걍뉴부대 ! > 휴게실

본문 바로가기

System Club 시스템클럽

휴게실 목록

걍뉴부대 !

페이지 정보

작성자 Long 작성일18-12-28 03:46 조회1,144회 댓글1건

본문

 
  
발행일자 : 2018-12-27 발행번호 : 3
 
너무 늦게 찾아와 죄송합니다
 
 



에티오피아! 강뉴부대!
내 버킷리스트엔 한국전 참전용사분들을 직접 찾아뵙고
감사인사와 함께 따뜻한 한 끼 음식을 대접하고 싶다는 내용이 있습니다.
10여 년 전에 적어둔 내용이지만 혼자서 해내기엔
어려운 일이라 행동으로 옮기기가 너무나 막막했었습니다.

그런데 반갑게도 따뜻한 하루의 강뉴부대 후원소식을 듣게 되었습니다.
저는 따뜻한 하루에 동참하고 싶다는 메일을 보냈고
머지않아 에티오피아로 함께 떠날 수 있게 되었습니다.

한국을 떠난 지 15시간 만에 도착한 에티오피아의 수도 아디스아바바.
이른 아침 도착이어서 첫날부터 참전 용사분을 만날 수 있었습니다.
그리고 첫 만남부터 나를 한없이 부끄럽고 만드신 한 참전 용사분은
당신 몸도 제대로 가누지 못하시면서 저희가 온다는 소식에
부인의 부축까지 받으며 먼 길을 마중하러 나오셨습니다.

벽에는 황실 근위병으로 남부럽지 않은 삶을 살고 있었을
오래전 모습이 낡은 사진 속에 고스란히 남아 있었습니다.
황실 근위병이라는 보장된 삶을 뒤로 한 채 잘 알지도 못하는 나라를 위해
사명감만으로 참전을 결심한 6,039명의 강뉴 전사들.

그렇게 우리는 생존 확인이 되는 244분의 강뉴부대원 중
210분을 직접 만나서 따뜻한 하루 가족님들이 보내주신 후원금과
감사의 선물을 전달해 드렸습니다.





1951년 4월 13일, 한국전 참전을 위한 강뉴부대 출정식에서
하일레 셀라시에 황제는 이길 때까지 아니면 죽을 때까지 싸워서
한국의 자유와 평화를 회복시키라고 명했다고 합니다.

그래서 그들은 누구보다 용맹하게 싸웠고 253번의 치열했던 전투에서
한 번의 패배도 없이 253번의 값진 승리를 거두었습니다.
하지만 목숨을 걸고 싸워 이긴 승리에는 희생도 함께했습니다.

전사한 전우가 있으면 밤새 그 주위에 모여서 다 함께 울었다고 하니
지구 반대편 동양의 작은 나라에서 겪었을 그 참담함을
이 글로서 다 표현하기에는 한계가 있어 마음이 아련할 뿐입니다.

그렇게 명예로웠던 강뉴부대,
지금 이분들의 시계는 어디에서 멈추어 있는 걸까요?
한국전 참전 후 극심한 가뭄과 내전으로 인해 공산주의 국가가 되면서
강뉴부대 용사들은 가족과 이웃으로부터 비난받고
참전 사실을 숨겨가며 숨어 살 수밖에 없는 상황이었다고 합니다.

이제라도 손을 잡으며 그분들께 눈물로서 할 수 있는 말은
'너무 늦게 찾아와 죄송합니다. 고맙습니다.'라는 말뿐이었습니다.
하지만 우리를 잊지 않고 여기까지 찾아와줘서 고맙다며
오히려 눈물을 흘리시며 괜찮다고 하셨습니다.





에티오피아에서 만난 분들은 옷장 깊숙이 감춰두셨던 수많은 훈장을
비록 낡고 낡은 옷이지만 자랑스럽게 달고 나와 주셨습니다.

그중에 90세가 넘으신 한 노병은 우릴 보자 "부산! 부산!"을 크게 외치셨습니다.
한국전쟁 당시 처음 도착했던 한국의 부산이 궁금하셨나 봅니다.
지금의 부산을 설명해 드리니 너무 기뻐하셨습니다.
그리고는 노래를 부르기 시작했습니다.
"아리랑~ 아리랑~ 아라리요~ 아리랑 고개로 넘어간다."
그분의 입에서 익숙한 노래가 흘러나오자
노래를 부르는 노병과 우리들의 눈가에는 주체할 수 없는 눈물이 흘렀습니다.

