갓을 쓰고 다니는 조선인? > 휴게실

본문 바로가기

System Club 시스템클럽

휴게실 목록

갓을 쓰고 다니는 조선인?

페이지 정보

작성자 현우 작성일18-04-28 09:43 조회1,832회 댓글5건

본문

"조선시대초기 한국에 온 미국선교사 이야기"

조선갓.jpg

 

◆갓을 쓰고 다니는 조선인?  

옛날 선교 초기 조선에 온 미국인 선교사가 보니 양반들은 모두 머리에 갓을 쓰고 있었는데, 그 모습이 하도 신기하여 한 유식한 양반에게 물어 보았습니다.

"그 머리에 쓴 것이 무엇이요?"

"갓이요."

"아니 갓이라니!  갓(God)이면 하나님인데 조선 사람들은 머리에 하나님을 모시고 다니니 하나님의 영이 이미 그들에게 임했다는 것 아닌가?" 선교사가 또 물었습니다.

"그러면 이 나라 이름이 무엇이오."

양반은 한자로 글자로 쓰며 대답했습니다.

"朝鮮이요! [아침 朝 + 깨끗할 鮮] 이렇게 씁니다." 라고 대답하며 글자를 써 보였습니다.

그 선교사는 더욱 깜짝 놀라 "깨끗한 아침의 나라, Morning calm의 나라란 말이 맞는구나." 라고 말하고는 조선의 '朝'자를 풀이해 달라고하였습니다. 양반은 천천히 글자를 쓰면서 대답했습니다.

"먼저 열十 자를 쓰고 그 밑에 낮이라는 뜻의 날日자를 쓰고 또 열十 자를 쓰고 그 곁에 밤이라는 뜻의 달月 자를 썼습니다.  이렇게요."

[십자가 十 날일日 십자가 十 달월月]

선교사는 놀라서 중얼거렸습니다.

"낮(日)에도 십자가(十) 밤(月)에도 십자가(十), 하루종일 십자가 라는 뜻이구나." 그리고 또 말했습니다.

"鮮자도 풀이해 주시오."

"물고기 魚 옆에 양 羊 자를 씁니다." 선교사가 다시 놀라며 말했습니다.

"물고기는 초대 교회의 상징인 '익투스'로 '예수 그리스도 하나님의 아들'이라는 신앙고백이고, 또 羊은 '하나님의 어린 양'이니 鮮자는 완전히 신앙고백의 글자입니다."

선교사는 감탄하여 말하길 "朝鮮이라는 나라는 이름부터가 낮이나 밤이나 십자가만 바라보며 '예수 그리스도는 하나님의 아들이요 우리의 구주이신 어린 양' 이라는 신앙고백적 이름을 가지고 있지 아니한가. 조선은 하나님께서 예비해 두신 복음의 나라로다."

감탄을 하며 선교사가 또 질문을 하였습니다.

"마지막으로 조선 사람을 영어로는 어떻게 쓰나요?"

"Chosen People 이라고 씁니다."

"와우! 선택된 (Chosen) 사람들 (People), 조선은 과연 동방의 선민(選民) 입네다!" 

 

조선2.jpg  

 

 

댓글목록

리아카님의 댓글

리아카 작성일

참 유식하고 유머스럽게 엮은 말씀입니다.

inf247661님의 댓글

inf247661 작성일

!!!

한글말님의 댓글

한글말 작성일

누군가 잘도 풀이했네요.
그런 朝鮮이 군대도 무기도 없이.. 정치도 외교도 정체성도 없이.. 정신도 영혼도 없이.. 세상이 어떻게 돌아가는지.. 무슨 바람이 어디서 어떻게 불어오는지도 모르고..  이산 저산 다니면서 무당 굿거리나 하다가.. 나라도 백성도 일본에 팔아먹고.. 망했으니..
이제는 大韓民國도 풀이를.. 좀.. 뜻풀이라도 그럴듯해야 마음이라도 조금, 한순간.. 달랠 수 있으려나..

리아카님의 댓글

리아카 작성일

한글말 님 그것은 文某씨가 풀이전공 일 겁니다.
아니꼽지만!

