生年不滿百(생년불만백) > 휴게실

본문 바로가기

System Club 시스템클럽

휴게실 목록

生年不滿百(생년불만백)

페이지 정보

작성자 Long 작성일19-01-04 04:07 조회170회 댓글0건

본문


  
발행일자 : 2019-01-01 발행번호 : 3
生年不滿百(생년불만백)

  
 
 
                                    
 
 
  
 
  
 


生年不滿百(생년불만백)

 
  
 

 


가슴 속에 쌓였던 世塵(세진)을
깨끗이 떨쳐 버리고

고요한 산 속을 걸으니
마음이 그렇게도 상쾌할 수가 없었다.
 
 



 
無我(무아)의 세계는
바로 나의 마음 속에 있는 것을,

왜 이제까지 헛된 굴레와
부질없는 욕망에 사로잡혀

번뇌만 거듭하여 왔는가.
 


 
生年不滿百(생년불만백)
常懷千歲憂(상회천세우)

백년도 다 못 사는 주제에
천년의 근심을 안고

살아가는 것이 인생이라 했던가

아침저녁으로 바라보던
그 산아요 그 물이건만

비어 있는 마음으로 바라보니
새삼스럽게 아름다워 보였다.
 


 
아아,
산과 물이 이렇게도 좋은 것을

이제까지는 왜 모르고 살아 왔던가.
문득 옛詩 한 수가 머리에 떠 오른다.
 


 
水綠山無厭 (수록산무압)
山淸水自親 (산청수자친)
浩然山水裡 (호연산수리)
來往一閑人 (래왕일한인)

물이 푸르러 산이 좋아하고
산이 푸르러 물이 좋아라네

시원스러운 산과 물 사이를
한가한 나그네 홀로 걸어가네.
 


 
누군가가
자기를 노래해 준 것 같았다.

산중에는
오가는 사람조차 없이

흐르는 물소리와
지저귀는 새소리만이

길손의 귀를
사뭇 싱그럽게 해 주고 있었다.
 


 
오늘 가다 싫으면 내일 가고,
동으로 가다 싫으면

서로 가면 그만인
無軌道(무궤도)의 旅路(여로),

물가에 털썩 앉아서
목청을 돋우어

옛 시조 한 수를 읊조려 본다.
 


 
나비야 청산 가자
범나비 너도 가자

가다가 저물거든
꽃에 들어 자고 가자

꽃에서 푸대접하거든
잎에서나 자고 가자.

그 누가 읊은 시조였던가.

自由自在(자유자재)란
바로 이런 것이 아니겠는가.
 


 
깊이 산 속으로 들어가면서
다시 조선왕조의 개국공신이요,

藝文館 大提學(예문관 대제학)을
지냈던 선비

仙庵 劉敞(선암 유창)의
<幽興(유흥)>이라는

제목의 시가 떠오른다.
 


 
步逐閒雲入翠林 (보축한운입취림)
松風澗水洗塵襟 (송풍한수세진금)
悠悠浮世無知己 (유유정세무지기)
只有山禽解我心 (지유산금해아심)

한가한 구름 따라
숲 속에 들어서니

솔바람 냇물소리
옷깃을 씻어주네

뜬 세상에
이 흥취를 아는 사람 그 누구랴

다만 저 산새만이
내 마음을 알아 주리.
 


 
앞 사람의 時調(시조)며
뒷사람의 漢詩(한시)며,

모두가 禪味(선미)에
넘치는 詩歌(시가)임에 틀림이 없어 보였다.
 


 
가도 가도 보이는 것은
산과 나무와 물 뿐이요,

들리는 것은 새소리와
물소리 바람소리뿐,

좀처럼 人家(인가)는 보이지 않는다.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휴게실 목록

Total 7,078건 1 페이지
휴게실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공지 젊음 / 지만원 역 댓글(15) 관리자 2009-11-22 128111 217
7077 90세 노인의 인생에서 배운 45가지 교훈 새글 newyorker 2019-01-16 133 7
7076 세계를 바꾼... 새글 Long 2019-01-16 130 7
7075 두고두고 읽어도 좋은 글이기에... 새글 Long 2019-01-16 110 5
7074 까마귀는 어미를 섬길줄 아는 유일한 새 새글 Long 2019-01-16 84 8
7073 화급해진 한국 안보 위기 / 신원식 장군 김철수 2019-01-14 208 17
7072 '광수'라는 용어에 대해 댓글(2) 수메르 2019-01-14 192 6
7071 이정도면 벤허 2019-01-14 230 11
7070 쓰인돌과 버려진 돌 벤허 2019-01-14 160 13
7069 축성여석 Long 2019-01-14 152 19
7068 눈 경치와 명언 모음 Long 2019-01-14 139 12
7067 여자의 몸값을 보니... 댓글(2) Long 2019-01-14 239 9
7066 꺼벙이 남편의 일기 댓글(2) 배달겨레 2019-01-13 211 13
7065 뽀빠이 이상용 건강특강 진실한사람 2019-01-13 142 8
7064 하느님과 예수님의 성씨 (유모어) Long 2019-01-13 159 18
7063 구봉서,배삼룡,이기동의 노래자랑 댓글(1) 니뽀조오 2019-01-12 109 6
7062 조선진혼곡 2 진실한사람 2019-01-12 206 9
7061 구직 댓글(1) 살아나리라 2019-01-11 164 22
7060 의사들이 싫어하는 고구마의 엄청난 효능 10가지 | S… 니뽀조오 2019-01-11 235 17
7059 [오늘의 사진] 2018. 1. 10 니뽀조오 2019-01-11 155 15
7058 환희의 송가( Ode an die Freude( 독일어… 솔향기 2019-01-11 138 8
7057 아름다운 풍경 배롱나무 2019-01-10 219 17
7056 집에서 간단한 업무 알바하실분 구합니다 워라밸 2019-01-10 250 9
7055 노년을 위한 글 Long 2019-01-10 209 20
7054 두분의 노년관 Long 2019-01-10 243 30
7053 사우디 여성의 용기를... 댓글(5) Long 2019-01-10 254 28
7052 세계의 창 Long 2019-01-10 134 9
7051 "어머니 사랑과 교육" 두 가지 동영상 한글말 2019-01-08 176 15
7050 머리로 사는 사람과 마음으로 사는 사람 벤허 2019-01-08 218 13
7049 어린 문수근의 묘기를 보시라꼬 Long 2019-01-07 269 17
게시물 검색

개인정보취급방침 서비스이용약관

지만원의 시스템클럽 | 대표자 : 지만원 | Tel : 02-595-2563 | Fax : 02-595-2594
E-mail : j-m-y8282@hanmail.net / jmw327@gmail.com
Copyright © 지만원의 시스템클럽. All rights reserved.  [ 관리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