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는 현대인이 아닌지 ? > 휴게실

본문 바로가기

System Club 시스템클럽

휴게실 목록

나는 현대인이 아닌지 ?

페이지 정보

작성자 Long 작성일18-07-10 03:05 조회535회 댓글0건

본문


  
발행일자 : 2018-07-07 발행번호 : 3
 

    나는 現代人인가?

 


    독일의 신학자 '찡크'는,

    다음과 같은 이야기로

     현대인을 진단하였습니다.


    어느 날 한 청년이,

    사하라 사막을 횡단하였습니다.

    그는 많은 장비를 준비하였고,

    무엇보다 중요한 식수를 준비했습니다.


    그러나 길을 떠난 지 하루만에,

    식수가 바닥나 버렸습니다.

    그는 기진하여 쓰러졌고,

    마침내 실신하기에 이르렀습니다.

    그러나 한참 후 그는 눈을 떠보니,

    눈앞에 야자수가 보였고,

    나뭇잎이 바람에 흩날렸습니다.


    그는 이제 죽을 때가 되어,

    환각이 보이는구나 하고, 애써 눈을 감았습니다.

    그러자 귓가에 물소리와 새소리가

     희미하게 들렸습니다.


    그러자 그는
    아! 이제 정말 내가 죽게 되는구나 하고
    또다시 소리에 귀를 닫습니다.

    그 이튿날 아침,
    사막의 베두인이, 어린 아들과 함께,

    오아시스에 물을 길으러 왔다가

    물가에서,

    입술이 타들어가 죽은 청년을,

    발견하게 됩니다.

    그 모습이 너무나 이상했던 아들이,

     아버지에게 묻습니다.


    아버지!

    이 사람은 왜 물가에서 목말라 죽었을까요?

    그러자 아버지가 대답했습니다.


    얘야!

    여기 죽어있는 젊은이가 바로

     現代人이란다.

 
 
 

    ~~~~~~~~~~~~~~~

 
 
     

     

    '오이시스 물가에서 목말라 죽은 現代人'
    정말 그럴 듯한 비유라 생각합니다.

    많은 것들을 곁에 두고,

       다 써보지도 못하고 죽어가는 이상한 現代人

    미래의 노후대책 때문에

      오늘을 幸福하게 살지 못하는

    희귀병에 걸린 現代人

    늘 幸福을 곁에 두고도 다른 곳을 해매며

       찾아다니다 일찍 지쳐버린 現代人

    나누면 반드시 幸福이 온다는

     지극히 평범한 진리를 알고도

       실천을 못하는 장애를 가진 現代人

    사랑할 수 있는 시간이 얼마 남지 않았다는 사실을

       알고도 사랑하지 못하는 바보 같은 現代人

    결국 서로가 파멸의 길로 간다는 사실을 알고도

       자연/지구 파괴의 길을 버젓이 걷는 우매한 現代人

    벌어놓은 재산은 그저 쌓아놓기만 했지

       정작 써보지도 못하고

    자식들 재산 싸움으로 갈라서게 만드는

       이상한 부모들이 너무 많이 존재하는 現代人

    ○시간을 내어 떠나면 그만인 것을

       앉아서 온갖 계산에 머리 굴리고 싸매가다가

       끝내는 찾아온

    소중한 여행의 기회도 없애버리는

       중병에 걸린 신음하는 現代人

    끝없이 으르렁 거리며 저 잘났다고 뻐기며

       평화롭게 살지 못하는 똥고집의 불쌍한 現代人


    오늘 옛 순수한 감성으로 돌아가 볼까요?
    지금 곁에 있는

    幸福의 오아시스를 찾아볼까요?

    幸福은 바로 앞에 있습니다.

    주위를 둘러보면

     '幸福의 오아시스'

    가 지천인데

    우리는 여전히


    "물...물...물..."

    을 외치고 있는 건 아닌지요...

    요새 날씨가 많이 덥습니다
    健康관리 잘 하시고

    덥지만 멋진 하루 보내세요 !


    주님의 평안이 가정 사업 자녀 건강위에

    충만하시기를 축원드립니다.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휴게실 목록

Total 6,926건 1 페이지
휴게실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공지 젊음 / 지만원 역 댓글(15) 관리자 2009-11-22 127718 211
6925 [ 아쿠아맨 ] 티저 포스터 공개 새글 아뱅 2018-11-16 16 0
6924 노인이 되어도 건강하게 살고 싶다면 새글 system 2018-11-16 30 3
6923 와~~ 이건 못 피한다 새글 아뱅 2018-11-16 40 0
6922 아이즈원, 나코 유진의 렌즈 cf 도전.. 새글 아뱅 2018-11-16 25 0
6921 수능 끝났지? 댓글(2) 새글 방울이 2018-11-16 78 13
6920 춤 출때 짝짓기를 할 때와 비슷한 작용이 일어난다 새글 아뱅 2018-11-16 101 7
6919 pc방에서 중딩이랑 싸운썰.jpg 새글 아뱅 2018-11-16 59 2
6918 (15)몸 한쪽만 마비 오고 말 어눌해지면 ‘FAST’… 새글 아뱅 2018-11-16 60 8
6917 개인적으로 좋아하는 광주광역시 식당들 아뱅 2018-11-15 118 2
6916 '에그시' 태런 에저튼 "'… 아뱅 2018-11-15 37 0
6915 [감상] 사랑과 영혼 아뱅 2018-11-15 68 1
6914 같은 날 동갑내기 유승호 vs 박보검 아뱅 2018-11-15 43 0
6913 갑자기 생각난 오래된 영화 글라디에이터 아뱅 2018-11-15 80 4
6912 보헤미안 랩소디 (Bohemian Rhapsody, 2… 아뱅 2018-11-15 64 0
6911 천도재에 관하여 댓글(2) 아뱅 2018-11-15 88 8
6910 (실험) 텍스트 음성 동영상 건강공부 2018-11-15 73 2
6909 친구여 껄껄껄 웃는 것이 아닐세 ! 댓글(1) Long 2018-11-15 136 14
6908 잘 알려지지 않은 소식 하나 전합니다. 댓글(1) Long 2018-11-15 238 31
6907 먼저 이해 그리고 나면 용서 더시간이 지나면 사랑이 .… Long 2018-11-15 75 9
6906 손글씨 아뱅 2018-11-15 124 8
6905 세계 여행의 압축판 부산의 위엄 아뱅 2018-11-15 111 8
6904 모래에 빠르게 공간을 만들 수 있는 것 .jpg 아뱅 2018-11-15 83 4
6903 WIN 8, 10 에서 최근에 본 파일 리스트 : 실… 아뱅 2018-11-14 56 0
6902 더 월 후기 [노 스포.181105] 아뱅 2018-11-14 54 5
6901 청나라황제금나라여진만주신라김씨송막기문금사흠정만주원류고 만세대한민국 2018-11-14 83 2
6900 신라가 양자강에? (대륙신라) 만세대한민국 2018-11-14 102 6
6899 실험 영어 공부 동영상 만들기 건강공부 2018-11-14 66 2
6898 나이들수록 중요한 심부(深部)근육, 어떻게 단련할까? 만세대한민국 2018-11-13 237 9
6897 경주의 ... Long 2018-11-13 215 8
게시물 검색

개인정보취급방침 서비스이용약관

지만원의 시스템클럽 | 대표자 : 지만원 | Tel : 02-595-2563 | Fax : 02-595-2594
E-mail : j-m-y8282@hanmail.net / jmw327@gmail.com
Copyright © 지만원의 시스템클럽. All rights reserved.  [ 관리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