갓을 쓰고 다니는 조선인을.... > 휴게실

본문 바로가기

System Club 시스템클럽

휴게실 목록

갓을 쓰고 다니는 조선인을....

페이지 정보

작성자 Long 작성일19-01-05 04:45 조회387회 댓글0건

본문


  
발행일자 : 2019-01-03 발행번호 : 3
 
 
 
 
 
.
 
"갓을 쓰고 다니는 조선인"

옛날 선교 초기,
조선에 온 미국인 선교사가 보니
양반들은 모두 머리에 갓을 쓰고 있었는데,
그 모습이 하도 신기하여
한 유식한 양반에게 물어 보았습니다.

"그 머리에 쓴 것이 무엇이요?"

"갓이요."

"아니 갓이라니! 
갓(God)이면 하나님인데
조선 사람들은 머리에
하나님을 모시고 다니니까
하나님의 영이 이미 그들에게
임했다는 것 아닌가?"

선교사가 또 물었습니다.

"그러면 이 나라 이름이 무엇이오?"

양반은 한자로 글자를 쓰며 대답했습니다.

"朝鮮(조선)이요!
[아침(조)朝 + 깨끗할(선)鮮] 이렇게 씁니다." 라고
 
대답하며 글자를 써 보였습니다.

그 선교사는 더욱 깜짝 놀라
"깨끗한 아침의 나라,
Morning calm의 나라란 말이 맞는구나." 라고 말하고는
조선의 '朝(조)'자를 풀이해 달라고 하였습니다.

양반은 천천히 글자를 쓰면서 대답했습니다.

"먼저 十(십) 자를 쓰고
그 밑에 낮이라는 뜻의 해 日(일) 자를 쓰고
또 十(십) 자를 쓰고
그 곁에 밤이라는 뜻의 달 月(월) 자를 썼습니다. 이렇게요."

십자가(十)  해일(日) 
십자가(十)  달월(月)

선교사는 놀라서 중얼거렸습니다.

"낮(日)에도 십자가(十) 
밤(月)에도 십자가(十),
하루종일 십자가 라는 뜻이구나."

그리고 또 말했습니다.
"鮮(선)자도 풀이해 주시오."

" 물고기어( 魚) 옆에 양(羊) 자를 씁니다."

선교사가 다시 놀라며 말했습니다.

"물고기는 초대 교회의 상징인 '익투스'로,
 
'예수 그리스도 하나님의 아들' 이라는 신앙고백이고,
또 羊(양)은 '하나님의 어린 양' 이니 
 
鮮(선)자는 완전히 신앙고백의 글자입니다."

선교사는 감탄하여 말하길
"朝鮮(조선)이라는 나라는
이름부터가 낮이나 밤이나 십자가만 바라보며
'예수 그리스도는 하나님의 아들이요,
 
우리의 구주이신 어린 양' 이라는 신앙
 
고백적 이름을 가지고 있지 아니한가!
 
조선은 하나님께서 예비해 두신 복음의 나라로다."

감탄을 하며 선교사가 또 질문을 하였습니다.

"마지막으로 조선 사람을
영어로는 어떻게 쓰나요?"

"Chosen People
(조선 피플)이라고 씁니다."

" 와우! 
선택된(Chosen) 사람들(People), 
조선은 과연 동방의 선민(選民) 입네다!

아닙네다,
그건 어디까지나 글씨 풀이지
지금은 교회와 먹사들이 타락을 해서 그 죗값으로
나라가 없어지고 악마의 집단 북괴한테 적화통일되어
많이 죽고 생고생좀 할것 갔습네다.
마치 이스라엘의 제사장들과 국민들이 타락하여
바벨론, 애급, 앗수르 한테 속국이되어 장기간
포로생활을 했던 것과 같이 말입네다.
그래서 절라인민공화국이라고 부를 겁네다.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휴게실 목록

Total 7,275건 1 페이지
휴게실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공지 젊음 / 지만원 역 댓글(15) 관리자 2009-11-22 128605 226
7274 선한 양심을 버린 자들의 배교 새글 신준 2019-03-25 10 0
7273 선한 양심을 가지라 (부제 - 선한 양심과 믿음과의 관… 새글 신준 2019-03-25 12 0
7272 원수를 사랑하는 것이 하나님 사랑과 이웃사랑에 반대된다… 새글 신준 2019-03-25 27 1
7271 "원수를 사랑하라"에 대한 이해와 해석 (1) 새글 신준 2019-03-25 34 2
7270 하나님 사랑과 이웃 사랑 댓글(1) 새글 신준 2019-03-25 33 0
7269 보기만해도 에너지가 충전되는 ....... newyorker 2019-03-24 168 7
7268 오늘의 말씀 語錄 (Today's Quote) 댓글(2) newyorker 2019-03-24 59 8
7267 이승만의 건국 비화 (3부-4) newyorker 2019-03-24 60 7
7266 규모와 질... newyorker 2019-03-24 89 11
7265 먼 나라 스웨덴에서... 댓글(3) Long 2019-03-21 396 26
7264 양심과 자아의식 댓글(3) 벤허 2019-03-20 201 10
7263 (안녕!) '겐세라' 감상하세요 댓글(1) 방울이 2019-03-19 214 9
7262 지(池) 박사님께서 작성하신 임종석 국가보안법위반 사건… 댓글(4) Nesara 2019-03-19 166 14
7261 참믿음과 회개에 대한 경고의 말씀 댓글(1) 하늘메신저 2019-03-19 109 6
7260 산까치야 방울이 2019-03-19 115 9
7259 제비꽃 댓글(1) 방울이 2019-03-19 119 9
7258 아름다운 배려를 위한 조건! 현우 2019-03-18 141 12
7257 이승만의 건국 비화 3-3 댓글(3) newyorker 2019-03-18 142 11
7256 Today's Quote (오늘의 말씀) newyorker 2019-03-18 97 15
7255 잡놈의.... Long 2019-03-17 315 22
7254 글이 좀 ~ 그러나 끝까지 읽어보시면.... Long 2019-03-17 255 14
7253 한국에 체류하는 외국인들의 국적 순위를 보니 Long 2019-03-17 290 27
7252 닭과 꿀벌이 인간들에게 주는 교훈 Long 2019-03-17 197 33
7251 글에 배경음악 넣는 방법 댓글(5) newyorker 2019-03-16 137 6
7250 You Raise Me Up (Lyrics) 댓글(2) 규마니 2019-03-16 96 5
7249 산까치야 / 최안순 댓글(3) 규마니 2019-03-16 82 8
7248 케 세라 세라 / 도리스데이 댓글(2) 규마니 2019-03-16 86 9
7247 규마니님이 알려주신 태그를 사용한 결과 댓글(2) newyorker 2019-03-16 79 2
7246 오랜만에 강아지 귀달린 모자 접기 올려봅니다 둥이 2019-03-16 59 5
게시물 검색

개인정보취급방침 서비스이용약관

지만원의 시스템클럽 | 대표자 : 지만원 | Tel : 02-595-2563 | Fax : 02-595-2594
E-mail : j-m-y8282@hanmail.net / jmw327@gmail.com
Copyright © 지만원의 시스템클럽. All rights reserved.  [ 관리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