두분의 노년관 > 휴게실

본문 바로가기

System Club 시스템클럽

휴게실 목록

두분의 노년관

페이지 정보

작성자 Long 작성일19-01-10 03:59 조회348회 댓글0건

본문


  
발행일자 : 2019-01-07 발행번호 : 2
 



 
  
 
  
 
 
  
 
  

  


 
 
 
  
 
  
 
 
 

여류작가 박경리와
박완서의 노년관(老年觀)

 
 

소설가 박경리 씨는 운명하기
몇 달 전 이렇게 말했습니다.

“다시 젊어지고 싶지 않다.
모진 세월 가고...
아아~~~ 편안하다.
늙어서 이렇게 편안한 것을...

버리고 갈 것만 남아서
참 홀가분하다."

 
 

다음은 노년의
박완서씨가 썼던 글입니다.

"나이가 드니 마음 놓고
고무줄 바지를 입을 수 있는 것처럼
나 편한 대로 헐렁하게 살 수 있어서 좋고
하고 싶지 않은 것을 안 할 수 있어 좋다.

 
 

다시 젊어지고 싶지 않다.
하고 싶지 않은 것을 안 하고
싶다고 말 할 수 있는 자유가 얼마나
좋은데 젊음과 바꾸겠는가 . . .

다시 태어나고 싶지 않다.
난 살아오면서 볼 꼴,
못 볼 꼴 충분히 봤다.
한 번 본 거 두 번 보고 싶지 않다.
한 겹 두 겹 어떤 책임을 벗고
점점 가벼워지는 느낌을
음미하면서 살아가고 싶다.
소설도 써지면 쓰겠지만
안 써져도 그만이다."

 
 

두 분은 한국 문단을
대표하는 여류 소설가였습니다.
그러면서도 조용한 시골집에서
행복하게 삶을 마감했던 분들입니다.
 

상선약수(上善若水)라는 말이 있지요.
가장 아름다운 인생(上善)은 물처럼
사는 것(若水)이라는 뜻입니다.

물처럼 살다가 물처럼 가는 것이
인생이라면 이처럼 인간의 삶을
진지하게 표현하는 말도
없을 듯 싶습니다.

위의 두 분은 물처럼 살다 간
대표적인 분이라고 할 수 있습니다.

 
 

흐르는 물처럼 남과 다투거나
경쟁하지 않는 부쟁(不爭)의
삶을 보여주었고,

만물을 길러주고 키워주지만
자신의 공을 남에게 과시하려
하거나 결코 다투려 하지 않는
상선약수(上善若水)의
초연한 삶을 살았습니다.

 
 

그래서 두 분의 삶이 우리에게
가르쳐 주는 것은 자유로움이었습니다.

유유히 흘러가는 강물처럼
부딪치는 모든 것들을 배우고
만나는 모든 것들과 소통하며
끊임없이 장강(長江)의 글을 쓰면서
그 글 속에서 인생과 사랑을 말했습니다.

 
 

말년의 두 분은 노년의 아름다움을
온 몸으로 보여 주었습니다.
후배들에게 이렇게 나이 먹어야
한다고 아무 말 없이 조용한
몸짓으로 표현했습니다.

박경리씨는 원주의 산골에서
박완서씨는 구리의
어느 시골 동네에서

흙을 파고 나무를 가꾸면서
빛나는 노년의 침묵을
가르쳐 주었습니다.
노년의 행복이 무엇인지
온몸으로 말했습니다.

 
 

천천히 걸어도 빨리 달려도
우리에게 주어진 시간은
오직 한 세상 뿐입니다.
더러는 조금 짧게 살다가,
더러는 조금 길게 살다가
우리는 가야 할 곳으로 떠나갑니다.

 
 

두 분의 삶을 바라보면
이 소중한 시간을 이해하면서 살라고,
배려하면서 살라고 고개를
끄덕이며 말하는 것 같습니다.

