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도 44번 버스 승객이 될수 있다! > 휴게실

본문 바로가기

System Club 시스템클럽

휴게실 목록

나도 44번 버스 승객이 될수 있다!

페이지 정보

작성자 현우 작성일18-10-30 22:41 조회544회 댓글1건

본문

◆나도 44번 버스 승객이 될수 있다!
    (김동길 연세대 명예교수)

나에게 남아 있는 단 하나! 아~! 나의 조국~! 대한민국~!

누구라도 비방하는 자를 증오한다. 나는 아주 옛날 사람이라 이 문명시대에 아직도 원고지에 볼펜으로 원고를 쓴다. 인터넷에 올리는 '자유의 파수꾼' 2,997장을 그렇게 썼고 오늘도 여전히 펜으로 원고지에 이 글을 쓴다. '3번 생각'끝에 한마디 한다! 나도 여러분도 속 뒤집히는 일을 많이 봤지만 꾹참고 이날까지 살아왔다. 그러나 참을 만큼 참았지만 더는 못 참겠다고 '목에 칼이 꽂혀도'라는 엄포 아래 글을 썼다.

 

오늘의 한국인에게 커다란 약점이 하나 있음을 스스로 인정한다. 한 마디로 성미가 너무 급하다는 것이다. 너무 급하다는 것이다. 한국에 온 외국 관광객들이 맨 먼저 배운 말이 '빨리 빨리'이다. 외국식당에 가서 음식을 주문할 때 "제일 빨리 되는 걸 주세요"라고 주문하는 국민이 한국인 말고 또 있을까?

중국의 옛글에 삼사일언(三思一言)이 있다. 말 한마디 내뱉기 전에 세 번 생각해 보라는 뜻이다. 우리는 ?참지 못해 말부터 해놓고 고생하는 사람들이 부지기수이다. 나도 이제 세 번을 생각했으니 한 마디 할 때가 됐다고 생각한다. 이 말을 했기에 내 목에칼이 꽂힌다 해도 할 말을 하고 말 것이다. 광화문 세월호 천막 철거할 때 됐다!

 

첫째,
광화문 충무공 동상 앞에 콘크리트를 깔고 세워진 세월호 유가족 텐트는 서울시장이 서울시 치안을담당한 경찰을 동원하여 즉시 철거해야 한다. 그 이유는 매우 간단하다. 세월호 참사의 책임이 박근혜 대통령에게는 있지 않기 때문이다.

 

둘째,
과격시위에 가담하여 경찰에게 폭행을 가하는사람들은 징역에 처하지 않고서는 나라의 치안을 유지할 수 없다. 그런 자들을 번번히 무죄 석방하는 사법부 공직자가 있다면 국민의 이름으로 마땅히 처단돼야 한다.

 

셋째,
한국에 사드 배치를 결사 반대하는자는 그가 죽더라도 슬퍼하지 말아야 한다. 그가 죽기를 기다리다가 때를 놓치면 우리는 중국의 속국이 되고 말 것이다. 중국은 먼저 북핵을 제거하고 우리에게 사드 철거를 부탁하는 것이 순리이다.

우리는 참을 만큼 참아왔다. 공자께서 "옳은일을 보고 하지 않는 것은 용기가 없기 때문이다" 라고 했다. 나도 '용기 있는 노인'처럼 의롭게 살다가 가려한다. '너 죽고 나 살자'식 노동운동 안돼!

 

네 번째는
남 들이 말하기 꺼려하는 노조의 불법 투쟁을 전적으로 비판한다. "기업이 망해도 노조는 산다"고 누가 말할 수 있는가? 이 사람들이 임금을 조금이라도 더 받아 생활이 윤택해 지기를 바라는 조심스런 사람이어야 하는데 언제나 '너 죽고 나 살자'는 식으로 투쟁하니 일반 국민들은 보고만 있으라는 말인가? 나라가 망해도~? 정부는 왜 노동개혁을 말만 하고 단행하지 못하는가. 이러다가 우리는 다 죽게된다.

다섯번째는
제주 4.3 사태의 엄정한 재평가이다. 국민화합 차원에서 4.3 기념일을 반대하지는 않는다. 그 일로 인해 죄 없는 도민들이 목숨을 잃은 것은 가슴 아픈 일이지만~ 대한민국 건국을 방해한 공비들의 편을 들고 공비토벌에 나선 군인과 경찰을 역적으로 모는 일을 앉아서 보고만 있을 수는 없는 것이다.

