옛 선현들의 글 > 휴게실

본문 바로가기

System Club 시스템클럽

휴게실 목록

옛 선현들의 글

페이지 정보

작성자 Long 작성일18-05-11 04:27 조회214회 댓글0건

본문

 
  
발행일자 : 2018-05-09 발행번호 : 1
 

옛 선현들의 시와 동양화 

 

 

 

 


김홍도의그림 (호암미술관 소장)

 

 

 


탄노가 (嘆老歌) 

 


한 손에 막대 잡고 또 한 손에 가시 쥐고
늙는 길 가시로 막고 오는 백발 막대로 치려
터니 백발이 제 먼저 알고 지름길로 오더라  

 

 

 

우탁 (1263~1343) 호는 역동,
고려 충숙왕때의 학 

 

 

 

하여가 (何如歌)

 


이런들 어떠하며 저런들 어떠하리
만수산 드렁칡이 얽어진들 어떠하리
우리도 이같이 얽혀져

 

백년까지 누려보세 

 


이방원(1371~1422) 조선 제3대 임금 태종
이 아직 임금이 되기전 정몽주가 이성계의
병문안을 왔을때 정적 정몽주의 의향을 떠
보며 회유를 하려는 '하여가' 노래다. 

 

 

 

 

단심가(丹心歌) 

 


이 몸이 죽고 죽어 일백번 고쳐 죽어
백골이 진토 되어 넋이라도 있고 없고
님 향한 일편단심 가실 줄이 있으랴

포은 정몽주 (1337~1392) 고려 공민왕때
벼슬은 문하시중 이방원의 '하여가'
대한 정몽주의 응답의 노래이다. 

 


백설이 자자진 골에 구름이 머흐레라
반가운 매화는 어느 곳에 피었는고
석양에 홀로 서서 갈 곳 몰라 하노라

목은 이색 (1328~1396) 고려말의 대유학자로
공민왕때 문하시중 우국충정을 담은 노래로
여기서 세 가지는
'구름: 이성계의 신흥세력
'매화: 우국지사
'석양: 고려 왕조를 의미

 





삼은(三隱)? 

 


고려 시대의 선비들은 아호에 ''() 자를
많이 썼는데 이는 망한 고려에 대한 충절을
끝까지 지키며 숨어서 은거(隱居)한다는 뜻으로 

 


포은(圃隱)정몽주, 목은(牧隱)이색,
야은(冶隱)길재 등 세 사람을 말한다. 

 



 

 

 

 

회고가(懷古歌) 

 


오백년 도읍지를 필마로 도랐드니
산천은 의구한데 인걸은 간데 없네
어즈버 태평연월이 꿈이련가 하노라 

 



야은 길재 (1353~1419) 고려말 공민왕때의
학자 이방원이 태상박사의 벼슬을 내렸으나
고사하고 고려에 대한 충절을 지켰다.
이를 '회고가' 라고 한다

 



가마귀 싸우는 골에 백로야 가지마라
성낸 가마귀 흰 빛을 새오나니
창파에 조히 씻은 몸을 더럽힐까 하노라

 


이 씨 (정몽주의 어머니)
'새오나니: 시기하나니
'조히: 깨끗이
아들에 대한 훈계의 노래다.



가마귀 검다 하고 백로야 웃지마라
겉이 검은들 속조차 검을소냐
겉 희고 속 검은 이는 너 뿐인가 하노라

태종조때의 영의정 이직, 호는 형제,
사람을 겉 모습만으로 비평하지 말것이며 겉
모양은 훌륭하여도 마음이 검은 사람도
많다는 경계의 노래다.

강호에 봄이드니 이 몸이 일이하다
나는 그물 깁고 아희는 밭을 가니
뒤뫼에 엄 긴 약초를 언제 캐려 하나니

황희(1363~1452) 호는 방촌, 공민왕~문종
때의 영의정
이 노래는 정계를 은퇴하고 고향으로
낙향하여 전원 생활을하며 평화롭고 아름
다운 농촌의 봄 풍경을 읊은 노래.



