生年不滿百(생년불만백) > 휴게실

본문 바로가기

System Club 시스템클럽

휴게실 목록

生年不滿百(생년불만백)

페이지 정보

작성자 Long 작성일19-01-04 04:07 조회530회 댓글0건

본문


  
발행일자 : 2019-01-01 발행번호 : 3
生年不滿百(생년불만백)

  
 
 
                                    
 
 
  
 
  
 


生年不滿百(생년불만백)

 
  
 

 


가슴 속에 쌓였던 世塵(세진)을
깨끗이 떨쳐 버리고

고요한 산 속을 걸으니
마음이 그렇게도 상쾌할 수가 없었다.
 
 



 
無我(무아)의 세계는
바로 나의 마음 속에 있는 것을,

왜 이제까지 헛된 굴레와
부질없는 욕망에 사로잡혀

번뇌만 거듭하여 왔는가.
 


 
生年不滿百(생년불만백)
常懷千歲憂(상회천세우)

백년도 다 못 사는 주제에
천년의 근심을 안고

살아가는 것이 인생이라 했던가

아침저녁으로 바라보던
그 산아요 그 물이건만

비어 있는 마음으로 바라보니
새삼스럽게 아름다워 보였다.
 


 
아아,
산과 물이 이렇게도 좋은 것을

이제까지는 왜 모르고 살아 왔던가.
문득 옛詩 한 수가 머리에 떠 오른다.
 


 
水綠山無厭 (수록산무압)
山淸水自親 (산청수자친)
浩然山水裡 (호연산수리)
來往一閑人 (래왕일한인)

물이 푸르러 산이 좋아하고
산이 푸르러 물이 좋아라네

시원스러운 산과 물 사이를
한가한 나그네 홀로 걸어가네.
 


 
누군가가
자기를 노래해 준 것 같았다.

산중에는
오가는 사람조차 없이

흐르는 물소리와
지저귀는 새소리만이

길손의 귀를
사뭇 싱그럽게 해 주고 있었다.
 


 
오늘 가다 싫으면 내일 가고,
동으로 가다 싫으면

서로 가면 그만인
無軌道(무궤도)의 旅路(여로),

물가에 털썩 앉아서
목청을 돋우어

옛 시조 한 수를 읊조려 본다.
 


 
나비야 청산 가자
범나비 너도 가자

가다가 저물거든
꽃에 들어 자고 가자

꽃에서 푸대접하거든
잎에서나 자고 가자.

그 누가 읊은 시조였던가.

自由自在(자유자재)란
바로 이런 것이 아니겠는가.
 


 
깊이 산 속으로 들어가면서
다시 조선왕조의 개국공신이요,

藝文館 大提學(예문관 대제학)을
지냈던 선비

仙庵 劉敞(선암 유창)의
<幽興(유흥)>이라는

제목의 시가 떠오른다.
 


 
步逐閒雲入翠林 (보축한운입취림)
松風澗水洗塵襟 (송풍한수세진금)
悠悠浮世無知己 (유유정세무지기)
只有山禽解我心 (지유산금해아심)

한가한 구름 따라
숲 속에 들어서니

솔바람 냇물소리
옷깃을 씻어주네

뜬 세상에
이 흥취를 아는 사람 그 누구랴

다만 저 산새만이
내 마음을 알아 주리.
 


 
앞 사람의 時調(시조)며
뒷사람의 漢詩(한시)며,

모두가 禪味(선미)에
넘치는 詩歌(시가)임에 틀림이 없어 보였다.
 


 
가도 가도 보이는 것은
산과 나무와 물 뿐이요,

들리는 것은 새소리와
물소리 바람소리뿐,

좀처럼 人家(인가)는 보이지 않는다.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휴게실 목록

Total 7,509건 1 페이지
휴게실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공지 젊음 / 지만원 역 댓글(15) 관리자 2009-11-22 129084 232
7508 女人의 才致 새글 Long 2019-06-18 19 1
7507 십원짜리 활용법 새글 Long 2019-06-18 17 1
7506 賢人이 愚人한태 배우는 것이 많다 새글 Long 2019-06-18 13 1
7505 "웬 훈장질이냐" 원희룡 열받았다! 이재명 벌벌! 나에게 2019-06-17 91 7
7504 수리수리 마술리 두개 Long 2019-06-17 96 5
7503 이민자 행렬 Long 2019-06-17 109 3
7502 영국의 이튼 칼리지가 주는 교훈! 댓글(3) 현우 2019-06-16 84 23
7501 크리스천의 정치참여와 정교분리의 바른 이해, 예수 그리… 신준 2019-06-16 61 1
7500 홍콩이 진짜 촛불이다 나에게 2019-06-16 101 13
7499 내마음이 메마를 대면... Long 2019-06-16 74 4
7498 자다가 쥐나면 고양이 불러도 소용없음 Long 2019-06-16 100 12
7497 나의 영혼은 하나님의 귀한 작품 벤허 2019-06-15 59 5
7496 서호주 천혜의 자연 유산샤크베이 Long 2019-06-15 98 8
7495 아름다운 여인의 아름다운 이야기 Long 2019-06-15 142 15
7494 U-20 world cup 축구 highlights newyorker 2019-06-15 63 2
7493 천황을 '전범'이라 했다가 사과한 좌충우돌 문희상! 나에게 2019-06-15 62 5
7492 '공주 보' 철거에 주민 98%가 반대한다는 결과 나오… 나에게 2019-06-14 75 10
7491 오슬로의 외교망신! 문재인 바보 됐다 김정숙도 망했다 나에게 2019-06-14 125 14
7490 눈의 즐거움에 대하여 댓글(1) 이름없는애국 2019-06-14 94 5
7489 애완견을 좋아하는 꼴볼견 이름없는애국 2019-06-14 118 8
7488 국가와 우리의 후손들 미래를 위해 파악해야 할 자료 나에게 2019-06-14 113 10
7487 이해한다는 것은 Long 2019-06-14 99 13
7486 국민분노 담은 칼럼, 청와대는 들어라 나에게 2019-06-14 97 8
7485 김여정의 '12초 음성 '통일부, '묵음 처리' 파문!… 나에게 2019-06-14 102 7
7484 책이주는 12가지 이익을 보니... Long 2019-06-14 69 6
7483 오복 이야기 ! Long 2019-06-14 80 6
7482 文이 대통령이 아닌 이유 3가지 나에게 2019-06-13 141 9
7481 건물주 필독! 권리금 재판 분석 (황성욱의 법조이야기) 나에게 2019-06-13 84 6
7480 뉴스 함께 보기운동 - 달창단 대응 (뉴스에 가서 공감… 나에게 2019-06-13 48 1
게시물 검색

개인정보취급방침 서비스이용약관

지만원의 시스템클럽 | 대표자 : 지만원 | Tel : 02-595-2563 | Fax : 02-595-2594
E-mail : j-m-y8282@hanmail.net / jmw327@gmail.com
Copyright © 지만원의 시스템클럽. All rights reserved.  [ 관리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