과연 대한민국 국민 중 얼마나 많은 사람이
오래되고 잊혀가고 있는 이러한 역사를 알고 있을까요?
하지만 이제는 기억해야 할 우리의 역사입니다.

우리는 찾는 이 몇 없이 지하 무덤에 쓸쓸히 잠들어 계신 123명의 전사자분과
아직 생존해 계신 244명의 참전용사 그리고 그 후손들,
그리고 6,039명의 강뉴부대 전 대원들의 희생을 절대 잊지 않겠습니다.

이제는 우리가 그들을 도와야 할 때입니다.
제가 보고 느끼고 온 것은 너무도 아픈 역사의 사실이기에
따뜻한 하루 가족님들의 뜨거운 관심과 후원에 동참해 주시기 바랍니다.

- 에티오피아 방문 강정화 님 후기 -

댓글목록

금골님의 댓글

금골 작성일

눈물이 핑 돕니다
저분들의  값진 희생이 없었다면
오늘의 자유 공기를 마실 수 있었을까요
머리가 숙여 집니다.

휴게실 목록

Total 8,371건 8 페이지
휴게실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8161 일본의사의 고백 (필독하시기를 바랍니다) 댓글(2) Long 2017-12-12 2120 42
8160 가장 아름다운 모습 Long 2018-11-05 1085 42
8159 박 대통령의 담화문 중에서..... 댓글(1) 반디 2010-06-19 8122 41
8158 세상에서 가장 강한 사람 댓글(3) 현우 2010-12-29 9359 41
8157 생활속의 지혜 몇가지! 현우 2011-06-17 8988 41
8156 과연 우리는 터키의 형제국인가? 그렇습니다 현우 2012-04-04 6048 41
8155 친구여! 현우 2012-05-10 6449 41
8154 가슴찡한 역사의 한 페이지들..! 현우 2012-08-18 8706 41
8153 대초원의 아이들 댓글(3) 대초원 2012-08-24 4944 41
8152 박근혜의 지나온 인생여정 포토갤러리! 현우 2012-12-31 5995 41
8151 현역 소령, 세계 3대 인명사전 모두 등재 한글말 2013-01-19 10136 41
8150 김일성의 남침 지울수 없는 장면들! 댓글(3) 현우 2013-02-03 5282 41
8149 이정희의 "먹튀화폐"! 댓글(2) 장학포 2013-09-06 3821 41
8148 뉴스타운 호외 1호 1장을 지하철에서 배포하였습니다 댓글(10) 위든리버 2015-08-01 1840 41
8147 많이 알려야 할 글(펌) 염라대왕 2016-06-25 1210 41
8146 판검사 국개의원 다 여기 있으니 ... Long 2016-08-08 1240 41
8145 잘 알려지지 않은 소식 하나 전합니다. 댓글(1) Long 2018-11-15 1185 41
열람중 걍뉴부대 ! 댓글(1) Long 2018-12-28 1145 41
8143 故 이주일氏의 사라진 묘 소식을 접하고..! 현우 2019-05-25 1285 41
8142 삭제 하였음... 댓글(1) 소강절 2011-11-04 5198 40
8141 고생끝에 탄생한 최고의 명장면 사진들! 현우 2011-03-25 10775 40
8140 박원순 너 왜 사니? 댓글(1) 개혁 2011-10-14 6810 40
8139 진정한 '애마부인' 감동장면! 현우 2012-03-02 7792 40
8138 인생의 비밀(秘密) 현우 2012-05-07 7139 40
8137 아버지를 져다 버리는 지게 현우 2012-06-02 4795 40
8136 투표가 끝나고 깨달은 작은 진리... 현우 2012-12-20 4964 40
8135 유대인 3만명 목숨을 구했던 일본영사 '스키하라' 현우 2014-04-04 3995 40
8134 한국인이 만든 인류역사상 가장 큰 배 댓글(1) 현우 2014-06-30 6680 40
8133 법보다 먼저 주먹이 울고싶은 세상! 댓글(2) 현우 2015-04-06 2558 40
8132 따뜻한 물의효능 바로알기! 현우 2015-11-04 3356 40
게시물 검색

개인정보취급방침 서비스이용약관

지만원의 시스템클럽 | 대표자 : 지만원 | Tel : 02-595-2563 | Fax : 02-595-2594
E-mail : j-m-y8282@hanmail.net / jmw327@gmail.com
Copyright © 지만원의 시스템클럽. All rights reserved.  [ 관리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