숨겨진 두 여인의 공로를... > 휴게실

본문 바로가기

System Club 시스템클럽

휴게실 목록

숨겨진 두 여인의 공로를...

페이지 정보

작성자 Long 작성일18-10-03 14:31 조회751회 댓글0건

본문

숨겨진 두 여인의 공로
 
 미모가 출중한 여인들로 인해 한 왕조나 가문 그리고 개인이 화를 당하거나

멸망한 사례를 우리는 역사에서 많이 볼 수 있다.
 중국에서는 말희, 달기, 포사, 서시 같은 미색에 빠진 왕들 때문에

하,은.주,오나라는 멸망하게 된다.
 
 조선왕조에서도 장녹수나 장희빈, 김개시 같이 한때 왕의 총애를 받아

세도를 부리다가 비극으로 끝낸 여인들도 있다.
 반대로 에스더나 잔다크처럼 한나라를 위기에서 구한 여인들도 있다.
 광복이후 해방공간에서 이 나라 건국에 숨은 역할을 한 숨겨진 두 여인이 있다.
 
 이승만이 모윤숙에게 전화를걸어 “오늘밤이 우리나라가 망하느냐

흥하느냐 하는 운명이 결정되는 날이니 어떻게 해서든지 메논을

이리로 데려오라” 이에 모윤숙은 드라이브를 빙자 해 금곡릉으로

달구경 가자고 메논을
 끌어내고 이화장에 가 인삼차 한 잔들고 가자며 강권해 이화장으로 데려갔다.
 
   메논은 누구인가?
 신생 한국의 운명을 쥔 그는, 유엔 임시 한국위원단의 단장 이었다.
 1948년 1월 유엔총회의 총선거 결의를 실행하기 위해 한국에 온 8개국

대표단장 이었다.
 
 단장 인도의 메논, 부단장 시리아의 무길, 그리고 카나다, 프랑스, 필리핀,

중국, 오스트레일리아,엘살바도르 대표였다.
 서울에서는 대대적 환영이 있었다. 그런데 그로미코 주유엔 소련대표가

위원단의 입북을 거부한다는 성명을 냈다.
 
 북한에서 선거를 하게되면 이미 만들어진 쏘비에트정부 (북조선 임시인민위원회)

를 해체 해야되기 때문이었다.
 
 그러자 좌파와 좌우 협상파들, 김구, 김규식도 선거를 반대한다는 주장을했다.

이렇게 임무를 수행하기 어렵게되자 메논이 유엔으로 돌아가
 다시훈령을 받기로 한것이다.
 
 이날밤 이승만은 모윤숙과 함께 남북을 통한 총선거가 불가능하면 남한만이라도

총선거를 하여 정부를 세우게 해달라는 호소문과 자신을
 지지하는 정치지도자 60명의 서명록을 제출했다.
 
 일이 여기까지 오게 된 경위를 설명하자면 다음과 같다.
 
 미쏘공동위원회가 몇 차레 모여도 서로 상반된 주장을 하고 결국 시간만 끌다가

좌우합작 정부수립을 하게 되고, 그렇게 되어 미쏘가  물러나면 그 길로 공산화가

되리라는 확신을 갖인 이승만이 고심 끝에 군정장관 하지도 모르게 미국으로

건너간다.
 
  한국의 독립문제는 미쏘공동위원회가 아니라 유엔이 맡아서 유엔 감시하에

자유 총선거를 실시해 정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처음에는 미국이 반대했다. 그러나 그 무렵 동유럽과 이란에서 세운 좌우합작

정부가 얼마있지 않아 공산주의자들로 바뀌는걸 보고
 쏘련의 팽창 야욕을 느낀 트르만 대통령이 그 동안 2차대전의 연합국 동지였던

쏘련에 대한 유화정책을 버리고, 이승만의 주장을 받아드려 유엔에서 다루기로

한 것이다.
 유엔총회가 1947년11월 14일 유엔 감시하의 남북한 총선거를 통해 정부를

수립하도록 결의했다.
 
 그리고 8개국 대표단이 서울에 오게된 것이었다.
 그런데 정작 당사국에서 북쪽과 남쪽 일부에서 이런 반대 여론이 나왔으니

단장이 다시 유엔으로 가게 된 것이다.
 
