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명의 군목이야기 > 휴게실

본문 바로가기

System Club 시스템클럽

휴게실 목록

4명의 군목이야기

페이지 정보

작성자 Long 작성일19-05-06 12:30 조회301회 댓글1건

본문

4명의 군목 이야기
 
 2차 대전이 한창이던  1943년 1월 22일, 뉴욕항을 떠난 연합군 병력 수송선

도체스터호는  904명을 태우고 어둠을 가르며 북으로 향하고 있었다.
 
 항해 12일 만인 그 해 2월 3일, 독일 잠수함이 도체스터호에 접근하여

어뢰를 발사했다.
 어뢰를 맞은 도체스터호는 얼마가지 않아 물에 잠기기 시작하였다.

배는 아수라장이 되었다. 
 병사들은 서로 붙잡고 울부짖었다.
 
 그러나 그 와중에 네 명의 군목들은 침착하게 구명조끼를 나누어주며

병사들을 구명정 타는 곳으로 안내했다. 더 이상 나누어줄 구명 조끼가 없었다.
 그 때 군목 클라크 폴링 중위가 병사에게 물었다.

 
 “자네 예수 믿는가?”
 “아니요” 
 그러자 군목은 자기가 입고 있던 구명조끼를 벗어주면서 말했다.

“나는 예수를 믿으니 지금 죽어도 천국 갈 수 있습니다.

당신은 이  구명조끼를 입고 살아서 꼭 예수님을 믿고 천국에서 만납시다.

” 네 명의 군목은 모두 다 자신의 구명조끼를 벗어 병사들에게  주었다.
 
 도체스터호에 점점 물이 차올랐다. 네 명의 군목들은 서로 팔을 끼고

기울어진 갑판에 서서 ’내 주를 가까이‘  찬송을 부르며 기도하였다.
 
 생존한 병사 그래디 클락은 군목들의 최후를 이렇게 진술했다.

“내가 본 마지막 장면은, 군목들이 기도하는 모습입니다.

그들은  최선을 다했고 나는 그들을 다시 보지 못했습니다.

그들은 자신이 입고 있던 구명조끼를 병사들에게 벗어주고

죽음을 택하였습니다.”
 
 병사 904명 중 605명이 전사하였다. 전쟁이 끝난 후, 살아남은 수병들은

군목들의 희생을 기억하였다.

 
 트루먼 대통령은 4명의 군목, 조지 폭스, 알렉산더 구스, 클라크 폴링,

존 와싱턴을 기리는 기념예배당(US Naval Chapel)을 건축하였다.

 
 필라델피아시에서는 용감하고, 희생적인 네 사람의 군목을 영원히

기념하기 위해 ‘훠 채플린스 기념관’ 을 짓고,
 '4인의 불멸의 군목들'이라는 기념 우표를 발행하기도 했다.

1992년에는 작곡가 제임스가 이들을 소재로

’영원한 빛(The Light Eternal)‘이라는 뮤지컬을 제작, 

공연하여 큰 감동을 불러일으켰다.
 
 자신의 임무에 충실한 군인으로, 하나님의 사랑을 몸소 실천한 군목들,

이 것이 강한 미국을 지탱하는 힘이지요!
 
 주여!
 우리도 저런 삶을 살게 하소서!

댓글목록

샤론의장미님의 댓글

샤론의장미 작성일

목사님 이라도 믿음의 확신, 구원의 확신이 없었다면 취할 수 있는 행동이 아니겠지요.
이렇게 믿음은 죽음까지도 초월하는 것입니다. 성경에 기록된 선지자, 사도들은 오히려 죽음을 감사함으로 받아들였지요.
성경속 스데반 집사는 돌에 맞아 죽으면서도 그 얼굴 광채가 빛났다고 기록하고 있습니다.
그리고 자신을 돌로 치는 자들의 죄를 용서해달라고 기도했지요.
예수님께서 자신을 십자가에 못박는 자들을 향해 기도했던 것처럼 말입니다.
네분의 목사님들,  그 분들은 비록 육신의 죽음을 맞이 했지만 그 모습을 본 병사들은
나중에 틀림없이 예수님을 영접하고 구원 받았을 것입니다.
그야말로 목사님은 한 알의 밀알이 된 것이지요.

휴게실 목록

Total 7,399건 1 페이지
휴게실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공지 젊음 / 지만원 역 댓글(15) 관리자 2009-11-22 128931 230
7398 그냥 좋은 사람들 새글 Long 2019-05-20 22 6
7397 좋은 글이기에... 새글 Long 2019-05-20 15 1
7396 로켓맨 포스터 글자보고 생각나는 것. 새글 M38A1 2019-05-19 16 1
7395 주의 종들을 분별하라 새글 신준 2019-05-19 28 2
7394 窮乏한 時節의 希望 ㅡ 영화 : 名俳優, 名演技, 名作… 새글 inf247661 2019-05-19 36 6
7393 The Pride and The Passion{자랑과 … 새글 inf247661 2019-05-19 38 3
7392 거지가 주는 교훈 Long 2019-05-19 93 5
7391 지혜와 지혜의 말씀의 은사 신준 2019-05-18 30 1
7390 지혜로운 자와 미련한 자의 다툼 신준 2019-05-18 79 0
7389 한국의 미래가 걱정됩니다 댓글(1) Nesara 2019-05-18 102 3
7388 외로운 특수훈련 댓글(1) 벤허 2019-05-17 227 14
7387 수작(酬酌)'이란? Long 2019-05-17 161 25
7386 삶의 유익한 글이기에.... Long 2019-05-17 113 7
7385 상한 심령과 깊은 회개, 그리고 회복, 깊은 회개 가운… 댓글(1) 신준 2019-05-16 32 0
7384 영분별의 은사와 영적 지각 신준 2019-05-16 76 0
7383 칠학년이 지나서 괜찮게 사는 방법 Long 2019-05-16 189 24
7382 아름다운 인생 Long 2019-05-16 121 4
7381 멀어져 가는 삼강오륜에 대하여 얼마나 아시는지요 Long 2019-05-16 96 9
7380 성령님의 은사를 누가, 언제, 어떻게 받는가? 댓글(1) 신준 2019-05-15 54 0
7379 위기 중보기도의 은사 신준 2019-05-14 89 2
7378 성품과 소질 댓글(2) 벤허 2019-05-14 185 10
7377 몇번 읽어도 좋을 글이기에... 댓글(1) Long 2019-05-14 213 16
7376 허리 건강정보 댓글(1) Long 2019-05-14 177 13
7375 Ulysses(1 부), 삼손과 데릴라, 바라바 댓글(3) inf247661 2019-05-13 117 5
7374 존재적 죄인 ㅡ 하나님의 진노 아래 놓인 죄인들 신준 2019-05-13 79 2
7373 그리스 출신의 수채화가의 작품을 .... Long 2019-05-12 212 2
7372 중요한 잠에 대한 건강 정보 (필독요망) Long 2019-05-12 207 22
7371 설교의 은사 신준 2019-05-11 143 4
7370 나이들어가면서 이렇게 살아갈 것이다. 댓글(1) Long 2019-05-11 236 26
게시물 검색

개인정보취급방침 서비스이용약관

지만원의 시스템클럽 | 대표자 : 지만원 | Tel : 02-595-2563 | Fax : 02-595-2594
E-mail : j-m-y8282@hanmail.net / jmw327@gmail.com
Copyright © 지만원의 시스템클럽. All rights reserved.  [ 관리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