두분의 노년관 > 휴게실

본문 바로가기

System Club 시스템클럽

휴게실 목록

두분의 노년관

페이지 정보

작성자 Long 작성일19-01-10 03:59 조회509회 댓글0건

본문


  
발행일자 : 2019-01-07 발행번호 : 2
 



 
  
 
  
 
 
  
 
  

  


 
 
 
  
 
  
 
 
 

여류작가 박경리와
박완서의 노년관(老年觀)

 
 

소설가 박경리 씨는 운명하기
몇 달 전 이렇게 말했습니다.

“다시 젊어지고 싶지 않다.
모진 세월 가고...
아아~~~ 편안하다.
늙어서 이렇게 편안한 것을...

버리고 갈 것만 남아서
참 홀가분하다."

 
 

다음은 노년의
박완서씨가 썼던 글입니다.

"나이가 드니 마음 놓고
고무줄 바지를 입을 수 있는 것처럼
나 편한 대로 헐렁하게 살 수 있어서 좋고
하고 싶지 않은 것을 안 할 수 있어 좋다.

 
 

다시 젊어지고 싶지 않다.
하고 싶지 않은 것을 안 하고
싶다고 말 할 수 있는 자유가 얼마나
좋은데 젊음과 바꾸겠는가 . . .

다시 태어나고 싶지 않다.
난 살아오면서 볼 꼴,
못 볼 꼴 충분히 봤다.
한 번 본 거 두 번 보고 싶지 않다.
한 겹 두 겹 어떤 책임을 벗고
점점 가벼워지는 느낌을
음미하면서 살아가고 싶다.
소설도 써지면 쓰겠지만
안 써져도 그만이다."

 
 

두 분은 한국 문단을
대표하는 여류 소설가였습니다.
그러면서도 조용한 시골집에서
행복하게 삶을 마감했던 분들입니다.
 

상선약수(上善若水)라는 말이 있지요.
가장 아름다운 인생(上善)은 물처럼
사는 것(若水)이라는 뜻입니다.

물처럼 살다가 물처럼 가는 것이
인생이라면 이처럼 인간의 삶을
진지하게 표현하는 말도
없을 듯 싶습니다.

위의 두 분은 물처럼 살다 간
대표적인 분이라고 할 수 있습니다.

 
 

흐르는 물처럼 남과 다투거나
경쟁하지 않는 부쟁(不爭)의
삶을 보여주었고,

만물을 길러주고 키워주지만
자신의 공을 남에게 과시하려
하거나 결코 다투려 하지 않는
상선약수(上善若水)의
초연한 삶을 살았습니다.

 
 

그래서 두 분의 삶이 우리에게
가르쳐 주는 것은 자유로움이었습니다.

유유히 흘러가는 강물처럼
부딪치는 모든 것들을 배우고
만나는 모든 것들과 소통하며
끊임없이 장강(長江)의 글을 쓰면서
그 글 속에서 인생과 사랑을 말했습니다.

 
 

말년의 두 분은 노년의 아름다움을
온 몸으로 보여 주었습니다.
후배들에게 이렇게 나이 먹어야
한다고 아무 말 없이 조용한
몸짓으로 표현했습니다.

박경리씨는 원주의 산골에서
박완서씨는 구리의
어느 시골 동네에서

흙을 파고 나무를 가꾸면서
빛나는 노년의 침묵을
가르쳐 주었습니다.
노년의 행복이 무엇인지
온몸으로 말했습니다.

 
 

천천히 걸어도 빨리 달려도
우리에게 주어진 시간은
오직 한 세상 뿐입니다.
더러는 조금 짧게 살다가,
더러는 조금 길게 살다가
우리는 가야 할 곳으로 떠나갑니다.

 
 

두 분의 삶을 바라보면
이 소중한 시간을 이해하면서 살라고,
배려하면서 살라고 고개를
끄덕이며 말하는 것 같습니다.

