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느초등학교 선생이야기를 통하여 > 휴게실

본문 바로가기

System Club 시스템클럽

휴게실 목록

어느초등학교 선생이야기를 통하여

페이지 정보

작성자 Long 작성일19-03-31 04:14 조회703회 댓글2건

본문


  
발행일자 : 2019-03-30 발행번호 : 2
 
 
  
 
  
 
62-vi (525x700, 381Kb)

어느 초등학교
교사 이야기

 
  



 


K라는
초등학교 여교사가 있었다.

개학 날
담임을 맡은 5학년 반

아이들 앞에 선 그 녀는
아이들에게 거짓말을 했다.

아이들을 둘러보고

모두를
똑같이 사랑한다고 말했던 것이다.

Abendstimmung. Викт (547x700, 383Kb)

 
그러나 바로 첫 줄에

구부정하니 앉아 있는
작은 남자 아이

철수가 있는 이상
그 것은 불가능했다.



 
K 선생은
그 전부터 철수를 지켜보며

철수가
다른 아이들과

잘 어울리지 않을 뿐만 아니라
옷도 단정치 못하며,

잘 씻지도
않는다는 걸 알게 되었다.

때로는

철수를 보면
기분이 불쾌할 때도 있었다.

253352_493276594058729_2129474010_n (529x700, 378Kb)

 
끝내는
철수가 낸 시험지에

큰 X표시를 하고
위에 커다란 빵점을 써 넣는 것이

즐겁기 까지
한 지경에 이르렀다.



 
K 선생님이 있던 학교에서는,

담임 선생님이
아이들의 지난 생활기록부를
다 보도록 되어 있었다.

그러나

그 녀는
철수 것을 마지막으로 미뤄 두었다.

그러다

철수의 생활기록부를 보고는
깜짝 놀랄 수 밖에 없었다.

3390084619603401110 (443x580, 246Kb)

 
철수의 1학년 담임선생님은
이렇게 썼다.

“잘 웃고 밝은 아이임.
일을 깔끔하게 잘 마무리하고 예절이 바름.

함께 있으면 즐거운 아이임.



 
”2학년 담임선생님은
이렇게 썼다.

“반 친구들이
좋아하는 훌륭한 학생임.

어머니가 불치병을 앓고 있음.

가정생활이
어려울 것으로 보임.

6597598631751198220 (438x600, 285Kb)

 
”3학년 담임선생님은
이렇게 썼다.

“어머니가 돌아가셔서
마음 고생을 많이 함.

최선을 다하지만
아버지가 별로 관심이 없음.

어떤 조치가 없으면

곧 가정생활이
학교 생활에까지 영향을 미칠 것임.



 
”철수의 4학년 담임 선생님은
이렇게 썼다.

“내성적이고
학교에 관심이 없음.

친구가 많지 않고
수업시간에 잠을 자기도 함.

”여기까지 읽은 K-선생은

비로소 문제를 깨달았고
한없이 부끄러워졌다.

819936607258263498 (440x600, 268Kb)

 
반 아이들이
화려한 종이와 예쁜 리본으로 포장한

크리스마스 선물을
가져 왔는데,

철수의 선물만
식료품 봉투의 두꺼운 갈색 종이로

어설프게
포장되어 있는 것을 보고는
더욱 부끄러워졌다.



 
K선생은
애써 다른 선물을 제쳐두고

철수의 선물부터
포장을 뜯었다.

알이 몇 개 빠진
<가짜 다이아몬드> 팔찌와

사분의 일만 차 있는
<향수병>이 나오자,

아이들 몇이 웃음을 터뜨렸다.

Chuva-de-inverno (313x431, 390Kb)

 
그러나

그녀가 팔찌를 차면서
정말 예쁘다며 감탄하고,

향수를 손목에 조금 뿌리자
아이들의 웃음이 잦아 들었다.



 
철수는
그 날 방과 후에 남아서
이렇게 말했다.

“선생님,
오늘 꼭 우리 엄마 에게서 나던 향기가 났어요.

”그 녀는
아이들이 돌아간 후

한 시간을 울었다.

75-vi (518x700, 374Kb)

 
바로 그 날 그녀는
읽기, 쓰기, 국어, 산수 가르치기를 그만두었다.

그리고
아이들을 진정으로 가르치기 시작했다.

K선생은
철수를 특별히 대 했다.

철수에게
공부를 가르쳐 줄 때면

철수의 눈빛이
살아 나는 듯했다.



 
그 녀가 격려하면 할수록
더 빨리 반응했다.

그 해 말이 되자

철수는
반에서 가장 공부를 잘하는 아이가 되었고

모두를
똑같이 사랑하겠다는

거짓말에도 불구하고
가장 귀여워 하는 학생이 되었다.

6597861415030248579 (422x600, 280Kb)

 
1년 후에

그 녀는
교무실 문 아래에서

철수가 쓴
쪽지를 발견 했다.

