음을 개이치 말고.... Long 2018-07-14 263 19
6519 양심적 병역 거부와 비양심적 병역 기피 댓글(1) Long 2018-07-14 165 15
6518 성씨(姓氏, Family Name}. ,,. inf247661 2018-07-13 296 7
6517 숨은 그림 찾아내기. inf247661 2018-07-13 220 6
6516 노인을 위한 글 ! Long 2018-07-13 288 23
6515 피아노 연주곡의 끝판왕! 조지 윈스턴 - 캐논변주곡 system 2018-07-12 149 15
6514 환상의 색소폰연주 "이메" (1) / 장녹수, 남자라는… 댓글(1) system 2018-07-12 237 8
6513 늙어가는 것이 아니라 익어가는 것이니라 ! Long 2018-07-12 239 17
6512 사람속에 있는 영이란 ? 댓글(2) 벤허 2018-07-12 241 16
6511 딱 ! 아는 것 만큼 살다가 갑니다. Long 2018-07-12 255 26
6510 여러분의 실제 나이는? newyorker 2018-07-11 314 20
6509 제가 즐겨듣는 캐논 변주곡 입니다. 댓글(1) system 2018-07-10 233 16
6508 요새 듣는 음악 댓글(3) 지만원 2018-07-10 431 21
6507 나는 현대인이 아닌지 ? Long 2018-07-10 225 15
6506 훌륭한 의사 4 분 Long 2018-07-09 391 34
게시물 검색

개인정보취급방침 서비스이용약관

지만원의 시스템클럽 | 대표자 : 지만원 | Tel : 02-595-2563 | Fax : 02-595-2594
E-mail : j-m-y8282@hanmail.net / jmw327@gmail.com
Copyright © 지만원의 시스템클럽. All rights reserved.  [ 관리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