 

끝으로 광주 항쟁에 관해 한 마디 하면 5.18의 진상은 아직도 전모가 덜 밝혀졌다는 점이다. 광주사태를 수습하기 위해 현지로 급파된 국군 특수부대의 잔인 무도한 진압현장을 매체를 통해 여러 번보았다. 만일 국군의 수준이 그렇게 밖에 안 되는 것이라면 국가 방위의 중책을 맡길 수 있을까 의심도 생긴다.

 

아~! 나의 조국~! 대한민국이여~ 일제 강점기에 중등교육을 마치고 태평양 전쟁 막바지에 초등학교 교사자격시험 보고 평남 평원군 영유라는 시골의 교사로 부임하여 3학년 담임을 맡았고 몇 달 뒤에 8.15를 맞았다. 학교를 그만두고 평양으로 돌아와 김일성이라는 젊은 소련군 장교가 스탈린의 등에 업혀 '왕검성'에 입성하는 모습을 내 눈으로 지켜봤다.

 

그는 소련군의 지시에 따라 인민위원회를 조직하고 적위대(Red Army)도 만들고 피비린내 나는 숙청을 감행했다. 우리 가족은 일제 때보다 더 잔인 무도한 괴물 같은 정권의 횡포를 겪다 못해 38선을 넘어 월남을 결심했다. 막상 월남하고 보니 미군정하의 남한이 엉망진창이었다. 좌우익의 갈등과 대립은 날이 갈수록 심화되고 '정판사 위폐 사건'등 남로당 프락치들은 사회 혼란을 부추기고 있었다.

 

당시 남한의 민주적 지도자들은 좌우합작이니 남북협상 같은 어리석은 꿈만 꾸다가는 졸지에 적화통일이 되고 말 것을 내다보고 이승만이 서둘러 대한민국을 수립했으니 그들의 현명한 판단이 오늘의 이 나라를 세운 것 아닌가~ 6.25를 겪었다. 세계 16개국 젊은이들이 달려들어 인민군을 저지했지만 통일이 눈앞에 다가왔을때 중공군이 인해전술로 밤중에 피리를 불면서 달려들어 다시 피난길에 올랐다.

 

그래도 이승만의 대한민국이 버티어 그들의 남침을 막고 휴전선으로 막아내어 오늘의 이 번영을 가져왔다. 이제 살날이 많이 남지 않아 내게 남아 있는 것은 조국 대한민국 하나뿐이다. 대한민국이 없으면 나는 가진 것이 아무 것도 없다. 그래서 나는 누구라도 대한민국을 비방하는 사람을 용서할 수 없다. 그가 누구이건 한 결 같이 증오한다. 그가 노조원이건, 교사이건, 교수이건, 그대로 둘 수 없다.

 

또 경상도 사람이건, 전라도 사람이건, 대한민국을 헐뜯는 자는 내 원수이고 대한민국 안에 살려 둬서는 안 되는 인간이라고 믿는다. 국민의 70% 이상이 같은 생각이라고 믿는다. 나는 우리들의 승리를 확신한다~!!!

나도 44 번 버스의 방조자는 아닌가? '버스 44'는 중국에서 상영된 영화 제목입니다.

 

2011년, 중국에서 어떤 여성 버스 운전기사가 버스를 운행하며 산길을 넘고 있었는데 양아치 2명이 기사한테 달려들어 성희롱을 하였습니다. 승객들은 모두 모른척하고 있는데, 어떤 중년남자가 양아치들을 말리다가 심하게 얻어 맞았습니다. 급기야 양아치들이 버스를 세우고 여성기사를 숲으로 끌고 들어가서 한참 뒤 양아치 2명과 여성기사가 돌아오더니 여성기사는 아까 양아치를 제지했던 중년남자에게 다짜고짜 내리라고 하였습니다.

 

중년남자가 황당해 하면서 "아까 난 도와 주려고 하지 않았느냐?"고 하니까 기사가 소리 지르면서 "당신이 내릴 때까지 출발 안 한다!"고 단호히 말합니다. 중년남자가 안 내리고 버티니까 승객들이 그를 강제로 끌어내리고 짐도 던져 버렸습니다. 그러고 버스가 출발했는데 기사는 커브길에서 속도를 가속해서 그대로 낭떠러지로 추락하였습니다. 전원사망...!

