눈물이 나도록 살아라 ! > 휴게실

본문 바로가기

System Club 시스템클럽

휴게실 목록

눈물이 나도록 살아라 !

페이지 정보

작성자 Long 작성일18-05-17 13:57 조회739회 댓글0건

본문


  
발행일자 : 2018-05-17 발행번호 : 3

                                  "눈물이 나도록 살아라"  

  
  
  
   
  
 
  
 
  
 

 


 


 

"눈물이 나도록 살아라"

 

(Live to the point of tears) ,

 


 


 

 감동글 입니다.

 

 건강하게 살고있는 우리는 얼마나 행복 한지

 

모르고 사는 때가 많습니다,
앵콜로 보내드리니 진한 감동을 느끼시기 바랍니다.

 

 영국에 살던 두 아이의 엄마 샬롯 키틀리가

 

세상을 떠났습니다.

 

 

향년 36, 대장암 4기 진단후 간과 폐에 전이되어 25

 

방사선 치료와 39번의 화학 요법 치료도 견뎌 냈지만 끝내...
그녀가 남긴 마지막 블로그 내용을 소개합니다

 

살고 싶은 나날이 이리 많은데.

 

저한테는 허락하지 않네요.
내 아이들 커가는 모습도 보고 싶고 남편에게 못된 마누라도

 

 되면서  늙어보고 싶은데, 그럴 시간을 안 주네요.

 

살아보니 그렇더라고요.
매일 아침 아이들에게 일어나라고, 서두르라고,

 

이 닦으라고 소리 소리지르는 나날이 행복이었더군요.

 

살고 싶어서. 해보라는 온갖 치료 다 받아봤어요.
기본적 의학 요법은 물론

 


 

기름에 절인 치즈도 먹어보고 쓰디쓴 즙도 마셔봤습니다.

 

 침도 맞았지요. 그런데 아니더라고요.
귀한 시간 낭비라는 생각이 들었어요

 


 

 장례식 문제를 미리 처리해 놓고 나니 매일 아침

 

일어나 내 아이들 껴안아 주고 뽀뽀해 줄 수 있다는게  

 

새삼 너무 감사하게 느껴졌어요.
얼마 후 나는 그이의 곁에서 잠을 깨는 
기쁨을 잃게 될

 

 것이고 그이는 무심코 커피잔 두 개를 꺼냈다가

 

 커피는 한 잔만 타도 된다는 사실에 슬퍼하겠지요.

 

딸 아이 머리 땋아줘야  하는데..,
아들 녀석 잃어 버린 레고의 어느 조각이 어디에 굴러 들어가 있는지는

 

 저만 아는데, 그건 누가 찾아 줄까요? 6개월 시한부 판정을 받고

 

 22개월 살았습니다.

 


 

그렇게 1년 보너스로 얻은 덕에 초등학교 입학 첫날 학교에

 

 데려다 주는 기쁨을 품고 갈 수 있게 됐습니다.
녀석의 첫 번째 흔들거리던 이빨이 빠져 그 기념으로 자전거를

 

사주러 갔을 때는 정말 행복했어요. 보너스 1년 덕분에 30

 

중반이 아니라 30대 후반까지 살고 가네요.
중년의 복부 비만이요? 늘어나는 허리 둘레

 

  그거 한번 가져 봤으면 좋겠습니다.

 

 

 희어지는 머리카락 (greying hair) 이요?

 

그거 한번 뽑아 봤으면 좋겠습니다.

 

그 만큼 살아남는다는 얘기잖아요.

 

저는 한번 늙어보고 싶어요.
부디 삶을 즐기면서 사세요. 두 손으로 삶을 꼭 붙드세요

 

여러분이 부럽습니다." (프랑스 작가 알베르 카뮈) 눈물이

 

나도록 살아라 우리는 정말 감사해야 합니다^^
이렇게 살아 숨쉬고 생활 하니깐요.

 

 오늘은 어제의 누군가가 그렇게 살고 싶어했던 하루입니다.

 

 주어진 이 소중한 "하루"를 후회없이 최선을 다해

 

 살아갑시다. 화목합시다.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휴게실 목록

Total 7,082건 1 페이지
휴게실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공지 젊음 / 지만원 역 댓글(15) 관리자 2009-11-22 128127 217
7081 추억의 뱃길 새글 newyorker 2019-01-17 85 7
7080 비밀의 섬 새글 newyorker 2019-01-17 90 7
7079 유튜브 동영상을 만들기 위해 사용하는 도구 새글 newyorker 2019-01-17 76 10
7078 자동으로 자막을 만든 후, 사람이 수정하는 프로그램 <… 새글 건강공부 2019-01-17 47 6
7077 90세 노인의 인생에서 배운 45가지 교훈 newyorker 2019-01-16 233 12
7076 세계를 바꾼... Long 2019-01-16 181 8
7075 두고두고 읽어도 좋은 글이기에... Long 2019-01-16 157 5
7074 까마귀는 어미를 섬길줄 아는 유일한 새 Long 2019-01-16 113 12
7073 화급해진 한국 안보 위기 / 신원식 장군 김철수 2019-01-14 230 19
7072 '광수'라는 용어에 대해 댓글(2) 수메르 2019-01-14 209 6
7071 이정도면 벤허 2019-01-14 244 12
7070 쓰인돌과 버려진 돌 벤허 2019-01-14 173 14
7069 축성여석 Long 2019-01-14 163 20
7068 눈 경치와 명언 모음 Long 2019-01-14 153 13
7067 여자의 몸값을 보니... 댓글(2) Long 2019-01-14 268 9
7066 꺼벙이 남편의 일기 댓글(2) 배달겨레 2019-01-13 215 13
7065 뽀빠이 이상용 건강특강 진실한사람 2019-01-13 151 8
7064 하느님과 예수님의 성씨 (유모어) Long 2019-01-13 168 18
7063 구봉서,배삼룡,이기동의 노래자랑 댓글(1) 니뽀조오 2019-01-12 114 6
7062 조선진혼곡 2 진실한사람 2019-01-12 230 9
7061 구직 댓글(1) 살아나리라 2019-01-11 173 22
7060 의사들이 싫어하는 고구마의 엄청난 효능 10가지 | S… 니뽀조오 2019-01-11 250 17
7059 [오늘의 사진] 2018. 1. 10 니뽀조오 2019-01-11 163 15
7058 환희의 송가( Ode an die Freude( 독일어… 솔향기 2019-01-11 146 8
7057 아름다운 풍경 배롱나무 2019-01-10 228 19
7056 집에서 간단한 업무 알바하실분 구합니다 워라밸 2019-01-10 257 9
7055 노년을 위한 글 Long 2019-01-10 214 20
7054 두분의 노년관 Long 2019-01-10 253 30
7053 사우디 여성의 용기를... 댓글(5) Long 2019-01-10 262 30
게시물 검색

개인정보취급방침 서비스이용약관

지만원의 시스템클럽 | 대표자 : 지만원 | Tel : 02-595-2563 | Fax : 02-595-2594
E-mail : j-m-y8282@hanmail.net / jmw327@gmail.com
Copyright © 지만원의 시스템클럽. All rights reserved.  [ 관리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