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명의 군목이야기 > 휴게실

본문 바로가기

System Club 시스템클럽

휴게실 목록

4명의 군목이야기

페이지 정보

작성자 Long 작성일19-05-06 12:30 조회466회 댓글1건

본문

4명의 군목 이야기
 
 2차 대전이 한창이던  1943년 1월 22일, 뉴욕항을 떠난 연합군 병력 수송선

도체스터호는  904명을 태우고 어둠을 가르며 북으로 향하고 있었다.
 
 항해 12일 만인 그 해 2월 3일, 독일 잠수함이 도체스터호에 접근하여

어뢰를 발사했다.
 어뢰를 맞은 도체스터호는 얼마가지 않아 물에 잠기기 시작하였다.

배는 아수라장이 되었다. 
 병사들은 서로 붙잡고 울부짖었다.
 
 그러나 그 와중에 네 명의 군목들은 침착하게 구명조끼를 나누어주며

병사들을 구명정 타는 곳으로 안내했다. 더 이상 나누어줄 구명 조끼가 없었다.
 그 때 군목 클라크 폴링 중위가 병사에게 물었다.

 
 “자네 예수 믿는가?”
 “아니요” 
 그러자 군목은 자기가 입고 있던 구명조끼를 벗어주면서 말했다.

“나는 예수를 믿으니 지금 죽어도 천국 갈 수 있습니다.

당신은 이  구명조끼를 입고 살아서 꼭 예수님을 믿고 천국에서 만납시다.

” 네 명의 군목은 모두 다 자신의 구명조끼를 벗어 병사들에게  주었다.
 
 도체스터호에 점점 물이 차올랐다. 네 명의 군목들은 서로 팔을 끼고

기울어진 갑판에 서서 ’내 주를 가까이‘  찬송을 부르며 기도하였다.
 
 생존한 병사 그래디 클락은 군목들의 최후를 이렇게 진술했다.

“내가 본 마지막 장면은, 군목들이 기도하는 모습입니다.

그들은  최선을 다했고 나는 그들을 다시 보지 못했습니다.

그들은 자신이 입고 있던 구명조끼를 병사들에게 벗어주고

죽음을 택하였습니다.”
 
 병사 904명 중 605명이 전사하였다. 전쟁이 끝난 후, 살아남은 수병들은

군목들의 희생을 기억하였다.

 
 트루먼 대통령은 4명의 군목, 조지 폭스, 알렉산더 구스, 클라크 폴링,

존 와싱턴을 기리는 기념예배당(US Naval Chapel)을 건축하였다.

 
 필라델피아시에서는 용감하고, 희생적인 네 사람의 군목을 영원히

기념하기 위해 ‘훠 채플린스 기념관’ 을 짓고,
 '4인의 불멸의 군목들'이라는 기념 우표를 발행하기도 했다.

1992년에는 작곡가 제임스가 이들을 소재로

’영원한 빛(The Light Eternal)‘이라는 뮤지컬을 제작, 

공연하여 큰 감동을 불러일으켰다.
 
 자신의 임무에 충실한 군인으로, 하나님의 사랑을 몸소 실천한 군목들,

이 것이 강한 미국을 지탱하는 힘이지요!
 
 주여!
 우리도 저런 삶을 살게 하소서!

댓글목록

샤론의장미님의 댓글

샤론의장미 작성일

목사님 이라도 믿음의 확신, 구원의 확신이 없었다면 취할 수 있는 행동이 아니겠지요.
이렇게 믿음은 죽음까지도 초월하는 것입니다. 성경에 기록된 선지자, 사도들은 오히려 죽음을 감사함으로 받아들였지요.
성경속 스데반 집사는 돌에 맞아 죽으면서도 그 얼굴 광채가 빛났다고 기록하고 있습니다.
그리고 자신을 돌로 치는 자들의 죄를 용서해달라고 기도했지요.
예수님께서 자신을 십자가에 못박는 자들을 향해 기도했던 것처럼 말입니다.
네분의 목사님들,  그 분들은 비록 육신의 죽음을 맞이 했지만 그 모습을 본 병사들은
나중에 틀림없이 예수님을 영접하고 구원 받았을 것입니다.
그야말로 목사님은 한 알의 밀알이 된 것이지요.

휴게실 목록

Total 7,609건 5 페이지
휴게실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7489 눈의 즐거움에 대하여 댓글(1) 이름없는애국 2019-06-14 173 7
7488 애완견을 좋아하는 꼴볼견 이름없는애국 2019-06-14 208 10
7487 국가와 우리의 후손들 미래를 위해 파악해야 할 자료 나에게 2019-06-14 175 11
7486 이해한다는 것은 Long 2019-06-14 160 13
7485 국민분노 담은 칼럼, 청와대는 들어라 나에게 2019-06-14 177 8
7484 김여정의 '12초 음성 '통일부, '묵음 처리' 파문!… 나에게 2019-06-14 172 7
7483 책이주는 12가지 이익을 보니... Long 2019-06-14 134 7
7482 오복 이야기 ! Long 2019-06-14 135 7
7481 文이 대통령이 아닌 이유 3가지 나에게 2019-06-13 208 9
7480 건물주 필독! 권리금 재판 분석 (황성욱의 법조이야기) 나에게 2019-06-13 146 6
7479 뉴스 함께 보기운동 - 달창단 대응 (뉴스에 가서 공감… 나에게 2019-06-13 92 1
7478 월북, 숙청된 漫談작가 '신 불출'의 '낙화암' 만담 … inf247661 2019-06-12 156 2
7477 사전투표와 전자투표개표기 사용은 부정선거 원흉이다 나에게 2019-06-12 143 11
7476 제철소 지키기 시민혁명 - 환경단체 공무원과 통화 나에게 2019-06-12 141 13
7475 150만 사상 최대 시위로 中 코너로 몰아 나에게 2019-06-12 170 10
7474 '림'가놈 전단지 앞.뒤. 댓글(1) inf247661 2019-06-11 284 16
7473 문재인 노벨상? 김치국 마신다!' 오슬로 선언'은 쇼! 댓글(1) 나에게 2019-06-11 200 16
7472 최저임금 홍보했던 유황현 씨, "나도 곧 폐업할 예정" 나에게 2019-06-11 187 8
7471 제1부 정복자의 등장 ~ inf247661 2019-06-10 206 8
7470 인도양의 모리셔스 Long 2019-06-10 260 11
7469 천천히 살아가는 지혜 Long 2019-06-10 219 8
7468 “문재인 빨갱이” 발언 실체가 드러났다!!! 나에게 2019-06-10 296 10
7467 사립유치원 자유혁명 나에게 2019-06-10 172 14
7466 절라인민공화국 만세이다 Long 2019-06-10 232 15
7465 과적의 재주꾼들 Long 2019-06-10 177 1
7464 태전이 대전으로 ... Long 2019-06-10 185 8
7463 自由黨 시절 興行했던 할리우드 映畵들! inf247661 2019-06-09 181 4
7462 자유한국당 막말은 제가 대신 사과합니다. 나에게 2019-06-09 189 17
7461 팩치 문재인 댓글(1) 나에게 2019-06-09 195 16
7460 기네스 북에 오른 뚱뗑이들을... Long 2019-06-09 235 9
게시물 검색

개인정보취급방침 서비스이용약관

지만원의 시스템클럽 | 대표자 : 지만원 | Tel : 02-595-2563 | Fax : 02-595-2594
E-mail : j-m-y8282@hanmail.net / jmw327@gmail.com
Copyright © 지만원의 시스템클럽. All rights reserved.  [ 관리자 ]