 유엔 소총회인 정치위원회에서는 이 문제를 갖고 토의를 벌였다 .
 회의장 밖에서 임병직과 임영신이 설득작업을 벌렸다.
 
 미국이 남한이 인구의 3분의2를 차지하니 대표성이 있다고 남한만의 선거를

통과시키자는 안을 내자 캐나다와 오스트리아는 그것이 분단을 고착

시킬거라고 반대했다.
 
 논란끝에 표결에 부쳐 찬성32 반대2(캐나다 와 오스트렐리아) 기권11표

(공산권)로 통과되었다.
 
 이런 결정이 났는데도 서울의 유엔 임시 한국위원단은 자기들이 전권을

부여받았다며 이결정을 받아드리지 않고 4일간의 격론을 벌였다.
 
 8개국 대표 가운데 미국이 낸 남한만의 단독 정부수립 안을 확실하게 지지한

나라는 중국, 필리핀, 엘살바도르 뿐이었다.
 
 단장인 인도의 메논은 후일 소련 대사를 오래동안 지낸 정도로 친공적인 성향이었다.
 부단장인 시리아의 무길도 미국과는 이스라엘 건국문제로 껄끄러운 사이였다.
 
 오스트랄리아 , 카나다, 프랑스도 당시 그들의 정부가 좌익 또는 좌우합작

정부였기 때문에 소련측에 동조했다.
 5대 3 반대 표로 가결되면 유엔 감시하의 남한만의 자유선거는 물건너

갈 운명이었다.
 
 격론끝에 3월12일 다시 표결에 부쳐 찬성4표, 반대2표, 기권2표로 가까스로

통과된 것이다.
 찬성이 4표로 1표 늘어난 것은 메논이 찬성으로 돌아서고 카나다와

오스트랄리아가 반대, 시리아와 프랑스가 기권을 했기 때문이다.
 
 만약 부결되었으면 선거는 불가능했다.
 만약 그랬다면 그뒤 이나라는 어떤 길로 가게 되었을지?
 
 8명이 처음 서울에 왔을 때 이들을 설득 시키기 위해 이승만, 김성수, 조병옥,

장택상 등 영어를 잘하는 사람들로 환영위원회를 구성하고 환영만찬과

환영 음악회를 열었다.
 
 이 자리에서 모윤숙이 메논을 만나 문학얘기로 친밀감을 느끼게 되고 미모와

특유의 친화력으로 메논을 설득, 한국의 현실을 이해시키는 큰 일을 한 것이다.
 
 지금 좌파들이 올린 글에 보면 "이승만이 이화여대생들을 모아 섹스클럽을

만들어 성대접을 했다.
 모윤숙은 갈때까지 간X "이라고 악의에 찬 비방을 하고 있다.
 
 기독신자인 이승만이 기생들은 않된다. 교양이 있고 영어가 되는 이화여전

출신여류들이 모여 이들로 외국 귀빈들이 방문시 에스콧해 주고 우리나라

사정도 알려주는 낙랑클럽을 만들도록 주선했는데 이것을 그렇게 표현 한 것이다.
 
 남한만의 자유선거는 이 나라 민주주의 발전에 결정적 역할을 했다.
 그리고 영어를 잘하고 미모와 감성을 갖춘 시인겸 수필가 모윤숙과 임영신

두여인의 나라사랑의 큰 역할이 숨어 있었다는 것을 제대로 평가해야 할 것이다.
 
 한국시인협회장 국제펜클럽 한국지부장을 지낸 시인이자 수필가인 모윤숙,

유엔총회 한국대표단장, 2대 국회의원,중앙대학 총장을 지낸  임영신을

창녀들로 매도하고 ,소련 비밀문서를 통해 밝혀진 사실로 45년 8.15해방

두 달뒤 스타린은 김일성에게 북조선인민위원회라  는 공산 단독정부를

세우라는 지시를 내린다.
 
 다음해 2월에 사실상 공산 단독정부가 수립되고 47년 2월에 임시를 떼고

실질적인 정부를 세워놓고 군사조직도 발족했다.
 미국만 물러나면 내려밀 준비를 하고 있었기에 총선거를 반대한 것이다.
 
