저승을 우리 영토로 만든 사람들 > 휴게실

본문 바로가기

System Club 시스템클럽

휴게실 목록

저승을 우리 영토로 만든 사람들

페이지 정보

작성자 Long 작성일19-02-05 04:42 조회382회 댓글0건

본문


  
발행일자 : 2019-01-24 발행번호 : 1
 
 

저승을 우리 영토로 만든 과학자들
IE001649258_STD.jpg
섬을 뜻하는 한자를 보자. 
섬 도(島)는 바다에서 새(鳥)가 앉아있는 산(山)이고, 
섬 서(嶼)는 도(島)에 더불어(與) 있는 산(山)이다. 
둘을 구분하는 기준은 사람이다. 
사람이 살 수 있는 큰 섬은 도(島), 
살 수 없는 작은 섬은 서(嶼)다. 
4754_3685_4857.jpg
그래서 도서(島嶼)는 ‘크고 작은 온갖 섬’을 뜻한다. 
물에 잠겨 섬이 되지 못하는 바위를 초(礁)라 한다. 
잠길 듯 말 듯 아슬아슬 애를 태우는(焦) 바위(石)다.
드러난 바위가 노초(露礁), 
잠긴 바위가 암초(暗礁)다. 
배가 다니다가 초(礁)에 올라앉으면 좌초(坐礁)다. 
IE000966818_STD.jpg
그러면 밀물에 잠기고 썰물에 드러나는 바위를 뭐라고 할까. 
간출암(干出巖)이다. 
초(礁)에 해당하는 우리말은 ‘여’다. 
물에 잠겨 보이지 않는 바위다. 
썰물에 드러나는 바위가 ‘잠길여’, 
드러나지 않는 바위가 ‘속여’다. 
물때에 따라 잠기느냐 드러나느냐를 놓고 

 

이름을 다르게 붙인 것이다. 
같은 뜻인 여와 초와 rock을 비교해 보면 

 

우리 민족이 바다를 얼마나 유심히 관찰했고, 
우리말이 얼마나 과학적으로 만들어졌는지 알 수 있다. 
PYH2013120306630001300_P2.jpg
제주 사람들은 아주 오래전부터 마라도 서남쪽

 

149km 지점에 매우 큰 여가 있다는 것을 알고 있었다. 

 

동서로 1.4km, 남북으로 1.8km의 크기(수심 50m 기준)에 

 

가장 높은 곳이 수심 4.6m 정도라, 
파도가 매우 사나워지면 가끔 모습을 드러내기도 한다. 
1F213F0763584557834B4157657D13F8.jpg
그들은 이 여를 ‘여섬’이라 불렀다. 
여섬은 용궁으로 떠나는 ‘나루터’였다. 
그물질 나간 어부나 물질 나선 해녀가 돌아오지 않으면 

 

여섬에 들러 용궁으로 갔다고 믿었다. 
여섬은 바닷속에 있는 ‘저쪽 언덕’, 곧 피안(彼岸)이었던 것이다. 
news1319082308_264186_2_m.jpg
소설가 이청준의 작품에는 여섬이 ‘본 사람은 아무도 없었다. 
섬을 본 사람은 모두가 섬으로 가버렸기 때문이다’라고 표현돼 있다. 
가수 정태춘은 ‘떠나가는 배’에서 여섬을

 

‘평화의 땅’ ‘무욕의 땅’이라 불렀다. 

민담 속의 여섬이 역사의 수면 위로 드러난 것은 100년쯤 전이다. 
영국 해군이 소코트라 록(Socotra Rock)이라 부른 데 이어 
난데없이 일본이 파랑도(波浪島)라는 딱지를 붙였다.
제주대와 KBS는 1984년 공동탐사를 통해 소코트라 록과

 

파랑도가 여섬이라는 것을 확인했다.
3년 뒤 해운항만청이 부표를 설치하고 2001년 국립지리원이

 

지명을 확정하면서 여섬은 공식 명칭을 갖게 됐다.
‘이어도’다.
장모음 ‘여’를 ‘이어(離於)’로 쓰고, ‘섬’을 도(島)로 붙인 것이다. 

