저승을 우리 영토로 만든 사람들 > 휴게실

본문 바로가기

System Club 시스템클럽

휴게실 목록

저승을 우리 영토로 만든 사람들

페이지 정보

작성자 Long 작성일19-02-05 04:42 조회625회 댓글0건

본문


  
발행일자 : 2019-01-24 발행번호 : 1
 
 

저승을 우리 영토로 만든 과학자들
IE001649258_STD.jpg
섬을 뜻하는 한자를 보자. 
섬 도(島)는 바다에서 새(鳥)가 앉아있는 산(山)이고, 
섬 서(嶼)는 도(島)에 더불어(與) 있는 산(山)이다. 
둘을 구분하는 기준은 사람이다. 
사람이 살 수 있는 큰 섬은 도(島), 
살 수 없는 작은 섬은 서(嶼)다. 
4754_3685_4857.jpg
그래서 도서(島嶼)는 ‘크고 작은 온갖 섬’을 뜻한다. 
물에 잠겨 섬이 되지 못하는 바위를 초(礁)라 한다. 
잠길 듯 말 듯 아슬아슬 애를 태우는(焦) 바위(石)다.
드러난 바위가 노초(露礁), 
잠긴 바위가 암초(暗礁)다. 
배가 다니다가 초(礁)에 올라앉으면 좌초(坐礁)다. 
IE000966818_STD.jpg
그러면 밀물에 잠기고 썰물에 드러나는 바위를 뭐라고 할까. 
간출암(干出巖)이다. 
초(礁)에 해당하는 우리말은 ‘여’다. 
물에 잠겨 보이지 않는 바위다. 
썰물에 드러나는 바위가 ‘잠길여’, 
드러나지 않는 바위가 ‘속여’다. 
물때에 따라 잠기느냐 드러나느냐를 놓고 

 

이름을 다르게 붙인 것이다. 
같은 뜻인 여와 초와 rock을 비교해 보면 

 

우리 민족이 바다를 얼마나 유심히 관찰했고, 
우리말이 얼마나 과학적으로 만들어졌는지 알 수 있다. 
PYH2013120306630001300_P2.jpg
제주 사람들은 아주 오래전부터 마라도 서남쪽

 

149km 지점에 매우 큰 여가 있다는 것을 알고 있었다. 

 

동서로 1.4km, 남북으로 1.8km의 크기(수심 50m 기준)에 

 

가장 높은 곳이 수심 4.6m 정도라, 
파도가 매우 사나워지면 가끔 모습을 드러내기도 한다. 
1F213F0763584557834B4157657D13F8.jpg
그들은 이 여를 ‘여섬’이라 불렀다. 
여섬은 용궁으로 떠나는 ‘나루터’였다. 
그물질 나간 어부나 물질 나선 해녀가 돌아오지 않으면 

 

여섬에 들러 용궁으로 갔다고 믿었다. 
여섬은 바닷속에 있는 ‘저쪽 언덕’, 곧 피안(彼岸)이었던 것이다. 
news1319082308_264186_2_m.jpg
소설가 이청준의 작품에는 여섬이 ‘본 사람은 아무도 없었다. 
섬을 본 사람은 모두가 섬으로 가버렸기 때문이다’라고 표현돼 있다. 
가수 정태춘은 ‘떠나가는 배’에서 여섬을

 

‘평화의 땅’ ‘무욕의 땅’이라 불렀다. 

민담 속의 여섬이 역사의 수면 위로 드러난 것은 100년쯤 전이다. 
영국 해군이 소코트라 록(Socotra Rock)이라 부른 데 이어 
난데없이 일본이 파랑도(波浪島)라는 딱지를 붙였다.
제주대와 KBS는 1984년 공동탐사를 통해 소코트라 록과

 

파랑도가 여섬이라는 것을 확인했다.
3년 뒤 해운항만청이 부표를 설치하고 2001년 국립지리원이

 

지명을 확정하면서 여섬은 공식 명칭을 갖게 됐다.
‘이어도’다.
장모음 ‘여’를 ‘이어(離於)’로 쓰고, ‘섬’을 도(島)로 붙인 것이다. 