한글말님의 댓글

한글말 작성일

리아카 님, '풀이'를 탓하는것이 아닙니다.
朝鮮이 그 풀이에 걸맞게 멋진 나라로 자랑스러운 역사를 남겼으면 얼마나 좋겠습니까.
한심한 朝鮮이.. 그리고 뒤이은 대한민국은 위대하신 이승만 박사의 기적같은 자유민주주의 국가 건설과 박정희 대통령의 경제대국 한강의 기적을 잘 이어가지 못하고 오늘날 같은 빨갱이 세상이 되었으니..
앞으로 이 나라가 어찌 될런지..
참으로 안타깝습니다.

휴게실 목록

Total 8,030건 4 페이지
휴게실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7940 진정한 배려란!  댓글(3) 현우 2014-07-01 4199 47
열람중 갓을 쓰고 다니는 조선인? 댓글(5) 현우 2018-04-28 1833 47
7938 그리운 박정희대통령 댓글(2) 조동수 2010-01-28 8919 46
7937 오늘의 유머 라덴삼촌 2010-03-02 9165 46
7936 15분간의 생애.. 현우 2012-03-22 5937 46
7935 보통아닌 사진들 Extraordinary Photos 현우 2012-04-08 6252 46
7934 대한민국의 부모와 자식 현우 2012-06-28 5071 46
7933 암소 9 마리의 교훈 댓글(3) 현우 2012-07-20 6009 46
7932 코믹스런 고양이들의 잠자는 모습들.. 댓글(1) 현우 2012-08-25 5411 46
7931 늙어 은퇴한 분들에게 드리는 고언! 댓글(1) 현우 2012-11-30 5298 46
7930 월남전당시 한국군의 놀라운 진지ʌ… 댓글(2) 현우 2012-12-08 7922 46
7929 북한의 실상!-이것이 북한이다(1) 댓글(2) 현우 2013-02-13 8449 46
7928 문재인 회고록이라? 댓글(3) 최성령 2013-11-24 3115 46
7927 한 어머니의 어느날 댓글(1) 현우 2014-05-08 3714 46
7926 지애미 뒈진것도 거짓말 하는 놈이 서울시장이다. 만세반석 2015-02-05 2061 46
7925 5.18 을 쏜 사나이 (1962 서부영화) 댓글(2) 규마니 2015-07-24 2526 46
7924 스티브 잡스의 마지막 인생 유언! 댓글(2) 현우 2015-11-14 10560 46
7923 나도 한마디 한다 ! Long 2016-07-14 1437 46
7922 이 두놈이 문제라 !~ Long 2017-10-31 1297 46
7921 소금을 독으로 생각하고 싱겁게 먹는 사람들 은 필독하시… 댓글(1) Long 2017-12-13 1844 46
7920 윤영호 공군 중령이 댓글(2) Long 2018-09-22 1013 46
7919 감동적인 맥아더 장군과 한국군 병사와의 대화 댓글(3) 현우 2009-12-11 12948 45
7918 어리석은 자와는 상종하지를 말라ʌ… 댓글(3) 현우 2011-10-28 7100 45
7917 버락 오바마가 대통령으로 선출된 배경! 댓글(1) 현우 2012-06-18 5701 45
7916 김대중 박물관 댓글(3) 일조풍월 2012-07-14 6376 45
7915 어느 며느리의 고백 댓글(8) 현우 2012-08-02 5734 45
7914 선생님을 졸도시킨 답안지 댓글(3) 현우 2012-08-22 7908 45
7913 스트레스 받을 때 가끔씩 보는 동영상 댓글(6) 우주 2012-09-27 4944 45
7912 우리 時代 最惡의 妄言 댓글(2) 한글말 2014-01-19 2746 45
7911 어느 중고 컴퓨터 장사하는분의 감동이야기 댓글(3) 현우 2014-10-03 3660 45
게시물 검색

개인정보취급방침 서비스이용약관

지만원의 시스템클럽 | 대표자 : 지만원 | Tel : 02-595-2563 | Fax : 02-595-2594
E-mail : j-m-y8282@hanmail.net / jmw327@gmail.com
Copyright © 지만원의 시스템클럽. All rights reserved.  [ 관리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