1993년 김시중 과학기술처 장관은 
해양연구소 이동영 박사의 건의를 받아들여 

 

10년 만에 이어도 해양과학기지를 건설했다. 
20년 뒤인 지금 벌어지고 있는 동아시아의

 

해양 분쟁을 내다본 선견지명(先見之明)이다. 
4591_1.jpg
해양과학기지 건설을 주도한 한국해양과학기술원의

 

심재설 박사는 말한다. “분쟁이라고요? 
세계적으로 알 만한 해양학자들은 이어도가

 

한국의 영토라는 사실을 잘 알고 있습니다. 
해양과학기지가 생긴 뒤 이어도에 관한 논문이 

 

매년 30편 정도 국제학술지에 실리고 있고,
NASA(미국항공우주국)에도 이어도에서 관측한 

 

해양기상정보가 시시각각 업데이트되고 있습니다. 
이 논문과 자료에 ‘이어도 코리아(Ieodo Korea)’라는

 

출처가 따라 붙습니다. 
과학자도 영토를 지킨다는 사실을 알아주면 좋겠네요.”

그렇다. 
민담에서 ‘저쪽 언덕(저승)’이었던 이어도를 

 

‘이쪽 언덕(이승)’으로 옮겨온 것도, 
‘이쪽 언덕’을 대한민국의 영토로 만든 것도 우리 과학자들이다.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휴게실 목록

Total 7,330건 1 페이지
휴게실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공지 젊음 / 지만원 역 댓글(15) 관리자 2009-11-22 128735 229
7329 유토피아란 가짜가 없는 사회를.... 새글 Long 2019-04-20 36 8
7328 님아 ! 그강 건너지 마오 ! 새글 Long 2019-04-20 42 5
7327 다시 한번 내려가보고싶은 곳 새글 newyorker 2019-04-20 45 7
7326 쩐의 위력 ! 댓글(1) 벤허 2019-04-19 153 12
7325 탈북자들이 어떻게 선하겠는가, 탈북자들은 의심받아야 마… 신준 2019-04-19 116 7
7324 내 소중한 사람을 위한 기도 댓글(1) Long 2019-04-19 78 10
7323 일본의 자존심, 굶어죽은 판사 Long 2019-04-18 184 26
7322 뻬어난 민족이 삐져나간 민족으로 성장발전 Long 2019-04-16 233 28
7321 이연실 아주 잘 생겼네. 댓글(7) newyorker 2019-04-16 370 13
7320 잊으리 색소폰 연주 니뽀조오 2019-04-15 128 12
7319 소낙비 댓글(6) 방울이 2019-04-15 153 7
7318 영상 감상 (5분정도 짧음) 살아나리라 2019-04-15 175 10
7317 세상에서 가장 강한 사람 Long 2019-04-15 218 17
7316 자신과 競爭하라 댓글(1) Long 2019-04-15 128 13
7315 하나님이 죄인을 사랑한다고요? 아닙니다. 진노! 하늘메신저 2019-04-14 111 4
7314 다산이겠죠 Long 2019-04-14 195 26
7313 가정은 국가의 심장이다. Long 2019-04-14 119 24
7312 김현철 - 달의 몰락 진실한사람 2019-04-13 191 5
7311 새벽 瞑想 Long 2019-04-11 282 21
7310 먼길 돌아온.... Long 2019-04-11 245 16
7309 적막 방울이 2019-04-09 314 18
7308 간접적인 삶 벤허 2019-04-09 231 19
7307 입이란 무엇인가 댓글(3) Long 2019-04-07 396 27
7306 인간에게도.... 댓글(1) Long 2019-04-07 244 14
7305 세계에서.... 댓글(2) Long 2019-04-04 457 33
7304 Wellbeing, Welldying, Wellagin… Long 2019-04-04 260 32
7303 남자들이 꼭 알아야 할 꿀팁.jpg jung88bi 2019-04-04 439 9
7302 레슬링 세계적 성대결 한글말 2019-04-03 380 9
7301 ‘좋아요’ 버튼을 누르지 말고 ......... newyorker 2019-04-03 310 29
게시물 검색

개인정보취급방침 서비스이용약관

지만원의 시스템클럽 | 대표자 : 지만원 | Tel : 02-595-2563 | Fax : 02-595-2594
E-mail : j-m-y8282@hanmail.net / jmw327@gmail.com
Copyright © 지만원의 시스템클럽. All rights reserved.  [ 관리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