1993년 김시중 과학기술처 장관은 
해양연구소 이동영 박사의 건의를 받아들여 

 

10년 만에 이어도 해양과학기지를 건설했다. 
20년 뒤인 지금 벌어지고 있는 동아시아의

 

해양 분쟁을 내다본 선견지명(先見之明)이다. 
4591_1.jpg
해양과학기지 건설을 주도한 한국해양과학기술원의

 

심재설 박사는 말한다. “분쟁이라고요? 
세계적으로 알 만한 해양학자들은 이어도가

 

한국의 영토라는 사실을 잘 알고 있습니다. 
해양과학기지가 생긴 뒤 이어도에 관한 논문이 

 

매년 30편 정도 국제학술지에 실리고 있고,
NASA(미국항공우주국)에도 이어도에서 관측한 

 

해양기상정보가 시시각각 업데이트되고 있습니다. 
이 논문과 자료에 ‘이어도 코리아(Ieodo Korea)’라는

 

출처가 따라 붙습니다. 
과학자도 영토를 지킨다는 사실을 알아주면 좋겠네요.”

그렇다. 
민담에서 ‘저쪽 언덕(저승)’이었던 이어도를 

 

‘이쪽 언덕(이승)’으로 옮겨온 것도, 
‘이쪽 언덕’을 대한민국의 영토로 만든 것도 우리 과학자들이다.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휴게실 목록

Total 7,684건 1 페이지
휴게실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공지 젊음 / 지만원 역 댓글(15) 관리자 2009-11-22 129394 237
7683 노인들은 이렇게 살면 편하다. 새글 Long 2019-08-18 121 16
7682 뉴욕 센추럴공원 Long 2019-08-17 135 17
7681 인생은 흘린 눈물만큼 아름답다. Long 2019-08-17 111 20
7680 허드슨 강의 도보 전용 다리 (Walkway over … newyorker 2019-08-17 72 9
7679 시중에 풍자되는 5.18유공자 뽕짝 댓글(1) 봄맞이 2019-08-16 156 23
7678 자다가 쥐난다고 고양이 불러봐야 소용없음 댓글(1) Long 2019-08-16 145 18
7677 안되는 일에 맘쓰지마라 ! Long 2019-08-15 211 22
7676 East River newyorker 2019-08-14 171 10
7675 대한민국 구국투쟁가 (훌라송) ♬시국송 댓글(1) 나에게 2019-08-12 113 7
7674 생활속에 명상 Long 2019-08-12 176 15
7673 세탁할 때 소금을 넣어보세요 Long 2019-08-12 273 28
7672 가장 미국답다는 시카고 투어 (Chicago Tour) newyorker 2019-08-11 142 10
7671 (증보} 無風 地帶 _ 머리 식히려고 잠시 ,,. inf247661 2019-08-11 149 8
7670 “내일-마인드” 없는 한국기업 건강공부 2019-08-11 91 11
7669 인생초로 Long 2019-08-11 189 15
7668 도와주세요 넘 힘들대요 Long 2019-08-10 288 9
7667 좋은 글과 홍도야 울지마라외 여러곡 Long 2019-08-10 115 8
7666 부담주는 삶이 싫어 안락사를 선택한 일본인 여성 댓글(1) 봄맞이 2019-08-09 150 7
7665 Oculus (WTC, New York) newyorker 2019-08-09 107 9
7664 일본인과 한국인이 다른점 Long 2019-08-09 290 24
7663 오늘이 가고나면 Long 2019-08-09 168 12
7662 남자에게 유용한 TIP 모음.jpg jung88bi 2019-08-09 156 3
7661 사랑해야 할 시간은 언제인가! 현우 2019-08-08 129 11
7660 청년이 나섰다 _ 박단비와 친구들 , 벌레소년 의 태극… 나에게 2019-08-08 130 7
7659 덕을 쌓아가는 인생 지침서 Long 2019-08-08 170 10
7658 좋고 쉬운 책 2권 추천합니다.(정치사상사,철학) 이름없는애국 2019-08-07 142 8
7657 영국 BBC'올해의 여성100인'에 선정됬던 '고바야시… 댓글(1) 봄맞이 2019-08-07 191 9
7656 한국의 Spirit은 무엇인가? Long 2019-08-06 241 18
7655 돈으로 살수 없는 것들을.... 댓글(2) Long 2019-08-06 226 16
게시물 검색

개인정보취급방침 서비스이용약관

지만원의 시스템클럽 | 대표자 : 지만원 | Tel : 02-595-2563 | Fax : 02-595-2594
E-mail : j-m-y8282@hanmail.net / jmw327@gmail.com
Copyright © 지만원의 시스템클럽. All rights reserved.  [ 관리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