 

중년 남자는 아픈 몸을 이끌고 시골산길을 터벅터벅 걸어가다가 사고 현장을 목격합니다. 교통을 통제하는 경찰관이 말하길 버스가 낭떠러지에 떨어져 승객이 모두 사망한 사고라고 합니다. 멀리 낭떠러지를 바라보니 자신이 타고 왔던 그 44번 버스였습니다. 그 여성 운전기사는 오직 살 만한 가치가 있던, 유일하게 양아치들의 악행을 제지했던 그 중년 남자를 일부러 버스에서 내리게 하고서 모른척 외면했던 승객들을 모두 지옥으로 데리고 갔습니다.

 

이 얘기는 중국에서 일어났던 실화입니다. "버스 44"라는 영화로 제작되었다고 합니다. '나 몰라라' 방조하고 있던 손님들이 중년의 아저씨를 버스밖으로 쫓아낼 때는 모두 적극적이었다고 합니다. 이 글을 읽고 있는나는 버스안의 방조자는 아닐까 반문해 봅니다. 다시한번 자유 대한민국의 미래를 위해 침묵의 방조자는 되지 말아야지....하고  생각해봅니다.

댓글목록

살아나리라님의 댓글

살아나리라 작성일

여러사람들이 읽어봤으면 하는 마음입니다.

휴게실 목록

Total 7,410건 1 페이지
휴게실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공지 젊음 / 지만원 역 댓글(15) 관리자 2009-11-22 128954 230
7409 連比例式에 의한 化學문제/ 恒等함수.合成함수.微分계수… 새글 inf247661 2019-05-24 7 0
7408 볼만한 에어쑈 ! (시간 많으신 분들만 보세요) 새글 Long 2019-05-24 40 2
7407 세계 각 나라 출근 풍경들을 보니... 새글 Long 2019-05-24 54 2
7406 마귀를 대적하라 (1) : 마귀론 새글 신준 2019-05-23 24 1
7405 귀신을 쫓아내는 은사와 능력 신준 2019-05-23 53 1
7404 뇌경색 막는 법 Long 2019-05-23 150 17
7403 100세삶을 즐겨라 ! Long 2019-05-23 96 15
7402 신학(교리)의 근본적인 문제점 신준 2019-05-22 60 2
7401 성경의 단어와 개념들 : 믿음과 순종의 관계 신준 2019-05-22 40 1
7400 절라인민공화국 만세잉 Long 2019-05-21 229 14
7399 착각 속의 그리스도인들 신준 2019-05-20 158 1
7398 그냥 좋은 사람들 Long 2019-05-20 222 17
7397 좋은 글이기에... Long 2019-05-20 131 5
7396 로켓맨 포스터 글자보고 생각나는 것. M38A1 2019-05-19 94 3
7395 주의 종들을 분별하라 신준 2019-05-19 84 5
7394 窮乏한 時節의 希望 ㅡ 영화 : 名俳優, 名演技, 名作… inf247661 2019-05-19 71 8
7393 The Pride and The Passion{자랑과 … inf247661 2019-05-19 73 4
7392 거지가 주는 교훈 Long 2019-05-19 157 7
7391 지혜와 지혜의 말씀의 은사 신준 2019-05-18 54 2
7390 지혜로운 자와 미련한 자의 다툼 신준 2019-05-18 105 0
7389 한국의 미래가 걱정됩니다 댓글(1) Nesara 2019-05-18 147 7
7388 외로운 특수훈련 댓글(2) 벤허 2019-05-17 297 15
7387 수작(酬酌)'이란? Long 2019-05-17 198 28
7386 삶의 유익한 글이기에.... Long 2019-05-17 137 8
7385 상한 심령과 깊은 회개, 그리고 회복, 깊은 회개 가운… 댓글(1) 신준 2019-05-16 48 0
7384 영분별의 은사와 영적 지각 신준 2019-05-16 86 0
7383 칠학년이 지나서 괜찮게 사는 방법 Long 2019-05-16 225 25
7382 아름다운 인생 Long 2019-05-16 146 4
7381 멀어져 가는 삼강오륜에 대하여 얼마나 아시는지요 Long 2019-05-16 112 11
게시물 검색

개인정보취급방침 서비스이용약관

지만원의 시스템클럽 | 대표자 : 지만원 | Tel : 02-595-2563 | Fax : 02-595-2594
E-mail : j-m-y8282@hanmail.net / jmw327@gmail.com
Copyright © 지만원의 시스템클럽. All rights reserved.  [ 관리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