가노라 삼각산아 다시보자 한강수야
고국산천을 떠나고자 하랴마는
세월이 하 수상하니 올동 말동 하여라

김상헌 (1570~1652) 인조때의 정치가
병자호란때 끝까지 싸울것을 주창한 척화
신으로 심양에 인질로 가며 읊은 우국
충정의 노래다.

 



동창이 밝았느냐 노고지리 우지진다
소칠 아이는 여태 이럿느냐
재 너머 사래 긴 밭을 언제 갈려 하나니

남구만 (1629~1711) 효종때 등제하여
영의정 역임, 낙향하여 전원생활을 하며
농촌의 평화로움을 그린 노래.

 

 

 

 

꽃은 무슨 일로 피면서 쉬이 지고
풀은 어이하야 푸르는 듯 누르나니
아마도 변치 않을손 바위 뿐인가 하노라.

윤선도 (1587~1671)호는 고산, 효종의 스승
이기도함. 오우가(五友歌) 중에 일생을
유배지에서 보내다 싶이한 불운한 학자요
정치가였다. 인생무상을 읊었다.

자네 집에 술 익거던 부디 날 부르시소
내 집에 술 익거던 나도 자네 청하옵세
백년 덧 시름 잊을 일을 의논코자 하노라

김육 (1580~1658) 호는 잠곡, 영의정을 역임
술도 술이려니와 우정을 잘 표현.

 

 

 

 

술을 취케 먹고 둥글게 앉았으니
억만 시름이 가노라 하직한다
아이야 잔 가득 부어라 시름 전송하리라

정태화 (1602~1673) 호는 양파,
영의정을 지냄, 낙향하여 벗들과 더불어
술 마시는 심경을 노래로 표현.

 

 

 

붕우가(朋友歌) 

 


마음이 지척이면 천리라도 지척이요
마음이 천리오면 지척이라도 천리로다
우리는 각재 천리오나 지척인가 하노라

(작자미상)
여기 각재의 '' 는 있을 '',
마음 먹기에 달렸다고..

 

 

 

 

처세가(處世歌) 

 


들은 말 즉시 잊고 본 일도 못 본듯이
내 인사 이러하매 남의 시비 모르로다
다만 손이 성하니 잔 잡기만 하노라

송인 (1517~1854) 중종~선조 중종의 부마
일일히 참견하지 말고 듣고도 못 들은체
보고도 못 본체하는 처세술을 노래. 

 



청산도 절로 절로 녹수도 절로 절로
산 절로 물 절로 산수간에 나도 절로
이중에 절로 자란몸이 늙기도 절로하여라

김인후 (1510~1560) 호는 하서,
중종~명종 학자

 

 

 

 

송림에 눈이 오니 가지마다 꽃이로다
한 가지 꺾어내어 님 계신 데 보내고져
님이 보신 후에야 녹아진들 어떠리

정철 (1536~1593) 호는 송강,
사랑하는 님에게 흰 눈과 같은 자신의 맑은
마음을 알리려는 연군의 정을 노래.

 

 

 

탄로가(嘆老歌) 

 


뉘라서 날 늙다던고 늙은이도 이러한가
꽃 보면 반갑고 잔 잡으면 웃음난다
추풍에 흩날리는 백발이야

 

낸들 어이하리요

김정구 (연산군때 사람)
이 노래에서의 꽃은 여자를 의미.

 

 

 

 

옥에 흙이 묻어 길가에 버렸으니
오는 이 가는 이 흙이라 하는고야
두어라 알 이 있을지니 흙인듯이 있거라

윤두서(1668~?) 호는 공제, 유선도의 증손
겸허한 처세관으로 현인은 아무리 초야에
묻혀 있어도 자연히 알려지게 된다는..

