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우디 여성의 용기를... > 휴게실

본문 바로가기

System Club 시스템클럽

휴게실 목록

사우디 여성의 용기를...

페이지 정보

작성자 Long 작성일19-01-10 03:57 조회510회 댓글5건

본문


  
발행일자 : 2019-01-09 발행번호 : 3
  
 

18살 사우디 여성의 용기, 세상에 작은 ‘균열’을 남기다

 
 
                   
 
 
 
이슬람교 거부했다는 이유로 박해받아 탈출
타이 당국이 체류 인정해 방콕 머무는 중
“우린 누구도 죽기 위해 소환되는 것을 원치 않는다”
7일 호텔방 문에 의자 쌓아두고 트위터 통해
“추방되면 살해될 것”이라며 세계 여론에 호소
사우디 여성 인권 다시 한번 세계 이목 끌 듯

“그는 활동가이고, 페미니스트입니다. (사우디아라비아에도) 많은 페미니스트 그룹이 있어요.”
18살  사우디 여성의 목숨 건 저항이 새해 초 지구촌에 작은 파문을 일으켰다. <비비시>(BBC) 방송은 8일 “가족의  박해를 피해 국외로 도망친 사우디 여성 라하프 무함마드 쿠눈이 7일 오후 유엔난민기구(UNHCR)의 보호 아래 타이 방콕 공항을  떠났다”고 전했다. 타이 출입국관리소는 “쿠눈의 타이 체류가 허가됐다. 그는 유엔난민기구와 함께 공항을 떠났다. 타이는 그를  돌보기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이어 “타이는 미소의 나라다. 우리는 누구도 죽기 위해 소환되길 원치 않는다”고  덧붙였다.
  
한겨레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쿠눈의  사연을 전한 외신 보도들을 보면, 그는 이슬람교를 배교했고, 그로 인해 가족에게 학대와 살해 위협을 받아왔다. 쿠눈은 5일  쿠웨이트를 거쳐 방콕으로 도망쳤다. 최종 목적지는 망명 예정지 오스트레일리아였다. 그러나 방콕 수완나품 국제공항은 쿠눈이 필요한  입국 서류와 귀국 항공권을 소지하지 않았다며 입국을 불허했고, 타이 주재 사우디대사관의 요청에 따라 여권을 압수한 뒤 공항 호텔에  억류했다.
쿠눈의 사연이 세계 언론의 이목을 잡아  끈것은 억류된 호텔 방 안에서 트위터를 통해 절박한 사연을 알리며 도움을 청했기 때문이다. 그는 “가족이 물리적으로, 정신적으로  학대해 그들을 떠났다. 그들은 내 머리를 자르려고 6개월이나 방에 가뒀다”며 “송환되면 100% 감옥에 갇힐 것이고, 출옥 후  (가족이) 나를 살해할 것”이라고 밝혔다. 그는 7일 타이 출입국 당국이 호텔 방문을 강제로 열려고 하자 문 앞에 의자를 쌓아놓고  대치하며 “나는 유엔을 원한다”(I want UN!), “전 세계의 모든 무슬림이 나를 살해하려 한다”고 호소했다.
  
한겨레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오스트레일리아로  먼저 망명한 쿠눈의 지인(20)은 <가디언> 인터뷰에서 “쿠눈의 말은 모두 사실”이라며 “그는 이슬람을 떠났고, 매우  엄격한 가족이 있다. 그로 인해 사촌이 ‘피를 보길 원한다. 죽이고 싶다’며 위협했다”고 전했다. 이 여성은 “쿠눈은 활동가이자  페미니스트”라며, 사우디에서도 “여성들은 온라인을 통해 만나 서로를 지키고, 돕고 있다. 나는 (어려운 처지에 놓인 여성들에게)  돈과 집과 음식을 주는 사람을 안다. 여성들의 도망치는 것을 돕기 위해 (비행기) 티켓을 사주기도 한다”고 말했다.
결국 쿠눈은 호텔 방문을 사이에 둔 목숨을 건 대치에서 승리했다. 쿠눈을 실어 보내려던 쿠웨이트 에어라인 KU-412편은 그를 태우지 못하고 방콕을 떠났다.
이번  사건을 계기로 사우디의 여성 인권 문제는 다시 도마에 올랐다. <비비시>는 2017년 4월에도 24살 사우디 여성이  외국에서 망명을 시도하다 가족에 의해 송환됐다며 “이후 그의 운명은 알려지지 않았다”고 전했다. 사우디의 여성 인권을 옥죄는 가장  큰 악습은 ‘남성 후견인’ 제도다. 아버지, 남자 형제, 남편, 아들 같은 ‘남성 후견인’이 없으면 여성은 여행을 갈 수 없고,  학교에 입학할 수 없으며, 아파도 병원에 갈 수 없다. 심지어 형기를 마치고 출옥할 때도 남성의 허가가 필요하다. xhd

       
 
                    
    

댓글목록

한글말님의 댓글

한글말 작성일

사우디.. 이슬람.. 생사람 잡는 악령의 나라.. 악마의 종교..