거기에는

그녀가
자기 평생 최고의 교사였다고 쓰여 있었다.



 
6년이 흘러

그 녀는
철수에게서 또 쪽지를 받았다.

고교를
반2등으로 졸업했다고 쓰여 있었고,

아직도

그 녀가
자기 평생 최고의 선생님인 것은

변함이 없다고 쓰여 있었다.

dyn008_original_398_563_pjpeg_2675155_e2f45f4b98c15caf9d31c360ab68b5f4 (398x563, 208Kb)

 
4년이 더 흘러

또 한 통의 편지가 왔다.

이번에는
대학 졸업 후에

공부를 더 하기로
마음 먹었다고 쓰여 있었다.



 
이 번에도

그 녀가
평생 최고의 선생님이었고

자신이 가장 좋아하는
선생님이라 쓰여 있었다.

prischedko869 (401x575, 205Kb)

 
하지만

이번에는
이름이 조금 더 길었다.

편지에는
‘Dr. 박철수 박사’ 라고 사인되어 있었다.



 
이야기는
여기서 끝나지 않는다.

그 해 봄에
또 한 통의 편지가 왔다.

철수는
여자를 만나 결혼하게 되었다고 한다.

아버지는
몇 년 전에 돌아가셨으며,

K선생님에게
신랑의 어머니가 앉는 자리에

앉아 줄 수 있는 지를 물었다.

cathedrale (523x700, 374Kb)

 
그 녀는
기꺼이 좋다고 화답했다.

그런 다음 어찌 되었을까?

그 녀는
가짜 다이아몬드가 몇 개 빠진 그 팔찌를 차고,

어머니와 함께 보낸
마지막 크리스마스에

어머니가 뿌렸었다는
그 향수를 뿌렸다.



 
이들이 서로 포옹하고 난 뒤

이제
어엿한 의사가 된 박철수는

K선생에게 귓속말로 속삭였다.

“선생님,
절 믿어주셔서 감사합니다.

Im-Süden..Викт (534x700, 369Kb)

 
제가
중요한 사람이라고
생각할 수 있게 해 주셔서,

그리고
제가 훌륭한 일을

해낼 수 있다는 걸
알게 해 주셔서

정말 감사합니다.



 
”K 선생은
또 눈물을 흘리며 속삭였다.

“철수
너는 완전히 잘못 알고 있구나.

내가
훌륭한 일을 해낼 수 있다는 걸

알려준 사람이
바로 너란다.

널 만나기전 까지는
가르치는 법을 전혀 몰랐거든.

1926133265731438774 (441x600, 291Kb)

 
사람관계에 교훈

꼭 아이들에게

해당되는 말만은 아닐 것입니다.

누군가를 믿어주고
칭찬해 준다면

어른일지라도
분명 큰 일을 해내리라 믿습니다.



 
내 입술이라고
상대방을 내 잣대로 판단해

주변의 사람들을
함부로 비난하지 않았는지

K선생님을 보며
다시 한번 나를

점검 해 봐야 하지 않을까요..

45b9483d9a4a1f081eb9165a6575cf36 (700x516, 364Kb)

 
다른 사람의 장점을 찾아
칭찬 하는 오늘이 됩시다!

남의 그릇된 헛소문을
귀(耳)로 듣지 말 것이며

남의 허물어진 모습을
눈(目)으로 보지 말 것이며



 
남의 잘못을
험담으로 입(口)에 담지 말 것이며

남의 곪아빠진 상처를
코(鼻)로 냄새 맡지 말 것이며

Rom. Викт (700x519, 357Kb)

 
남의 나쁜 버릇을
손(手)으로 고치려 하지 말 것이며

남의 자그마한 실수를
마음(心)으로 즐기지 말지어다...



 
내가 존경받고 싶으면
남을 업신여기지 말 것이며

내가 인정받고 싶으면
남을 배려할 줄 알아야 하며

내 가 행복하고 싶으면
남의 불행을 반기지 말 것이며

Slawa et Viktoria Prischedko-aquarelles1 (700x530, 245Kb)

 
내가 잘 되고 싶으면
남의 발전을 도와줄 것이며

내가 기쁘고 싶으면
남의 슬픔을 함께 할 것이며

내가 즐기고 싶으면
남의 고통을 어루만져 줄 것이니라..



 
작은 꽃잎이 모여서
아름다운 꽃밭을 만들고

작은 미소가 어우러져
행복한 웃음꽃이 피어나고

한 방울의 낙수가 합쳐져
크나 큰 강물을 만들어 내고

prischedko865 (700x467, 350Kb)

 
크고 작은 나무들이 모여서
울창한 밀림의 숲을 이루고

한 점의 조각구름이 모여서
하얀 뭉게구름을 만들며



 
한 줄기 바람이 일어
세찬 폭풍우를 몰고 왔듯이

하나가 모여서 둘이 되고
둘이 합쳐서 우리가 될 것이며

'나'라는 하나의 단수보다는
'우리'라는 복수가 어우려져서

모두가 함께 하는
공생공존의 아름다운 꽃이 피어오르리라..

