허망한 약속 ! > 휴게실

본문 바로가기

System Club 시스템클럽

휴게실 목록

허망한 약속 !

페이지 정보

작성자 Long 작성일19-05-06 12:26 조회674회 댓글0건

본문

허망한 약속
 
 어느 초청 강연에서 들은 이야기입니다.
 
 “여러분!
 여행은 가슴이 떨릴 때 가야지 다리가 떨릴 때 가면 안 됩니다.”
 
 그러자, 청중들이 한바탕 웃으며 맞아 맞아 여행은 가슴이 떨리고

힘이 있을 때 가야지, 다리 떨리고 힘 없으면 여행도 못 가는 거야 라며,

맞장구를 치는데, 옆에있던 한 사람이 이렇게 얘기했답니다.
 
 말씀은 좋은데,
 아이들 공부도 시켜야 하고,
 결혼도 시켜야 하고 해줄게 많으니 여행은 꿈도 못 꿉니다.
 
 나중에 시집, 장가 다 보내고 그때나 갈랍니다.
 
 하지만,
 나중은 없습니다.
 
 세상에 가장 허망한 약속이 바로 ‘나중에’ 라고 하네요.
 
 무엇인가 하고 싶으면 바로 지금 당장 실천에 옮겨야 하지 않을까 합니다.
 
 영어로 ‘present’는 ‘현재’라는 뜻인데, ‘선물’이라는 뜻도 있습니다.
 우리에게 주어진 ‘현재’라는 시간은 그 자체가 선물임을 알아야 할 것이고,

오늘을 즐기지 못하는 사람은 내일도 행복할 수 없다네요.
 
 암 환자들이 의사에게 공통적으로 하는 얘기가 있다고 합니다.
 
 “선생님, 제가 예순 살 부터는 여행을 다니며 즐겁게 살려고 평생

아무 데도 다니지 않고 악착같이 일만 해서 돈을 모았습니다.
 
 그런데, 이제 암에 걸려서 꼼짝도 할 수가 없네요.
 차라리 젊었을 때 틈나는 대로 여행도 다닐 걸 너무너무 억울합니다.
 
 이런 분들도 있다고 합니다.
 
 오늘은 정말 갈비가 먹고 싶네, 그래도 내가 평생 먹지도 않고 쓰지도

않으면서 키운 아들, 딸이 셋이나 있으니 큰아들이 사주려나,

둘째아들이 사주려나, 아니면 막내딸이 사주려나,

그렇게 목을 길게 늘어뜨리고 하염없이 자식들을 기다리는 분이 계셨는데...
 
 어떤가요?
 정말 답답한 분이라고 생각되지 않으세요.
 어느 자식이 일하다 말고 어~ 우리 엄마가 지금 갈비를 먹고 싶어 하시네!
 당장 달려가서 사드려야지 하는 아들, 딸들이 있을까요?
 
 아무리 자기 뱃속에서 나왔어도 이렇게 텔레파시가 통하는 자식은 세상에 없습니다.
 
 지금 갈비가 먹고 싶은 심정은 오직 자기 자신만 알지 아무도 모른답니다.
 
 그러니
 갈비를 누가 사줘야 하나요?
 내가 달려가 사 먹으면 됩니다.
 
 누구 돈으로 사 먹나요?
 당연히 자기 지갑에서 나온 돈으로 사 먹어야 합니다.
 
 결국 나한테 끝까지 잘해 줄 사람은 본인밖에 없다는 얘기입니다.
 
 또 하나 명심하여야 할 것은 나의 행복을 자식에게 떠넘겨서는 안 된다는

사실입니다.
 
 자식이 자주 찾아와 효도하면 행복하고, 아무도 찾아오지 않으면 불행하다고

말하는 사람은 자신의 삶을 껴안을 줄 모르는 사람이라고 합니다.
 
 자식들은 자라면서 온갖 재롱을 피우고 순간순간 예쁜 모습을 보일 때

이미 효도를 다하였습니다.
 
 진정으로 행복해지고 싶다면 가만히 앉아서 누가 나를 행복하게

해주기만을 기다리는 수동적인 정신 상태부터 바꿔야만 한데요.
 