우리에게 주어진 둘도 없는 삶을
지난 날을 돌이키며 후회하기
보다는 남은 날을 아름답게
가꾸는 일에 희망과 행복을
 
찾아 보자고 다독여 주는 것 같습니다.

 
 

두 분의 삶에서 배웁니다.

보이지 않는 바람에게조차
고마움을 느끼는 일상,
조그만 일에 끊임없이
감사함을 느끼는 노년,
그렇게 넉넉한 마음의
행복을 배우게 됩니다.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휴게실 목록

Total 7,514건 1 페이지
휴게실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공지 젊음 / 지만원 역 댓글(15) 관리자 2009-11-22 129090 232
7513 제발 감옥만 안가게 기도드립니다. 새글 Long 2019-06-19 2 0
7512 5가지가 즐거워야 삶이 즐겁다. 새글 Long 2019-06-19 8 1
7511 75세 나이에 보디빌딩 대회에서 2위 실화 ? 새글 만세대한민국 2019-06-18 67 5
7510 이런 기적들--사람으로서 가능한가? 새글 이름없는애국 2019-06-18 98 6
7509 귀국길 오른 文 대통령…관광지만 찾은 文부부? | 선데… 댓글(1) 이름없는애국 2019-06-18 116 9
7508 女人의 才致 댓글(1) Long 2019-06-18 157 20
7507 십원짜리 활용법 Long 2019-06-18 120 10
7506 賢人이 愚人한태 배우는 것이 많다 Long 2019-06-18 81 6
7505 "웬 훈장질이냐" 원희룡 열받았다! 이재명 벌벌! 나에게 2019-06-17 134 7
7504 수리수리 마술리 두개 Long 2019-06-17 124 6
7503 이민자 행렬 Long 2019-06-17 146 6
7502 영국의 이튼 칼리지가 주는 교훈! 댓글(3) 현우 2019-06-16 109 28
7501 크리스천의 정치참여와 정교분리의 바른 이해, 예수 그리… 신준 2019-06-16 70 1
7500 홍콩이 진짜 촛불이다 나에게 2019-06-16 112 14
7499 내마음이 메마를 대면... Long 2019-06-16 85 4
7498 자다가 쥐나면 고양이 불러도 소용없음 Long 2019-06-16 112 13
7497 나의 영혼은 하나님의 귀한 작품 벤허 2019-06-15 68 6
7496 서호주 천혜의 자연 유산샤크베이 Long 2019-06-15 106 8
7495 아름다운 여인의 아름다운 이야기 Long 2019-06-15 164 17
7494 U-20 world cup 축구 highlights newyorker 2019-06-15 69 3
7493 천황을 '전범'이라 했다가 사과한 좌충우돌 문희상! 나에게 2019-06-15 70 5
7492 '공주 보' 철거에 주민 98%가 반대한다는 결과 나오… 나에게 2019-06-14 85 11
7491 오슬로의 외교망신! 문재인 바보 됐다 김정숙도 망했다 나에게 2019-06-14 141 15
7490 눈의 즐거움에 대하여 댓글(1) 이름없는애국 2019-06-14 105 6
7489 애완견을 좋아하는 꼴볼견 이름없는애국 2019-06-14 130 9
7488 국가와 우리의 후손들 미래를 위해 파악해야 할 자료 나에게 2019-06-14 116 11
7487 이해한다는 것은 Long 2019-06-14 104 13
7486 국민분노 담은 칼럼, 청와대는 들어라 나에게 2019-06-14 103 8
7485 김여정의 '12초 음성 '통일부, '묵음 처리' 파문!… 나에게 2019-06-14 110 7
게시물 검색

개인정보취급방침 서비스이용약관

지만원의 시스템클럽 | 대표자 : 지만원 | Tel : 02-595-2563 | Fax : 02-595-2594
E-mail : j-m-y8282@hanmail.net / jmw327@gmail.com
Copyright © 지만원의 시스템클럽. All rights reserved.  [ 관리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