1446499905416166530 (451x600, 290Kb)

 
또한,

처음 만남은
"하늘"이 만들어 주는 인연이고,

그 다음부터는
"인간"이 만들어가는 인연이라 하지요.

"만남과 관계가
잘 조화된 사람"의 인생은 아름답습니다.



 
만남에 대한 책임은
"하늘"에 있고,

관계에 대한 책임은
"사람"에게 있습니다.

좋은 관계는
저절로 만들어지지 않습니다.

61-vi (528x700, 349Kb)

 
서로 노력하고 애쓰면서
좋은 관계를 맺으려고 해야

결과적으로
원하는 바를 이룰 수 있습니다.

"오늘도 당신을 믿습니다."



 
많이 넘어지는 사람만이
쉽게 일어나는 법을 배웁니다.

살다 보면,

지금보다
더 많이 넘어질 일이

생길 지도 모릅니다.

68-vi (488x700, 325Kb)

 
갈피를 잡지 못하고
마음이 흔들릴 때가 있을지도 모릅니다.

그렇다고
축 처진 어깨로 앉아 있지 마세요.

일어 나세요.
넘어 진 자리가 끝이 아닙니다.



 
자신을 아는 것은-- 이며,

자신과 싸우는 것은-- 이며,

자신을 이기는 것은 --이다.


댓글목록

샤론의장미님의 댓글

샤론의장미 작성일

가슴이 찡한 내용이네요
좋은 글 올려주심 감사합니다.

소낙비님의 댓글

소낙비 작성일

좋은 글..  눈이 젖었습니다.

휴게실 목록

Total 7,878건 8 페이지
휴게실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7668 “내일-마인드” 없는 한국기업 건강공부 2019-08-11 299 12
7667 인생초로 Long 2019-08-11 398 15
7666 도와주세요 넘 힘들대요 Long 2019-08-10 514 10
7665 좋은 글과 홍도야 울지마라외 여러곡 Long 2019-08-10 336 8
7664 부담주는 삶이 싫어 안락사를 선택한 일본인 여성 댓글(1) 봄맞이 2019-08-09 346 8
7663 Oculus (WTC, New York) newyorker 2019-08-09 298 9
7662 일본인과 한국인이 다른점 Long 2019-08-09 567 25
7661 오늘이 가고나면 Long 2019-08-09 465 12
7660 사랑해야 할 시간은 언제인가! 현우 2019-08-08 301 11
7659 청년이 나섰다 _ 박단비와 친구들 , 벌레소년 의 태극… 나에게 2019-08-08 304 8
7658 덕을 쌓아가는 인생 지침서 Long 2019-08-08 373 10
7657 좋고 쉬운 책 2권 추천합니다.(정치사상사,철학) 이름없는애국 2019-08-07 326 8
7656 영국 BBC'올해의 여성100인'에 선정됬던 '고바야시… 댓글(1) 봄맞이 2019-08-07 393 9
7655 한국의 Spirit은 무엇인가? Long 2019-08-06 415 18
7654 돈으로 살수 없는 것들을.... 댓글(2) Long 2019-08-06 399 16
7653 가나안땅에 들어가는 믿음이 구원이다 하늘메신저 2019-08-05 241 3
7652 천국과 지옥 댓글(1) Long 2019-08-05 380 25
7651 잠에 대하여(필독) Long 2019-08-05 424 21
7650 삶의 귀감이 가는 글 Long 2019-08-05 315 17
7649 One World Observatory (세계무역센터 … newyorker 2019-08-04 266 10
7648 나비 海眼 2019-08-04 287 6
7647 작은 평화 海眼 2019-08-04 256 7
7646 불요파(不要怕) 불요회(不要悔) Long 2019-08-04 283 17
7645 동양화의 멋진 작품들 Long 2019-08-04 341 2
7644 이상한남쪽나라 _무궁화노래 ♬시국송 나에게 2019-08-03 320 13
7643 박근혜 송(Song) 나에게 2019-08-03 284 10
7642 초등학생 애국가 문재인은 방 빼라 ♬시국송 나에게 2019-08-03 317 13
7641 여기 안 보면 뉴욕 갔다왔다고 할 수 없는 Brookl… newyorker 2019-08-03 278 12
7640 아저씨 저를 기억하시나요 Long 2019-08-03 334 18
7639 믿을 수 없기에.... 댓글(1) Long 2019-08-03 285 15
게시물 검색

개인정보취급방침 서비스이용약관

지만원의 시스템클럽 | 대표자 : 지만원 | Tel : 02-595-2563 | Fax : 02-595-2594
E-mail : j-m-y8282@hanmail.net / jmw327@gmail.com
Copyright © 지만원의 시스템클럽. All rights reserved.  [ 관리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