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장 아름다운 모습 > 휴게실

본문 바로가기

System Club 시스템클럽

휴게실 목록

가장 아름다운 모습

페이지 정보

작성자 Long 작성일18-11-05 11:27 조회1,483회 댓글0건

본문

 
  
발행일자 : 2018-11-04 발행번호 : 3
 



 
 
  
 
 

 

 

    ♣♧...세상에서 가장 아름다운 모습".!...♧♣

 

 

 


 

시장에서 찐빵과 만두를

 

만들어 파는

 

아주머니 한 분이 계셨습니다.

 

 

 

어느 날,

 


 

하늘이 울락 말락 꾸물거리더니,

 


 

후두둑 비가 쏟아지기 시작했습니다.

 

 

 

소나기겠지 했지만,

 


 

비는 두어 시간 동안 계속 내렸고,

 


 

도무지 그칠 기미를 보이지 않았습니다.  


 


 

 

 

아주머니에게는

 


 

고등학생 딸이 한 명 있었는데,

 


 

미술학원에 가면서

 


 

우산을 들고 가지 않았다는 것이

 


 

생각 났습니다.

 

 

 

서둘러 가게를 정리하고

 


 

우산을 들고

 

 

 

딸의 미술학원으로 달려갔습니다.

 

 

 

그런데,

 


 

학원에 도착한 아주머니는

 


 

학원 문 앞에 들어가지도 못한 채...

 

주춤거리고

 


 

서 계시는 것이었습니다.

 

 

 

 


 

 

 

부랴부랴 나오는 통에

 


 

밀가루가 덕지덕지 묻은 작업복에

 


 

낡은 슬리퍼,

 


 

왔기 때문입니다.

 

 

 

감수성 예민한 여고생 딸이

 


 

혹시나 엄마의 초라한 행색에

 


 

창피해 하진 않을까 생각한 아주머니는

 


 

건물 주변의 학생들이

 


 

잘 보이지 않는 곳에서

 


 

딸을 기다리기로 했습니다.

 

 

 

여전히 빗줄기는 굵었고,

 


 

한참을 기다리던 아주머니는

 


 

혹시나 해서...

 


 

학원이 있는 3층을 올려다봤습니다.

 

 

 

 


 

 

 

학원이 끝난 듯 보였습니다.

 


 

마침 빗소리에 궁금했는지,

 


 

아니면 엄마가 온 걸 직감했는지,

 


 

딸 아이가 창가를 내려다보았고,

 

 

 

아주머니와 눈이 마주쳤습니다.

 

 

 

반가운 마음에 

 

딸을 향해 손을 흔들었지만,

 


 

딸은 못 본 척 몸을 숨겼다가

 


 

다시 살짝 고개를 내밀고,

 


 

다시 숨기고 하는 것이었습니다.

 

 

 

딸은 역시나

 


 

엄마의 초라한 모습 때문에,

 


 

기다리는 것을 원치 않는 것 같았습니다.

 

 

 

슬픔에 잠긴 아주머니는

 


 

딸을 못 본 것처럼 하고 가게로 갔습니다.

 

 


 

 

그로부터 한 달이 지났습니다.

 

미술학원으로부터,

 


 

학생들의 작품을 전시한다는

 

 

 

초대장이 날라왔습니다.

 

 

 

한나절을 고민하던 아주머니는

 

늦은 저녁에야

 


 

가장 깨끗한 옷으로 갈아입고

 


 

미술 학원으로 달려 갔습니다.

 

 

 

끝났으면 어쩌나 걱정을

 


 

한가득 안고 달려온 아주머니는

 


 

다행히도 열려있는 학원 문에

 


 

안도의 한숨을 쉬었습니다.

 

 

 

또다시,

 


 

학원 문 앞에서 망설였지만,

 


 

결심한 듯 문을 열고 들어가

 


 

벽에 걸려있는 그림 하나하나를

 

 

 

감상하기 시작했습니다.

 


 


 


 

 


 

 

 

그때,

 


 

한 그림 앞에 멈춰선 아주머니,

 


 

당황한 기색이 역력한 채로

 


 

그림을 응시하고 있었습니다.

 

 

 

(*...제목...*)

 


 

♣♧...세상에서 가장 아름다운 모습".!...♧♣

 

 

비, 우산, 밀가루 반죽이 허옇게

 


 

묻은 작업복,

 


 

그리고 낡은 신발.

