눈물이 나도록 살아라 ! > 휴게실

본문 바로가기

System Club 시스템클럽

휴게실 목록

눈물이 나도록 살아라 !

페이지 정보

작성자 Long 작성일18-05-17 13:57 조회297회 댓글0건

본문


  
발행일자 : 2018-05-17 발행번호 : 3

                                  "눈물이 나도록 살아라"  

  
  
  
   
  
 
  
 
  
 

 


 


 

"눈물이 나도록 살아라"

 

(Live to the point of tears) ,

 


 


 

 감동글 입니다.

 

 건강하게 살고있는 우리는 얼마나 행복 한지

 

모르고 사는 때가 많습니다,
앵콜로 보내드리니 진한 감동을 느끼시기 바랍니다.

 

 영국에 살던 두 아이의 엄마 샬롯 키틀리가

 

세상을 떠났습니다.

 

 

향년 36, 대장암 4기 진단후 간과 폐에 전이되어 25

 

방사선 치료와 39번의 화학 요법 치료도 견뎌 냈지만 끝내...
그녀가 남긴 마지막 블로그 내용을 소개합니다

 

살고 싶은 나날이 이리 많은데.

 

저한테는 허락하지 않네요.
내 아이들 커가는 모습도 보고 싶고 남편에게 못된 마누라도

 

 되면서  늙어보고 싶은데, 그럴 시간을 안 주네요.

 

살아보니 그렇더라고요.
매일 아침 아이들에게 일어나라고, 서두르라고,

 

이 닦으라고 소리 소리지르는 나날이 행복이었더군요.

 

살고 싶어서. 해보라는 온갖 치료 다 받아봤어요.
기본적 의학 요법은 물론

 


 

기름에 절인 치즈도 먹어보고 쓰디쓴 즙도 마셔봤습니다.

 

 침도 맞았지요. 그런데 아니더라고요.
귀한 시간 낭비라는 생각이 들었어요

 


 

 장례식 문제를 미리 처리해 놓고 나니 매일 아침

 

일어나 내 아이들 껴안아 주고 뽀뽀해 줄 수 있다는게  

 

새삼 너무 감사하게 느껴졌어요.
얼마 후 나는 그이의 곁에서 잠을 깨는 
기쁨을 잃게 될

 

 것이고 그이는 무심코 커피잔 두 개를 꺼냈다가

 

 커피는 한 잔만 타도 된다는 사실에 슬퍼하겠지요.

 

딸 아이 머리 땋아줘야  하는데..,
아들 녀석 잃어 버린 레고의 어느 조각이 어디에 굴러 들어가 있는지는

 

 저만 아는데, 그건 누가 찾아 줄까요? 6개월 시한부 판정을 받고

 

 22개월 살았습니다.

 


 

그렇게 1년 보너스로 얻은 덕에 초등학교 입학 첫날 학교에

 

 데려다 주는 기쁨을 품고 갈 수 있게 됐습니다.
녀석의 첫 번째 흔들거리던 이빨이 빠져 그 기념으로 자전거를

 

사주러 갔을 때는 정말 행복했어요. 보너스 1년 덕분에 30

 

중반이 아니라 30대 후반까지 살고 가네요.
중년의 복부 비만이요? 늘어나는 허리 둘레

 

  그거 한번 가져 봤으면 좋겠습니다.

 

 

 희어지는 머리카락 (greying hair) 이요?

 

그거 한번 뽑아 봤으면 좋겠습니다.

 

그 만큼 살아남는다는 얘기잖아요.

 

저는 한번 늙어보고 싶어요.
부디 삶을 즐기면서 사세요. 두 손으로 삶을 꼭 붙드세요

 

여러분이 부럽습니다." (프랑스 작가 알베르 카뮈) 눈물이

 

나도록 살아라 우리는 정말 감사해야 합니다^^
이렇게 살아 숨쉬고 생활 하니깐요.

 

 오늘은 어제의 누군가가 그렇게 살고 싶어했던 하루입니다.

 

 주어진 이 소중한 "하루"를 후회없이 최선을 다해

 

 살아갑시다. 화목합시다.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휴게실 목록

Total 6,371건 1 페이지
휴게실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공지 젊음 / 지만원 역 댓글(15) 관리자 2009-11-22 126150 198
6370 비결은 책 읽기에 있었다. 새글 newyorker 2018-05-23 149 10
6369 어제는 佛誕節(불탄절). 댓글(2) inf247661 2018-05-23 87 4
6368 죽을 때까지 포기하지 않고 갈 때까지 가자는 나무들을 … Long 2018-05-23 159 18
6367 영혼이 없는 짐승이지만 영혼있는 인간보다 훨씬 .... Long 2018-05-23 175 8
6366 좋은 글이기에 댓글(1) Long 2018-05-21 242 18
6365 웃으며 삽시다...웃으면 복이와요.... 배달겨레 2018-05-21 250 15
6364 # 3- 3 반쪽 반응식법{Ion 전자법}, 미완성 화… inf247661 2018-05-20 57 1
6363 5월 가정의 달에 다시 읽어보는 명언들 ! 댓글(1) Long 2018-05-20 202 14
6362 이게 치매랍니다. Long 2018-05-20 344 11
6361 아들을 지게에 업고 금강산 구경 시켜드린 아들을... Long 2018-05-20 178 12
6360 서정갑에 대한 인상 댓글(4) newyorker 2018-05-19 249 51
6359 [오늘의 사진] 2018. 5.18 mozilla 2018-05-19 191 9
6358 한반도의 미래에 대한 예언들! 댓글(1) 현우 2018-05-19 235 8
6357 아름다운 우정 Long 2018-05-19 183 8
6356 아름다운 공작새 Long 2018-05-19 103 11
6355 아름다운 심해의 풍경 Long 2018-05-19 110 7
6354 조갑제의 돌이킬 수 없는 실수. 댓글(1) newyorker 2018-05-18 300 54
6353 달렐루야! 달렐루야! 배달겨레 2018-05-18 201 20
6352 (특보) 고대 절라인 미이라 발견 Long 2018-05-18 291 32
열람중 눈물이 나도록 살아라 ! Long 2018-05-17 298 21
6350 여기 여행 가보시라고 Long 2018-05-17 258 8
6349 어느 아버지의 마음 댓글(1) Long 2018-05-17 228 36
6348 세상에 종교들 댓글(1) 벤허 2018-05-17 220 9
6347 경산시 제1선거구 광역의원 출마를 하지 못하면서 kimsunbee 2018-05-17 88 5
6346 [오늘의 사진] 2018. 5.15 mozilla 2018-05-16 190 16
6345 # 3- 2 化學방정식 係數 완성하기{酸化數法}/ 외… inf247661 2018-05-16 53 2
6344 감정관리 7단계! 현우 2018-05-16 218 13
6343 건강하게 살려면... newyorker 2018-05-15 296 32
6342 5월 다시 open한 비밀의 섬 newyorker 2018-05-15 259 13
게시물 검색

개인정보취급방침 서비스이용약관

지만원의 시스템클럽 | 대표자 : 지만원 | Tel : 02-595-2563 | Fax : 02-595-2594
E-mail : j-m-y8282@hanmail.net / jmw327@gmail.com
Copyright © 지만원의 시스템클럽. All rights reserved.  [ 관리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