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부가 함께 보는 글 > 휴게실

본문 바로가기

System Club 시스템클럽

휴게실 목록

부부가 함께 보는 글

페이지 정보

작성자 東素河 작성일10-10-15 20:39 조회7,067회 댓글1건

본문

 

 

 
 
                    

      부부가 함께보면 좋은글

       

      세상에

      이혼을 생각하지 않은 부부가 어디 있으랴

      하루라도 안보면 못 살 것 같던 날들 흘러가고

      고민하던 사랑의 고백과 열정 모두 식어가고

       

      일상의 반복되는 습관에 의해

      사랑을 말하면서 근사해 보이는 다른 부부들 보면서

      때로는 후회하고 때로는 옛사랑을 생각하면서

       

      관습에 충실한 여자가 현모양처고

      돈 많이 벌어오는 남자가

      능력 있는 남자라고 누가 정해놓았는지..

       

      서로 그 틀에 맞춰지지 않는 상대방을

      못 마땅해 하고 자신을 괴로워하면서

       

      그러나, 다른 사람을 사랑하려면

      처음부터 다시 시작하기 귀찮고 번거롭고

      어느새 마음도 몸도 늙어 생각처럼 간단하지 않아

       

      헤어지자 작정하고

      아이들에게 누구하고 살 거냐고 물어보면

      열 번 모두 엄마 아빠랑

      같이 살겠다는 아이들 때문에 눈물 짓고,

       

      비싼 옷 입고 주렁주렁 보석 달고 나타나는 친구.

      비싼 차와 풍경 좋은 별장 갖고 명함 내미는 친구.

       

      까마득한 날 흘러가도

      융자받은 돈 갚기 바빠 내 집 마련 멀 것 같고.

      한숨 푹푹 쉬며 애고 내 팔자야 노래를 불러도.

       

      어느 날 몸살감기라도 호되게 앓다보면

      빗길에 달려가 약 사오는 사람은

      그래도 지겨운 아내.

      지겨운 남편인 걸.

       

      가난해도 좋으니 저 사람 옆에서

      살게 해달라고 빌었던 날들이 있었기에..

      하루를 살고 헤어져도 저 사람의 배필 되게 해달라고

      빌었던 날들이 있었기에..

       

      시든 꽃 한 송이 굳은 케익 한 조각에 대한

      추억이 있었기에..

      첫 아이 낳던 날 함께 흘리던 눈물이 있었기에..

       

      부모 같이 치르고

      무덤 속에서도 같이 눕자고 말하던 날들이 있었기에..

       

      헤어짐을 꿈꾸지 않아도 결국 죽음에 의해

      헤어질 수밖에 없는 날이 있을 것이기에..

       

      어느 햇살 좋은 날

      드문드문 돋기 시작한 하얀 머리카락을 바라보다

       

      다가가 살며시 말하고 싶을 것 같아

      그래도 나밖에 없노라고..

      그래도 너밖에 없노라고..

       

      항상 행복하게 살수 있도록

      서로 노력하면서 열심히 살아봅시다

         

                   

       

         

       

         

       

       


     

     

     

     

    댓글목록

    東素河님의 댓글

    東素河 작성일

    다가가 살며시 말하고 싶을 것 같아

    그래도 당신에겐 나밖에 없노라고..

    그래도 나에겐 당신밖에 없노라고..

    휴게실 목록

    Total 6,914건 212 페이지
    휴게실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584 박 정희 대통령 - 새 마을 운동 (1) 홍순주 2010-12-07 6688 8
    583 이명박은 강한 보복의지를 박정희에게 배워라 라덴삼촌 2010-12-06 5577 7
    582 밑줄 친 글 2 댓글(2) 박철현 2010-12-06 8588 16
    581 밑줄을 친 모습 댓글(1) 박철현 2010-12-05 7810 18
    580 5.16 혁명 댓글(2) 홍순주 2010-12-04 8789 16
    579 5.16 혁명 이전의 한반도 상황 홍순주 2010-12-04 7182 10
    578 낙엽따라 가버린 당신 東素河 2010-12-03 7544 5
    577 Top Gun - Highway to the Dange… 댓글(2) 홍순주 2010-12-02 7870 7
    576 Songs of Israel 홍순주 2010-12-02 7168 6
    575 유태인 댓글(1) 홍순주 2010-12-02 9138 19
    574 건의사항입니다 댓글(4) 초롱이 2010-12-02 6497 7
    573 건의사항입니다 댓글(1) 원뻥 2010-12-01 7743 8
    572 나의 조국 홍순주 2010-12-01 7401 12
    571 국민 교육 헌장 홍순주 2010-12-01 7261 10
    570 “이게 포탄입니다, 포탄” - 돌발영상 댓글(1) 東素河 2010-11-30 9633 9
    569 今日 發生했던 些小(?)한 일 2件! inf247661 2010-11-30 5789 6
    568 江原道 春川市 사우동 住民, 北傀의 연평도砲擊 糾彈! … inf247661 2010-11-29 9370 5
    567 기막힌 연평도 해안포 실태를 보시라 댓글(2) 東素河 2010-11-29 7384 15
    566 Video about Germany 홍순주 2010-11-29 7029 4
    565 Germany, 20 years after Berlin… 홍순주 2010-11-29 6685 4
    564 사진 한장에 1억...빌 게이츠가 반한 한국인 작가 현우 2010-11-28 9514 11
    563 수 백만을 쉽게 죽이는 방법 ? 홍순주 2010-11-28 7872 12
    562 미 핵항공모함 조지워싱턴호의 위용 댓글(1) 東素河 2010-11-27 11958 21
    561 묻습니다. 오징어 1축은 몇마리인가요? 김종오 2010-11-27 14733 20
    560 눈을 맑고 시원하게 해주는 풍경들.. 댓글(1) 현우 2010-11-27 8805 22
    559 아름답고 아늑한 운무속.. 댓글(3) 현우 2010-11-27 8469 6
    558 숭어(4) - 슈베르트 홍순주 2010-11-27 6863 6
    557 박 정희 대통령 (1977 년) 홍순주 2010-11-27 6918 6
    556 성지순례 - 동영상 東素河 2010-11-26 7546 6
    555 어느 감동스러운 이야기... 라덴삼촌 2010-11-26 7230 17
    게시물 검색

    개인정보취급방침 서비스이용약관

    지만원의 시스템클럽 | 대표자 : 지만원 | Tel : 02-595-2563 | Fax : 02-595-2594
    E-mail : j-m-y8282@hanmail.net / jmw327@gmail.com
    Copyright © 지만원의 시스템클럽. All rights reserved.  [ 관리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