 


 

그림 속에는 한 달 전...

 


 

어머니가 학원 앞에서

 


 

자신을 기다리던 초라한 모습이

 


 

고스란히 담겨 있었습니다.

 

 

 

 


 

 

 

그 날 딸은,

 


 

창문 뒤에 숨어

 


 

아주머니를 피한 것이 아니고,

 


 

자신의 화폭에 담고 있었던 것입니다.

 


 

어느새 엄마 곁으로...

 


 

환하게 웃으며 다가온 딸과

 


 

눈이 마주쳤습니다.

 

 

 

눈물이 흐르는 것을 간신히 참으며,

 


 

모녀는 그 그림을

 

오래도록 함께 바라봤습니다.

 


 

 

              

 

 

 

딸은?

 


 

가장 자랑스러운 눈빛으로…

 

 

 

어머니는?

 


 

가장 행복한 눈빛으로…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휴게실 목록

Total 9,014건 8 페이지
휴게실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8804 일본의사의 고백 (필독하시기를 바랍니다) 댓글(2) Long 2017-12-12 2821 42
열람중 가장 아름다운 모습 Long 2018-11-05 1484 42
8802 박 대통령의 담화문 중에서..... 댓글(1) 반디 2010-06-19 8582 41
8801 세상에서 가장 강한 사람 댓글(3) 현우 2010-12-29 9933 41
8800 생활속의 지혜 몇가지! 현우 2011-06-17 9422 41
8799 과연 우리는 터키의 형제국인가? 그렇습니다 현우 2012-04-04 6351 41
8798 친구여! 현우 2012-05-10 6784 41
8797 가슴찡한 역사의 한 페이지들..! 현우 2012-08-18 9177 41
8796 대초원의 아이들 댓글(3) 대초원 2012-08-24 5306 41
8795 박근혜의 지나온 인생여정 포토갤러리! 현우 2012-12-31 6283 41
8794 현역 소령, 세계 3대 인명사전 모두 등재 한글말 2013-01-19 10507 41
8793 김일성의 남침 지울수 없는 장면들! 댓글(3) 현우 2013-02-03 5671 41
8792 이정희의 "먹튀화폐"! 댓글(2) 장학포 2013-09-06 4446 41
8791 뉴스타운 호외 1호 1장을 지하철에서 배포하였습니다 댓글(10) 위든리버 2015-08-01 2461 41
8790 많이 알려야 할 글(펌) 염라대왕 2016-06-25 1485 41
8789 판검사 국개의원 다 여기 있으니 ... Long 2016-08-08 1477 41
8788 잘 알려지지 않은 소식 하나 전합니다. 댓글(1) Long 2018-11-15 1584 41
8787 걍뉴부대 ! 댓글(1) Long 2018-12-28 1532 41
8786 故 이주일氏의 사라진 묘 소식을 접하고..! 현우 2019-05-25 1956 41
8785 지만원 박사님께.. LYH007 2020-07-16 889 41
8784 삭제 하였음... 댓글(1) 소강절 2011-11-04 5855 40
8783 고생끝에 탄생한 최고의 명장면 사진들! 현우 2011-03-25 11260 40
8782 박원순 너 왜 사니? 댓글(1) 개혁 2011-10-14 7145 40
8781 진정한 '애마부인' 감동장면! 현우 2012-03-02 8104 40
8780 인생의 비밀(秘密) 현우 2012-05-07 7519 40
8779 아버지를 져다 버리는 지게 현우 2012-06-02 5079 40
8778 투표가 끝나고 깨달은 작은 진리... 현우 2012-12-20 5305 40
8777 유대인 3만명 목숨을 구했던 일본영사 '스키하라' 현우 2014-04-04 4258 40
8776 한국인이 만든 인류역사상 가장 큰 배 댓글(1) 현우 2014-06-30 7008 40
8775 법보다 먼저 주먹이 울고싶은 세상! 댓글(2) 현우 2015-04-06 3164 40
게시물 검색

개인정보취급방침 서비스이용약관

지만원의 시스템클럽 | 대표자 : 지만원 | Tel : 02-595-2563 | Fax : 02-595-2594
E-mail : j-m-y8282@hanmail.net / jmw327@gmail.com
Copyright © 지만원의 시스템클럽. All rights reserved.  [ 관리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