 쏘련의 야욕을 전혀 눈치채지 못하고 순수한 애국심으로 조국통일의

염원만으로 남한만의 단독 정부수립을 반대하고 정부수립 후에도
 계속 반대한 김구는 민족의 영웅으로 추앙하고,
 국제정치학 박사로 세계 흐름을 알고  미국과도 싸우고 온갖 반대세력을

대항해 이 나라를 건국한 이승만은 분단의 주범 민족반역자로 몰아가고

있으니 이런 역사왜곡이 어디있는가?
 
 모교 프린스턴대학에서는 이승만 기념관을 만들었는데 우리는 만든 동상도

철거했으니 이런 슬픈일이 어디있을까? 
 
 건국절도 없고 국부도 없는 나라. 해방정국에서 70년이 지났어도 계속

좌파들이 설쳐대고 역사를 왜곡하고 이들에게 휘둘리는 나라,
 아 슬픈 대한민국, 배은망덕한 나라여! 어찌할꼬 !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휴게실 목록

Total 7,401건 1 페이지
휴게실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공지 젊음 / 지만원 역 댓글(15) 관리자 2009-11-22 128940 230
7400 절라인민공화국 만세잉 새글 Long 2019-05-21 68 8
7399 착각 속의 그리스도인들 새글 신준 2019-05-20 69 1
7398 그냥 좋은 사람들 Long 2019-05-20 149 14
7397 좋은 글이기에... Long 2019-05-20 89 3
7396 로켓맨 포스터 글자보고 생각나는 것. M38A1 2019-05-19 71 3
7395 주의 종들을 분별하라 신준 2019-05-19 63 5
7394 窮乏한 時節의 希望 ㅡ 영화 : 名俳優, 名演技, 名作… inf247661 2019-05-19 54 6
7393 The Pride and The Passion{자랑과 … inf247661 2019-05-19 60 4
7392 거지가 주는 교훈 Long 2019-05-19 132 6
7391 지혜와 지혜의 말씀의 은사 신준 2019-05-18 44 1
7390 지혜로운 자와 미련한 자의 다툼 신준 2019-05-18 95 0
7389 한국의 미래가 걱정됩니다 댓글(1) Nesara 2019-05-18 124 5
7388 외로운 특수훈련 댓글(2) 벤허 2019-05-17 260 15
7387 수작(酬酌)'이란? Long 2019-05-17 175 27
7386 삶의 유익한 글이기에.... Long 2019-05-17 124 8
7385 상한 심령과 깊은 회개, 그리고 회복, 깊은 회개 가운… 댓글(1) 신준 2019-05-16 36 0
7384 영분별의 은사와 영적 지각 신준 2019-05-16 80 0
7383 칠학년이 지나서 괜찮게 사는 방법 Long 2019-05-16 208 25
7382 아름다운 인생 Long 2019-05-16 131 4
7381 멀어져 가는 삼강오륜에 대하여 얼마나 아시는지요 Long 2019-05-16 101 10
7380 성령님의 은사를 누가, 언제, 어떻게 받는가? 댓글(2) 신준 2019-05-15 63 0
7379 위기 중보기도의 은사 신준 2019-05-14 97 2
7378 성품과 소질 댓글(2) 벤허 2019-05-14 192 11
7377 몇번 읽어도 좋을 글이기에... 댓글(1) Long 2019-05-14 216 16
7376 허리 건강정보 댓글(1) Long 2019-05-14 185 13
7375 Ulysses(1 부), 삼손과 데릴라, 바라바 댓글(3) inf247661 2019-05-13 125 5
7374 존재적 죄인 ㅡ 하나님의 진노 아래 놓인 죄인들 신준 2019-05-13 84 2
7373 그리스 출신의 수채화가의 작품을 .... Long 2019-05-12 221 2
7372 중요한 잠에 대한 건강 정보 (필독요망) Long 2019-05-12 222 22
게시물 검색

개인정보취급방침 서비스이용약관

지만원의 시스템클럽 | 대표자 : 지만원 | Tel : 02-595-2563 | Fax : 02-595-2594
E-mail : j-m-y8282@hanmail.net / jmw327@gmail.com
Copyright © 지만원의 시스템클럽. All rights reserved.  [ 관리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