두분의 노년관 > 휴게실

본문 바로가기

System Club 시스템클럽

휴게실 목록

두분의 노년관

페이지 정보

작성자 Long 작성일19-01-10 03:59 조회242회 댓글0건

본문


  
발행일자 : 2019-01-07 발행번호 : 2
 



 
  
 
  
 
 
  
 
  

  


 
 
 
  
 
  
 
 
 

여류작가 박경리와
박완서의 노년관(老年觀)

 
 

소설가 박경리 씨는 운명하기
몇 달 전 이렇게 말했습니다.

“다시 젊어지고 싶지 않다.
모진 세월 가고...
아아~~~ 편안하다.
늙어서 이렇게 편안한 것을...

버리고 갈 것만 남아서
참 홀가분하다."

 
 

다음은 노년의
박완서씨가 썼던 글입니다.

"나이가 드니 마음 놓고
고무줄 바지를 입을 수 있는 것처럼
나 편한 대로 헐렁하게 살 수 있어서 좋고
하고 싶지 않은 것을 안 할 수 있어 좋다.

 
 

다시 젊어지고 싶지 않다.
하고 싶지 않은 것을 안 하고
싶다고 말 할 수 있는 자유가 얼마나
좋은데 젊음과 바꾸겠는가 . . .

다시 태어나고 싶지 않다.
난 살아오면서 볼 꼴,
못 볼 꼴 충분히 봤다.
한 번 본 거 두 번 보고 싶지 않다.
한 겹 두 겹 어떤 책임을 벗고
점점 가벼워지는 느낌을
음미하면서 살아가고 싶다.
소설도 써지면 쓰겠지만
안 써져도 그만이다."

 
 

두 분은 한국 문단을
대표하는 여류 소설가였습니다.
그러면서도 조용한 시골집에서
행복하게 삶을 마감했던 분들입니다.
 

상선약수(上善若水)라는 말이 있지요.
가장 아름다운 인생(上善)은 물처럼
사는 것(若水)이라는 뜻입니다.

물처럼 살다가 물처럼 가는 것이
인생이라면 이처럼 인간의 삶을
진지하게 표현하는 말도
없을 듯 싶습니다.

위의 두 분은 물처럼 살다 간
대표적인 분이라고 할 수 있습니다.

 
 

흐르는 물처럼 남과 다투거나
경쟁하지 않는 부쟁(不爭)의
삶을 보여주었고,

만물을 길러주고 키워주지만
자신의 공을 남에게 과시하려
하거나 결코 다투려 하지 않는
상선약수(上善若水)의
초연한 삶을 살았습니다.

 
 

그래서 두 분의 삶이 우리에게
가르쳐 주는 것은 자유로움이었습니다.

유유히 흘러가는 강물처럼
부딪치는 모든 것들을 배우고
만나는 모든 것들과 소통하며
끊임없이 장강(長江)의 글을 쓰면서
그 글 속에서 인생과 사랑을 말했습니다.

 
 

말년의 두 분은 노년의 아름다움을
온 몸으로 보여 주었습니다.
후배들에게 이렇게 나이 먹어야
한다고 아무 말 없이 조용한
몸짓으로 표현했습니다.

박경리씨는 원주의 산골에서
박완서씨는 구리의
어느 시골 동네에서

흙을 파고 나무를 가꾸면서
빛나는 노년의 침묵을
가르쳐 주었습니다.
노년의 행복이 무엇인지
온몸으로 말했습니다.

 
 

천천히 걸어도 빨리 달려도
우리에게 주어진 시간은
오직 한 세상 뿐입니다.
더러는 조금 짧게 살다가,
더러는 조금 길게 살다가
우리는 가야 할 곳으로 떠나갑니다.

 
 

두 분의 삶을 바라보면
이 소중한 시간을 이해하면서 살라고,
배려하면서 살라고 고개를
끄덕이며 말하는 것 같습니다.

우리에게 주어진 둘도 없는 삶을
지난 날을 돌이키며 후회하기
보다는 남은 날을 아름답게
가꾸는 일에 희망과 행복을
 
찾아 보자고 다독여 주는 것 같습니다.

 
 

두 분의 삶에서 배웁니다.

보이지 않는 바람에게조차
고마움을 느끼는 일상,
조그만 일에 끊임없이
감사함을 느끼는 노년,
그렇게 넉넉한 마음의
행복을 배우게 됩니다.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휴게실 목록

Total 7,078건 1 페이지
휴게실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공지 젊음 / 지만원 역 댓글(15) 관리자 2009-11-22 128111 217
7077 90세 노인의 인생에서 배운 45가지 교훈 새글 newyorker 2019-01-16 127 6
7076 세계를 바꾼... 새글 Long 2019-01-16 125 7
7075 두고두고 읽어도 좋은 글이기에... 새글 Long 2019-01-16 106 5
7074 까마귀는 어미를 섬길줄 아는 유일한 새 새글 Long 2019-01-16 81 8
7073 화급해진 한국 안보 위기 / 신원식 장군 김철수 2019-01-14 208 17
7072 '광수'라는 용어에 대해 댓글(2) 수메르 2019-01-14 192 6
7071 이정도면 벤허 2019-01-14 230 11
7070 쓰인돌과 버려진 돌 벤허 2019-01-14 160 13
7069 축성여석 Long 2019-01-14 152 19
7068 눈 경치와 명언 모음 Long 2019-01-14 139 12
7067 여자의 몸값을 보니... 댓글(2) Long 2019-01-14 238 9
7066 꺼벙이 남편의 일기 댓글(2) 배달겨레 2019-01-13 210 13
7065 뽀빠이 이상용 건강특강 진실한사람 2019-01-13 141 8
7064 하느님과 예수님의 성씨 (유모어) Long 2019-01-13 159 18
7063 구봉서,배삼룡,이기동의 노래자랑 댓글(1) 니뽀조오 2019-01-12 108 6
7062 조선진혼곡 2 진실한사람 2019-01-12 202 9
7061 구직 댓글(1) 살아나리라 2019-01-11 162 22
7060 의사들이 싫어하는 고구마의 엄청난 효능 10가지 | S… 니뽀조오 2019-01-11 234 17
7059 [오늘의 사진] 2018. 1. 10 니뽀조오 2019-01-11 154 15
7058 환희의 송가( Ode an die Freude( 독일어… 솔향기 2019-01-11 137 8
7057 아름다운 풍경 배롱나무 2019-01-10 218 17
7056 집에서 간단한 업무 알바하실분 구합니다 워라밸 2019-01-10 249 9
7055 노년을 위한 글 Long 2019-01-10 207 20
열람중 두분의 노년관 Long 2019-01-10 243 30
7053 사우디 여성의 용기를... 댓글(5) Long 2019-01-10 253 28
7052 세계의 창 Long 2019-01-10 134 9
7051 "어머니 사랑과 교육" 두 가지 동영상 한글말 2019-01-08 175 15
7050 머리로 사는 사람과 마음으로 사는 사람 벤허 2019-01-08 218 13
7049 어린 문수근의 묘기를 보시라꼬 Long 2019-01-07 269 17
게시물 검색

개인정보취급방침 서비스이용약관

지만원의 시스템클럽 | 대표자 : 지만원 | Tel : 02-595-2563 | Fax : 02-595-2594
E-mail : j-m-y8282@hanmail.net / jmw327@gmail.com
Copyright © 지만원의 시스템클럽. All rights reserved.  [ 관리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