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부가 함께 보는 글 > 휴게실

본문 바로가기

System Club 시스템클럽

휴게실 목록

부부가 함께 보는 글

페이지 정보

작성자 東素河 작성일10-10-15 20:39 조회7,188회 댓글1건

본문

 

 

 
 
                    

      부부가 함께보면 좋은글

       

      세상에

      이혼을 생각하지 않은 부부가 어디 있으랴

      하루라도 안보면 못 살 것 같던 날들 흘러가고

      고민하던 사랑의 고백과 열정 모두 식어가고

       

      일상의 반복되는 습관에 의해

      사랑을 말하면서 근사해 보이는 다른 부부들 보면서

      때로는 후회하고 때로는 옛사랑을 생각하면서

       

      관습에 충실한 여자가 현모양처고

      돈 많이 벌어오는 남자가

      능력 있는 남자라고 누가 정해놓았는지..

       

      서로 그 틀에 맞춰지지 않는 상대방을

      못 마땅해 하고 자신을 괴로워하면서

       

      그러나, 다른 사람을 사랑하려면

      처음부터 다시 시작하기 귀찮고 번거롭고

      어느새 마음도 몸도 늙어 생각처럼 간단하지 않아

       

      헤어지자 작정하고

      아이들에게 누구하고 살 거냐고 물어보면

      열 번 모두 엄마 아빠랑

      같이 살겠다는 아이들 때문에 눈물 짓고,

       

      비싼 옷 입고 주렁주렁 보석 달고 나타나는 친구.

      비싼 차와 풍경 좋은 별장 갖고 명함 내미는 친구.

       

      까마득한 날 흘러가도

      융자받은 돈 갚기 바빠 내 집 마련 멀 것 같고.

      한숨 푹푹 쉬며 애고 내 팔자야 노래를 불러도.

       

      어느 날 몸살감기라도 호되게 앓다보면

      빗길에 달려가 약 사오는 사람은

      그래도 지겨운 아내.

      지겨운 남편인 걸.

       

      가난해도 좋으니 저 사람 옆에서

      살게 해달라고 빌었던 날들이 있었기에..

      하루를 살고 헤어져도 저 사람의 배필 되게 해달라고

      빌었던 날들이 있었기에..

       

      시든 꽃 한 송이 굳은 케익 한 조각에 대한

      추억이 있었기에..

      첫 아이 낳던 날 함께 흘리던 눈물이 있었기에..

       

      부모 같이 치르고

      무덤 속에서도 같이 눕자고 말하던 날들이 있었기에..

       

      헤어짐을 꿈꾸지 않아도 결국 죽음에 의해

      헤어질 수밖에 없는 날이 있을 것이기에..

       

      어느 햇살 좋은 날

      드문드문 돋기 시작한 하얀 머리카락을 바라보다

       

      다가가 살며시 말하고 싶을 것 같아

      그래도 나밖에 없노라고..

      그래도 너밖에 없노라고..

       

      항상 행복하게 살수 있도록

      서로 노력하면서 열심히 살아봅시다

         

                   

       

         

       

         

       

       


     

     

     

     

    댓글목록

    東素河님의 댓글

    東素河 작성일

    다가가 살며시 말하고 싶을 것 같아

    그래도 당신에겐 나밖에 없노라고..

    그래도 나에겐 당신밖에 없노라고..

    휴게실 목록

    Total 7,333건 212 페이지
    휴게실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1003 6/9/2011. NY Times, world, top… 海眼 2011-06-09 6598 6
    1002 6/7/2011. 사진 한장 海眼 2011-06-08 8343 12
    1001 유머 세가지 海眼 2011-06-07 8320 8
    1000 나라사랑 국가에충성 서양돼지 2011-06-06 7638 13
    999 사진 한장 (6/5/2011) 댓글(2) 海眼 2011-06-06 8239 9
    998 역사를 다시쓰는 사진 한장 (6/3/2011) 海眼 2011-06-04 7828 10
    997 기비골에 사노라니 이팝나무 2011-06-03 7316 11
    996 오늘의 사진 한장 (6/1/2011.NY Times.뉴… 海眼 2011-06-03 7529 8
    995 OK 목장의 끝장결투 초대 댓글(4) 보람이 2011-06-02 9425 26
    994 해변의 여인 (사진 한장) 댓글(1) 海眼 2011-06-02 12371 27
    993 '沈 溢' 少領님의 춘천 북한강 동측방 대안의 옥산포 … inf247661 2011-06-01 8365 4
    992 오늘의 사진 한장 (5/31/2011.뉴욕타임즈 세계판… 海眼 2011-05-31 9148 18
    991 최후의 에덴동산 아마존을 가다 현우 2011-05-31 9846 14
    990 최고수준의 고난도 묘기 현우 2011-05-31 8901 14
    989 그린 베레 (메모리얼 데이) 댓글(1) 海眼 2011-05-30 8296 6
    988 사진 두 장 그리고, 전라도 개땅쇠 에게 海眼 2011-05-28 10044 51
    987 美軍보병第2師團 第23聯隊로 배속되 치뤘던 '프랑스' … inf247661 2011-05-28 8108 5
    986 CaF₂螢石 溪谷 西側方_'단장(斷腸)의 稜線(능선)'… inf247661 2011-05-27 8609 5
    985 여자 세명이 죽어서 (쬐끔 거시기 헌 유머) 海眼 2011-05-26 15581 25
    984 지나 간 날{'윤 일로'님 노래} inf247661 2011-05-25 8124 5
    983 도둑의 명쾌한 답 (퍼온 유머) 댓글(1) 海眼 2011-05-24 9294 13
    982 황금대기(黃金臺記) 댓글(1) 현우 2011-05-23 8813 11
    981 수정.보완 필! ^*^ 江原道 江陵 사투리! / 化學 … inf247661 2011-05-22 8736 6
    980 한많은 미아리 고애 댓글(4) 다투기 2011-05-22 9888 5
    979 사랑은 海眼 2011-05-22 8789 5
    978 환자와 보조견의 눈물겨운 감동이야기(일본) 댓글(1) 현우 2011-05-21 9899 19
    977 신기한 중국의 불로초.. 댓글(1) 현우 2011-05-21 9541 12
    976 위인에 관한 말들 海眼 2011-05-21 7634 8
    975 치자꽃 이팝나무 2011-05-20 8453 6
    974 남편들만 보는 글 댓글(2) 東素河 2011-05-19 6799 46
    게시물 검색

    개인정보취급방침 서비스이용약관

    지만원의 시스템클럽 | 대표자 : 지만원 | Tel : 02-595-2563 | Fax : 02-595-2594
    E-mail : j-m-y8282@hanmail.net / jmw327@gmail.com
    Copyright © 지만원의 시스템클럽. All rights reserved.  [ 관리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