리아카님의 댓글

리아카 작성일

아무리 발광쳐도 사진 안 보입니다.

Long님의 댓글

Long 댓글의 댓글 작성일

리아카님 !
올해는 주님의 크신 축복이 넘치시는 한해가 되시기를 축원드립니다.
그리고 여기로 들어가시면 보실수가 있지요
http://cafe.daum.net/go.un.cho/7w7q/4069

리아카님의 댓글

리아카 작성일

잘 보았습니다.
감사 합니다

오리수님의 댓글

오리수 작성일

그 여자는 어디로 갈까????
창녀촌으로??? 아니면, 남자가 여자를 사는 곳으로?????
페미니즘은 그래서 싫다!!!!

휴게실 목록

Total 7,509건 1 페이지
휴게실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공지 젊음 / 지만원 역 댓글(15) 관리자 2009-11-22 129084 232
7508 女人의 才致 새글 Long 2019-06-18 18 1
7507 십원짜리 활용법 새글 Long 2019-06-18 17 1
7506 賢人이 愚人한태 배우는 것이 많다 새글 Long 2019-06-18 12 1
7505 "웬 훈장질이냐" 원희룡 열받았다! 이재명 벌벌! 나에게 2019-06-17 91 7
7504 수리수리 마술리 두개 Long 2019-06-17 94 5
7503 이민자 행렬 Long 2019-06-17 109 3
7502 영국의 이튼 칼리지가 주는 교훈! 댓글(1) 현우 2019-06-16 83 23
7501 크리스천의 정치참여와 정교분리의 바른 이해, 예수 그리… 신준 2019-06-16 61 1
7500 홍콩이 진짜 촛불이다 나에게 2019-06-16 101 13
7499 내마음이 메마를 대면... Long 2019-06-16 74 4
7498 자다가 쥐나면 고양이 불러도 소용없음 Long 2019-06-16 100 12
7497 나의 영혼은 하나님의 귀한 작품 벤허 2019-06-15 59 5
7496 서호주 천혜의 자연 유산샤크베이 Long 2019-06-15 97 8
7495 아름다운 여인의 아름다운 이야기 Long 2019-06-15 142 15
7494 U-20 world cup 축구 highlights newyorker 2019-06-15 63 2
7493 천황을 '전범'이라 했다가 사과한 좌충우돌 문희상! 나에게 2019-06-15 62 5
7492 '공주 보' 철거에 주민 98%가 반대한다는 결과 나오… 나에게 2019-06-14 75 10
7491 오슬로의 외교망신! 문재인 바보 됐다 김정숙도 망했다 나에게 2019-06-14 125 14
7490 눈의 즐거움에 대하여 댓글(1) 이름없는애국 2019-06-14 94 5
7489 애완견을 좋아하는 꼴볼견 이름없는애국 2019-06-14 118 8
7488 국가와 우리의 후손들 미래를 위해 파악해야 할 자료 나에게 2019-06-14 113 10
7487 이해한다는 것은 Long 2019-06-14 99 13
7486 국민분노 담은 칼럼, 청와대는 들어라 나에게 2019-06-14 97 8
7485 김여정의 '12초 음성 '통일부, '묵음 처리' 파문!… 나에게 2019-06-14 102 7
7484 책이주는 12가지 이익을 보니... Long 2019-06-14 69 6
7483 오복 이야기 ! Long 2019-06-14 80 6
7482 文이 대통령이 아닌 이유 3가지 나에게 2019-06-13 141 9
7481 건물주 필독! 권리금 재판 분석 (황성욱의 법조이야기) 나에게 2019-06-13 84 6
7480 뉴스 함께 보기운동 - 달창단 대응 (뉴스에 가서 공감… 나에게 2019-06-13 48 1
게시물 검색

개인정보취급방침 서비스이용약관

지만원의 시스템클럽 | 대표자 : 지만원 | Tel : 02-595-2563 | Fax : 02-595-2594
E-mail : j-m-y8282@hanmail.net / jmw327@gmail.com
Copyright © 지만원의 시스템클럽. All rights reserved.  [ 관리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