우리에게 주어진 둘도 없는 삶을
지난 날을 돌이키며 후회하기
보다는 남은 날을 아름답게
가꾸는 일에 희망과 행복을
 
찾아 보자고 다독여 주는 것 같습니다.

 
 

두 분의 삶에서 배웁니다.

보이지 않는 바람에게조차
고마움을 느끼는 일상,
조그만 일에 끊임없이
감사함을 느끼는 노년,
그렇게 넉넉한 마음의
행복을 배우게 됩니다.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휴게실 목록

Total 7,264건 1 페이지
휴게실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공지 젊음 / 지만원 역 댓글(15) 관리자 2009-11-22 128577 226
7263 (안녕!) '겐세라' 감상하세요 새글 방울이 2019-03-19 42 3
7262 지(池) 박사님께서 작성하신 임종석 국가보안법위반 사건… 댓글(3) 새글 Nesara 2019-03-19 50 7
7261 참믿음과 회개에 대한 경고의 말씀 댓글(1) 새글 하늘메신저 2019-03-19 38 4
7260 산까치야 새글 방울이 2019-03-19 38 5
7259 제비꽃 새글 방울이 2019-03-19 45 5
7258 아름다운 배려를 위한 조건! 현우 2019-03-18 81 10
7257 이승만의 건국 비화 3-3 댓글(3) newyorker 2019-03-18 88 7
7256 Today's Quote (오늘의 말씀) newyorker 2019-03-18 65 10
7255 잡놈의.... Long 2019-03-17 247 20
7254 글이 좀 ~ 그러나 끝까지 읽어보시면.... Long 2019-03-17 200 13
7253 한국에 체류하는 외국인들의 국적 순위를 보니 Long 2019-03-17 202 20
7252 닭과 꿀벌이 인간들에게 주는 교훈 Long 2019-03-17 135 25
7251 글에 배경음악 넣는 방법 댓글(5) newyorker 2019-03-16 95 6
7250 You Raise Me Up (Lyrics) 댓글(2) 규마니 2019-03-16 60 4
7249 산까치야 / 최안순 댓글(3) 규마니 2019-03-16 53 8
7248 케 세라 세라 / 도리스데이 댓글(2) 규마니 2019-03-16 57 8
7247 규마니님이 알려주신 태그를 사용한 결과 댓글(2) newyorker 2019-03-16 54 2
7246 오랜만에 강아지 귀달린 모자 접기 올려봅니다 둥이 2019-03-16 39 3
7245 영국의 전통적인 작은 마을 을.... Long 2019-03-16 129 20
7244 산까치야 / 최안순 댓글(3) 규마니 2019-03-15 116 5
7243 중풍에 대한 정보 (필독요망) Long 2019-03-15 255 24
7242 규마니님 댓글(3) newyorker 2019-03-15 133 3
7241 조선 시대의 자료들을.... Long 2019-03-15 130 10
7240 사해 (死海, Dead Sea). 꼭 보시라고 올려습… 댓글(1) Long 2019-03-15 180 15
7239 남자를 위한 꿀팁 정리.jpg jung88bi 2019-03-14 308 7
7238 [군축 시대의 한국군 어떻게 달라져야 하나 (상), (… Nesara 2019-03-13 123 2
7237 시시콜콜 사는 이야기.. 댓글(1) 살아나리라 2019-03-12 266 13
7236 하나님의 사랑과 사명에 대한 강력한 말씀 하늘메신저 2019-03-11 132 3
7235 여기는 주일(진주만), 이말씀으로 오늘부터 이겨보시라… 댓글(2) 벤허 2019-03-11 215 5
게시물 검색

개인정보취급방침 서비스이용약관

지만원의 시스템클럽 | 대표자 : 지만원 | Tel : 02-595-2563 | Fax : 02-595-2594
E-mail : j-m-y8282@hanmail.net / jmw327@gmail.com
Copyright © 지만원의 시스템클럽. All rights reserved.  [ 관리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