 



오륜가(五倫歌) 

 


아버님 날 낳으시고 어머님 날 기르시니
부모옷 아니시면 내 몸이 없으렸다
이 덕을 갚으려니 하늘 끝이 없으리

주세붕의 오륜가 (1495~1570)
백운동 서당을 창건하며 서원의 창시자

 

 

 

 

청산리 벽계수야 수이감을 자랑 마라
일도창해하면 다시 오기 어려워라
명월이 만공산 하니 쉬어간들 엇더리

황진이 (본명은 진, 기명은 명월) 중종때의
송도 명기, 시 서화 음률에 뛰어남 

 

 

 



산은 옛 산이로되 물은 옛 물이 아니로다
주야에 흐르거든 옛 물이 있을소냐
인걸도 물과 같아야 가고 아니 오노매라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휴게실 목록

Total 6,371건 1 페이지
휴게실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공지 젊음 / 지만원 역 댓글(15) 관리자 2009-11-22 126150 198
6370 비결은 책 읽기에 있었다. 새글 newyorker 2018-05-23 149 10
6369 어제는 佛誕節(불탄절). 댓글(2) inf247661 2018-05-23 87 4
6368 죽을 때까지 포기하지 않고 갈 때까지 가자는 나무들을 … Long 2018-05-23 159 18
6367 영혼이 없는 짐승이지만 영혼있는 인간보다 훨씬 .... Long 2018-05-23 175 8
6366 좋은 글이기에 댓글(1) Long 2018-05-21 242 18
6365 웃으며 삽시다...웃으면 복이와요.... 배달겨레 2018-05-21 250 15
6364 # 3- 3 반쪽 반응식법{Ion 전자법}, 미완성 화… inf247661 2018-05-20 57 1
6363 5월 가정의 달에 다시 읽어보는 명언들 ! 댓글(1) Long 2018-05-20 202 14
6362 이게 치매랍니다. Long 2018-05-20 344 11
6361 아들을 지게에 업고 금강산 구경 시켜드린 아들을... Long 2018-05-20 178 12
6360 서정갑에 대한 인상 댓글(4) newyorker 2018-05-19 249 51
6359 [오늘의 사진] 2018. 5.18 mozilla 2018-05-19 191 9
6358 한반도의 미래에 대한 예언들! 댓글(1) 현우 2018-05-19 235 8
6357 아름다운 우정 Long 2018-05-19 183 8
6356 아름다운 공작새 Long 2018-05-19 103 11
6355 아름다운 심해의 풍경 Long 2018-05-19 110 7
6354 조갑제의 돌이킬 수 없는 실수. 댓글(1) newyorker 2018-05-18 300 54
6353 달렐루야! 달렐루야! 배달겨레 2018-05-18 201 20
6352 (특보) 고대 절라인 미이라 발견 Long 2018-05-18 291 32
6351 눈물이 나도록 살아라 ! Long 2018-05-17 298 21
6350 여기 여행 가보시라고 Long 2018-05-17 258 8
6349 어느 아버지의 마음 댓글(1) Long 2018-05-17 228 36
6348 세상에 종교들 댓글(1) 벤허 2018-05-17 220 9
6347 경산시 제1선거구 광역의원 출마를 하지 못하면서 kimsunbee 2018-05-17 89 5
6346 [오늘의 사진] 2018. 5.15 mozilla 2018-05-16 190 16
6345 # 3- 2 化學방정식 係數 완성하기{酸化數法}/ 외… inf247661 2018-05-16 53 2
6344 감정관리 7단계! 현우 2018-05-16 218 13
6343 건강하게 살려면... newyorker 2018-05-15 296 32
6342 5월 다시 open한 비밀의 섬 newyorker 2018-05-15 259 13
게시물 검색

개인정보취급방침 서비스이용약관

지만원의 시스템클럽 | 대표자 : 지만원 | Tel : 02-595-2563 | Fax : 02-595-2594
E-mail : j-m-y8282@hanmail.net / jmw327@gmail.com
Copyright © 지만원의 시스템클럽. All rights reserved.  [ 관리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