 먹고 싶은 것이 있으면 내가 알아서 사 먹고, 행복해지고 싶다면

지금 당장 행복한 일을 만들어야 하는 것.
 
 나중은 없다고 합니다.
 
 지금이 나에게 주어진 최고의 선물임을 잊지 마시고, 오늘부터

어떤 상황에 부딪치더라도 '나중에' 라는 말은 지구밖으로

멀리 멀리 던져 버리고 지금 당장 실천하고 행동하여

행복의 기쁨을 누리시길 바랍니다.
 
 (  최병보 아침 산책중에서  )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휴게실 목록

Total 8,266건 1 페이지
휴게실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공지 젊음 / 지만원 역 댓글(15) 관리자 2009-11-22 130618 239
8265 콩글리쉬 40개 새글 newyorker 2020-05-27 7 0
8264 총기소지 합법화 필요국가 새글 진리true 2020-05-26 36 2
8263 레이저 무기 등장과 중국 군사력 무력화 새글 진리true 2020-05-26 30 2
8262 5/21 중공정치 양회추모 개막일 - 북경하늘은 암흑… 진리true 2020-05-25 59 4
8261 이 거이 남자여 여자여? 댓글(1) newyorker 2020-05-25 141 12
8260 돼지고기도 못먹는 시대가 온다. 진리true 2020-05-25 105 1
8259 아프칸-피의 땅, 무자헤딘 등장사 진리true 2020-05-24 37 1
8258 좌파들로 하여금 윤미향을 제대로 비판하는 방법 Monday 2020-05-24 59 7
8257 김정은이 미국모르고 날뛰는 바보증명서 진리true 2020-05-24 94 2
8256 모래알 민족 -독일 부상과 세계대전 출산 진리true 2020-05-24 56 1
8255 대통령 각하께서 입장하십니다. 댓글(2) newyorker 2020-05-23 146 17
8254 영어 기사 원문에서 영어 TTS 기능을 살려서 영어 음… 건강공부 2020-05-23 60 2
8253 모세의 출이집트 역사 - 20세 이상 군복무 가용인력… 진리true 2020-05-21 72 2
8252 윤미향 계좌에 3억2천만원 - 비리 비빔밥 진리true 2020-05-21 101 8
8251 빨갱이 집구석과 국민혈세 타내기 진리true 2020-05-21 82 6
8250 윤미향과 김삼석이 탈북자 재월북 회유 진리true 2020-05-21 53 5
8249 윤미향(남매 간첩단 가족)의 종말 진리true 2020-05-20 124 13
8248 태양의 흑점활동 중지 - 2019년 시작 댓글(1) 진리true 2020-05-20 89 4
8247 사전투표 장비 LGU+ 중국통신망 서버사용 부정의 선관… 진리true 2020-05-20 81 6
8246 맛이 간 자 진리true 2020-05-20 137 6
8245 우한 세균과 동물의 사회성 진리true 2020-05-19 67 2
8244 이스라엘의 공중통제기 - E 2D 진리true 2020-05-19 76 3
8243 러시아-도청 로봇(바퀴 벌레형) 개발 진리true 2020-05-19 62 3
8242 유언비어 심리전으로 광주폭동 개입한 북한 댓글(1) Monday 2020-05-19 89 3
8241 터키 우표에 등장한 한국 고아소녀 댓글(2) newyorker 2020-05-17 174 16
8240 mask도 진화/발전/Fashion..! 댓글(1) 한글말 2020-05-17 105 6
8239 훌륭한 선생님 발견 newyorker 2020-05-17 234 18
8238 전쟁을 통한 인류문명 발전사 진리true 2020-05-15 117 3
8237 매운탕과 미국인 댓글(1) 진리true 2020-05-15 188 5
게시물 검색

개인정보취급방침 서비스이용약관

지만원의 시스템클럽 | 대표자 : 지만원 | Tel : 02-595-2563 | Fax : 02-595-2594
E-mail : j-m-y8282@hanmail.net / jmw327@gmail.com
Copyright © 지만원의 시스템클럽. All rights reserved.  [ 관리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